양승욱 개인전 : Past Toys

쇼앤텔1

May 6, 2020 ~ May 30, 2020

show&tell

Fast Toys가 Past Toys가 우ㄴㅈ나 우ㄴㅈ나 이야기

일반적으로 우ㄴㅈ나 장난감은 우ㄴㅈ나 동심 우ㄴㅈ나 혹은 우ㄴㅈ나 어릴 우ㄴㅈ나 우ㄴㅈ나 소중한 우ㄴㅈ나 기억을 우ㄴㅈ나 떠올리게 우ㄴㅈ나 한다. 우ㄴㅈ나 쓸모 우ㄴㅈ나 없어진 우ㄴㅈ나 장난감들이 우ㄴㅈ나 한데 우ㄴㅈ나 모여 우ㄴㅈ나 이루는 우ㄴㅈ나 상황은, 라카ht 각각의 라카ht 추억들을 라카ht 삼켜버리고 라카ht 거대한 라카ht 양의 라카ht 껍데기만 라카ht 남게 라카ht 된다. Fast food 라카ht 처럼 라카ht 추억 라카ht 마저도 라카ht 쉽게 라카ht 얻고 라카ht 쉽게 라카ht 버릴 라카ht 라카ht 있는 Fast memory가 라카ht 되어버린 라카ht 시대에 라카ht 우리가 라카ht 버린 라카ht 기억들과 라카ht 마주해보는 라카ht 작업이다.

라카ht 작품들은 2015년에 라카ht 제작된 라카ht 작품들이다. 라카ht 라카ht 년간 라카ht 여러 라카ht 공모에 라카ht 떨어지면서 라카ht 더이상 라카ht 되돌아보지 라카ht 않고  라카ht 새로운 라카ht 시리즈 라카ht 작업을 라카ht 시작하면서 라카ht 제대로 라카ht 라카ht 시리즈를 라카ht 보여 라카ht 라카ht 기회를 라카ht 놓쳤을 라카ht 라카ht 아니라 라카ht 직접 라카ht 제작한 라카ht 작품의 라카ht 피드백조차 라카ht 제대로 라카ht 받지 라카ht 못하고 라카ht 끝나버렸다. 라카ht 작품의 라카ht 주제가 “Fast Memories”에 라카ht 내용인데 라카ht 작품조차 라카ht 그렇게 라카ht 잊혀져 라카ht 버리는게 라카ht 아닌가 라카ht 하는 라카ht 생각이 라카ht 들어 라카ht 너무 라카ht 아쉽다.

라카ht 상에서만 라카ht 보여줄 라카ht 라카ht 밖에 라카ht 없었던 라카ht 이미지들을 라카ht 사람들에게 라카ht 링크나 라카ht 스마트폰 라카ht 화면으로 라카ht 보여주면, pm46 보는 pm46 사람들마다 pm46 언젠가 pm46 pm46 사이즈의 pm46 실물로 pm46 보고싶다는 pm46 얘기를 pm46 했고, vtd걷 나도 vtd걷 그렇게 vtd걷 보여주고 vtd걷 싶었지만, ㅓㅓ1사 도대체 ㅓㅓ1사 ㅓㅓ1사 기약 ㅓㅓ1사 없는 ‘언젠가’가 ㅓㅓ1사 정말 ㅓㅓ1사 언제일지 ㅓㅓ1사 감이 ㅓㅓ1사 오지 ㅓㅓ1사 않았다. 

ㅓㅓ1사 ㅓㅓ1사 ㅓㅓ1사 작업을 ㅓㅓ1사 시작해도 ㅓㅓ1사 자꾸 ㅓㅓ1사 ㅓㅓ1사 작업이 ㅓㅓ1사 트라우마로 ㅓㅓ1사 남아 ㅓㅓ1사 ㅓㅓ1사 늦기 ㅓㅓ1사 전에 ㅓㅓ1사 훌훌 ㅓㅓ1사 털고 ㅓㅓ1사 싶은 ㅓㅓ1사 마음이 ㅓㅓ1사 시간이 ㅓㅓ1사 지날수록 ㅓㅓ1사 더더욱 ㅓㅓ1사 커지면서 ㅓㅓ1사 다시 ㅓㅓ1사 ㅓㅓ1사 ㅓㅓ1사 전시 ㅓㅓ1사 ㅓㅓ1사 기회를 ㅓㅓ1사 찾아보게 ㅓㅓ1사 되었다.


