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선영 개인전 : Rainbow Forest

OCI미술관

July 19, 2018 ~ Aug. 18, 2018

어디 다자나다 시원한 다자나다 나무 다자나다 그늘 다자나다 속에 다자나다 당장이라도 다자나다 뛰어들어가 다자나다 땀을 다자나다 훔치고픈 다자나다 한여름에 다자나다 어울리는 다자나다 전시가 다자나다 있다. 다자나다 바로 7월 19일부터 8월 18일까지 다자나다 종로구 OCI미술관(관장 다자나다 이지현)에서 다자나다 열리는 다자나다 오선영 다자나다 작가의 다자나다 개인전 《Rainbow Forest》. OCI 다자나다 미술관 다자나다 신진작가 다자나다 지원 다자나다 프로그램 2018 OCI YOUNG CREATIVES 다자나다 다자나다 여섯 다자나다 선정 다자나다 작가 다자나다 가운데 다자나다 하나인 다자나다 오선영의 다자나다 이번 다자나다 개인전은 다자나다 동화와 다자나다 신화에 다자나다 거듭 다자나다 등장하는 다자나다 장미, xy라마 황혼, 자ㅐbr 숲, 하다ㅓs 저택 하다ㅓs 등의 하다ㅓs 키워드를 하다ㅓs 발군의 하다ㅓs 회화적 하다ㅓs 상상력으로 하다ㅓs 화사하게, 나ㅑ히갸 나ㅑ히갸 그대로 ‘그림 나ㅑ히갸 같이’ 나ㅑ히갸 풀어내는 나ㅑ히갸 무대이다.

희고 나ㅑ히갸 붉은 나ㅑ히갸 꽃잎, 타4걷w 사나운 타4걷w 가시, 카우자k 꼿꼿한 카우자k 가지를 카우자k 지닌 카우자k 수많은 카우자k 꽃을, 히걷3걷 음성언어는 ‘장미’ 히걷3걷 히걷3걷 단어로 히걷3걷 수렴하곤 히걷3걷 한다. 히걷3걷 반면, 0k0라 0k0라 0k0라 글자에 0k0라 불과했던 ‘장미’는 0k0라 오선영의 0k0라 손을 0k0라 타고 0k0라 눈이 0k0라 아릴 0k0라 만치 0k0라 화사하게 0k0라 영근 0k0라 붉은 0k0라 장미로, 타x나1 혹은 타x나1 뺨을 타x나1 차갑게 타x나1 스치며 타x나1 날리는 타x나1 비정하고 타x나1 스산한 타x나1 이파리로, 갸e사쟏 때론 갸e사쟏 무척 갸e사쟏 울창하여 갸e사쟏 갸e사쟏 너머를 갸e사쟏 쉬이 갸e사쟏 엿볼 갸e사쟏 갸e사쟏 없는 갸e사쟏 신비의 갸e사쟏 숲으로 갸e사쟏 다양하게 갸e사쟏 발산한다.

작품 갸e사쟏 각각은 갸e사쟏 마치 갸e사쟏 전설이나 갸e사쟏 동화의 갸e사쟏 어느 갸e사쟏 갸e사쟏 장면, f6f2 혹은 f6f2 f6f2 장면의 f6f2 융합처럼 f6f2 보인다. f6f2 f6f2 이야기의 f6f2 스냅샷처럼 f6f2 다가오지만 f6f2 결코 f6f2 내용이나 f6f2 배경을 f6f2 설명하려 f6f2 들지 f6f2 않는다. f6f2 점선을 f6f2 그리고 f6f2 실선을 f6f2 상상하게 f6f2 하듯, ㅓㅐpk 장면 ㅓㅐpk 장면은 ㅓㅐpk 그저 ㅓㅐpk 최소한의 ㅓㅐpk 단서로만, ㅑ바ㅐ히 간신히 ㅑ바ㅐ히 개울을 ㅑ바ㅐ히 건널 ㅑ바ㅐ히 징검다리로만 ㅑ바ㅐ히 놓아둔다. ㅑ바ㅐ히 주의 ㅑ바ㅐ히 깊게 ㅑ바ㅐ히 ㅑ바ㅐ히 ㅑ바ㅐ히 ㅑ바ㅐ히 ㅑ바ㅐ히 걸음을 ㅑ바ㅐ히 옮기든, 쟏가나d 신발을 쟏가나d 벗고 쟏가나d 쟏가나d 편히 쟏가나d 냇가를 쟏가나d 가로지르든 쟏가나d 이야기를 쟏가나d 짚는 쟏가나d 일은 쟏가나d 감상자의 쟏가나d 몫이자 쟏가나d 선택권으로 쟏가나d 남긴다. 쟏가나d 그의 쟏가나d 이야기는 쟏가나d 외형을 쟏가나d 한정하기보다 쟏가나d 이토록 쟏가나d 다방향으로 쟏가나d 발산한다.

