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선영 개인전 : Rainbow Forest

OCI미술관

2018년 7월 19일 ~ 2018년 8월 18일

어디 y7ㅓ기 시원한 y7ㅓ기 나무 y7ㅓ기 그늘 y7ㅓ기 속에 y7ㅓ기 당장이라도 y7ㅓ기 뛰어들어가 y7ㅓ기 땀을 y7ㅓ기 훔치고픈 y7ㅓ기 한여름에 y7ㅓ기 어울리는 y7ㅓ기 전시가 y7ㅓ기 있다. y7ㅓ기 바로 7월 19일부터 8월 18일까지 y7ㅓ기 종로구 OCI미술관(관장 y7ㅓ기 이지현)에서 y7ㅓ기 열리는 y7ㅓ기 오선영 y7ㅓ기 작가의 y7ㅓ기 개인전 《Rainbow Forest》. OCI y7ㅓ기 미술관 y7ㅓ기 신진작가 y7ㅓ기 지원 y7ㅓ기 프로그램 2018 OCI YOUNG CREATIVES y7ㅓ기 y7ㅓ기 여섯 y7ㅓ기 선정 y7ㅓ기 작가 y7ㅓ기 가운데 y7ㅓ기 하나인 y7ㅓ기 오선영의 y7ㅓ기 이번 y7ㅓ기 개인전은 y7ㅓ기 동화와 y7ㅓ기 신화에 y7ㅓ기 거듭 y7ㅓ기 등장하는 y7ㅓ기 장미, 갸갸9쟏 황혼, 나걷l자 숲, ㅐqc9 저택 ㅐqc9 등의 ㅐqc9 키워드를 ㅐqc9 발군의 ㅐqc9 회화적 ㅐqc9 상상력으로 ㅐqc9 화사하게, t히eq t히eq 그대로 ‘그림 t히eq 같이’ t히eq 풀어내는 t히eq 무대이다.

희고 t히eq 붉은 t히eq 꽃잎, 으사ag 사나운 으사ag 가시, j거자ㅓ 꼿꼿한 j거자ㅓ 가지를 j거자ㅓ 지닌 j거자ㅓ 수많은 j거자ㅓ 꽃을, a아mㅓ 음성언어는 ‘장미’ a아mㅓ a아mㅓ 단어로 a아mㅓ 수렴하곤 a아mㅓ 한다. a아mㅓ 반면, 거파우가 거파우가 거파우가 글자에 거파우가 불과했던 ‘장미’는 거파우가 오선영의 거파우가 손을 거파우가 타고 거파우가 눈이 거파우가 아릴 거파우가 만치 거파우가 화사하게 거파우가 영근 거파우가 붉은 거파우가 장미로, zk4라 혹은 zk4라 뺨을 zk4라 차갑게 zk4라 스치며 zk4라 날리는 zk4라 비정하고 zk4라 스산한 zk4라 이파리로, 자쟏i7 때론 자쟏i7 무척 자쟏i7 울창하여 자쟏i7 자쟏i7 너머를 자쟏i7 쉬이 자쟏i7 엿볼 자쟏i7 자쟏i7 없는 자쟏i7 신비의 자쟏i7 숲으로 자쟏i7 다양하게 자쟏i7 발산한다.

작품 자쟏i7 각각은 자쟏i7 마치 자쟏i7 전설이나 자쟏i7 동화의 자쟏i7 어느 자쟏i7 자쟏i7 장면, 아ㅐpa 혹은 아ㅐpa 아ㅐpa 장면의 아ㅐpa 융합처럼 아ㅐpa 보인다. 아ㅐpa 아ㅐpa 이야기의 아ㅐpa 스냅샷처럼 아ㅐpa 다가오지만 아ㅐpa 결코 아ㅐpa 내용이나 아ㅐpa 배경을 아ㅐpa 설명하려 아ㅐpa 들지 아ㅐpa 않는다. 아ㅐpa 점선을 아ㅐpa 그리고 아ㅐpa 실선을 아ㅐpa 상상하게 아ㅐpa 하듯, 카거마ㅓ 장면 카거마ㅓ 장면은 카거마ㅓ 그저 카거마ㅓ 최소한의 카거마ㅓ 단서로만, oc2으 간신히 oc2으 개울을 oc2으 건널 oc2으 징검다리로만 oc2으 놓아둔다. oc2으 주의 oc2으 깊게 oc2으 oc2으 oc2으 oc2으 oc2으 걸음을 oc2으 옮기든, 마ㅓn라 신발을 마ㅓn라 벗고 마ㅓn라 마ㅓn라 편히 마ㅓn라 냇가를 마ㅓn라 가로지르든 마ㅓn라 이야기를 마ㅓn라 짚는 마ㅓn라 일은 마ㅓn라 감상자의 마ㅓn라 몫이자 마ㅓn라 선택권으로 마ㅓn라 남긴다. 마ㅓn라 그의 마ㅓn라 이야기는 마ㅓn라 외형을 마ㅓn라 한정하기보다 마ㅓn라 이토록 마ㅓn라 다방향으로 마ㅓn라 발산한다.

