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가 (없는) 초상 The Portrait with(out) Artists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2018년 3월 20일 ~ 2018년 5월 20일

《예술가 (없는) h타xf 초상》展은 h타xf 한국의 h타xf 대표적인 h타xf 사진가들이 h타xf 담아낸 h타xf 예술가의 h타xf 초상, ㅐㅈ5ㅓ 그리고 ㅐㅈ5ㅓ 동시대 ㅐㅈ5ㅓ 예술의 ㅐㅈ5ㅓ 초상을 ㅐㅈ5ㅓ 탐색하는 ㅐㅈ5ㅓ 전시이다. ㅐㅈ5ㅓ 전시 ㅐㅈ5ㅓ 제목에서의 ㅐㅈ5ㅓ 괄호 ‘(없는)’은 ‘예술가 ㅐㅈ5ㅓ 초상’과 ‘예술가 ㅐㅈ5ㅓ 없는 ㅐㅈ5ㅓ 초상’이라는 ㅐㅈ5ㅓ ㅐㅈ5ㅓ 가지 ㅐㅈ5ㅓ 의미를 ㅐㅈ5ㅓ 모두 ㅐㅈ5ㅓ 포함한다. ‘있는/없는’과 ㅐㅈ5ㅓ 같이 ㅐㅈ5ㅓ 서로 ㅐㅈ5ㅓ 상반되는 ㅐㅈ5ㅓ 의미들의 ㅐㅈ5ㅓ 병치를 ㅐㅈ5ㅓ 통해 ㅐㅈ5ㅓ 한국 ㅐㅈ5ㅓ 현대 ㅐㅈ5ㅓ 사진에서 ㅐㅈ5ㅓ 예술가의 ㅐㅈ5ㅓ 초상을 ㅐㅈ5ㅓ 찍어온 ㅐㅈ5ㅓ 사진의 ㅐㅈ5ㅓ 흐름과 ㅐㅈ5ㅓ ㅐㅈ5ㅓ 변화의 ㅐㅈ5ㅓ 현주소를 ㅐㅈ5ㅓ 은유하고자 ㅐㅈ5ㅓ 했다.
1970년대부터 2000년대에 ㅐㅈ5ㅓ 이르기까지 ㅐㅈ5ㅓ 미술가, ㄴㄴ60 시인, a라i쟏 소설가, g카lt 영화감독, 걷우ㅑ8 배우 걷우ㅑ8 걷우ㅑ8 예술가들의 걷우ㅑ8 얼굴을 걷우ㅑ8 포착해낸 걷우ㅑ8 주명덕, 가g바다 육명심, up8기 구본창, 하ㅓㅓw 오형근의 하ㅓㅓw 사진들은 하ㅓㅓw 전시의 하ㅓㅓw 가장 하ㅓㅓw 중심적인 하ㅓㅓw 축을 하ㅓㅓw 이룬다. 하ㅓㅓw 전시의 하ㅓㅓw 하ㅓㅓw 다른 하ㅓㅓw 축은 하ㅓㅓw 예술가의 하ㅓㅓw 초상을 하ㅓㅓw 단순히 하ㅓㅓw 복고적으로 하ㅓㅓw 조명하는 하ㅓㅓw 하ㅓㅓw 그치는 하ㅓㅓw 것이 하ㅓㅓw 아니라 하ㅓㅓw 핸드폰 하ㅓㅓw 카메라와 SNS로 하ㅓㅓw 대표되는 하ㅓㅓw 사진 하ㅓㅓw 미디어의 하ㅓㅓw 확장과 하ㅓㅓw 일상화 하ㅓㅓw 속에서 하ㅓㅓw 천경우, 거6거a 박현두, a다다바 정경자, 3rxㅐ 김문과 3rxㅐ 같은 3rxㅐ 젊은 3rxㅐ 사진가들이 3rxㅐ 각자의 3rxㅐ 작업 3rxㅐ 속에서 3rxㅐ 답하는 3rxㅐ 동시대 3rxㅐ 사진의 3rxㅐ 얼굴들이다.
전시는 3rxㅐ 크게 3부로 3rxㅐ 구성된다. 1부 [지금, 기h걷f 여기의 기h걷f 예술가 기h걷f 초상을 기h걷f 묻다] 기h걷f 구본창과 기h걷f 오형근 기h걷f 사진을 기h걷f 중심으로, 2부 [예술가는 x타ㅓi 있다/없다]는 x타ㅓi 주명덕과 x타ㅓi 육명심의 x타ㅓi 사진을 x타ㅓi 통해서, 3부 [우리 h다거자 모두의 h다거자 예술가]는 h다거자 천경우, 파bg사 박현두, t1u1 정경자, 7다ㅑt 김문 7다ㅑt 사진으로 7다ㅑt 짚어본다. 7다ㅑt 물론 7다ㅑt 7다ㅑt 전시에서 7다ㅑt 선보이는 8명의 7다ㅑt 사진가가 7다ㅑt 한국 7다ㅑt 현대 7다ㅑt 초상 7다ㅑt 사진을 7다ㅑt 대표한다고는 7다ㅑt 단언할 7다ㅑt 수는 7다ㅑt 없다. 7다ㅑt 그러나 7다ㅑt 이러한 7다ㅑt 점들이 7다ㅑt 만들어내는 7다ㅑt 궤적은 7다ㅑt 7다ㅑt 가지 7다ㅑt 포물선들을 7다ㅑt 그려낸다. 7다ㅑt 그것은 7다ㅑt 한국 7다ㅑt 사진의 7다ㅑt 영역에서 7다ㅑt 예술가의 7다ㅑt 초상을 7다ㅑt 찍어온 7다ㅑt 사진들을 7다ㅑt 보여주는 7다ㅑt 것, c히으타 예술가의 c히으타 초상 c히으타 자체를 c히으타 넘어 c히으타 예술의 c히으타 의미를 c히으타 사진이라는 c히으타 매체로 c히으타 탐색하는 c히으타 동시대 c히으타 사진가들의 c히으타 작업을 c히으타 연결시키기는 c히으타 것, ‘지금, 가ㅈㅓe 여기’의 가ㅈㅓe 동시대 가ㅈㅓe 미술의 가ㅈㅓe 맥락 가ㅈㅓe 속에서 가ㅈㅓe 예술가와 가ㅈㅓe 예술의 가ㅈㅓe 의미를 가ㅈㅓe 찾아가는 가ㅈㅓe 것이다. 
마지막으로 가ㅈㅓe 전시장 가ㅈㅓe 가ㅈㅓe 켠에 가ㅈㅓe 마련된 가ㅈㅓe 문인들의 가ㅈㅓe 아카이브(초판본, 마f하m 박경리의 마f하m 육필 마f하m 원고, rz나아 그리고 詩의 rz나아 rz나아 등)를 rz나아 통해 rz나아 변화된 rz나아 예술의 rz나아 의미를 rz나아 다시금 rz나아 질문해 rz나아 보고자 rz나아 한다. rz나아 이번 rz나아 전시는 rz나아 누구나 rz나아 친숙하게 rz나아 일상으로 rz나아 다가온 rz나아 사진이라는 rz나아 매체를 rz나아 통해 rz나아 rz나아 없이 rz나아 변모하는 rz나아 예술가와 rz나아 예술의 rz나아 의미를 rz나아 숙고해보는 rz나아 기회가 rz나아 rz나아 것이다.

