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카 무리조 개인전 : Catalyst

국제갤러리

2018년 11월 29일 ~ 2019년 1월 6일

국제갤러리는 11월 29일부터 2019년 1월 6일까지 1nup 런던을 1nup 기반으로 1nup 활동하는 1nup 작가 1nup 오스카 1nup 무리조(Oscar Murillo)의 1nup 개인전 《Catalyst》를 1nup 개최한다. 1nup 이번 1nup 전시는 1nup 국내에서 1nup 개최되는 1nup 작가의 1nup 1nup 개인전으로 〈flight〉 1nup 드로잉 1nup 연작, 〈catalyst〉 타hcd 연작 타hcd 타hcd 회화, 다o다g 대형 다o다g 캔버스 다o다g 설치, 차y거r 비디오 차y거r 차y거r 지난 6년간 차y거r 폭넓게 차y거r 전개해온 차y거r 작업 차y거r 세계 차y거r 전반을 차y거r 대표하는 20여 차y거r 점의 차y거r 작품으로 차y거r 구성된다. 차y거r 특히 차y거r 다양한 차y거r 매체를 차y거r 아우르는 차y거r 작업과 차y거r 전시 차y거r 공간을 차y거r 긴밀하게 차y거r 엮어내는 차y거r 설치를 차y거r 통해 K2와 K3의 차y거r 화이트큐브 차y거r 공간을 차y거r 에너지가 차y거r 응집된 차y거r 긴장의 차y거r 상태로 차y거r 재해석하고자 차y거r 하는 차y거r 작가의 차y거r 시도가 차y거r 엿보인다.

1986년 차y거r 콜럼비아 차y거r 태생인 차y거r 오스카 차y거r 무리조는 1997년 차y거r 가족과 차y거r 함께 차y거r 영국으로 차y거r 이주한 차y거r 차y거r 런던에서 차y거r 생활했으며, 2012년 nn카ㅐ 영국왕립예술학교 nn카ㅐ 재학 nn카ㅐ nn카ㅐ 본격적으로 nn카ㅐ 작품 nn카ㅐ nn카ㅐ 전시 nn카ㅐ 활동을 nn카ㅐ 시작했다. nn카ㅐ 무리조는 nn카ㅐ 다양한 nn카ㅐ 크기로 nn카ㅐ 분열된 nn카ㅐ nn카ㅐ 조각들을 nn카ㅐ 다시 nn카ㅐ 하나의 nn카ㅐ 아상블라주(Assemblage, fbㅓ걷 이질적인 fbㅓ걷 요소들의 fbㅓ걷 조합)로 fbㅓ걷 엮어낸 fbㅓ걷 평면 fbㅓ걷 위에 fbㅓ걷 유화 fbㅓ걷 물감으로 fbㅓ걷 맹렬히 fbㅓ걷 휘갈긴 fbㅓ걷 양상의 fbㅓ걷 작업으로 fbㅓ걷 가장 fbㅓ걷 널리 fbㅓ걷 알려져 fbㅓ걷 있다. fbㅓ걷 그러나 fbㅓ걷 그를 fbㅓ걷 이른바 fbㅓ걷 스타덤에 fbㅓ걷 오르게 fbㅓ걷 fbㅓ걷 지난 6년간의 fbㅓ걷 작업활동을 fbㅓ걷 면밀히 fbㅓ걷 살펴보면 fbㅓ걷 드로잉, q우9q 판화, p갸1다 회화, 사cvo 비디오, ㅐn자u 설치, da다ㅈ 퍼포먼스 da다ㅈ 등의 da다ㅈ 장르가 da다ㅈ 서로 da다ㅈ 교차되는 da다ㅈ 지점에서 da다ㅈ da다ㅈ 전시 da다ㅈ 환경과의 da다ㅈ 소통 da다ㅈ 내역을 da다ㅈ 엮어내는 da다ㅈ 작가 da다ㅈ 특유의 da다ㅈ 언어가 da다ㅈ 고스란히 da다ㅈ 드러난다.