걸음을 마ㅓn라 멈추고 마ㅓn라 전시장 마ㅓn라 전반을 마ㅓn라 둘러보면, 4jvㅐ 4jvㅐ 경쾌한 4jvㅐ 붓터치의 4jvㅐ 리듬과 4jvㅐ 강렬한 4jvㅐ 발색이 4jvㅐ 주는 4jvㅐ 시각적 4jvㅐ 황홀함이 4jvㅐ 온통 4jvㅐ 눈에 4jvㅐ 들어와 4jvㅐ 박힌다. 4jvㅐ 작가는 4jvㅐ 발색을 4jvㅐ 이유로 4jvㅐ 한사코 4jvㅐ 유화 4jvㅐ 물감을 4jvㅐ 고집한다. 4jvㅐ 그러면서도 4jvㅐ 유화구 4jvㅐ 특유의 4jvㅐ 두터운 4jvㅐ 마티에르는 4jvㅐ 지양한다. 4jvㅐ 덕분에 4jvㅐ 수채화에서나 4jvㅐ 느낄 4jvㅐ 법한 4jvㅐ 속도감 4jvㅐ 넘치는 4jvㅐ 붓놀림이 4jvㅐ 그대로 4jvㅐ 전해지면서도 4jvㅐ 또한 4jvㅐ 수채화와 4jvㅐ 구별되는 4jvㅐ 강렬하고 4jvㅐ 화사한 4jvㅐ 색감이 4jvㅐ 동시에 4jvㅐ 부각된다.

경계를 4jvㅐ 흐리고 4jvㅐ 형식을 4jvㅐ 부수는 4jvㅐ 4jvㅐ 다른 4jvㅐ 방법으로 4jvㅐ 택한 4jvㅐ 것은 4jvㅐ 도자이다. 4jvㅐ 그의 4jvㅐ 도자는 4jvㅐ 캔버스의 4jvㅐ 변형이면서 4jvㅐ 또한 4jvㅐ 만질 4jvㅐ 4jvㅐ 있는 4jvㅐ 붓터치이기도 4jvㅐ 하다. 4jvㅐ 4jvㅐ 편평하게 4jvㅐ 지내던 4jvㅐ 캔버스는 4jvㅐ 공간을 4jvㅐ 가로지르며 4jvㅐ 앞뒤좌우를 4jvㅐ 잇닿아 4jvㅐ 끝없는 4jvㅐ 이야기의 4jvㅐ 굴레를 4jvㅐ 두른다. 4jvㅐ 두루 4jvㅐ 널브러진 4jvㅐ 울긋불긋한 4jvㅐ 도자기 4jvㅐ 덩어리들은 4jvㅐ 입체적 4jvㅐ 필획인 4jvㅐ 동시에, 우아h쟏 다소 우아h쟏 자유로운 우아h쟏 생김에 우아h쟏 조그마한, ㅑ다l자 그러나 ㅑ다l자 무언가 ㅑ다l자 표면에 ㅑ다l자 그려진 ㅑ다l자 엄연한 ㅑ다l자 캔버스 ㅑ다l자 부스러기이다.

아침부터 ㅑ다l자 대낮을 ㅑ다l자 거쳐, bㅓ우5 저녁을 bㅓ우5 지나, 나q기자 한밤과 나q기자 새벽까지 나q기자 시계방향으로 나q기자 면면히 나q기자 이어지는 나q기자 나q기자 시의 나q기자 흐름은 나q기자 화폭 나q기자 행렬 나q기자 전체를 나q기자 거대한 나q기자 하나의 나q기자 이야기인 나q기자 나q기자 묶으려 나q기자 든다. 나q기자 이들 나q기자 모두가 나q기자 나q기자 가족은 나q기자 아니지만 나q기자 나q기자 남남도 나q기자 아니라는 나q기자 작가. 나q기자 그렇다면 ‘먼 나q기자 친척들’ 나q기자 즈음으로 나q기자 이해하면 나q기자 나q기자 떨까 나q기자 싶다.

오선영(1987~)은 나q기자 성균관대학교에서 나q기자 서양화를 나q기자 전공, ㄴm3v 영국 ㄴm3v 첼시 ㄴm3v 컬리지 ㄴm3v 오브 ㄴm3v 아트에서 ㄴm3v ㄴm3v 수미술 ㄴm3v 석사학위를 ㄴm3v 받았다. 2017년 ㄴm3v ㄴm3v 개인전《Dainty Dreamer》에 ㄴm3v 이어 ㄴm3v 야심차게 ㄴm3v 준비한 ㄴm3v ㄴm3v 번째 ㄴm3v 개인전 《Rainbow Forest》 ㄴm3v 를 OCI미술관에서 ㄴm3v 개최한다.

출처 : OCI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오선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취미관 TasteView 趣味官

2018년 12월 19일 ~ 2019년 4월 21일

1919년 3월 1일 1u기3 날씨 1u기3 맑음 One Shiny Day

2019년 1월 29일 ~ 2019년 5월 12일

강호연 쟏아히히 개인전 : About Ground, Water, Light and Air

2019년 3월 8일 ~ 2019년 4월 7일

서원태 98ㅓ기 개인전 : 98ㅓ기 빈-빛

2019년 2월 16일 ~ 2019년 4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