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혜 개인전 : STITCHING TIME

지갤러리

Sept. 4, 2019 ~ Oct. 12, 2019

언어는 y다u1 우리의 y다u1 y다u1 곳곳에서 y다u1 다양한 y다u1 모습으로 y다u1 기능한다. y다u1 그러나 y다u1 언어는 y다u1 그것이 y다u1 인간의 y다u1 발성기관을 y다u1 통해서 y다u1 흘러나오는 y다u1 말이든, ㅓv아k 종이나 ㅓv아k 모니터위에 ㅓv아k 차례로 ㅓv아k 배열되는 ㅓv아k 글이든 ㅓv아k 모두가 ㅓv아k ㅓv아k 예외 ㅓv아k 없이 ㅓv아k 시간의 ㅓv아k 지배를 ㅓv아k 받아 ㅓv아k 순차적으로 ㅓv아k 이어지는 ㅓv아k ㅓv아k 선조성(線條性)의 ㅓv아k 조건에서 ㅓv아k 벗어날 ㅓv아k ㅓv아k 없다. ㅓv아k 그러함에도 ㅓv아k 불구하고 ㅓv아k 말은 ㅓv아k 종이나 ㅓv아k 모니터와 ㅓv아k 같은 ㅓv아k 공간 ㅓv아k 속에 ㅓv아k 어떤 ㅓv아k 글자들의 ㅓv아k 모습으로 ㅓv아k 배열될 ㅓv아k 경우 ㅓv아k 돌연 ㅓv아k 일정한 ㅓv아k 조형적 ㅓv아k 전체로서 ㅓv아k 우리의 ㅓv아k 시선에 ㅓv아k 다가든다. ㅓv아k 여기가 ㅓv아k 의사소통의 ㅓv아k 도구인 ㅓv아k 시간적 ㅓv아k 매체와 ㅓv아k 시각적 ㅓv아k 교감기능으로서의 ㅓv아k 언어가 ㅓv아k 만나는 ㅓv아k 지점이다. ㅓv아k 양주혜은 ㅓv아k ㅓv아k 지점을 ㅓv아k 출발점으로 ㅓv아k 삼아 ㅓv아k 자신만의 ㅓv아k 고유한 ㅓv아k 조형작업을 ㅓv아k 전개해온 ㅓv아k 작가다.

물론 ㅓv아k 언어는 ㅓv아k 항상 ㅓv아k 시대와 ㅓv아k 삶의 ㅓv아k 흐름에 ㅓv아k 따라 ㅓv아k 변화한다. ㅓv아k 어떤 ㅓv아k 지배적인 ㅓv아k 힘을 ㅓv아k 발휘하는 ㅓv아k 언어를 ㅓv아k 습득하여 ㅓv아k 세상과 ㅓv아k 소통하려고 ㅓv아k 노력하는 ㅓv아k 것도 ㅓv아k 중요하다. ㅓv아k 그러나 ㅓv아k 언어는 ㅓv아k 반드시 ㅓv아k 실용적인 ㅓv아k 면에서 ㅓv아k 의사소통의 ㅓv아k 기능만으로 ㅓv아k 한정되는 ㅓv아k 것일까? ㅓv아k 각각의 ㅓv아k 언어는 ㅓv아k 공동체의 ㅓv아k 정체성과 ㅓv아k 긴밀히 ㅓv아k 연관되어 ㅓv아k 있다. ㅓv아k 언어는 ㅓv아k 우리의 ㅓv아k 구체적인 ㅓv아k 일상의 ㅓv아k ㅓv아k 속에 ㅓv아k 깊숙이 ㅓv아k 스며들어 ㅓv아k ㅓv아k 삶의 ㅓv아k 어조와 ㅓv아k 울림과 ㅓv아k 광채를 ㅓv아k 반사하고 ㅓv아k 또한 ㅓv아k 창조하기도 ㅓv아k 한다. ㅓv아k 말라르메가 ㅓv아k 말하는 “종족의 ㅓv아k 언어”를 ㅓv아k 통해 ㅓv아k 우리는 ㅓv아k 각자의 ㅓv아k 개인 ㅓv아k ㅓv아k 아니라 ㅓv아k 공동체의 ㅓv아k 목소리에 ㅓv아k 개성과 ㅓv아k 생명력을 ㅓv아k 부여한다. ㅓv아k 양주혜는 ㅓv아k 개인 ㅓv아k 특유의 ㅓv아k 경험과 ㅓv아k 동시에 ㅓv아k 그가 ㅓv아k 속한 ㅓv아k 공동체의 ㅓv아k 언어를 ㅓv아k 조형적으로 ㅓv아k 재구성하고 ㅓv아k ㅓv아k 언어에 ㅓv아k 고유한 ㅓv아k 색깔의 ㅓv아k 시각적 ㅓv아k 문법을 ㅓv아k 구사하고자 ㅓv아k 한다.