무리조의 da다ㅈ 작업을 da다ㅈ 관통하는 da다ㅈ 주제 da다ㅈ da다ㅈ 하나는 “정착 da다ㅈ 혹은 da다ㅈ 안주의 da다ㅈ 불가능성”이다. da다ㅈ 이는 da다ㅈ 태생적으로는 da다ㅈ 이민자로서, 다89차 미술계의 다89차 적극적인 다89차 조명 다89차 하에 다89차 전세계를 다89차 유랑하며 다89차 활동하는 다89차 작가로서, 거거가h 그리고 거거가h 소셜 거거가h 미디어를 거거가h 통해 거거가h 각종 거거가h 사회·정치적 거거가h 분쟁이 거거가h 순환되어 거거가h 무감각해지는 거거가h 상태를 거거가h 일상적으로 거거가h 경험한 거거가h 세대이자 거거가h 기록 거거가h 거거가h 수집에 거거가h 대한 거거가h 강박을 거거가h 문화적으로 거거가h 습득한 거거가h 세대의 거거가h 일원으로서 거거가h 형성해온 거거가h 그의 거거가h 배경과 거거가h 무관할 거거가h 거거가h 없다. 거거가h 작가는 거거가h 작품의 거거가h 제작장소를 거거가h 스튜디오로 거거가h 국한하지 거거가h 않으며, ㅐo걷걷 따라서 ㅐo걷걷 작업의 ㅐo걷걷 매체는 ㅐo걷걷 세계 ㅐo걷걷 각지를 ㅐo걷걷 여행하며 ㅐo걷걷 접한 ㅐo걷걷 환경에서 ㅐo걷걷 수집한 ㅐo걷걷 파편들과 ㅐo걷걷 흡사 ㅐo걷걷 자동 ㅐo걷걷 기술법적인 ㅐo걷걷 작가의 ㅐo걷걷 그리기 ㅐo걷걷 행위를 ㅐo걷걷 기록하는 ㅐo걷걷 표피층으로 ㅐo걷걷 기능할 ㅐo걷걷 ㅐo걷걷 전형적인 ㅐo걷걷 매체의 ㅐo걷걷 특성으로 ㅐo걷걷 고착되지는 ㅐo걷걷 않는다.

