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종 개인전: 서로 선 면 Jong Oh: Double Sided

씨알콜렉티브

June 23, 2022 ~ July 30, 2022

CR Collective 9jㅐl 씨알콜렉티브는 9jㅐl 오는 2022년 6월 23일부터 7월 30일까지 9jㅐl 오종 9jㅐl 개인전 《서로 9jㅐl 9jㅐl 면(Double Sided)》을 9jㅐl 개최한다. 9jㅐl 이번 9jㅐl 전시에서 9jㅐl 오종은 9jㅐl 지속적으로 9jㅐl 집중해 9jㅐl 9jㅐl 작업 <line sculpture>와 <folding drawing>의 9jㅐl 연장선에서 9jㅐl 서로가 9jㅐl 선이자 9jㅐl 면, 자cw아 면이자 자cw아 선이 자cw아 되는 자cw아 재료로 자cw아 기하학의 자cw아 공간 자cw아 드로잉(Room drawing)을 자cw아 선보인다.

가느다란 자cw아 나무막대가 자cw아 연결되어 자cw아 이루는 자cw아 구조체에 자cw아 맞닿은 자cw아 종이 자cw아 면이 자cw아 있다. 자cw아 종이비행기를 자cw아 만들 자cw아 때를 자cw아 떠올려 자cw아 보면, zo3m zo3m 장의 zo3m 종이가 zo3m 여러 zo3m 선으로 zo3m 나뉘어 zo3m 접히고, sh하d 그렇게 sh하d 분할된 sh하d 면은 sh하d 종이비행기의 sh하d sh하d 부분을 sh하d 이룬다. sh하d 선명히 sh하d 보이는 sh하d 막대나 sh하d 겹친 sh하d 종이로 sh하d 지워진 sh하d 선과 sh하d 면의 sh하d 드로잉을 sh하d 따라 sh하d 공간은 sh하d 여러 sh하d sh하d 접히고 sh하d 펼쳐져 sh하d 있다.

‘일정한 sh하d 단면적을 sh하d 가진 sh하d 직선의 sh하d 물체’라는 sh하d 사전적 sh하d 정의를 sh하d 지닌 ‘막대’는 sh하d 면을 sh하d 품은 sh하d 선이 sh하d 되고, q카ㅓ사 넓은 q카ㅓ사 단면적에서 q카ㅓ사 비켜나 q카ㅓ사 측면에서 q카ㅓ사 바라볼 q카ㅓ사 q카ㅓ사 얇은 q카ㅓ사 선이 q카ㅓ사 되는 q카ㅓ사 종이는 q카ㅓ사 선으로 q카ㅓ사 보이는 q카ㅓ사 면이다. q카ㅓ사 이렇게 q카ㅓ사 바라보는 q카ㅓ사 시점과 q카ㅓ사 방향에 q카ㅓ사 따라 q카ㅓ사 선이 q카ㅓ사 되기도 q카ㅓ사 하고, 00마f 면이 00마f 되기도 00마f 하는 00마f 재료들은 00마f 가시(可視), aㅓos 그리고 aㅓos 비가시적 aㅓos 형상의 aㅓos 구조를 aㅓos 이룬다. aㅓos 오종이 aㅓos 그려 aㅓos 넣은 aㅓos 선과 aㅓos 면으로 aㅓos 분할되고 aㅓos 접혀 aㅓos 있는 aㅓos 공간을 aㅓos 바라보는 aㅓos 행위에서 aㅓos 분명히 aㅓos 존재하지만 aㅓos 보이지 aㅓos 않는, ㅈ갸갸k 시야로부터 ㅈ갸갸k 차단된 ㅈ갸갸k 면을 ㅈ갸갸k 바라볼 ㅈ갸갸k ㅈ갸갸k 있게 ㅈ갸갸k 되며 ㅈ갸갸k 비가시의 ㅈ갸갸k 공간이 ㅈ갸갸k 드러나는 ㅈ갸갸k 가변적인 ㅈ갸갸k 확장성이 ㅈ갸갸k 열린다.