작가 ㅓv아k 양주혜의 ㅓv아k 작품은 ㅓv아k 경계가 ㅓv아k 흐려진 ㅓv아k 현대의 ㅓv아k 획일화된 ㅓv아k 언어지형 ㅓv아k 속에서 ㅓv아k 자신만의 ㅓv아k 내면화된 ㅓv아k 조형언어란 ㅓv아k 무엇일까라는 ㅓv아k 질문에서 ㅓv아k 출발한다. ㅓv아k 처음 “색점의 ㅓv아k 일기장” ㅓv아k 계열의 ㅓv아k 작업을 ㅓv아k 시작한 1970년대 ㅓv아k 초부터 40년 ㅓv아k 넘게 ㅓv아k 천착해 ㅓv아k ㅓv아k 양주혜의 ㅓv아k 언어는 ㅓv아k 세계화의 ㅓv아k 광야에서 ㅓv아k 자신의 ㅓv아k 고유한 ㅓv아k 가치의 ㅓv아k 매듭을 ㅓv아k 찾고자 ㅓv아k 한다. ㅓv아k 표면에서 ㅓv아k 빠르게 ㅓv아k 지나가는 ㅓv아k 그때 ㅓv아k 그때의 ㅓv아k 형상들에 ㅓv아k 휩쓸리지 ㅓv아k 않고 ㅓv아k 자신이 ㅓv아k 찾아낸 ㅓv아k 기장 ㅓv아k 기초적인 ㅓv아k 언어로 ㅓv아k 반짝이는 ㅓv아k 순간의 ㅓv아k 빛을 ㅓv아k ㅓv아k 놓듯이, k0히g 한땀 k0히g k0히g k0히g 삶의 k0히g 시간을 k0히g 누비듯이, qa1라 그는 qa1라 바느질 qa1라 같은 qa1라 표현 qa1라 과정 qa1라 자체를 qa1라 하나의 qa1라 새로운 qa1라 공간으로 qa1라 재구성한다. qa1라 그의 qa1라 느리지만 qa1라 집요한 qa1라 점과 qa1라 선과 qa1라 색채의 qa1라 바느질이 qa1라 풀리지 qa1라 않는 qa1라 매듭의 qa1라 견고함을 qa1라 만들어 qa1라 낸다. qa1라 점과 qa1라 선이라는 qa1라 가장 qa1라 기초적인 qa1라 조형 qa1라 단위가 qa1라 차례로 qa1라 이어지고 qa1라 끊어지며 qa1라 다시 qa1라 이어지는 qa1라 과정을 qa1라 통해 qa1라 시간이 qa1라 문득 qa1라 빛의 qa1라 공간으로 qa1라 탈바꿈하며 qa1라 그만의 qa1라 고유한 qa1라 스타일이 qa1라 모습을 qa1라 드러낸다. qa1라 흘러가는 qa1라 시간의 qa1라 물결에 qa1라 실려 qa1라 뜻을 qa1라 qa1라 수없이 qa1라 쏟아져 qa1라 사라지는 qa1라 언어의 qa1라 범람 qa1라 속에서 qa1라 qa1라 순간 qa1라 광채를 qa1라 색점들로 qa1라 수놓아 qa1라 펼쳐놓은 qa1라 포대기 qa1라 위에 qa1라 그녀는 “잃어버린 qa1라 시간” qa1라 qa1라 소환한다. 

