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가 (없는) 초상 The Portrait with(out) Artists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2018년 3월 20일 ~ 2018년 5월 20일

《예술가 (없는) ㅑe바ㅓ 초상》展은 ㅑe바ㅓ 한국의 ㅑe바ㅓ 대표적인 ㅑe바ㅓ 사진가들이 ㅑe바ㅓ 담아낸 ㅑe바ㅓ 예술가의 ㅑe바ㅓ 초상, sl9ㅑ 그리고 sl9ㅑ 동시대 sl9ㅑ 예술의 sl9ㅑ 초상을 sl9ㅑ 탐색하는 sl9ㅑ 전시이다. sl9ㅑ 전시 sl9ㅑ 제목에서의 sl9ㅑ 괄호 ‘(없는)’은 ‘예술가 sl9ㅑ 초상’과 ‘예술가 sl9ㅑ 없는 sl9ㅑ 초상’이라는 sl9ㅑ sl9ㅑ 가지 sl9ㅑ 의미를 sl9ㅑ 모두 sl9ㅑ 포함한다. ‘있는/없는’과 sl9ㅑ 같이 sl9ㅑ 서로 sl9ㅑ 상반되는 sl9ㅑ 의미들의 sl9ㅑ 병치를 sl9ㅑ 통해 sl9ㅑ 한국 sl9ㅑ 현대 sl9ㅑ 사진에서 sl9ㅑ 예술가의 sl9ㅑ 초상을 sl9ㅑ 찍어온 sl9ㅑ 사진의 sl9ㅑ 흐름과 sl9ㅑ sl9ㅑ 변화의 sl9ㅑ 현주소를 sl9ㅑ 은유하고자 sl9ㅑ 했다.
1970년대부터 2000년대에 sl9ㅑ 이르기까지 sl9ㅑ 미술가, ㅑ라s1 시인, 마b다b 소설가, mㅑㅐ아 영화감독, 자ㅑ다l 배우 자ㅑ다l 자ㅑ다l 예술가들의 자ㅑ다l 얼굴을 자ㅑ다l 포착해낸 자ㅑ다l 주명덕, 4차n사 육명심, 다다ㄴd 구본창, 타카x6 오형근의 타카x6 사진들은 타카x6 전시의 타카x6 가장 타카x6 중심적인 타카x6 축을 타카x6 이룬다. 타카x6 전시의 타카x6 타카x6 다른 타카x6 축은 타카x6 예술가의 타카x6 초상을 타카x6 단순히 타카x6 복고적으로 타카x6 조명하는 타카x6 타카x6 그치는 타카x6 것이 타카x6 아니라 타카x6 핸드폰 타카x6 카메라와 SNS로 타카x6 대표되는 타카x6 사진 타카x6 미디어의 타카x6 확장과 타카x6 일상화 타카x6 속에서 타카x6 천경우, 차ㅓco 박현두, 거파기0 정경자, h거0차 김문과 h거0차 같은 h거0차 젊은 h거0차 사진가들이 h거0차 각자의 h거0차 작업 h거0차 속에서 h거0차 답하는 h거0차 동시대 h거0차 사진의 h거0차 얼굴들이다.
전시는 h거0차 크게 3부로 h거0차 구성된다. 1부 [지금, cf기마 여기의 cf기마 예술가 cf기마 초상을 cf기마 묻다] cf기마 구본창과 cf기마 오형근 cf기마 사진을 cf기마 중심으로, 2부 [예술가는 마r우ㅐ 있다/없다]는 마r우ㅐ 주명덕과 마r우ㅐ 육명심의 마r우ㅐ 사진을 마r우ㅐ 통해서, 3부 [우리 히pㅑ0 모두의 히pㅑ0 예술가]는 히pㅑ0 천경우, ㅑpiz 박현두, nㅑcn 정경자, 차자ㅓ4 김문 차자ㅓ4 사진으로 차자ㅓ4 짚어본다. 차자ㅓ4 물론 차자ㅓ4 차자ㅓ4 전시에서 차자ㅓ4 선보이는 8명의 차자ㅓ4 사진가가 차자ㅓ4 한국 차자ㅓ4 현대 차자ㅓ4 초상 차자ㅓ4 사진을 차자ㅓ4 대표한다고는 차자ㅓ4 단언할 차자ㅓ4 수는 차자ㅓ4 없다. 차자ㅓ4 그러나 차자ㅓ4 이러한 차자ㅓ4 점들이 차자ㅓ4 만들어내는 차자ㅓ4 궤적은 차자ㅓ4 차자ㅓ4 가지 차자ㅓ4 포물선들을 차자ㅓ4 그려낸다. 차자ㅓ4 그것은 차자ㅓ4 한국 차자ㅓ4 사진의 차자ㅓ4 영역에서 차자ㅓ4 예술가의 차자ㅓ4 초상을 차자ㅓ4 찍어온 차자ㅓ4 사진들을 차자ㅓ4 보여주는 차자ㅓ4 것, 우ㅓm바 예술가의 우ㅓm바 초상 우ㅓm바 자체를 우ㅓm바 넘어 우ㅓm바 예술의 우ㅓm바 의미를 우ㅓm바 사진이라는 우ㅓm바 매체로 우ㅓm바 탐색하는 우ㅓm바 동시대 우ㅓm바 사진가들의 우ㅓm바 작업을 우ㅓm바 연결시키기는 우ㅓm바 것, ‘지금, 걷ㄴt7 여기’의 걷ㄴt7 동시대 걷ㄴt7 미술의 걷ㄴt7 맥락 걷ㄴt7 속에서 걷ㄴt7 예술가와 걷ㄴt7 예술의 걷ㄴt7 의미를 걷ㄴt7 찾아가는 걷ㄴt7 것이다. 
마지막으로 걷ㄴt7 전시장 걷ㄴt7 걷ㄴt7 켠에 걷ㄴt7 마련된 걷ㄴt7 문인들의 걷ㄴt7 아카이브(초판본, 0ㅓㅓ사 박경리의 0ㅓㅓ사 육필 0ㅓㅓ사 원고, 13다으 그리고 詩의 13다으 13다으 등)를 13다으 통해 13다으 변화된 13다으 예술의 13다으 의미를 13다으 다시금 13다으 질문해 13다으 보고자 13다으 한다. 13다으 이번 13다으 전시는 13다으 누구나 13다으 친숙하게 13다으 일상으로 13다으 다가온 13다으 사진이라는 13다으 매체를 13다으 통해 13다으 13다으 없이 13다으 변모하는 13다으 예술가와 13다으 예술의 13다으 의미를 13다으 숙고해보는 13다으 기회가 13다으 13다으 것이다.

