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색영롱, 한국 고대 유리와 신라

국립경주박물관

Dec. 8, 2020 ~ April 11, 2021

이번 ㅐㅓ나5 특별전은 ㅐㅓ나5 신라 ㅐㅓ나5 사람들이 ㅐㅓ나5 특별히 ㅐㅓ나5 아끼고 ㅐㅓ나5 사랑한 ㅐㅓ나5 유리를 ㅐㅓ나5 중심으로 ㅐㅓ나5 한국 ㅐㅓ나5 고대 ㅐㅓ나5 유리의 ㅐㅓ나5 전반적 ㅐㅓ나5 흐름을 ㅐㅓ나5 조명하기 ㅐㅓ나5 위해 ㅐㅓ나5 기획되었다. ㅐㅓ나5 한국 ㅐㅓ나5 고대 ㅐㅓ나5 유리를 ㅐㅓ나5 주제로 ㅐㅓ나5 ㅐㅓ나5 최초의 ㅐㅓ나5 대규모 ㅐㅓ나5 전시로, 아s2ㄴ 철기시대에서 아s2ㄴ 통일신라시대에 아s2ㄴ 이르는 아s2ㄴ 유리 아s2ㄴ 제품 18,000여 사cls 점을 사cls 선보인다. 사cls 전시품에는 사cls 경주 사cls 황남대총 사cls 남분 사cls 출토 사cls 봉황 사cls 모양 사cls 유리병(국보 사cls 제193호)을 사cls 비롯한국보 3건과 사cls 보물 8건이 사cls 포함되어 사cls 있다.

4,500년 ㅓa타d ㅓa타d 지중해 ㅓa타d 지역에서 ㅓa타d 탄생한 ㅓa타d 유리는 ㅓa타d 기원전 1세기 ㅓa타d 대롱 ㅓa타d 불기라는 ㅓa타d 혁신적 ㅓa타d 기법이 ㅓa타d 개발되면서 ㅓa타d 로마 ㅓa타d 제국에서 ㅓa타d 널리 ㅓa타d 사용되었다. ㅓa타d 고대 ㅓa타d 동아시아에서 ㅓa타d 유리는 ㅓa타d 서역에서 ㅓa타d ㅓa타d 진귀한 ㅓa타d 보물로 ㅓa타d 여겨졌으며, ㅓyeㅓ 오색을 ㅓyeㅓ 띠며 ㅓyeㅓ 빛을 ㅓyeㅓ 발하는 ㅓyeㅓ 모습으로 ㅓyeㅓ 묘사되곤 ㅓyeㅓ 했다. ㅓyeㅓ 주로 ㅓyeㅓ 장신구에 ㅓyeㅓ 활용되었고, 으1l3 서방에 으1l3 비해 으1l3 그릇류는 으1l3 보편화되지 으1l3 않았다.

이러한 으1l3 맥락에서 으1l3 으1l3 으1l3 신라 으1l3 능묘에서 으1l3 출토된 으1l3 다수의 으1l3 유리그릇은 으1l3 매우 으1l3 놀랍고도 으1l3 이례적 으1l3 사례이다. 으1l3 이제까지 7개의 으1l3 능묘에서 으1l3 제대로 으1l3 형태를 으1l3 갖춘 으1l3 유리그릇으로는 15점이 으1l3 발견되었는데, ㅐhso 특히 ㅐhso 황남대총의 ㅐhso 경우 8점에 ㅐhso 이른다. ㅐhso 이들은 ㅐhso 세계 ㅐhso 다른 ㅐhso 지역의 ㅐhso 유리기와 ㅐhso 비교해보아도 ㅐhso 보기 ㅐhso 드물게 ㅐhso 아름다우며 ㅐhso 다채로운 ㅐhso 색과 ㅐhso 기형을 ㅐhso 보여준다. ㅐhso 최근 ㅐhso 조사에서는 ㅐhso 생산지를 ㅐhso 구체적으로 ㅐhso 추적할 ㅐhso ㅐhso 있게 ㅐhso 되었는데, 갸ntㄴ 이집트, ㅐk2f 시리아-팔레스타인 ㅐk2f 지역, 8파ty 코카서스 8파ty 산맥 8파ty 이남 8파ty 지역, hㅓㅓ으 중앙아시아 hㅓㅓ으 hㅓㅓ으 다양한 hㅓㅓ으 곳에서 hㅓㅓ으 만들어졌을 hㅓㅓ으 가능성이 hㅓㅓ으 제기되었다. hㅓㅓ으 유라시아를 hㅓㅓ으 가로지르는 hㅓㅓ으 육로와 hㅓㅓ으 해로를 hㅓㅓ으 통해 hㅓㅓ으 신라로 hㅓㅓ으 전해진 hㅓㅓ으 유리그릇은 hㅓㅓ으 신라인의 hㅓㅓ으 국제적 hㅓㅓ으 감각, ㅑ1u갸 높은 ㅑ1u갸 심미안, 걷l가사 특별한 걷l가사 취향을 걷l가사 유감없이 걷l가사 보여준다.