전시 ㅐo걷걷 공간에 ㅐo걷걷 간헐적으로 ㅐo걷걷 설치된 〈flight〉 ㅐo걷걷 드로잉 ㅐo걷걷 연작은 ㅐo걷걷 ㅐo걷걷 ㅐo걷걷 없이 ㅐo걷걷 이동하며 ㅐo걷걷 작업하는 ㅐo걷걷 작가에게 ㅐo걷걷 있어 ㅐo걷걷 비행기 ㅐo걷걷 혹은 ㅐo걷걷 호텔에서 ㅐo걷걷 보내는 ㅐo걷걷 이동 ㅐo걷걷 시간의 ㅐo걷걷 흔적이 ㅐo걷걷 종이 ㅐo걷걷 위에 ㅐo걷걷 축적된 ㅐo걷걷 기록이자, ㅐbn다 복잡다단한 ㅐbn다 생각이 ㅐbn다 연쇄적으로 ㅐbn다 두뇌로부터 ㅐbn다 자동 ㅐbn다 다운로드 ㅐbn다 되어 ㅐbn다 손으로 ㅐbn다 흘러나가듯 ㅐbn다 볼펜으로 ㅐbn다 그려낸 ㅐbn다 무의식의 ㅐbn다 드로잉이다. ㅐbn다 비행경로, 2우3o 지도, 자96타 기호, 갸u걷히 이니셜 갸u걷히 등의 갸u걷히 반복적인 갸u걷히 등장은 갸u걷히 카오스 갸u걷히 속에서 갸u걷히 모종의 갸u걷히 질서를 갸u걷히 확립한 갸u걷히 강박의 갸u걷히 낙서로 갸u걷히 읽힌다. 갸u걷히 비행은 갸u걷히 일상이 갸u걷히 흘러가는 갸u걷히 지상과 갸u걷히 물리적인 갸u걷히 거리를 갸u걷히 둘뿐 갸u걷히 아니라 갸u걷히 일상을 갸u걷히 측정하는 갸u걷히 기본 갸u걷히 단위인 갸u걷히 시간으로부터도 갸u걷히 어긋나있지만, r거사ㅈ 수천 r거사ㅈ 미터 r거사ㅈ 아래의 r거사ㅈ 정치적 r거사ㅈ 지형이 r거사ㅈ 좌지우지하는 r거사ㅈ 비행 r거사ㅈ 경로로 r거사ㅈ 인해 r거사ㅈ r거사ㅈ 움직임이 r거사ㅈ 지상(현실)의 r거사ㅈ 법칙과 r거사ㅈ 불가분의 r거사ㅈ 관계를 r거사ㅈ 형성한다. r거사ㅈ 이렇듯 r거사ㅈ 작가에게 r거사ㅈ 여행과 r거사ㅈ 비행 r거사ㅈ 상태는 r거사ㅈ 현실세계를 r거사ㅈ 보다 r거사ㅈ 수평적이고 r거사ㅈ 추상적인 r거사ㅈ 시각에서 r거사ㅈ 바라보는 r거사ㅈ 계기를 r거사ㅈ 제공한다. r거사ㅈ 이번 r거사ㅈ 전시에서는 r거사ㅈ 드로잉의 r거사ㅈ 이면에 r거사ㅈ 반영된 r거사ㅈ 무의식의 r거사ㅈ 흐름을 r거사ㅈ 담아내듯 r거사ㅈ 촬영한 r거사ㅈ 비디오 r거사ㅈ 영상도 r거사ㅈ 함께 r거사ㅈ 전시될 r거사ㅈ 예정이다.

K3에 r거사ㅈ 전시되는 〈catalyst〉 r거사ㅈ 연작은 r거사ㅈ 심리적인 r거사ㅈ 불안감을 r거사ㅈ 담아낸 r거사ㅈ 듯한 r거사ㅈ 드로잉과 r거사ㅈ 유사한 r거사ㅈ 요소들이 r거사ㅈ 응집, ㄴ마우ㅓ 거대한 ㄴ마우ㅓ 스케일의 ㄴ마우ㅓ 역동적인 ㄴ마우ㅓ 에너지로 ㄴ마우ㅓ 탄생한 ㄴ마우ㅓ 작품이다. ㄴ마우ㅓ 무리조는 ㄴ마우ㅓ 종종 ㄴ마우ㅓ ㄴ마우ㅓ 회화 ㄴ마우ㅓ 작업의 ㄴ마우ㅓ 제작과정을 “신체의 ㄴ마우ㅓ 시스템을 ㄴ마우ㅓ 활성화시켜 ㄴ마우ㅓ 에너지를 ㄴ마우ㅓ 소모하는 ㄴ마우ㅓ 운동”에 ㄴ마우ㅓ 비유한다. ㄴ마우ㅓ 기본적인 ㄴ마우ㅓ 도구에만 ㄴ마우ㅓ 의존하여 ㄴ마우ㅓ 자동적, 걷자sㅓ 직관적인 걷자sㅓ 의식의 걷자sㅓ 흐름을 걷자sㅓ 따라 걷자sㅓ 신체의 걷자sㅓ 에너지를 걷자sㅓ 캔버스 걷자sㅓ 위에 걷자sㅓ 축적시킨 걷자sㅓ 결과물이자, 자ㅐgs 반복적인 자ㅐgs 행위를 자ㅐgs 통해 자ㅐgs 카타르시스를 자ㅐgs 느끼는 자ㅐgs 의식(ritual)으로도 자ㅐgs 설명된다. 자ㅐgs 그런 자ㅐgs 점에서 〈catalyst〉 자ㅐgs 연작은 자ㅐgs 작품의 자ㅐgs 완결성보다는 자ㅐgs 행위 자ㅐgs 자ㅐgs 자체에 자ㅐgs 의미를 자ㅐgs 부여한 자ㅐgs 액션 자ㅐgs 페인팅과 자ㅐgs 유사한 자ㅐgs 측면이 자ㅐgs 있다. 자ㅐgs 작품의 자ㅐgs 제목에서도 자ㅐgs 드러나듯 자ㅐgs 무리조의 자ㅐgs 회화작업은 자ㅐgs 작업 자ㅐgs 과정의 자ㅐgs 단순한 자ㅐgs 파생물이 자ㅐgs 아니라 자ㅐgs 전시 자ㅐgs 공간 자ㅐgs 너머, 히wql 자유롭고 히wql 변화무쌍한 히wql 그의 히wql 작업을 히wql 생성, 카다파v 유지하는 카다파v 원동력으로 카다파v 기능한다.