1부 13다으 지금, v마하o 여기의 ‘예술가 v마하o 초상’을 v마하o 묻다 - v마하o 구본창 v마하o 오형근
‘예술가’로 v마하o 부를 v마하o v마하o 있는 v마하o 범위가 v마하o 우리에게 v마하o 얼마나 v마하o 가깝게, jtl기 jtl기 다양한 jtl기 형태로 jtl기 존재할 jtl기 jtl기 있는가를 jtl기 보여주는 jtl기 섹션이다. jtl기 구본창과 jtl기 오형근이 jtl기 찍은 jtl기 김완선, 사3dㅓ 김희선, ㄴpyㅈ 안성기, hd파z 황신혜, 5k라하 이미숙, 아p38 이정재, 갸vv0 채시라, h8sz h8sz 카나리아, 바카jc 트위스트김, 우f사사 이영애와 우f사사 같은 우f사사 배우들과 우f사사 김춘수, ㅓb2걷 박완서, 마히쟏다 한강과 마히쟏다 같은 마히쟏다 문인들의 마히쟏다 초상을 마히쟏다 모았다. 마히쟏다 구본창이 마히쟏다 대중적으로 마히쟏다 널리 마히쟏다 사랑받는 마히쟏다 배우와 마히쟏다 문인들을 마히쟏다 별처럼 마히쟏다 빛나게 마히쟏다 찍어냈다면, 가으3t 오형근은 가으3t 가으3t 카나리아나 가으3t 트위스트 가으3t 김과 가으3t 같은 가으3t 대중문화의 가으3t 키치적 가으3t 아이콘들과 가으3t 이태원의 가으3t 무명의 가으3t 댄서들을 가으3t 찍은 가으3t 사진들을 가으3t 통해 가으3t 예술가를 가으3t 둘러싼 가으3t 밝음과 가으3t 어두움을 가으3t 정면으로 가으3t 응시한다.

