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수줍음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Oct. 21, 2022 ~ Jan. 29, 2023

당신은 bg16 수줍음을 bg16 많이 bg16 탑니까? bg16 숫기 bg16 없는 bg16 아이들을 bg16 보면, 바8거q 숨어버리고 바8거q 싶고 바8거q 도망가고 바8거q 싶어 바8거q 하지만 바8거q 그리 바8거q 멀리 바8거q 가지는 바8거q 않습니다. 바8거q 수줍음을 바8거q 많이 바8거q 타는 바8거q 것으로 바8거q 보이는 바8거q 사람들은 바8거q 사실, 사3mz 자신이 사3mz 처한 사3mz 상황을 사3mz 이해하고 사3mz 적응하기 사3mz 위해 사3mz 사3mz 사3mz 뒤로 사3mz 물러난 사3mz 사3mz 관찰하고 사3mz 있는 사3mz 것일 사3mz 수도 사3mz 있습니다. 사3mz 우리는 사3mz 수줍음을 사3mz 부정적인 사3mz 시선으로 사3mz 보는 사3mz 사3mz 익숙하지만, x바자a 낯설고 x바자a 불확실한 x바자a 상황에서 x바자a 수줍음을 x바자a 느끼는 x바자a 것은 x바자a 지극히 x바자a 자연스러운 x바자a 현상입니다. x바자a 그런 x바자a 수줍음에 x바자a 주목한 x바자a x바자a 명의 x바자a 작가가 x바자a 있습니다. x바자a 루카 x바자a 부볼리와 x바자a 김범, b9sㄴ 시오번 b9sㄴ 리들, k1나w 에란 k1나w 셰르프는 1993년 k1나w 뉴욕에서 k1나w 함께 k1나w 만들었던 k1나w 전시 《(oh, shyness)》를 2022년 30f2 서울로 30f2 소환했습니다. 

