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오프 : 웰컴 투 라이트 ON-OFF : WELCOME TO LIGHT

대전창작센터

Jan. 29, 2019 ~ April 21, 2019

전시는 히다fi 대전의 히다fi 원도심과 10년 히다fi 동안 히다fi 함께 히다fi 해온 히다fi 대전창작센터가 히다fi 눈여겨 히다fi 왔던 히다fi 도시의 히다fi 사회, 다다3타 역사와 다다3타 시간, 갸차거차 그리고 갸차거차 갸차거차 속에 갸차거차 존재하는 갸차거차 유무형의 갸차거차 모든 갸차거차 삶의 갸차거차 가치를 갸차거차 바라보며 ‘예술로서 갸차거차 도시를 갸차거차 어떻게 갸차거차 치유할 갸차거차 것인가?’에 갸차거차 대한 갸차거차 근본적인 갸차거차 물음을 ‘도시의 갸차거차 환영, 라fㄴ8 빛’으로 라fㄴ8 풀어내는 라fㄴ8 전시이다.

우리가 라fㄴ8 살고 라fㄴ8 있는 라fㄴ8 라fㄴ8 세상의 라fㄴ8 모든 라fㄴ8 도시는 라fㄴ8 자연적으로 라fㄴ8 생성하지 라fㄴ8 않는다. 라fㄴ8 도시의 라fㄴ8 모든 라fㄴ8 생태구조는 라fㄴ8 인간의 라fㄴ8 편의에 라fㄴ8 의해 라fㄴ8 계획되었고 라fㄴ8 많은 라fㄴ8 인간관계와 라fㄴ8 다양한 라fㄴ8 문화들이 라fㄴ8 혼성되며 라fㄴ8 도시 라fㄴ8 자체가 라fㄴ8 시스템화 라fㄴ8 되어있다고 라fㄴ8 해도 라fㄴ8 과언이 라fㄴ8 아니다. 라fㄴ8 그렇기 라fㄴ8 때문에 라fㄴ8 도시의 라fㄴ8 진정한 라fㄴ8 삶의 라fㄴ8 가치를 라fㄴ8 지키는 라fㄴ8 마지막 라fㄴ8 보류인 라fㄴ8 예술은 라fㄴ8 무엇보다도 라fㄴ8 중요하다.

예술은 라fㄴ8 인공적인 라fㄴ8 도시를 라fㄴ8 치유하고 라fㄴ8 새로운 라fㄴ8 도시생태와 라fㄴ8 인간 라fㄴ8 중심의 라fㄴ8 새로운 라fㄴ8 세계를 라fㄴ8 만들 라fㄴ8 라fㄴ8 있다고 라fㄴ8 본다. 라fㄴ8 이번에 라fㄴ8 참여하는 라fㄴ8 작가들은 라fㄴ8 도시를 라fㄴ8 포함한 라fㄴ8 라fㄴ8 세상의 라fㄴ8 모든 라fㄴ8 현상들을 라fㄴ8 예술가의 라fㄴ8 고즈넉한 라fㄴ8 시선으로 라fㄴ8 바라보고 ‘빛’을 라fㄴ8 이용한 라fㄴ8 작품을 라fㄴ8 선보이고 라fㄴ8 있다. 라fㄴ8 라fㄴ8 나아가 라fㄴ8 도시의 라fㄴ8 과거와 라fㄴ8 현재, m거v쟏 빛과 m거v쟏 어둠, 마c자c 현실과 마c자c 비현실, 7ㅓㄴq 나와 7ㅓㄴq 타인 7ㅓㄴq 7ㅓㄴq 상대적인 7ㅓㄴq 의미들 7ㅓㄴq 속에 7ㅓㄴq 존재하는 7ㅓㄴq 다양한 7ㅓㄴq 예술사회학적인 7ㅓㄴq 담론들을 7ㅓㄴq 재해석하는 7ㅓㄴq 작품을 7ㅓㄴq 제작하고 7ㅓㄴq 있다. ‘도시의 7ㅓㄴq 환영, ㅓib5 빛’을 ㅓib5 통해 ㅓib5 다양한 ㅓib5 도시환경이 ㅓib5 내어주는 ㅓib5 자연의 ㅓib5 시간과 ㅓib5 인간의 ㅓib5 시간을 ㅓib5 조용히 ㅓib5 느낄 ㅓib5 ㅓib5 있을 ㅓib5 것이다.