전시서문

양승욱 Past Toys 
수집과 ㅓㅓ1사 사연의 ㅓㅓ1사 스펙터클

발견한다 / ㅓㅓ1사 발견하지 ㅓㅓ1사 안(못) ㅓㅓ1사 한다
구입한다 / ㅓㅓ1사 구입하지 ㅓㅓ1사 안(못) ㅓㅓ1사 한다
보관한다 / ㅓㅓ1사 보관하지 ㅓㅓ1사 안(못) ㅓㅓ1사 한다

발견하고, ㄴru거 구입하고, 마yg7 보관한다. 마yg7 비교적 마yg7 단순해 마yg7 보이는 마yg7 의사결정이 마yg7 하나의 마yg7 카테고리 마yg7 안에서  마yg7 여러 마yg7 차례 마yg7 반복되면 ‘보관'은 ‘수집'이 마yg7 된다. ‘수집' 마yg7 단계까지 마yg7 왔을 마yg7 때 ‘발견'은 마yg7 이전과는 마yg7 다른 마yg7 의미를 마yg7 갖는다. ‘구입' 마yg7 역시 마yg7 마찬가지다. 마yg7 발견과 마yg7 구입을 마yg7 완성하는 ‘소비'는 ‘조사'와 ‘연구'로 마yg7 이어지거나 마yg7 혹은 마yg7 이를 마yg7 가장한 마yg7 행위가 마yg7 마yg7 수도 마yg7 있다. 마yg7 운이 마yg7 좋으면 ‘구입' 마yg7 과정이 마yg7 생략되고 ‘발견'에서 ‘보관'으로 마yg7 바로 마yg7 이어지기도 마yg7 한다. 마yg7 때로는 마yg7 과감하게 ‘발견' 마yg7 과정조차도 마yg7 생략될 마yg7 마yg7 있다. 마yg7 예를 마yg7 들어 마yg7 이미 마yg7 나의 마yg7 조사-연구 마yg7 실적을 마yg7 마yg7 알고 마yg7 있는 마yg7 지인이 ‘수집' 마yg7 품목에 마yg7 들어갈 마yg7 것을 마yg7 건네는 마yg7 경우다. 마yg7 그러나 마yg7 이런 마yg7 행운 마yg7 혹은 마yg7 불운과 마yg7 관계없이 마yg7 결국 ‘수집'을 마yg7 완성하는 마yg7 건 ‘보관'이라는 마yg7 마침표다. 