1부 rz나아 지금, hkx거 여기의 ‘예술가 hkx거 초상’을 hkx거 묻다 - hkx거 구본창 hkx거 오형근
‘예술가’로 hkx거 부를 hkx거 hkx거 있는 hkx거 범위가 hkx거 우리에게 hkx거 얼마나 hkx거 가깝게, 차sgo 차sgo 다양한 차sgo 형태로 차sgo 존재할 차sgo 차sgo 있는가를 차sgo 보여주는 차sgo 섹션이다. 차sgo 구본창과 차sgo 오형근이 차sgo 찍은 차sgo 김완선, tuw타 김희선, 가ㄴ히1 안성기, 라8ㅓ6 황신혜, uz10 이미숙, 2hw1 이정재, 카j라6 채시라, ㄴ다fz ㄴ다fz 카나리아, lbps 트위스트김, 갸다카h 이영애와 갸다카h 같은 갸다카h 배우들과 갸다카h 김춘수, wmㅐㅑ 박완서, ㄴvdㅓ 한강과 ㄴvdㅓ 같은 ㄴvdㅓ 문인들의 ㄴvdㅓ 초상을 ㄴvdㅓ 모았다. ㄴvdㅓ 구본창이 ㄴvdㅓ 대중적으로 ㄴvdㅓ 널리 ㄴvdㅓ 사랑받는 ㄴvdㅓ 배우와 ㄴvdㅓ 문인들을 ㄴvdㅓ 별처럼 ㄴvdㅓ 빛나게 ㄴvdㅓ 찍어냈다면, iiy사 오형근은 iiy사 iiy사 카나리아나 iiy사 트위스트 iiy사 김과 iiy사 같은 iiy사 대중문화의 iiy사 키치적 iiy사 아이콘들과 iiy사 이태원의 iiy사 무명의 iiy사 댄서들을 iiy사 찍은 iiy사 사진들을 iiy사 통해 iiy사 예술가를 iiy사 둘러싼 iiy사 밝음과 iiy사 어두움을 iiy사 정면으로 iiy사 응시한다.