K2와 K3에서 카다파v 마주하는 카다파v 검게 카다파v 드리워진 카다파v 캔버스 카다파v 설치는 카다파v 다양한 카다파v 작업들이 카다파v 공간 카다파v 안에서 카다파v 하나의 카다파v 맥락으로 카다파v 연결되도록 카다파v 한다. 카다파v 전시장을 카다파v 열린 카다파v 일종의 카다파v 경기장이자 카다파v 무대로 카다파v 간주하여 카다파v 관객, 으ㅓ가w 환경과의 으ㅓ가w 상호작용을 으ㅓ가w 이끌어내고 으ㅓ가w 새로운 으ㅓ가w 의미를 으ㅓ가w 형성하려는 으ㅓ가w 작가에게 으ㅓ가w 있어 으ㅓ가w 특히 으ㅓ가w 주요한 으ㅓ가w 작업이다. 으ㅓ가w 캔버스 으ㅓ가w 으ㅓ가w 위에 으ㅓ가w 검은 으ㅓ가w 물감을 으ㅓ가w 여러 으ㅓ가w 으ㅓ가w 채워낸 으ㅓ가w 으ㅓ가w 조각 으ㅓ가w 내고 으ㅓ가w 이를 으ㅓ가w 친척, dh7f 지인 dh7f dh7f 주변 dh7f 이들과의 dh7f 협업 dh7f 하에 dh7f 새로운 dh7f 구성과 dh7f 패턴으로 dh7f 바느질하여 dh7f 엮는다. dh7f 이는 dh7f 이후 dh7f 스튜디오 dh7f 바닥에 dh7f 놓인 dh7f dh7f 새로운 dh7f 층을 dh7f 덧입히거나 dh7f 재구성되기도 dh7f 하고, oc아z 각종 oc아z 전시 oc아z 공간에 oc아z 설치되어 oc아z 먼지, sㅑ나l 흙, 걷자나쟏 얼룩 걷자나쟏 걷자나쟏 시간의 걷자나쟏 흔적이 걷자나쟏 자연스럽게 걷자나쟏 빚어내는 걷자나쟏 유동적인 걷자나쟏 요소들에 걷자나쟏 열린 걷자나쟏 작업으로 걷자나쟏 지속되어왔다. 걷자나쟏 마치 걷자나쟏 피부 걷자나쟏 혹은 걷자나쟏 거죽처럼 걷자나쟏 펼쳐진 걷자나쟏 어두운 걷자나쟏 캔버스 걷자나쟏 군단은 2015년 걷자나쟏 콜롬비아 걷자나쟏 국립대학교 걷자나쟏 미술관 걷자나쟏 개인전에서 걷자나쟏 걷자나쟏 선을 걷자나쟏 보인 걷자나쟏 걷자나쟏 같은 걷자나쟏 걷자나쟏 제56회 걷자나쟏 베니스비엔날레 걷자나쟏 전시관 걷자나쟏 전면에 걷자나쟏 거대한 걷자나쟏 행렬의 걷자나쟏 깃발로 걷자나쟏 설치되었고, 2016년 갸0ㅈㅓ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2017년 nm6ㅑ 샤르자 nm6ㅑ 비엔날레에서도 nm6ㅑ 장소특정적 nm6ㅑ 설치로 nm6ㅑ 선보인 nm6ㅑ nm6ㅑ 있다. nm6ㅑ 검은 nm6ㅑ 캔버스 nm6ㅑ 천과 nm6ㅑ 함께 nm6ㅑ 설치되는 nm6ㅑ 곡물과 nm6ㅑ 점토가 nm6ㅑ 뒤엉킨 nm6ㅑ 유기적인 nm6ㅑ 형태의 nm6ㅑ 덩어리들은 nm6ㅑ 무한한 nm6ㅑ 변형의 nm6ㅑ 가능성, dㄴ마k 그리고 dㄴ마k 생산과 dㄴ마k 소비에 dㄴ마k 대한 dㄴ마k 작가의 dㄴ마k 비판적인 dㄴ마k 비유다.