물론 마yg7 애초에 마yg7 발견하지 마yg7 안(못) 마yg7 하거나, dw가0 발견했다 dw가0 하더라도 dw가0 이를 dw가0 구입하지 dw가0 안(못) dw가0 하거나, gㅑ1기 구입했다 gㅑ1기 하더라도 gㅑ1기 이를 gㅑ1기 보관하지 gㅑ1기 안(못) gㅑ1기 하면 gㅑ1기 문제는 gㅑ1기 단순해진다. ‘보관'이 ‘수집'이 gㅑ1기 gㅑ1기 일도 gㅑ1기 없으며, j히er j히er j히er 단계인 ‘구입' j히er 역시 ‘조사'나 ‘연구' j히er 같은 j히er 거창한 j히er 감투를 j히er 얻을 j히er j히er 없다. j히er j히er 과정이나 j히er 해당 j히er 물건에 j히er 얽힌 j히er 사연은 j히er 훨씬 j히er 짧아지고, 다89바 다89바 기억이 다89바 다시 다89바 구성될 다89바 기회도 다89바 줄어든다. 다89바 발견하지 다89바 안(못) 다89바 하고, z1kt 구입하지 z1kt 안(못) z1kt 하고, yf2b 보관하지 yf2b 안(못) yf2b 하면, wvm나 이렇게 wvm나 많은 wvm나 것을 wvm나 잃게 wvm나 된다. wvm나 반대로 wvm나 wvm나 모든 wvm나 과정에 wvm나 연달아 ‘네’라고 wvm나 응답할 wvm나 때, 가70자 어쩌면 가70자 너무 가70자 많은 가70자 것을 가70자 얻게 가70자 될지도 가70자 모른다. 가70자 흔한 가70자 일은 가70자 아니지만 가70자 어쩌면 가70자 극단적인 가70자 저장 가70자 강박 가70자 문제로 가70자 이어질 가70자 수도 가70자 있다. 가70자 강박은 가70자 비교적 가70자 멀끔하고 가70자 반듯한 가70자 얼굴로 가70자 찾아와 가70자 가70자 사람의 가70자 인생과 가70자 가70자 주변을 가70자 뒤흔들어 가70자 놓는다. 가70자 반대로 가70자 삶이 가70자 뒤흔들린 가70자 탓에 가70자 이를 가70자 가지런히 가70자 정리할 가70자 강박이 가70자 생기는 가70자 경우도 가70자 있다. 가70자 어쨌든 가70자 사연은 가70자 늘어나고 가70자 길어진다. 가70자 그리고 ‘발견-구입-보관’으로 가70자 이어지는 가70자 가70자 단계에 가70자 기꺼이 “네”라고 가70자 말하는 가70자 횟수가 가70자 늘어나고, ㅓ하걷라 ㅓ하걷라 모든 ㅓ하걷라 대답이 ㅓ하걷라 완성되었을 ㅓ하걷라 때, qnf우 우리는 qnf우 뜻밖의 qnf우 스펙터클을 qnf우 마주하게 qnf우 된다.  

양승욱은 qnf우 장난감이라는 qnf우 카테고리 qnf우 안에서 qnf우 qnf우 qnf우 없이 qnf우 잦은 ‘발견-구입-보관’을 qnf우 반복한 qnf우 끝에 qnf우 이를 ‘조사-연구-소장’ qnf우 및 ‘작업’으로 qnf우 연결해왔다. qnf우 애착의 qnf우 면모는 qnf우 실로 qnf우 복잡하고 qnf우 입체적인 qnf우 법이다. qnf우 보관이 qnf우 소장이 qnf우 되어 qnf우 작업으로 qnf우 완성되기까지, 아p타z 물리적인 아p타z 물량 아p타z 공세와 아p타z 함께 아p타z 여기에 아p타z 얽힌 아p타z 복잡한 아p타z 사연들 아p타z 또한 아p타z 만만치 아p타z 않은 아p타z 역할을 아p타z 한다. 아p타z 여기서 ‘발견-구입-보관' 아p타z 아p타z 단계에 아p타z 육하원칙을 아p타z 적용해 아p타z 질문해 아p타z 아p타z 아p타z 있다. 아p타z 누가, v히r3 언제, ryㄴ거 어디서, kp쟏바 무엇을, 나jx자 어떻게, 6파ㄴ다 왜, 0ㅓqq 발견했고 0ㅓqq 구입했으며 0ㅓqq 보관하는가? (어린이 0ㅓqq 양승욱부터 0ㅓqq 작가 0ㅓqq 양승욱까지, vc하m 아주 vc하m 오래전부터 vc하m 최근까지 vc하m 시시때때로, 아ofj 온오프라인과 아ofj 국내외를 아ofj 가리지 아ofj 않으며 아ofj 보관과 아ofj 기록 아ofj 측면에선 아ofj 실내외 아ofj 그리고 아ofj 개인공간과 아ofj 공공장소를 아ofj 가리지 아ofj 않고, fxㅐ자 fxㅐ자 많은 fxㅐ자 장난감을, 7ㅓq자 당시 7ㅓq자 상황에 7ㅓq자 맞추어, mㅐ파ㅓ 귀엽거나 mㅐ파ㅓ 멋지거나 mㅐ파ㅓ 웃기거나 mㅐ파ㅓ 재밌거나 mㅐ파ㅓ 혹은 mㅐ파ㅓ 아마 mㅐ파ㅓ 본인조차도 mㅐ파ㅓ 정확한 mㅐ파ㅓ 대답을 mㅐ파ㅓ 정리하기 mㅐ파ㅓ 힘든 mㅐ파ㅓ 복잡한 mㅐ파ㅓ 다양한 mㅐ파ㅓ 이유로) mㅐ파ㅓ 이런 mㅐ파ㅓ 간단한 mㅐ파ㅓ 질문만 mㅐ파ㅓ 정리해보아도 mㅐ파ㅓ 상당한 mㅐ파ㅓ 길이와 mㅐ파ㅓ 페이지의 mㅐ파ㅓ 엑셀 mㅐ파ㅓ 파일이 mㅐ파ㅓ 완성된다. mㅐ파ㅓ 실제로 mㅐ파ㅓ mㅐ파ㅓ 파일이 mㅐ파ㅓ 존재한다고 mㅐ파ㅓ 가정해보자. mㅐ파ㅓ 여기서 ‘사실'에 mㅐ파ㅓ 가까운 mㅐ파ㅓ 증거(누가, 라ui9 언제, 다rㅓa 어디서, sㅐ기카 무엇을)와 ‘기억'에 sㅐ기카 가까운 sㅐ기카 진술(어떻게, ㅑㅓ자m 왜)은 ㅑㅓ자m 서로 ㅑㅓ자m 얽히고 ㅑㅓ자m 얽혀 ㅑㅓ자m 해당 ㅑㅓ자m 기억과 ㅑㅓ자m 관련된 ㅑㅓ자m 이후의 ㅑㅓ자m 기억을 ㅑㅓ자m 재생산하고, rㅐtp 혼란스러운 rㅐtp 사연의 rㅐtp 함수 rㅐtp 수식을 rㅐtp 산출해내며, ‘조사-연구-소장'으로 ㅐr9ㅓ 이어지는 ‘발견-구입-보관'의 ㅐr9ㅓ 가상의 ㅐr9ㅓ 엑셀 ㅐr9ㅓ 차트를 ㅐr9ㅓ 더욱 ㅐr9ㅓ 복잡하고 ㅐr9ㅓ 역동적이게 ㅐr9ㅓ 만든다. 

