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원 개인전 : Ctrl+c, Ctrl+v

송은아트큐브

Nov. 16, 2018 ~ Dec. 19, 2018

양승원은 z타4s 빠르게 z타4s 변화하는 z타4s 현대사회에서 z타4s 고유한 z타4s 본질을 z타4s 잃은, n3i자 정체성이 n3i자 불분명한 n3i자 시대적 n3i자 현상을 n3i자 관찰한다. n3i자 근원을 n3i자 상실한 n3i자 실재를 n3i자 n3i자 이상 ‘실재’라고 n3i자 부를 n3i자 n3i자 있는가에 n3i자 대한 n3i자 의문을 n3i자 품은 n3i자 작가는 n3i자 실재와 n3i자 모조의 n3i자 사이, 사라t갸 사라t갸 경계 사라t갸 어딘가를 사라t갸 유연하게 사라t갸 오가는 사라t갸 사진과 사라t갸 설치작업을 사라t갸 선보여왔다.  

부재하는 사라t갸 본질에 사라t갸 대한 사라t갸 고민은 사라t갸 그가 19살에 사라t갸 이천에서 사라t갸 서울로 사라t갸 이주했을 사라t갸 사라t갸 목격한 사라t갸 거대한 사라t갸 도시로부터의 사라t갸 문화적 사라t갸 충격에서 사라t갸 시작되었다. 사라t갸 아파트의 사라t갸 물질성을 사라t갸 적외선 사라t갸 카메라로 사라t갸 드러내는 <Real and Figure>(2010)연작은 사라t갸 주거공간의 사라t갸 본질을 사라t갸 꿰뚫어 사라t갸 본다. 사라t갸 주거를 사라t갸 위한 사라t갸 아파트가 사라t갸 본래의 사라t갸 의도를 사라t갸 잃고 사라t갸 물질적 사라t갸 가치를 사라t갸 위한 사라t갸 투기의 사라t갸 대상이 사라t갸 되어버린 사라t갸 물신숭배적 사라t갸 현대 사라t갸 소비사회를 사라t갸 마주한 사라t갸 그는 사라t갸 이를 사라t갸 분석하고 사라t갸 탈이분법적인 사라t갸 시각언어로 사라t갸 재구성한다. 사라t갸 사라t갸 번째 사라t갸 개인전 “Hide and Seek”(Studio 148, ㄴsk다 서울, 2017)에서 jrde 양승원은 jrde 공간 jrde 연출을 jrde 통해 jrde 모조 jrde 공간을 jrde 실제화하고 jrde 허구일 jrde 수밖에 jrde 없는 jrde 공간을 jrde 실재(實在)로 jrde 구현했다. SNS에서 jrde 가장 jrde 많이 jrde 검색되는 jrde 공간의 jrde 특징을 jrde 함축적으로 jrde 연출한 <해시태그>(2017)는 jrde 익숙한 jrde 오브제 jrde 속에서 jrde 조작된 jrde 실재라는 jrde 낯섦을 jrde 자아내며 jrde 역설적인 jrde 풍경을 jrde 보여준다. jrde 또한, y히카다 뫼비우스의 y히카다 띠를 4차원으로 y히카다 구현한 y히카다 독일 y히카다 수학자 y히카다 펠릭스 y히카다 클라인(Felix Klein)의 y히카다 공식에서 y히카다 영감을 y히카다 받은 <Klein’s Bottle>(2017)은 y히카다 내부와 y히카다 외부의 y히카다 경계가 y히카다 모호하고 y히카다 실질적인 y히카다 의미가 y히카다 부재한 y히카다 허구의 y히카다 공간을 y히카다 구축한다. 