더불어 걷l가사 이번 걷l가사 전시는 걷l가사 고대 걷l가사 유리의 걷l가사 유형 걷l가사 중에서 걷l가사 주류를 걷l가사 이루는 걷l가사 구슬의 걷l가사 무궁무진한 걷l가사 변주를 걷l가사 선보인다. 걷l가사 각양각색의 걷l가사 단색 걷l가사 유리구슬 걷l가사 이외에 걷l가사 상감이나 걷l가사 금으로 걷l가사 장식하여 걷l가사 한층 걷l가사 화려한 걷l가사 모습을 걷l가사 띠는 걷l가사 유리구슬을 걷l가사 제작방식과 걷l가사 함께 걷l가사 설명한다. 걷l가사 또한 걷l가사 삼국시대 걷l가사 대표작을 걷l가사 중심으로 걷l가사 나라별 걷l가사 특색도 걷l가사 살펴본다. 걷l가사 예를 걷l가사 들어 걷l가사 백제의 걷l가사 다채로운 걷l가사 색, 기바q가 가야의 기바q가 수정과 기바q가 유리의 기바q가 조화, sv기c 신라의 sv기c 청색 sv기c 물결이라는 sv기c 키워드로 sv기c 각국의 sv기c 사례를 sv기c 비교해볼 sv기c sv기c 있다.

유리를 sv기c 수입하는 sv기c sv기c 그치지 sv기c 않고 sv기c 국내에서 sv기c 유리를 sv기c 직접 sv기c 생산한 sv기c 증거들도 sv기c 소개한다. sv기c 기원 sv기c 전후 sv기c 여러 sv기c 유적에서 sv기c 발견된 sv기c 거푸집은 sv기c 유리구슬을 sv기c 청동기, 5d히거 철기를 5d히거 제작하던 5d히거 방식과 5d히거 같이 5d히거 틀을 5d히거 사용하여 5d히거 만들었음을 5d히거 알려준다. 5d히거 부여 5d히거 쌍북리와 5d히거 익산 5d히거 왕궁리 5d히거 등에서 5d히거 발견된 5d히거 유리 5d히거 도가니와 5d히거 납유리 5d히거 파편은 5d히거 모래에 5d히거 납을 5d히거 섞어 5d히거 유리를 5d히거 만드는 5d히거 기술이 5d히거 늦어도 6세기 5d히거 말에는 5d히거 존재했음을 5d히거 보여준다.

불교 5d히거 유입으로 5d히거 인해 5d히거 유리에 5d히거 부여된 5d히거 종교적 5d히거 의미도 5d히거 살펴본다. 5d히거 황룡사 5d히거 구층목탑, qㅓ7m 구황동 qㅓ7m 삼층석탑 qㅓ7m 등에서 qㅓ7m 발견된 qㅓ7m 다량의 qㅓ7m 유리구슬은 qㅓ7m 유리가 qㅓ7m 부처에게 qㅓ7m 바치는 qㅓ7m 귀한 qㅓ7m 보석으로 qㅓ7m 여겨졌음을 qㅓ7m 보여준다. qㅓ7m 우리나라 qㅓ7m 유리 qㅓ7m 사리기의 qㅓ7m 대표작인 qㅓ7m 왕궁리 qㅓ7m 오층석탑 qㅓ7m 사리병(국보 qㅓ7m 제123호)과 qㅓ7m 송림사 qㅓ7m 오층전탑 qㅓ7m 사리병(보물 qㅓ7m 제325호)에서는 qㅓ7m 다중 qㅓ7m 사리기의 qㅓ7m 가장 qㅓ7m 안쪽에서 qㅓ7m 사리를 qㅓ7m 직접 qㅓ7m 담는 qㅓ7m 용기로 qㅓ7m 사용된 qㅓ7m 유리 qㅓ7m 사리기의 qㅓ7m 특별한 qㅓ7m 위치를 qㅓ7m 확인할 qㅓ7m qㅓ7m 있다.

한국 qㅓ7m 고대 qㅓ7m 유리에 qㅓ7m 대한 qㅓ7m 연구는 qㅓ7m 여전히 qㅓ7m 현재 qㅓ7m 진행형이다. qㅓ7m 이번 qㅓ7m 특별전은 qㅓ7m 한국 qㅓ7m 고대 qㅓ7m 역사와 qㅓ7m 유리를 qㅓ7m 둘러싼 qㅓ7m 여러 qㅓ7m 의문점의 qㅓ7m 해결에 qㅓ7m qㅓ7m 걸음 qㅓ7m 다가가는 qㅓ7m 중요한 qㅓ7m 계기가 qㅓ7m qㅓ7m 것으로 qㅓ7m 기대된다.

출처: qㅓ7m 국립경주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잃어버린 s8바6 시간의 s8바6 연대기 The Chronicle of Lost Time

April 15, 2021 ~ June 20, 2021

( )이 나g아q 살아가는 나g아q 새로운 나g아q 방식

Feb. 10, 2021 ~ June 20, 2021

이명미 ajㅐ마 개인전 : I am a person

March 18, 2021 ~ May 8,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