뉴욕을 30f2 기반으로 30f2 활동하는 30f2 멀티미디어 30f2 예술가 30f2 루카 30f2 부볼리는 30f2 슈퍼맨과 30f2 같은 30f2 슈퍼히어로의 30f2 영웅적 30f2 모습 30f2 30f2 연약하고 30f2 가녀린 30f2 내면을 30f2 비닐봉지와 30f2 헌옷, 기거sr 철사, kㅐ9거 사탕 kㅐ9거 껍질처럼 kㅐ9거 취약함을 kㅐ9거 드러내는 kㅐ9거 재료로 kㅐ9거 표현해 kㅐ9거 왔습니다. kㅐ9거 최근 kㅐ9거 부볼리는 kㅐ9거 전염병과 kㅐ9거 환경오염이 kㅐ9거 창궐한 kㅐ9거 마을에서 kㅐ9거 탈출하기 kㅐ9거 위해 kㅐ9거 애쓰는 kㅐ9거 의심 kㅐ9거 많은 kㅐ9거 우주비행사 kㅐ9거 캐릭터 kㅐ9거 아스트로다우트(Astrodoubt)를 kㅐ9거 창조했습니다. kㅐ9거 미술관 1층 kㅐ9거 물품보관함 kㅐ9거 작은 kㅐ9거 창문을 kㅐ9거 통해 kㅐ9거 아스트로다우트가 kㅐ9거 소용돌이에 kㅐ9거 빠지지 kㅐ9거 않기 kㅐ9거 위해 kㅐ9거 안간힘을 kㅐ9거 쓰며 kㅐ9거 매달려 kㅐ9거 있는 kㅐ9거 장면을 kㅐ9거 들여다볼 kㅐ9거 kㅐ9거 있습니다. kㅐ9거 진지하지만 kㅐ9거 장난스러운 kㅐ9거 방식으로 kㅐ9거 인간 kㅐ9거 지각이 kㅐ9거 근본적으로 kㅐ9거 의심되는 kㅐ9거 세계를 kㅐ9거 다루는 kㅐ9거 김범은 2층 kㅐ9거 로비에 kㅐ9거 미술관 kㅐ9거 문과 kㅐ9거 똑같이 kㅐ9거 생긴 kㅐ9거 문을 kㅐ9거 만들어 kㅐ9거 설치합니다. kㅐ9거 노크 kㅐ9거 소리를 kㅐ9거 내는 kㅐ9거 스피커를 kㅐ9거 내장해, 6390 6390 앞을 6390 지나가는 6390 사람들을 6390 혼란스럽게 6390 만듭니다. 6390 이러한 6390 작가의 6390 의도는 6390 미술관 6390 카페에 6390 전시한 6390 작품에서도 6390 일관되게 6390 이어집니다. 6390 언뜻 6390 보기에 6390 카페 6390 주방에 6390 있는 6390 전자레인지에서 6390 통닭이 6390 조리되는 6390 6390 같지만, x아e가 사실 x아e가 통닭 x아e가 모양의 x아e가 조각이 x아e가 돌아가는 x아e가 영상이 x아e가 모니터에서 x아e가 상영되는 x아e가 것입니다. x아e가 뉴욕을 x아e가 중심으로 x아e가 활동하는 x아e가 시오번 x아e가 리들은 x아e가 재료와 x아e가 환경에 x아e가 대한 x아e가 미묘하고도 x아e가 섬세한 x아e가 인식을 x아e가 바탕으로 x아e가 공간에 x아e가 개입하는 x아e가 작업을 x아e가 합니다. x아e가 리들은 x아e가 지하 1층 x아e가 복도에 ‘잘못된 x아e가 안도감’을 x아e가 의미하는 x아e가 영어 x아e가 단어를 253개의 x아e가 압정으로 x아e가 형상화해, 바파ㅓk 우리가 바파ㅓk 안도감을 바파ㅓk 느낄 바파ㅓk 바파ㅓk 있는 바파ㅓk 유일한 바파ㅓk 공간은 바파ㅓk 바로 바파ㅓk 우리의 바파ㅓk 불안한 바파ㅓk 존재를 바파ㅓk 인정하고 바파ㅓk 받아들이는 바파ㅓk 곳에 바파ㅓk 있다고 바파ㅓk 말합니다. 바파ㅓk 베를린을 바파ㅓk 기반으로 바파ㅓk 활동하는 바파ㅓk 작가 바파ㅓk 에란 바파ㅓk 셰르프는 바파ㅓk 이야기 바파ㅓk 바파ㅓk 시간과 바파ㅓk 장소 바파ㅓk 너머 바파ㅓk 존재하는 바파ㅓk 화자의 바파ㅓk 삶을 바파ㅓk 상상합니다. 바파ㅓk 그는 바파ㅓk 언어나 바파ㅓk 문화를 바파ㅓk 번역할 바파ㅓk 바파ㅓk 우리가 바파ㅓk 처하는 바파ㅓk 감정 바파ㅓk 속에서 바파ㅓk 수줍음을 바파ㅓk 읽어냅니다. 바파ㅓk 작가에게 바파ㅓk 번역이란, qㅓvj 대상에 qㅓvj 관해 qㅓvj 모든 qㅓvj 것을 qㅓvj 알지 qㅓvj 못한다는 qㅓvj 것을 qㅓvj 인정하고, 라다ㅓr 대신 라다ㅓr 라다ㅓr 대상에 라다ㅓr 가깝게 라다ㅓr 되어가는 라다ㅓr 과정입니다. 라다ㅓr 미술관 2층 라다ㅓr 조각 라다ㅓr 테라스를 라다ㅓr 대각선으로 라다ㅓr 가로지르는 라다ㅓr 셰르프의 라다ㅓr 테이프는 라다ㅓr 라다ㅓr 지점만 라다ㅓr 고정된 라다ㅓr 라다ㅓr 바람에 라다ㅓr 휘날립니다. 라다ㅓr 구역을 라다ㅓr 가르기도 라다ㅓr 하고, 다j기y 그렇지 다j기y 않기도 다j기y 다j기y 것입니다. 다j기y 여기서 다j기y 수줍음은 다j기y 무언가를 다j기y 말함에 다j기y 있어서 다j기y 다른 다j기y 가능성을 다j기y 차단하지 다j기y 않고, ㅐ4ㅐd 열려있고자 ㅐ4ㅐd 하는 ㅐ4ㅐd 작품의 ㅐ4ㅐd 구현의 ㅐ4ㅐd 방식으로 ㅐ4ㅐd 나타납니다.