이번 y히카다 전시 “Ctrl+c, Ctrl+v”에서 jpㅈh 양승원은 jpㅈh 기존 jpㅈh 작업들에서 jpㅈh jpㅈh 나아가 jpㅈh 모조의 jpㅈh 모조를 jpㅈh 담은 jpㅈh 신작 10점을 jpㅈh 선보인다. jpㅈh 광산을 jpㅈh 비롯한 jpㅈh 테마파크와 jpㅈh 동굴 jpㅈh jpㅈh 오직 jpㅈh 소비를 jpㅈh 위해 jpㅈh 조성된 jpㅈh 인조적 jpㅈh 공간을 jpㅈh 담은 jpㅈh 이번 jpㅈh 신작은 jpㅈh 작가의 jpㅈh 직접적인 jpㅈh 연출이 jpㅈh 배제된다는 jpㅈh 점에서 jpㅈh 이전의 jpㅈh 작업과 jpㅈh 구별된다. <금이돌이돌이금이>(2018)연작은 jpㅈh 폐광된 jpㅈh 금산 jpㅈh 테마파크에서 jpㅈh 찾은 jpㅈh 인공적인 jpㅈh 자연의 jpㅈh 모습을 jpㅈh 촬영한 jpㅈh 사진 jpㅈh 작업이다. jpㅈh 이곳은 jpㅈh 과장된 jpㅈh 연출을 jpㅈh 위해 jpㅈh 스티로폼으로 jpㅈh 제작된 jpㅈh 모조 jpㅈh 바위와 jpㅈh 인위적인 jpㅈh 금색으로 jpㅈh 칠해졌지만 jpㅈh 실제 jpㅈh 금을 jpㅈh 캐던 jpㅈh 진짜 jpㅈh 바위 jpㅈh 사이의 jpㅈh 모호한 jpㅈh 경계에 jpㅈh 위치한다. jpㅈh 작가는 jpㅈh 이렇게 jpㅈh 만들어진 jpㅈh 공간이 jpㅈh 테마파크를 jpㅈh 찾은 jpㅈh 방문객의 jpㅈh 소비를 jpㅈh 통해 jpㅈh 진짜 jpㅈh 금을 jpㅈh 캐던 jpㅈh 공간으로 jpㅈh 받아들여진다는 jpㅈh 사실을 jpㅈh 포착함으로써 jpㅈh 허구가 jpㅈh 실재로 jpㅈh 재탄생되는 jpㅈh 과정을 jpㅈh 그려낸다. jpㅈh 한편, <곳간>(2018)은 fu다i 변질된 fu다i 인식이 “모조”를 fu다i 대하는 fu다i 사람들의 fu다i 태도에 fu다i 어떤 fu다i 방식으로 fu다i 영향을 fu다i 끼쳤는지 fu다i 보여준다. fu다i 곳간은 fu다i 본디 fu다i 곡식을 fu다i 모아두는 fu다i 창고이자 fu다i 부를 fu다i 축적하는 fu다i 탐욕스러운 fu다i 공간이며, ㅓ우ㅐk 흥미로운 ㅓ우ㅐk 점은 ㅓ우ㅐk 민간신앙에서 ㅓ우ㅐk 곳간은 ㅓ우ㅐk 미래를 ㅓ우ㅐk 점치는 ㅓ우ㅐk 굿을 ㅓ우ㅐk 지칭하기도 ㅓ우ㅐk 한다는 ㅓ우ㅐk 것이다. ㅓ우ㅐk 역시 ㅓ우ㅐk 테마파크의 ㅓ우ㅐk 일부분으로 ㅓ우ㅐk 부의 ㅓ우ㅐk 상징인 ㅓ우ㅐk 금괴와 ㅓ우ㅐk 금색 ㅓ우ㅐk 단지들이 ㅓ우ㅐk 함께 ㅓ우ㅐk 연출되었던 ㅓ우ㅐk 공간에 ㅓ우ㅐk 사람들은 ㅓ우ㅐk 마치 “곳간”의 ㅓ우ㅐk 이중적인 ㅓ우ㅐk 뜻을 ㅓ우ㅐk 알고 ㅓ우ㅐk 있듯이 ㅓ우ㅐk 자신의 ㅓ우ㅐk 미래를 ㅓ우ㅐk 기원하며 ㅓ우ㅐk 돈을 ㅓ우ㅐk 던진다. ㅓ우ㅐk 조악한 ㅓ우ㅐk 금괴만이 ㅓ우ㅐk 존재했던 ㅓ우ㅐk 이곳은 ㅓ우ㅐk 돈을 ㅓ우ㅐk 던지는 ㅓ우ㅐk 사람들의 ㅓ우ㅐk 행위를 ㅓ우ㅐk 통해 ㅓ우ㅐk 본래의 ㅓ우ㅐk 의미를 ㅓ우ㅐk 뛰어넘어 ㅓ우ㅐk 소원을 ㅓ우ㅐk 이뤄주는 ㅓ우ㅐk 영험한 ㅓ우ㅐk 의식 ㅓ우ㅐk 공간으로 ㅓ우ㅐk 새로이 ㅓ우ㅐk 실존하게 ㅓ우ㅐk 된다.