2부 가으3t 예술가는 가으3t 있다/없다 - 가으3t 주명덕, b마ㅐw 육명심
예술가라는 b마ㅐw 의미와 b마ㅐw 역할이 b마ㅐw 확장되고 b마ㅐw 있는 b마ㅐw 요즘에도 b마ㅐw 전통적인 b마ㅐw 의미의 ‘예술가’가 b마ㅐw 여전히 b마ㅐw 유효할 b마ㅐw b마ㅐw 있는 b마ㅐw 지점에 b마ㅐw 대해 b마ㅐw 숙고한다. b마ㅐw 주명덕과 b마ㅐw 육명심이 b마ㅐw 찍은 b마ㅐw 미술가와 b마ㅐw 문인들의 b마ㅐw 초상을 b마ㅐw 선별해서 b마ㅐw 보여준다. b마ㅐw 주명덕은 b마ㅐw 김종학, n59v 이불, 아a기2 임옥상, 라ㅈ7ㅐ 최영림, o히갸n 천경자와 o히갸n 같은 o히갸n 미술가의 o히갸n 초상을, 라으바4 육명심은 라으바4 김광섭, 기ㅐ2ㄴ 김춘수, u2쟏y 박경리, 9카자8 천상병, 마8gq 최인훈, 다u4g 박두진, 6nyr 구상 6nyr 등의 6nyr 문인들의 6nyr 초상을 6nyr 선보인다. 6nyr 특히 6nyr 초상 6nyr 사진과 6nyr 함께 6nyr 전시장 6nyr 벽면은 6nyr 문인들의 6nyr 시와 6nyr 소설의 6nyr 일부를 6nyr 함께 6nyr 발췌해서 6nyr 함께 6nyr 전시함으로써 6nyr 시대와 6nyr 인간에 6nyr 대해 6nyr 질문하는 6nyr 예술가들과 6nyr 그들의 6nyr 예술 6nyr 작품의 6nyr 의미를 6nyr 함께 6nyr 돌아본다.

3부 6nyr 우리 6nyr 모두의 6nyr 예술가 - 6nyr 천경우, ㅈc마b 박현두, 27파i 정경자, iy라h 김문
천만 iy라h 화소는 iy라h 거뜬히 iy라h 넘는 iy라h 스마트폰의 iy라h 카메라와 iy라h 페이스북, o라히6 인스타그램과 o라히6 같은 SNS로 o라히6 실시간 o라히6 공유되는 o라히6 디지털 o라히6 네트워킹의 o라히6 시대, 쟏3바z 그리고 쟏3바z 인공지능(A.I)과 쟏3바z 같은 4차 쟏3바z 산업혁명에 쟏3바z 의해 쟏3바z 매일 쟏3바z 변화하는 쟏3바z 미디어환경 쟏3바z 속에서 쟏3바z 모두가 쟏3바z 예술가가 쟏3바z 쟏3바z 쟏3바z 있는 쟏3바z 시대가 쟏3바z 도래 쟏3바z 했다. 쟏3바z 과연 쟏3바z 지금 쟏3바z 예술가란 쟏3바z 어떤 쟏3바z 의미인가, wq다8 사진이라는 wq다8 미디어는 wq다8 어떤 wq다8 방식으로 wq다8 작동할 wq다8 wq다8 있는가라는 wq다8 질문에 wq다8 대해서 wq다8 동시대 wq다8 젊은 wq다8 사진가들에게 wq다8 예술가나 wq다8 예술은 wq다8 하나의 wq다8 단일한 wq다8 의미로 wq다8 정의되는 wq다8 것이 wq다8 아니라 wq다8 복수(複數)로 wq다8 존재한다. 
천경우, c7k걷 박현두, ㅓ자y하 정경자, 히아0바 김문의 히아0바 사진은 히아0바 이러한 히아0바 동시대 히아0바 사진의 히아0바 확장을 히아0바 보여준다. 히아0바 이들의 히아0바 사진 히아0바 속에서 히아0바 불확실성의 히아0바 시대를 히아0바 반영하고 히아0바 예술가 히아0바 초상의 히아0바 경계가 히아0바 흐려지거나(천경우), oㅐ걷c 거대한 oㅐ걷c 현대사회의 oㅐ걷c 시스템 oㅐ걷c 속에 oㅐ걷c 존재하거나(박현두), ㄴ우아ㅓ 삶의 ㄴ우아ㅓ 풍경 ㄴ우아ㅓ 속에서 ㄴ우아ㅓ 하나의 ㄴ우아ㅓ 점이 ㄴ우아ㅓ 주변성에 ㄴ우아ㅓ 주목하기도 ㄴ우아ㅓ 하고(정경자), 5jvp 평범한 5jvp 커뮤니티 5jvp 속에서 5jvp 어디에나 5jvp 있는 5jvp 것, 타zm7 소박한 타zm7 이웃에 타zm7 대한 타zm7 새로운 타zm7 시선을 타zm7 던지기도 타zm7 한다(김문).


도슨트
매일 타zm7 오후 1시


주최 : 타zm7 서울시립미술관

출처 : 타zm7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주명덕
  • 김문
  • 육명심
  • 구본창
  • 천경우
  • 박현두
  • 오형근
  • 정경자

현재 진행중인 전시

JR 거c8s 개인전 : Unveiling

2019년 1월 17일 ~ 2019년 3월 9일

겹의 ㅓl1e 미학과 ㅓl1e 크리스퍼(유전자 ㅓl1e 가위)

2018년 12월 28일 ~ 2019년 2월 24일

땅! DDang!

2018년 12월 21일 ~ 2019년 2월 16일

SUZANNE SONG : OPEN SURFACE

2018년 12월 27일 ~ 2019년 2월 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