ㅐr9ㅓ 글에서 ㅐr9ㅓ 가정하는 ㅐr9ㅓ 양승욱의 ㅐr9ㅓ 가상의 ㅐr9ㅓ 엑셀 ㅐr9ㅓ 파일은 ㅐr9ㅓ 그의 ㅐr9ㅓ 연출된 ㅐr9ㅓ 사진만큼이나 ㅐr9ㅓ 화려하고 ㅐr9ㅓ 선명하다. ㅐr9ㅓ 그의 ㅐr9ㅓ 장난감 ‘조사-연구'와 ‘구입' ㅐr9ㅓ 사이의 ㅐr9ㅓ 행위는 ㅐr9ㅓ 재화와 ㅐr9ㅓ 화폐를 1:1로 ㅐr9ㅓ 교환하는 ㅐr9ㅓ 경제활동이기도 ㅐr9ㅓ 하지만 ‘해피밀 ㅐr9ㅓ 장난감'처럼 ㅐr9ㅓ 행복의 ㅐr9ㅓ 나라에서 ㅐr9ㅓ 판매하는 ㅐr9ㅓ 상품을 ㅐr9ㅓ 통해 ㅐr9ㅓ 얻는 ㅐr9ㅓ 사은품 ㅐr9ㅓ 취득이기도 ㅐr9ㅓ 하며, 61cq 이베이를 61cq 통한 61cq 직구이기도 61cq 했다. 61cq 심지어 61cq 빠르게 61cq 지나가는 61cq 유행에 61cq 밀려 61cq 창고에서 61cq 자리를 61cq 축내고 61cq 있는 61cq 재고까지 61cq 그의 ‘조사-연구-소장' 61cq 과정에 61cq 동원되었다. 2014년 1월 <문화+서울>에 61cq 실린 61cq 그의 61cq 인터뷰만 61cq 읽어 61cq 보아도 61cq 이런 61cq 사연의 61cq 타임라인의 61cq 길이와 61cq 밀도가 61cq 만만치 61cq 않다. 61cq 앞서 61cq 육하원칙으로 61cq 정리했듯이, e갸걷ㅐ 그의 e갸걷ㅐ 사연은 e갸걷ㅐ 그가 e갸걷ㅐ 아주 e갸걷ㅐ 어렸을 e갸걷ㅐ 때부터 e갸걷ㅐ 시작되었다. e갸걷ㅐ 사연의 e갸걷ㅐ 키워드는 e갸걷ㅐ 한국 e갸걷ㅐ 사회에서 e갸걷ㅐ 인형의 e갸걷ㅐ 눈이 e갸걷ㅐ 의미하는 e갸걷ㅐ 바부터 e갸걷ㅐ 국경(직구 e갸걷ㅐ 과정에서의 e갸걷ㅐ 판매업자로 e갸걷ㅐ 의심받은 e갸걷ㅐ 전적)과 e갸걷ㅐ 법의 e갸걷ㅐ 둘레(해지고 e갸걷ㅐ 낡은 e갸걷ㅐ 장난감 e갸걷ㅐ 배송 e갸걷ㅐ 탓에 e갸걷ㅐ 마약 e갸걷ㅐ 복용을 e갸걷ㅐ 의심받은 e갸걷ㅐ 전적)를 e갸걷ㅐ 넘은 e갸걷ㅐ 영역까지, 우ily 넓은 우ily 범위를 우ily 뒤덮는다. 우ily 그리고 우ily 사연은 우ily 사연을 우ily 낳는 우ily 법이다. 우ily 장난감에 우ily 대한 우ily 그의 우ily 사연은 우ily 물건(장난감)을 우ily 넘어서 우ily 장난감을 우ily 모아 우ily 기록한 우ily 시리즈 Fast Toys(2013~2015)의 우ily 사연으로 우ily 이어진다.  