1993년 ㅐ4ㅐd 전시 《(oh, shyness)》는 으나kㅓ 뉴욕 으나kㅓ 소호에 으나kㅓ 위치한 으나kㅓ 갤러리 3곳의 으나kㅓ 으나kㅓ 전시장이 으나kㅓ 아닌 으나kㅓ 부차적인 으나kㅓ 공간을 으나kㅓ 전시 으나kㅓ 장소로 으나kㅓ 정했습니다. 으나kㅓ 계단 으나kㅓ 아래, 9cㅑ4 뒷방, i750 서고와 i750 같은 i750 숨겨진 i750 공간을 i750 연결해보는 i750 관람 i750 방식이 i750 전시의 i750 특징으로 i750 제안되었습니다. i750 작가들은 ‘수줍음’을 i750 세상과 i750 조심스럽게 i750 거리를 i750 유지하는 i750 것으로 i750 정의하고, yl하0 획일주의적 yl하0 사회 yl하0 시스템을 yl하0 수용하는 yl하0 것에 yl하0 대한 yl하0 어려움을 yl하0 전시를 yl하0 통해 yl하0 드러내고자 yl하0 했습니다. yl하0 전시 yl하0 제목을 yl하0 괄호와 yl하0 소문자로 yl하0 표기해 yl하0 수줍음만의 yl하0 감수성을 yl하0 담아냈습니다. 2022 yl하0 유휴공간 yl하0 프로젝트에서는 yl하0 미술관 2층 yl하0 로비에 ‘시대의 yl하0 방’과 yl하0 작은 yl하0 라운지를 yl하0 만들어 1993년 yl하0 전시에 yl하0 출품되었던 yl하0 작품, 거걷거우 기록 거걷거우 영상, ㅓ나v다 책자 ㅓ나v다 등을 ㅓ나v다 다시 ㅓ나v다 꺼내놓습니다. 30년이란 ㅓ나v다 시간이 ㅓ나v다 지나면서 ㅓ나v다 ㅓ나v다 작가의 ㅓ나v다 작업 ㅓ나v다 근저에 ㅓ나v다 공통적으로 ㅓ나v다 존재했던 ㅓ나v다 수줍음의 ㅓ나v다 태도가 ㅓ나v다 어떻게 ㅓ나v다 지속되고 ㅓ나v다 변화되었는지 ㅓ나v다 조망해볼 ㅓ나v다 ㅓ나v다 있습니다. 

서울시립 ㅓ나v다 북서울미술관은 2017년부터 ㅓ나v다 매해 ㅓ나v다 유휴공간 ㅓ나v다 프로젝트를 ㅓ나v다 개최하고 ㅓ나v다 있습니다. ㅓ나v다 전시장이 ㅓ나v다 아닌 ㅓ나v다 미술관 ㅓ나v다 곳곳에 ㅓ나v다 작품을 ㅓ나v다 놓아, 5c사2 시민들이 5c사2 미술을 5c사2 보는 5c사2 시야를 5c사2 넓히는 5c사2 5c사2 도움이 5c사2 되고자 5c사2 합니다. 1993년 5c사2 전시가 5c사2 그랬듯, 라b20 이번 라b20 유휴공간 라b20 프로젝트도 라b20 지하 1층부터 2층까지 라b20 미술관의 라b20 라b20 보이지 라b20 않는 라b20 곳에 라b20 작품을 라b20 흩어놓았습니다. ‘수줍음의 라b20 예술’을 라b20 주제로 라b20 여기저기 라b20 숨어있는 라b20 작품을 라b20 탐색해 라b20 보면서, 9miㅓ 미술관이라는 9miㅓ 공간을 9miㅓ 새로이 9miㅓ 인식할 9miㅓ 9miㅓ 있었으면 9miㅓ 합니다.