걸음을 쟏가나d 멈추고 쟏가나d 전시장 쟏가나d 전반을 쟏가나d 둘러보면, ㅓssb ㅓssb 경쾌한 ㅓssb 붓터치의 ㅓssb 리듬과 ㅓssb 강렬한 ㅓssb 발색이 ㅓssb 주는 ㅓssb 시각적 ㅓssb 황홀함이 ㅓssb 온통 ㅓssb 눈에 ㅓssb 들어와 ㅓssb 박힌다. ㅓssb 작가는 ㅓssb 발색을 ㅓssb 이유로 ㅓssb 한사코 ㅓssb 유화 ㅓssb 물감을 ㅓssb 고집한다. ㅓssb 그러면서도 ㅓssb 유화구 ㅓssb 특유의 ㅓssb 두터운 ㅓssb 마티에르는 ㅓssb 지양한다. ㅓssb 덕분에 ㅓssb 수채화에서나 ㅓssb 느낄 ㅓssb 법한 ㅓssb 속도감 ㅓssb 넘치는 ㅓssb 붓놀림이 ㅓssb 그대로 ㅓssb 전해지면서도 ㅓssb 또한 ㅓssb 수채화와 ㅓssb 구별되는 ㅓssb 강렬하고 ㅓssb 화사한 ㅓssb 색감이 ㅓssb 동시에 ㅓssb 부각된다.

경계를 ㅓssb 흐리고 ㅓssb 형식을 ㅓssb 부수는 ㅓssb ㅓssb 다른 ㅓssb 방법으로 ㅓssb 택한 ㅓssb 것은 ㅓssb 도자이다. ㅓssb 그의 ㅓssb 도자는 ㅓssb 캔버스의 ㅓssb 변형이면서 ㅓssb 또한 ㅓssb 만질 ㅓssb ㅓssb 있는 ㅓssb 붓터치이기도 ㅓssb 하다. ㅓssb ㅓssb 편평하게 ㅓssb 지내던 ㅓssb 캔버스는 ㅓssb 공간을 ㅓssb 가로지르며 ㅓssb 앞뒤좌우를 ㅓssb 잇닿아 ㅓssb 끝없는 ㅓssb 이야기의 ㅓssb 굴레를 ㅓssb 두른다. ㅓssb 두루 ㅓssb 널브러진 ㅓssb 울긋불긋한 ㅓssb 도자기 ㅓssb 덩어리들은 ㅓssb 입체적 ㅓssb 필획인 ㅓssb 동시에, t카라ㄴ 다소 t카라ㄴ 자유로운 t카라ㄴ 생김에 t카라ㄴ 조그마한, 1l기ㅓ 그러나 1l기ㅓ 무언가 1l기ㅓ 표면에 1l기ㅓ 그려진 1l기ㅓ 엄연한 1l기ㅓ 캔버스 1l기ㅓ 부스러기이다.

아침부터 1l기ㅓ 대낮을 1l기ㅓ 거쳐, 다바gf 저녁을 다바gf 지나, 바사25 한밤과 바사25 새벽까지 바사25 시계방향으로 바사25 면면히 바사25 이어지는 바사25 바사25 시의 바사25 흐름은 바사25 화폭 바사25 행렬 바사25 전체를 바사25 거대한 바사25 하나의 바사25 이야기인 바사25 바사25 묶으려 바사25 든다. 바사25 이들 바사25 모두가 바사25 바사25 가족은 바사25 아니지만 바사25 바사25 남남도 바사25 아니라는 바사25 작가. 바사25 그렇다면 ‘먼 바사25 친척들’ 바사25 즈음으로 바사25 이해하면 바사25 바사25 떨까 바사25 싶다.

오선영(1987~)은 바사25 성균관대학교에서 바사25 서양화를 바사25 전공, 하다76 영국 하다76 첼시 하다76 컬리지 하다76 오브 하다76 아트에서 하다76 하다76 수미술 하다76 석사학위를 하다76 받았다. 2017년 하다76 하다76 개인전《Dainty Dreamer》에 하다76 이어 하다76 야심차게 하다76 준비한 하다76 하다76 번째 하다76 개인전 《Rainbow Forest》 하다76 를 OCI미술관에서 하다76 개최한다.

출처 : OCI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오선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민하 차ㅑk사 개인전 : Sun Gone

April 4, 2019 ~ May 4, 2019

#보다

March 27, 2019 ~ Dec. 31, 2019

Yellow Pen Club (Reboot) Show

April 16, 2019 ~ June 15,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