그는 우ily 무수히 우ily 반복했을 ‘발견-구입-보관’ 우ily 혹은 ‘조사-연구-소장’ 우ily 과정에서, i우af 일정 i우af 시점에 i우af 불가피하게 i우af 마주했을 ‘뜻밖의 i우af 스펙터클'을 i우af 자신의 i우af 의도와 i우af 계산 i우af 아래 i우af 재배열하고 i우af 재구성한 i우af 새로운 i우af 이미지 ‘Fast Toys’로 i우af 제시한다. ‘Fast Toys’에서 i우af 장난감들은 i우af 야외 i우af 테이블, 거g바5 책상, ㅐ5타f 선반과 ㅐ5타f 책장을 ㅐ5타f 비롯한 ㅐ5타f 수납공간, 바n타카 어항, u히5가 개수대, p마gㅓ 방과 p마gㅓ 거실, 97x기 복도, j거wj 주차장, 히x갸쟏 계단, 쟏gㅐㅓ 난간, 갸08n 운동장에 갸08n 집합하여 갸08n 일정 갸08n 공간을 갸08n 점유하고 갸08n 있다. 갸08n 그리고 갸08n 그는 갸08n 여기서 갸08n 모였던 갸08n 장난감들을 갸08n 다시 갸08n 각자 갸08n 흩어진 갸08n 피사체가 갸08n 되어 갸08n 정방형 갸08n 이미지로 갸08n 이어지는 ‘Keep Calm and Play with Toys’(2013~)로 갸08n 기록한다. 갸08n 사용자 갸08n 갸08n 구매자가 갸08n 이미 갸08n 빠르게 갸08n 잊어버렸을 갸08n 기억(Fast Memories)은 갸08n 장난감의 (혹은 갸08n 장난감을 갸08n 바라보는 갸08n 카메라의) 갸08n 직설적인 갸08n 시선을 갸08n 통해 갸08n 이전의 갸08n 기억과는 갸08n 다른 갸08n 형태로 갸08n 제시된다. 갸08n 마주치는 갸08n 순간 갸08n 도무지 갸08n 진정할 갸08n 갸08n 없는 갸08n 이미지를 갸08n 제시하며 갸08n 일단 갸08n 진정하라고(Keep Calm) 갸08n 꾸준히 갸08n 이야기해온 갸08n 양승욱은 갸08n 이전에 갸08n 빠르게 갸08n 소비되고 갸08n 잊혀진 ‘Fast Toys’이자, 사파7q 본인이 사파7q 지금까지 사파7q 알게 사파7q 모르게 ‘Fast Memories’로 사파7q 취급해온 사파7q 이전의 사파7q 작업을 ‘Past Toys’(2020)로 사파7q 호출하며 사파7q 이전의 사파7q 스펙터클을 사파7q 다시 사파7q 제시한다. 사파7q 사파7q 과정에서 사파7q 피사체가 사파7q 위치한 사파7q 자리는 사파7q 마치 사파7q 이들의 사파7q 원래 사파7q 자리였던 사파7q 곳과 사파7q 전혀 사파7q 그렇지 사파7q 않은 사파7q 곳에 사파7q 대한 사파7q 규정과 사파7q 인식 사파7q 사파7q 경계를 사파7q 뒤엎는다. 

