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오프 : 웰컴 투 라이트 ON-OFF : WELCOME TO LIGHT

대전창작센터

2019년 1월 29일 ~ 2019년 3월 24일

전시는 9zgg 대전의 9zgg 원도심과 10년 9zgg 동안 9zgg 함께 9zgg 해온 9zgg 대전창작센터가 9zgg 눈여겨 9zgg 왔던 9zgg 도시의 9zgg 사회, 5하ㅐ기 역사와 5하ㅐ기 시간, 카5ㅓ하 그리고 카5ㅓ하 카5ㅓ하 속에 카5ㅓ하 존재하는 카5ㅓ하 유무형의 카5ㅓ하 모든 카5ㅓ하 삶의 카5ㅓ하 가치를 카5ㅓ하 바라보며 ‘예술로서 카5ㅓ하 도시를 카5ㅓ하 어떻게 카5ㅓ하 치유할 카5ㅓ하 것인가?’에 카5ㅓ하 대한 카5ㅓ하 근본적인 카5ㅓ하 물음을 ‘도시의 카5ㅓ하 환영, 다m쟏5 빛’으로 다m쟏5 풀어내는 다m쟏5 전시이다.

우리가 다m쟏5 살고 다m쟏5 있는 다m쟏5 다m쟏5 세상의 다m쟏5 모든 다m쟏5 도시는 다m쟏5 자연적으로 다m쟏5 생성하지 다m쟏5 않는다. 다m쟏5 도시의 다m쟏5 모든 다m쟏5 생태구조는 다m쟏5 인간의 다m쟏5 편의에 다m쟏5 의해 다m쟏5 계획되었고 다m쟏5 많은 다m쟏5 인간관계와 다m쟏5 다양한 다m쟏5 문화들이 다m쟏5 혼성되며 다m쟏5 도시 다m쟏5 자체가 다m쟏5 시스템화 다m쟏5 되어있다고 다m쟏5 해도 다m쟏5 과언이 다m쟏5 아니다. 다m쟏5 그렇기 다m쟏5 때문에 다m쟏5 도시의 다m쟏5 진정한 다m쟏5 삶의 다m쟏5 가치를 다m쟏5 지키는 다m쟏5 마지막 다m쟏5 보류인 다m쟏5 예술은 다m쟏5 무엇보다도 다m쟏5 중요하다.

예술은 다m쟏5 인공적인 다m쟏5 도시를 다m쟏5 치유하고 다m쟏5 새로운 다m쟏5 도시생태와 다m쟏5 인간 다m쟏5 중심의 다m쟏5 새로운 다m쟏5 세계를 다m쟏5 만들 다m쟏5 다m쟏5 있다고 다m쟏5 본다. 다m쟏5 이번에 다m쟏5 참여하는 다m쟏5 작가들은 다m쟏5 도시를 다m쟏5 포함한 다m쟏5 다m쟏5 세상의 다m쟏5 모든 다m쟏5 현상들을 다m쟏5 예술가의 다m쟏5 고즈넉한 다m쟏5 시선으로 다m쟏5 바라보고 ‘빛’을 다m쟏5 이용한 다m쟏5 작품을 다m쟏5 선보이고 다m쟏5 있다. 다m쟏5 다m쟏5 나아가 다m쟏5 도시의 다m쟏5 과거와 다m쟏5 현재, 나하으ㅓ 빛과 나하으ㅓ 어둠, tㅐㅓ갸 현실과 tㅐㅓ갸 비현실, 라기8나 나와 라기8나 타인 라기8나 라기8나 상대적인 라기8나 의미들 라기8나 속에 라기8나 존재하는 라기8나 다양한 라기8나 예술사회학적인 라기8나 담론들을 라기8나 재해석하는 라기8나 작품을 라기8나 제작하고 라기8나 있다. ‘도시의 라기8나 환영, wnㅐq 빛’을 wnㅐq 통해 wnㅐq 다양한 wnㅐq 도시환경이 wnㅐq 내어주는 wnㅐq 자연의 wnㅐq 시간과 wnㅐq 인간의 wnㅐq 시간을 wnㅐq 조용히 wnㅐq 느낄 wnㅐq wnㅐq 있을 wnㅐq 것이다.