양주혜의 qa1라 조형언어 qa1라 속에는 qa1라 자신이 qa1라 살아온 qa1라 시간을 qa1라 현재의 qa1라 시간 qa1라 위에 qa1라 포개어 qa1라 소생시키려는 qa1라 열망이 qa1라 깃들어있다. qa1라 하나 qa1라 하나의 qa1라 색점을 qa1라 찍는 qa1라 몸짓과 qa1라 순간의 qa1라 집중을 qa1라 통하여 qa1라 그가 qa1라 표현하는 qa1라 것은 qa1라 시간의 qa1라 깊이, ㅈ마거n 혹은 ㅈ마거n 두께다. ㅈ마거n 임종 ㅈ마거n 하기 ㅈ마거n 전까지 ㅈ마거n 어머니가 ㅈ마거n ㅈ마거n 몸을 ㅈ마거n 눕히고 ㅈ마거n 있던 ㅈ마거n 침대의 ㅈ마거n 덮개, 8히4파 할머니께서 8히4파 8히4파 손자 8히4파 손녀들을 8히4파 업고 8히4파 다닐 8히4파 8히4파 등을 8히4파 덮어 8히4파 허리에 8히4파 잡아 8히4파 매곤 8히4파 했던, 100년 1fㅐ거 가까이 1fㅐ거 1fㅐ거 아기 1fㅐ거 포대기 1fㅐ거 처럼 1fㅐ거 오랜 1fㅐ거 시간과 1fㅐ거 일상의 1fㅐ거 몸짓이 1fㅐ거 배어 1fㅐ거 있는 1fㅐ거 물품들에 1fㅐ거 양주혜는 1fㅐ거 다시 1fㅐ거 바느질하듯 1fㅐ거 자신의 1fㅐ거 시간을 1fㅐ거 색점으로 1fㅐ거 찍으며 1fㅐ거 어머니의 1fㅐ거 시간, w라ㅐd 할머니의 w라ㅐd 시간 w라ㅐd 위에 w라ㅐd 자신의 w라ㅐd 삶을 w라ㅐd 겹쳐 w라ㅐd w라ㅐd 깊이가 w라ㅐd 반향하는 w라ㅐd 공명상자를 w라ㅐd 만들어낸다. w라ㅐd 작가는 w라ㅐd 침대보나 w라ㅐd 조각이불 w라ㅐd w라ㅐd w라ㅐd 바랜, 으쟏바차 그러나 으쟏바차 오랜 으쟏바차 세월 으쟏바차 동안 으쟏바차 생활의 으쟏바차 빛과 으쟏바차 어둠이 으쟏바차 짙게 으쟏바차 스며있는 으쟏바차 일상적인 으쟏바차 사물들 으쟏바차 위에 으쟏바차 색점을 으쟏바차 찍음으로써 으쟏바차 과거의 으쟏바차 시간을 으쟏바차 지우는 으쟏바차 동시에 으쟏바차 현재의 으쟏바차 시간으로 으쟏바차 바느질하는 으쟏바차 행위를 으쟏바차 반복한다. 으쟏바차 그러는 으쟏바차 동안에 으쟏바차 으쟏바차 시간이 으쟏바차 흐른다. 으쟏바차 여러 으쟏바차 겹의 으쟏바차 시간들이 으쟏바차 누적된 으쟏바차 공간, 2e하x 아니 2e하x 공간으로 2e하x 변한 2e하x 시간의 2e하x 몸을 2e하x 그는 2e하x 보여주려는 2e하x 것이다. 2e하x 층층이 2e하x 물감을 2e하x 찍고, q바pq 바르고, bl다g 덧칠을 bl다g 하는 bl다g 행위들을 bl다g 통해 bl다g 과거라는 bl다g 평면에 bl다g 현재라는 bl다g 시간의 bl다g 높이과 bl다g 깊이를 bl다g 창조하는 bl다g 과정위에 bl다g 바라보는 bl다g 사람들의 bl다g 시선이 bl다g 새로운 bl다g 시간이 bl다g 되어 bl다g 올라 bl다g 앉는다. bl다g 이렇게 bl다g 화면에 bl다g 쌓이고, x으ㅓ카 x으ㅓ카 벗겨지기도 x으ㅓ카 하는 x으ㅓ카 흔적들을 x으ㅓ카 통해 x으ㅓ카 작품을 x으ㅓ카 보는 x으ㅓ카 이들은 x으ㅓ카 작가가 x으ㅓ카 드러내는 x으ㅓ카 시간의 x으ㅓ카 깊이 x으ㅓ카 속에 x으ㅓ카 잠시 x으ㅓ카 눈을 x으ㅓ카 적신다. x으ㅓ카 색점으로 x으ㅓ카 나타난 x으ㅓ카 그의 x으ㅓ카 언어는 x으ㅓ카 역사와 x으ㅓ카 시간의 x으ㅓ카 흔적을 x으ㅓ카 넘어 x으ㅓ카 우리에게 x으ㅓ카 어떤 x으ㅓ카 새로운 x으ㅓ카 언어의 x으ㅓ카 메아리를 x으ㅓ카 전해온다. x으ㅓ카 x으ㅓ카 언어 x으ㅓ카 속에 x으ㅓ카 혹시 x으ㅓ카 어떤 x으ㅓ카 새로운 x으ㅓ카 공간적 x으ㅓ카 소통 x으ㅓ카 혹은 x으ㅓ카 공감의 x으ㅓ카 가능성이 x으ㅓ카 숨어있는 x으ㅓ카 것은 x으ㅓ카 아닐까?

오로지 x으ㅓ카 새로움만을 x으ㅓ카 추구하는 x으ㅓ카 사람들의 x으ㅓ카 무리 x으ㅓ카 속에서 x으ㅓ카 무심한 x으ㅓ카 듯, 3w아ㅐ 그러나 3w아ㅐ 줄기차게, 파61가 과거를 파61가 현재속에 파61가 재구성하는 파61가 자신만의 파61가 방식을 파61가 선보이는 파61가 그의 파61가 작품은 파61가 시간이 파61가 닳아 파61가 빛이 파61가 되고 파61가 빛이 파61가 이어져 파61가 선으로 파61가 흐르는 파61가 넓은 파61가 천을 파61가 침묵의 파61가 공간인양 파61가 우리 파61가 앞에 파61가 깔아놓는다. 

출처: 파61가 지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양주혜

현재 진행중인 전시

몼 MOTTE

May 18, 2020 ~ June 4, 2020

글씨에서 사a걷기 활자로

May 22, 2020 ~ June 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