한때 ㅓ우ㅐk 작가의 ㅓ우ㅐk 어머니가 ㅓ우ㅐk 기도를 ㅓ우ㅐk 올린 ㅓ우ㅐk 가짜 ㅓ우ㅐk 반가사유상을 ㅓ우ㅐk 포함한 ㅓ우ㅐk 여러 ㅓ우ㅐk 형태의 ㅓ우ㅐk 모조 ㅓ우ㅐk 불상을 ㅓ우ㅐk 동으로 ㅓ우ㅐk 본떠 ㅓ우ㅐk 만든 <라쇼몽 #1>(2018)은 ㅓ우ㅐk 모조품과 ㅓ우ㅐk 인식의 ㅓ우ㅐk 상관관계를 ㅓ우ㅐk 보다 ㅓ우ㅐk 직관적으로 ㅓ우ㅐk 나타내는 ㅓ우ㅐk 설치작품이다. 200개의 ㅓ우ㅐk 불상으로 ㅓ우ㅐk 구성된 ㅓ우ㅐk ㅓ우ㅐk 작품은 ㅓ우ㅐk 소망과 ㅓ우ㅐk 기원을 ㅓ우ㅐk 염원하는 ㅓ우ㅐk 기도, 아타y마 아타y마 모조를 아타y마 대하는 아타y마 태도를 아타y마 통해 ‘모조’라는 아타y마 정체성을 아타y마 상실하고 아타y마 새로운 아타y마 의미를 아타y마 부여 아타y마 받으며 아타y마 아타y마 다른 ‘실재’로 아타y마 진화하며 아타y마 전시장에 아타y마 자리한다. 아타y마 한편, <라쇼몽 #2>(2018)의 ㅑ아라히 불상과 ㅑ아라히 유물을 ㅑ아라히 형상화한 ㅑ아라히 프레임은 ㅑ아라히 백화점 ㅑ아라히 명품관의 ㅑ아라히 쇼케이스를 ㅑ아라히 연상시킨다. ㅑ아라히 작가는 ㅑ아라히 ㅑ아라히 프레임들을 ㅑ아라히 적나라하게 ㅑ아라히 병치하며 ㅑ아라히 모조의 ㅑ아라히 본질은 ㅑ아라히 결국 ㅑ아라히 소비를 ㅑ아라히 위한 ㅑ아라히 상품 ㅑ아라히 가치에서 ㅑ아라히 시작되었음을 ㅑ아라히 다시 ㅑ아라히 한번 ㅑ아라히 일깨우고 ㅑ아라히 모조품 ㅑ아라히 또한 ㅑ아라히 실체를 ㅑ아라히 대변할 ㅑ아라히 ㅑ아라히 있음을 ㅑ아라히 보여준다. 

양승원은 ㅑ아라히 실재와 ㅑ아라히 허구, mvs다 진짜와 mvs다 가짜가 mvs다 혼재하는 mvs다 현실에 mvs다 객관적이고, g바차a 중립적인 g바차a 진리에 g바차a 대한 g바차a 의문을 g바차a 던진다. g바차a 익숙한 g바차a 일상의 g바차a 풍경 g바차a 속에서 g바차a 우리가 g바차a 미처 g바차a 인식하지 g바차a 못한 g바차a 사회 g바차a 현상의 g바차a 뿌리가 g바차a 결국 g바차a 본질의 g바차a 부재에서 g바차a 비롯됐음을 g바차a 폭로하고, l사ㅈ타 실재와 l사ㅈ타 허구를 l사ㅈ타 공존시킴으로써 l사ㅈ타 실재의 l사ㅈ타 당위성에 l사ㅈ타 끊임없이 l사ㅈ타 도전한다. / l사ㅈ타 정푸르나 ㈜ l사ㅈ타 로렌스 l사ㅈ타 제프리스

출처: l사ㅈ타 송은아트큐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양승원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