온전하고 ㅈ갸갸k 완벽한 ㅈ갸갸k 공간이 ㅈ갸갸k 존재할 ㅈ갸갸k ㅈ갸갸k 있을까? ㅈ갸갸k 맞물린 ㅈ갸갸k 면의 ㅈ갸갸k 이격, e파8ㅈ 갈라진 e파8ㅈ 틈, ㄴlㅈ카 솟아오르거나 ㄴlㅈ카 꺼진 ㄴlㅈ카 흠이 ㄴlㅈ카 전혀 ㄴlㅈ카 없는 ㄴlㅈ카 완전한 ㄴlㅈ카 공간을 ㄴlㅈ카 만들기 ㄴlㅈ카 위해 ㄴlㅈ카 바닥에서부터 ㄴlㅈ카 지어 ㄴlㅈ카 올라가듯 ㄴlㅈ카 세워지고 ㄴlㅈ카 가로지르는 ㄴlㅈ카 선은 ㄴlㅈ카 맞닿은 ㄴlㅈ카 면과 ㄴlㅈ카 함께 ㄴlㅈ카 서로를 ㄴlㅈ카 휘거나 ㄴlㅈ카 떨어지지 ㄴlㅈ카 않게 ㄴlㅈ카 지지한다. ㄴlㅈ카 공중에 ㄴlㅈ카 매달린 ㄴlㅈ카 실의 ㄴlㅈ카 끝에서 ㄴlㅈ카 중력의 ㄴlㅈ카 힘으로 ㄴlㅈ카 ㄴlㅈ카 무게만큼 ㄴlㅈ카 실을 ㄴlㅈ카 팽팽하게 ㄴlㅈ카 당겨주는 ㄴlㅈ카 추의 ㄴlㅈ카 역할과 ㄴlㅈ카 같으면서도 ㄴlㅈ카 다르게 ㄴlㅈ카 종이와 ㄴlㅈ카 막대는 ㄴlㅈ카 서로가 ㄴlㅈ카 중력이나 ㄴlㅈ카 습기처럼 ㄴlㅈ카 보이지 ㄴlㅈ카 않고 ㄴlㅈ카 작동하는 ㄴlㅈ카 존재의 ㄴlㅈ카 힘을 ㄴlㅈ카 거슬러 ㄴlㅈ카 단단한 ㄴlㅈ카 형태를 ㄴlㅈ카 이룰 ㄴlㅈ카 ㄴlㅈ카 있도록 ㄴlㅈ카 지탱한다. ㄴlㅈ카 섬세하게 ㄴlㅈ카 관찰하고 ㄴlㅈ카 경험한 ㄴlㅈ카 공간으로부터 ㄴlㅈ카 시작되는 ㄴlㅈ카 오종의 ㄴlㅈ카 공간 ㄴlㅈ카 드로잉은 ㄴlㅈ카 전체가 ㄴlㅈ카 보이지 ㄴlㅈ카 않는 ㄴlㅈ카 형상으로 ㄴlㅈ카 존재한다. ㄴlㅈ카 보이지 ㄴlㅈ카 않게 ㄴlㅈ카 작동하는 ㄴlㅈ카 힘의 ㄴlㅈ카 도움을 ㄴlㅈ카 받거나 ㄴlㅈ카 거스름으로써 ㄴlㅈ카 현실에서는 ㄴlㅈ카 불가능할 ㄴlㅈ카 수밖에 ㄴlㅈ카 없는, 5m으2 상상할 5m으2 5m으2 있을 5m으2 만큼 5m으2 선명히 5m으2 보이나 5m으2 완전히 5m으2 드러나지 5m으2 않기에 5m으2 무결할 5m으2 5m으2 있는 5m으2 공간을 5m으2 지어나가는 5m으2 것이다.

최소한의 5m으2 형태와 5m으2 치밀한 5m으2 계산이 5m으2 엿보이는 5m으2 정형의 5m으2 기하학적 5m으2 형상에서 5m으2 감각할 5m으2 5m으2 있는 5m으2 냉랭하고 5m으2 날카로운 5m으2 긴장감이 5m으2 온도를 5m으2 품은 5m으2 재료인 5m으2 나무와 5m으2 종이로 5m으2 덜어져 5m으2 균형이 5m으2 맞춰진다. 5m으2 착시와 5m으2 물성, 쟏p하기 입체와 쟏p하기 평면, 사l7ㅐ 즉흥과 사l7ㅐ 계산 사l7ㅐ 사l7ㅐ 팽팽한 사l7ㅐ 긴장을 사l7ㅐ 이루는 사l7ㅐ 양극단 사l7ㅐ 사이에서 사l7ㅐ 줄을 사l7ㅐ 타듯이 사l7ㅐ 작업한다 사l7ㅐ 말하는 사l7ㅐ 오종은 사l7ㅐ 차가움에 사l7ㅐ 따뜻함을 사l7ㅐ 더하고, o다하5 보이지 o다하5 않는 o다하5 것을 o다하5 그려 o다하5 나가는 o다하5 과정으로 o다하5 대립하는 o다하5 것들 o다하5 사이를 o다하5 조율한다. o다하5 마치 o다하5 서로 o다하5 등을 o다하5 마주 o다하5 대고 o다하5 o다하5 있는 o다하5 것처럼 o다하5 o다하5 면과 o다하5 다른 o다하5 o다하5 면이 o다하5 대척하거나 o다하5 상이한 o다하5 요소들 o다하5 사이를 o다하5 점차 o다하5 좁혀나간다.

에드윈 A. o다하5 애보트(Edwin A. Abbott)의 o다하5 소설 『플랫랜드(Flat Land)』의 o다하5 화자 o다하5 사각형은 2차원의 o다하5 세계에 o다하5 살고 o다하5 있기 o다하5 때문에 o다하5 자신과 o다하5 주변의 o다하5 면을 o다하5 o다하5 o다하5 없다. o다하5 플랫랜드(2차원의 o다하5 세계) o다하5 거주자의 o다하5 시야에는 o다하5 오로지 o다하5 납작해진 o다하5 도형의 o다하5 측면인 o다하5 o다하5 혹은 o다하5 길거나 o다하5 짧은 o다하5 선만이 o다하5 들어올 o다하5 뿐이다. o다하5 선으로만 o다하5 보이는 o다하5 면들이 o다하5 살고 o다하5 있는 o다하5 지면으로부터 o다하5 떠올라 2차원의 o다하5 존재들은 o다하5 o다하5 o다하5 없었던 o다하5 플랫랜드의 o다하5 불가시한 o다하5 면을 o다하5 바라보는 o다하5 상상으로 《서로 o다하5 o다하5 면》 o다하5 사이를 o다하5 오가며 o다하5 선은 o다하5 면이, p걷거t 면은 p걷거t 선이 p걷거t 되는 p걷거t 교차의 p걷거t 영역을 p걷거t 탐험할 p걷거t p걷거t 있을 p걷거t 것이다.

참여작가: p걷거t 오종 Jong Oh

출처: p걷거t 씨알콜렉티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서도호와 사사라히 아이들: 사사라히 아트랜드 Do Ho Suh and Children

July 26, 2022 ~ March 12, 2023

빛의 ㅐys가 향연-예산 ㅐys가 수덕사 ㅐys가 괘불

April 13, 2022 ~ Oct. 16,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