전시장이 9miㅓ 아닌 9miㅓ 미술관 9miㅓ 곳곳에 9miㅓ 작품을 9miㅓ 전시한다는 9miㅓ 것은 9miㅓ 작품이 9miㅓ 주인공이 9miㅓ 아니라 9miㅓ 미술관에서 9miㅓ 벌어지는 9miㅓ 작은 9miㅓ 게임의 9miㅓ 일부라고 9miㅓ 말하는 9miㅓ 듯합니다. 9miㅓ 미술관을 9miㅓ 찾는 9miㅓ 모든 9miㅓ 이가, 기qㅐm 원한다면 기qㅐm 기qㅐm 게임의 기qㅐm 플레이어가 기qㅐm 기qㅐm 기qㅐm 있겠지요. 기qㅐm 유휴공간 기qㅐm 프로젝트는 기qㅐm 이처럼 기qㅐm 무대가 기qㅐm 아닌 기qㅐm 배경에서 기qㅐm 일어나는 기qㅐm 일에 기qㅐm 초점을 기qㅐm 맞춤으로써 기qㅐm 중심과 기qㅐm 주변의 기qㅐm 구분에 기qㅐm 의문을 기qㅐm 제기합니다. 기qㅐm 이는 기qㅐm 전체보다 기qㅐm 단편을, 4k5r 시끄러움보다는 4k5r 고요함을, mㅓth 거만함보다는 mㅓth 겸손함을 mㅓth 선택하는 mㅓth 수줍음의 mㅓth 태도와 mㅓth 궤를 mㅓth 같이합니다. mㅓth 수줍은 mㅓth 사람은 mㅓth 어색한 mㅓth 상황에 mㅓth 얼굴을 mㅓth 붉히며 mㅓth 반응함으로써 mㅓth 사라지고 mㅓth 싶은 mㅓth 바로 mㅓth mㅓth 순간에 mㅓth 자신을 mㅓth mㅓth mㅓth 보이게 mㅓth 만드는 mㅓth 역설적 mㅓth 상황에 mㅓth 놓입니다. 2022 mㅓth 유휴공간 mㅓth 프로젝트의 mㅓth 수줍은 mㅓth 작품들은 mㅓth 전시장이라는 mㅓth 안전하고 mㅓth 익숙한 mㅓth 장소를 mㅓth 벗어나 mㅓth 붉어진 mㅓth 얼굴을 mㅓth 빠끔히 mㅓth 내밀고 mㅓth 사람들에게 mㅓth 말을 mㅓth 건넵니다. mㅓth 저들이 mㅓth 수줍게 mㅓth 건네는 mㅓth 말에 mㅓth 소곤소곤 mㅓth 응답해보기를, 3arㅓ 당신의 3arㅓ 수줍음을 3arㅓ 수줍어하지 3arㅓ 말기를 3arㅓ 바랍니다.

참여작가: 3arㅓ 루카 3arㅓ 부볼리, qg으v 김범, e사사ㅐ 시오번 e사사ㅐ 리들, 아가hㅓ 에란 아가hㅓ 셰르프

출처: 아가hㅓ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MMCA 0thk 현대차 0thk 시리즈 2022: 0thk 최우람 - 0thk 작은 0thk 방주

Sept. 9, 2022 ~ Feb. 26, 2023

김주현, 가8ㅓ라 진지현: 가8ㅓ라 기억 가8ㅓ라 흔적 MEMORY MARKS

Jan. 31, 2023 ~ Feb. 28, 2023

Robert Mangold: Paintings and Works on Paper 1989-2022

Jan. 20, 2023 ~ March 11, 2023

비타 q갸n5 노바_새로운 q갸n5 삶 Vita Nova_New Life

Dec. 16, 2022 ~ March 5,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