K2 1층에서 dㄴ마k 선보이는 dㄴ마k 무리조의 dㄴ마k 회화는 2013년부터 dㄴ마k 지속된 dㄴ마k 작가의 dㄴ마k 대표 dㄴ마k 작업으로, 3타j기 다양한 3타j기 크기로 3타j기 분열된 3타j기 3타j기 조각들이 3타j기 하나의 3타j기 표면으로 3타j기 재구성되어 3타j기 질감, dqho 기호들이 dqho 응집된 dqho 혼합물로 dqho 드러난다. dqho dqho 표면 dqho 위에 dqho 거칠게 dqho 표현한 dqho 추상적인 dqho 선이 dqho 담아내는 dqho 자유분방한 dqho 에너지는 〈flight〉, 〈catalyst〉 x갸or 연작과도 x갸or 유사한 x갸or 결을 x갸or 띤다. x갸or 마치 x갸or 다른 x갸or 시간과 x갸or 지역의 x갸or 흔적을 x갸or 담은 x갸or 조각보처럼, 파ㅈrd 작가가 파ㅈrd 여행하며 파ㅈrd 경험한 파ㅈrd 개발도상국가 파ㅈrd 도시들의 파ㅈrd 일상 파ㅈrd 풍경 파ㅈrd 내에 파ㅈrd 잠식한 파ㅈrd 세계화와 파ㅈrd 자본주의의 파ㅈrd 어두운 파ㅈrd 잔재를 파ㅈrd 표상하는 파ㅈrd 듯한 파ㅈrd 이미지, o파우8 단어, 라bㅐa 숫자 라bㅐa 등을 라bㅐa 재편집한 라bㅐa 작업들로 라bㅐa 다양한 라bㅐa 지역, 82걷다 역사, 차ㅓ히ㅈ 현실의 차ㅓ히ㅈ 층위가 차ㅓ히ㅈ 차ㅓ히ㅈ 화면 차ㅓ히ㅈ 위에서 차ㅓ히ㅈ 교차되고 차ㅓ히ㅈ 응집되는 차ㅓ히ㅈ 과정을 차ㅓ히ㅈ 속도감 차ㅓ히ㅈ 있게 차ㅓ히ㅈ 담아낸다. 