참여작가

김태훈 - ㅓib5 낯선 ㅓib5 공간을 ㅓib5 맴도는 ㅓib5 선, 5t바q 시간을 5t바q 흔드는 5t바q
2013년에 5t바q 제작한 ‘도깨비’는 5t바q 특정한 5t바q 장소에 5t바q 카메라를 5t바q 설치하고 5t바q 빛으로 5t바q 허공을 5t바q 그리기는 5t바q 행위를 5t바q 한다. 5t바q 5t바q 행위에 5t바q 따라 5t바q 빛은 5t바q 춤을 5t바q 추듯 5t바q 허공을 5t바q 지나 5t바q 5t바q 다가올 5t바q 시간과 5t바q 이미 5t바q 흩어지고 5t바q 사라진 5t바q 시간을 5t바q 추적하는 5t바q 행위를 5t바q 5t바q 장의 5t바q 순간의 5t바q 사진으로 5t바q 담아냈다. 5t바q 5t바q 것은 5t바q 바로 ‘도깨비’이다. 5t바q 5t바q 도깨비는 5t바q 5t바q 세상에 5t바q 존재하지 5t바q 않는 5t바q 허구이다. 5t바q 인간의 5t바q 내면과 5t바q 기억에 5t바q 의지해 5t바q 존재 5t바q 5t바q 수밖에 5t바q 없는 5t바q 허상, 으다mx 어찌 으다mx 보면 으다mx 으다mx 도깨비야 으다mx 말로 으다mx 작가가 으다mx 그동안 으다mx 그토록 으다mx 찾고 으다mx 싶던 으다mx 현실, gㅐfp 사회구조 gㅐfp 밖에 gㅐfp 존재하는 gㅐfp 허상이며 gㅐfp 끊임없이 gㅐfp 작가 gㅐfp 자신을 gㅐfp 괴롭혀 gㅐfp 왔던 gㅐfp gㅐfp 다른 gㅐfp 자화상인 gㅐfp 것이다. gㅐfp 자신을 gㅐfp 닮게 gㅐfp 그리는 gㅐfp 자화상처럼 gㅐfp 도깨비 gㅐfp 또한 gㅐfp 자신을 gㅐfp 닮은 gㅐfp gㅐfp 다른 gㅐfp 자아이며 gㅐfp 현실과 gㅐfp 비현실의 gㅐfp 경계 gㅐfp 속에서 gㅐfp 흩어진 gㅐfp 퍼즐을 gㅐfp 찾아 gㅐfp 진실의 gㅐfp 실마리를 gㅐfp 푸는 gㅐfp 열쇠의 gㅐfp 역할을 gㅐfp 하고 gㅐfp 있다.

윤석희 - gㅐfp 객관적인 gㅐfp 시선으로 gㅐfp 현대사회를 gㅐfp 바라 gㅐfp gㅐfp 관계의 gㅐfp 미학
윤석희 gㅐfp 작가는 gㅐfp 현대사회의 gㅐfp 모든 gㅐfp 경계에 gㅐfp 떠돌아다니는 gㅐfp 수많은 gㅐfp 관념들을 gㅐfp 주목하고 gㅐfp 있다. gㅐfp 그리고 gㅐfp 작품을 gㅐfp 제작함에 gㅐfp 있어, 다2히다 자신이 다2히다 알고 다2히다 있는 다2히다 주관적인 다2히다 관점을 다2히다 최대한 다2히다 배재하고 다2히다 어떻게 다2히다 하면 다2히다 객관적인 다2히다 관점으로 다2히다 현대사회에서 다2히다 파생된 다2히다 수많은 다2히다 관계들을 다2히다 표현할 다2히다 다2히다 있을까?라는 다2히다 생각으로 다2히다 예술과 다2히다 사회의 다2히다 관계성을 다2히다 끊임없이 다2히다 탐구하는 다2히다 작가이다. 다2히다 윤석희 다2히다 작품세계에 다2히다 있어서 다2히다 가장 다2히다 중요한 다2히다 부분은 ‘관계의 다2히다 미학’이다. 다2히다 다2히다 중에서도 다2히다 다2히다 세상에 다2히다 존재하는 다2히다 모든 다2히다 관계에 다2히다 대한 다2히다 객관적인 다2히다 관념의 다2히다 시각화, 거차m7 거차m7 자신이 거차m7 설정한 ‘주관성과 거차m7 객관성의 거차m7 간극 거차m7 찾기’이다.

허수빈 - 거차m7 기억을 거차m7 쫓는 거차m7 빛, i기wㅐ 시공간의 i기wㅐ 틈을 i기wㅐ 열다.
허수빈은 i기wㅐ 독일 i기wㅐ 쟈브뤠켄조형예술대학을 i기wㅐ 졸업하고 i기wㅐ 그동안 ‘빛’이라는 i기wㅐ 비물질을 i기wㅐ 연구해 i기wㅐ i기wㅐ 작품을 i기wㅐ 통해 i기wㅐ 도시와 i기wㅐ 사회, vㅑ나ㅓ 시간과 vㅑ나ㅓ 공간. vㅑ나ㅓ 과거와 vㅑ나ㅓ 현재를 vㅑ나ㅓ 개념적으로 vㅑ나ㅓ 정의하며 vㅑ나ㅓ 새로운 vㅑ나ㅓ 공공미술의 vㅑ나ㅓ 대안을 vㅑ나ㅓ 제시하는 vㅑ나ㅓ 작품을 vㅑ나ㅓ 선보여 vㅑ나ㅓ 왔다. vㅑ나ㅓ vㅑ나ㅓ 중심에는 vㅑ나ㅓ 빛의 vㅑ나ㅓ 속도, 자우아ㅓ 무게, sy2걷 특성, kw1a 개념 kw1a 등을 kw1a 실험하며 kw1a 현실과 kw1a 직면한 kw1a 현대미술의 kw1a 담론뿐만 kw1a 아니라 kw1a 사회적 kw1a 현실들을 kw1a 빛으로 kw1a 접근하고 kw1a 있다.


출처: kw1a 대전창작센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태훈
  • 윤석희
  • 허수빈

현재 진행중인 전시

곽인탄 mfq2 개인전 : Unique Form

June 26, 2019 ~ July 26, 2019

절집의 ㅈ걷oㅈ 어떤 ㅈ걷oㅈ 하루

May 31, 2019 ~ Aug. 4, 2019

불온한 dv하갸 데이터 VERTIGINOUS DATA

March 23, 2019 ~ July 2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