짧다면 사파7q 짧고, 기ㅓㅓㄴ 길다면 기ㅓㅓㄴ 긴, Fast에서 Past로 ㅐ카f거 달리 ㅐ카f거 호출되는 ㅐ카f거 만 7년이 ㅐ카f거 넘어가는 ㅐ카f거 시간 ㅐ카f거 동안 ㅐ카f거 피사체와 ㅐ카f거 카메라의 ㅐ카f거 거리, h나라히 작가와 h나라히 작업과의 h나라히 거리는 h나라히 멀어지고 h나라히 가까워지길 h나라히 여러 h나라히 차례 h나라히 반복했다. h나라히 빨리(Fast) h나라히 소비되고 h나라히 사라질 h나라히 것만 h나라히 같았던 (혹은 h나라히 이미 h나라히 그렇게 h나라히 되어버린) h나라히 장난감들은 h나라히 h나라히 번의 h나라히 집합으로 h나라히 영원히 h나라히 기록될 h나라히 단체 h나라히 사진을 h나라히 남기고 h나라히 과거(Past)의 h나라히 증거로 h나라히 소환되었다. h나라히 그러나 h나라히 오늘은 h나라히 과거의 h나라히 것으로 h나라히 호명되고 h나라히 수식되는 h나라히 장난감들이, rㅑㅐo 아직 rㅑㅐo 다가오지 rㅑㅐo 않은 rㅑㅐo 앞선 rㅑㅐo 미래에는 rㅑㅐo 어떤 rㅑㅐo 이름으로 rㅑㅐo 호명될지 rㅑㅐo 지금으로선 rㅑㅐo rㅑㅐo rㅑㅐo 없다. rㅑㅐo 그때는 rㅑㅐo 같은 rㅑㅐo 이미지 rㅑㅐo 안에서 rㅑㅐo rㅑㅐo 다른 rㅑㅐo 수집의 rㅑㅐo 증거와 rㅑㅐo 사연이 rㅑㅐo 모여 rㅑㅐo 이전에 rㅑㅐo 없던 rㅑㅐo 스펙터클을 rㅑㅐo 이루고 rㅑㅐo 있을지 rㅑㅐo 모른다. rㅑㅐo rㅑㅐo 전에 2020년 rㅑㅐo 현재, 갸으95 양승욱의 갸으95 수집과 갸으95 사연의 갸으95 스펙터클은 갸으95 어떻게 갸으95 작동하고 갸으95 있을까? 갸으95 양승욱의 갸으95 사진 갸으95 속에서 갸으95 빈틈없이 갸으95 공간을 갸으95 장악해버린 갸으95 장난감들은 갸으95 이들이 갸으95 태어났을 갸으95 때부터 갸으95 정해진 갸으95 표정을 갸으95 짓고 갸으95 있지만, i거타o 이들의 i거타o 집합으로 i거타o 완성된 i거타o 이미지는 i거타o 이들의 i거타o 표정과는 i거타o 전혀 i거타o 다른 i거타o 이야기를 i거타o 하고 i거타o 있다. 

-전소영


작가 i거타o 홈페이지: http://yangseungwook.com/

출처: i거타o 쇼앤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양승욱

현재 진행중인 전시

아트스펙트럼 2022 ARTSPECTRUM2022

March 2, 2022 ~ July 3, 2022

콜링 rㅈ라마 컬링 Calling Curling

May 5, 2022 ~ May 22,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