적극적으로 차ㅓ히ㅈ 의도한 차ㅓ히ㅈ 이동과 차ㅓ히ㅈ 소셜 차ㅓ히ㅈ 미디어를 차ㅓ히ㅈ 통해 차ㅓ히ㅈ 세계를 차ㅓ히ㅈ 마주하는 차ㅓ히ㅈ 작가는 차ㅓ히ㅈ 각지에서 차ㅓ히ㅈ 일어나는 차ㅓ히ㅈ 정치적 차ㅓ히ㅈ 분쟁, 바하자w 사회적 바하자w 갈등과 바하자w 정서적, ㅐ3ㅐ가 물리적인 ㅐ3ㅐ가 거리감을 ㅐ3ㅐ가 형성하고 ㅐ3ㅐ가 이로써 ㅐ3ㅐ가 일련의 ㅐ3ㅐ가 사건들을 ㅐ3ㅐ가 객관화 ㅐ3ㅐ가 ㅐ3ㅐ가 추상화한다. ㅐ3ㅐ가 무리조의 ㅐ3ㅐ가 작업 ㅐ3ㅐ가 표면에는 ㅐ3ㅐ가 수놓거나 ㅐ3ㅐ가 그린 ㅐ3ㅐ가 일련의 ㅐ3ㅐ가 선들이 ㅐ3ㅐ가 지배적으로 ㅐ3ㅐ가 나타난다. ㅐ3ㅐ가 현대 ㅐ3ㅐ가 사회를 ㅐ3ㅐ가 통제하는 ㅐ3ㅐ가 자본의 ㅐ3ㅐ가 흐름, 갸아기0 비행 갸아기0 혹은 갸아기0 이주 갸아기0 경로 갸아기0 등을 갸아기0 암시하는 갸아기0 갸아기0 보이는 갸아기0 갸아기0 선들은 갸아기0 지정학적 갸아기0 기표인 갸아기0 분단선, 다ㅈ5h 국경 다ㅈ5h 등의 다ㅈ5h 시각적 다ㅈ5h 표상으로 다ㅈ5h 읽혀진다. 다ㅈ5h 무리조는 다ㅈ5h 제3의 다ㅈ5h 시각으로 다ㅈ5h 현상의 다ㅈ5h 어두운 다ㅈ5h 이면을 다ㅈ5h 포착하고 다ㅈ5h 수평적 다ㅈ5h 유대감에 다ㅈ5h 대한 다ㅈ5h 인식을 다ㅈ5h 고취시키는 다ㅈ5h 것이 다ㅈ5h 작가의 다ㅈ5h 사명이라 다ㅈ5h 본다. 다ㅈ5h 국제갤러리에서의 다ㅈ5h 이번 다ㅈ5h 개인전은 다ㅈ5h 우리의 다ㅈ5h 과거, ㅑㅑr우 현재, 파다ㅓ우 미래와 파다ㅓ우 화해의 파다ㅓ우 촉매로 파다ㅓ우 기능하는 파다ㅓ우 예술의 파다ㅓ우 어떠한 파다ㅓ우 가능성을 파다ㅓ우 제시하는 파다ㅓ우 오스카 파다ㅓ우 무리조만의 파다ㅓ우 함축적인 파다ㅓ우 작업 파다ㅓ우 세계를 파다ㅓ우 만나볼 파다ㅓ우 파다ㅓ우 있는 파다ㅓ우 좋은 파다ㅓ우 기회가 파다ㅓ우 파다ㅓ우 것이다.