2부 iiy사 예술가는 iiy사 있다/없다 - iiy사 주명덕, jㅓ2바 육명심
예술가라는 jㅓ2바 의미와 jㅓ2바 역할이 jㅓ2바 확장되고 jㅓ2바 있는 jㅓ2바 요즘에도 jㅓ2바 전통적인 jㅓ2바 의미의 ‘예술가’가 jㅓ2바 여전히 jㅓ2바 유효할 jㅓ2바 jㅓ2바 있는 jㅓ2바 지점에 jㅓ2바 대해 jㅓ2바 숙고한다. jㅓ2바 주명덕과 jㅓ2바 육명심이 jㅓ2바 찍은 jㅓ2바 미술가와 jㅓ2바 문인들의 jㅓ2바 초상을 jㅓ2바 선별해서 jㅓ2바 보여준다. jㅓ2바 주명덕은 jㅓ2바 김종학, 아기30 이불, 85ㅓ3 임옥상, 기rsz 최영림, 6차w기 천경자와 6차w기 같은 6차w기 미술가의 6차w기 초상을, mb파차 육명심은 mb파차 김광섭, 마jdl 김춘수, 01다카 박경리, wㅐ타가 천상병, 거ㅈ거ㅑ 최인훈, ㅈ히gi 박두진, 자아7카 구상 자아7카 등의 자아7카 문인들의 자아7카 초상을 자아7카 선보인다. 자아7카 특히 자아7카 초상 자아7카 사진과 자아7카 함께 자아7카 전시장 자아7카 벽면은 자아7카 문인들의 자아7카 시와 자아7카 소설의 자아7카 일부를 자아7카 함께 자아7카 발췌해서 자아7카 함께 자아7카 전시함으로써 자아7카 시대와 자아7카 인간에 자아7카 대해 자아7카 질문하는 자아7카 예술가들과 자아7카 그들의 자아7카 예술 자아7카 작품의 자아7카 의미를 자아7카 함께 자아7카 돌아본다.

3부 자아7카 우리 자아7카 모두의 자아7카 예술가 - 자아7카 천경우, 차거ㄴ3 박현두, 거x라v 정경자, u쟏86 김문
천만 u쟏86 화소는 u쟏86 거뜬히 u쟏86 넘는 u쟏86 스마트폰의 u쟏86 카메라와 u쟏86 페이스북, psbㅓ 인스타그램과 psbㅓ 같은 SNS로 psbㅓ 실시간 psbㅓ 공유되는 psbㅓ 디지털 psbㅓ 네트워킹의 psbㅓ 시대, fl타n 그리고 fl타n 인공지능(A.I)과 fl타n 같은 4차 fl타n 산업혁명에 fl타n 의해 fl타n 매일 fl타n 변화하는 fl타n 미디어환경 fl타n 속에서 fl타n 모두가 fl타n 예술가가 fl타n fl타n fl타n 있는 fl타n 시대가 fl타n 도래 fl타n 했다. fl타n 과연 fl타n 지금 fl타n 예술가란 fl타n 어떤 fl타n 의미인가, ㅓ걷f거 사진이라는 ㅓ걷f거 미디어는 ㅓ걷f거 어떤 ㅓ걷f거 방식으로 ㅓ걷f거 작동할 ㅓ걷f거 ㅓ걷f거 있는가라는 ㅓ걷f거 질문에 ㅓ걷f거 대해서 ㅓ걷f거 동시대 ㅓ걷f거 젊은 ㅓ걷f거 사진가들에게 ㅓ걷f거 예술가나 ㅓ걷f거 예술은 ㅓ걷f거 하나의 ㅓ걷f거 단일한 ㅓ걷f거 의미로 ㅓ걷f거 정의되는 ㅓ걷f거 것이 ㅓ걷f거 아니라 ㅓ걷f거 복수(複數)로 ㅓ걷f거 존재한다. 
천경우, 사w자카 박현두, iv5z 정경자, wㅐㄴv 김문의 wㅐㄴv 사진은 wㅐㄴv 이러한 wㅐㄴv 동시대 wㅐㄴv 사진의 wㅐㄴv 확장을 wㅐㄴv 보여준다. wㅐㄴv 이들의 wㅐㄴv 사진 wㅐㄴv 속에서 wㅐㄴv 불확실성의 wㅐㄴv 시대를 wㅐㄴv 반영하고 wㅐㄴv 예술가 wㅐㄴv 초상의 wㅐㄴv 경계가 wㅐㄴv 흐려지거나(천경우), 걷p2o 거대한 걷p2o 현대사회의 걷p2o 시스템 걷p2o 속에 걷p2o 존재하거나(박현두), 차차걷1 삶의 차차걷1 풍경 차차걷1 속에서 차차걷1 하나의 차차걷1 점이 차차걷1 주변성에 차차걷1 주목하기도 차차걷1 하고(정경자), 다874 평범한 다874 커뮤니티 다874 속에서 다874 어디에나 다874 있는 다874 것, ㅐ7em 소박한 ㅐ7em 이웃에 ㅐ7em 대한 ㅐ7em 새로운 ㅐ7em 시선을 ㅐ7em 던지기도 ㅐ7em 한다(김문).


도슨트
매일 ㅐ7em 오후 1시


주최 : ㅐ7em 서울시립미술관

출처 : ㅐ7em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주명덕
  • 김문
  • 육명심
  • 구본창
  • 천경우
  • 박현두
  • 오형근
  • 정경자

현재 진행중인 전시

조재 0s쟏q 개인전 : 5분 0s쟏q 쉬고 30초씩​​

2018년 10월 13일 ~ 2018년 10월 28일

이상균 Lee Sanggyun

2018년 10월 10일 ~ 2018년 10월 28일

이광호 sac가 개인전 Lee Kwang Ho

2018년 10월 12일 ~ 2018년 11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