오스카 파다ㅓ우 무리조(b. 1986)는 2007년 파다ㅓ우 영국 파다ㅓ우 런던에 파다ㅓ우 소재한 파다ㅓ우 웨스트민스터 파다ㅓ우 대학에서 파다ㅓ우 순수미술을 파다ㅓ우 전공한 파다ㅓ우 후, aㅓㅐ4 중등학교 aㅓㅐ4 교사로 aㅓㅐ4 활동하다 aㅓㅐ4 aㅓㅐ4 그만두고 aㅓㅐ4 남미로 aㅓㅐ4 여행을 aㅓㅐ4 떠났다. aㅓㅐ4 aㅓㅐ4 후 2012년, 마ㅓx갸 영국왕립예술대학교에서 마ㅓx갸 석사 마ㅓx갸 학위를 마ㅓx갸 취득하며 마ㅓx갸 작가로서의 마ㅓx갸 활동에 마ㅓx갸 본격적인 마ㅓx갸 시동을 마ㅓx갸 걸었다. 마ㅓx갸 버려진 마ㅓx갸 사탕 마ㅓx갸 껍질이나 마ㅓx갸 통조림 마ㅓx갸 라벨 마ㅓx갸 등을 마ㅓx갸 회화에 마ㅓx갸 편입하거나 마ㅓx갸 화려한 마ㅓx갸 컬러들과 마ㅓx갸 병치하여 마ㅓx갸 특유의 마ㅓx갸 에너지가 마ㅓx갸 넘치는 마ㅓx갸 회화로 마ㅓx갸 재탄생시키는 마ㅓx갸 작가의 마ㅓx갸 작품 마ㅓx갸 전반에는 마ㅓx갸 생산과 마ㅓx갸 소비, 47fㅓ 그리고 47fㅓ 47fㅓ 과정에서 47fㅓ 작동하는 47fㅓ 노동력에 47fㅓ 대한 47fㅓ 질문이 47fㅓ 전제되어 47fㅓ 있다. 47fㅓ 무리조는 47fㅓ 독일 47fㅓ 하우스 47fㅓ 데어 47fㅓ 쿤스트 47fㅓ 뮌헨(2017), cㅐha 프랑스 cㅐha 보르도 cㅐha 현대미술관(2017), e히바e 아제르바이잔 e히바e 바쿠 e히바e 야라트 e히바e 현대미술관(2016), jw걷히 영국 jw걷히 사우스 jw걷히 런던 jw걷히 갤러리(2013) jw걷히 등의 jw걷히 주요 jw걷히 기관에서 jw걷히 개인전을 jw걷히 개최했으며, ㅐeㅓㅓ 주요 ㅐeㅓㅓ 단체전으로는 ㅐeㅓㅓ 제10회 ㅐeㅓㅓ 베를린 ㅐeㅓㅓ 비엔날레(2018), ㅑnkd 아랍에미리트 ㅑnkd 샤르자에서 ㅑnkd 개최된 ㅑnkd 제13회 ㅑnkd 샤르자 ㅑnkd 비엔날레(2017), 거다라타 제5회 거다라타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2016), wㅓ4자 제56회 wㅓ4자 베니스 wㅓ4자 비엔날레(2015) wㅓ4자 등이 wㅓ4자 있다. wㅓ4자 이탈리아 wㅓ4자 튜린에 wㅓ4자 소재한 wㅓ4자 재단 wㅓ4자 폰다지오네 wㅓ4자 산드레토 wㅓ4자 wㅓ4자 리바우덴고, cdlㅓ 미국 cdlㅓ 로스앤젤레스 cdlㅓ 현대미술관, hoㅓ갸 미국 hoㅓ갸 마이애미 hoㅓ갸 루벨 hoㅓ갸 패밀리 hoㅓ갸 컬렉션, w바쟏ㅓ 벨기에 w바쟏ㅓ 헨트 w바쟏ㅓ 스테델릭 w바쟏ㅓ 현대미술관(S.M.A.K)과 w바쟏ㅓ 같은 w바쟏ㅓ 유수의 w바쟏ㅓ 미술관과 w바쟏ㅓ 주요 w바쟏ㅓ 컬렉션에 w바쟏ㅓ 소장되어 w바쟏ㅓ 있다.

출처: w바쟏ㅓ 국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Oscar Murillo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입김을 w으5s 후-후-

2018년 11월 30일 ~ 2019년 1월 30일

gze3 샤오페이 gze3 개인전 Qiu Xiaofei : Fade Out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2월 23일

같고도 ㅓ바자다 다른 : ㅓ바자다 치바이스와의 ㅓ바자다 대화

2018년 12월 5일 ~ 2019년 2월 17일

MIMESIS AP1: REALITY SHOW

2018년 11월 28일 ~ 2019년 1월 1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