참여작가

김태훈 - wnㅐq 낯선 wnㅐq 공간을 wnㅐq 맴도는 wnㅐq 선, vvf바 시간을 vvf바 흔드는 vvf바
2013년에 vvf바 제작한 ‘도깨비’는 vvf바 특정한 vvf바 장소에 vvf바 카메라를 vvf바 설치하고 vvf바 빛으로 vvf바 허공을 vvf바 그리기는 vvf바 행위를 vvf바 한다. vvf바 vvf바 행위에 vvf바 따라 vvf바 빛은 vvf바 춤을 vvf바 추듯 vvf바 허공을 vvf바 지나 vvf바 vvf바 다가올 vvf바 시간과 vvf바 이미 vvf바 흩어지고 vvf바 사라진 vvf바 시간을 vvf바 추적하는 vvf바 행위를 vvf바 vvf바 장의 vvf바 순간의 vvf바 사진으로 vvf바 담아냈다. vvf바 vvf바 것은 vvf바 바로 ‘도깨비’이다. vvf바 vvf바 도깨비는 vvf바 vvf바 세상에 vvf바 존재하지 vvf바 않는 vvf바 허구이다. vvf바 인간의 vvf바 내면과 vvf바 기억에 vvf바 의지해 vvf바 존재 vvf바 vvf바 수밖에 vvf바 없는 vvf바 허상, ㅐ으ㅐs 어찌 ㅐ으ㅐs 보면 ㅐ으ㅐs ㅐ으ㅐs 도깨비야 ㅐ으ㅐs 말로 ㅐ으ㅐs 작가가 ㅐ으ㅐs 그동안 ㅐ으ㅐs 그토록 ㅐ으ㅐs 찾고 ㅐ으ㅐs 싶던 ㅐ으ㅐs 현실, cㅓ바갸 사회구조 cㅓ바갸 밖에 cㅓ바갸 존재하는 cㅓ바갸 허상이며 cㅓ바갸 끊임없이 cㅓ바갸 작가 cㅓ바갸 자신을 cㅓ바갸 괴롭혀 cㅓ바갸 왔던 cㅓ바갸 cㅓ바갸 다른 cㅓ바갸 자화상인 cㅓ바갸 것이다. cㅓ바갸 자신을 cㅓ바갸 닮게 cㅓ바갸 그리는 cㅓ바갸 자화상처럼 cㅓ바갸 도깨비 cㅓ바갸 또한 cㅓ바갸 자신을 cㅓ바갸 닮은 cㅓ바갸 cㅓ바갸 다른 cㅓ바갸 자아이며 cㅓ바갸 현실과 cㅓ바갸 비현실의 cㅓ바갸 경계 cㅓ바갸 속에서 cㅓ바갸 흩어진 cㅓ바갸 퍼즐을 cㅓ바갸 찾아 cㅓ바갸 진실의 cㅓ바갸 실마리를 cㅓ바갸 푸는 cㅓ바갸 열쇠의 cㅓ바갸 역할을 cㅓ바갸 하고 cㅓ바갸 있다.

윤석희 - cㅓ바갸 객관적인 cㅓ바갸 시선으로 cㅓ바갸 현대사회를 cㅓ바갸 바라 cㅓ바갸 cㅓ바갸 관계의 cㅓ바갸 미학
윤석희 cㅓ바갸 작가는 cㅓ바갸 현대사회의 cㅓ바갸 모든 cㅓ바갸 경계에 cㅓ바갸 떠돌아다니는 cㅓ바갸 수많은 cㅓ바갸 관념들을 cㅓ바갸 주목하고 cㅓ바갸 있다. cㅓ바갸 그리고 cㅓ바갸 작품을 cㅓ바갸 제작함에 cㅓ바갸 있어, gi거ㅓ 자신이 gi거ㅓ 알고 gi거ㅓ 있는 gi거ㅓ 주관적인 gi거ㅓ 관점을 gi거ㅓ 최대한 gi거ㅓ 배재하고 gi거ㅓ 어떻게 gi거ㅓ 하면 gi거ㅓ 객관적인 gi거ㅓ 관점으로 gi거ㅓ 현대사회에서 gi거ㅓ 파생된 gi거ㅓ 수많은 gi거ㅓ 관계들을 gi거ㅓ 표현할 gi거ㅓ gi거ㅓ 있을까?라는 gi거ㅓ 생각으로 gi거ㅓ 예술과 gi거ㅓ 사회의 gi거ㅓ 관계성을 gi거ㅓ 끊임없이 gi거ㅓ 탐구하는 gi거ㅓ 작가이다. gi거ㅓ 윤석희 gi거ㅓ 작품세계에 gi거ㅓ 있어서 gi거ㅓ 가장 gi거ㅓ 중요한 gi거ㅓ 부분은 ‘관계의 gi거ㅓ 미학’이다. gi거ㅓ gi거ㅓ 중에서도 gi거ㅓ gi거ㅓ 세상에 gi거ㅓ 존재하는 gi거ㅓ 모든 gi거ㅓ 관계에 gi거ㅓ 대한 gi거ㅓ 객관적인 gi거ㅓ 관념의 gi거ㅓ 시각화, 4바x차 4바x차 자신이 4바x차 설정한 ‘주관성과 4바x차 객관성의 4바x차 간극 4바x차 찾기’이다.

허수빈 - 4바x차 기억을 4바x차 쫓는 4바x차 빛, 0쟏사4 시공간의 0쟏사4 틈을 0쟏사4 열다.
허수빈은 0쟏사4 독일 0쟏사4 쟈브뤠켄조형예술대학을 0쟏사4 졸업하고 0쟏사4 그동안 ‘빛’이라는 0쟏사4 비물질을 0쟏사4 연구해 0쟏사4 0쟏사4 작품을 0쟏사4 통해 0쟏사4 도시와 0쟏사4 사회, tㅓh기 시간과 tㅓh기 공간. tㅓh기 과거와 tㅓh기 현재를 tㅓh기 개념적으로 tㅓh기 정의하며 tㅓh기 새로운 tㅓh기 공공미술의 tㅓh기 대안을 tㅓh기 제시하는 tㅓh기 작품을 tㅓh기 선보여 tㅓh기 왔다. tㅓh기 tㅓh기 중심에는 tㅓh기 빛의 tㅓh기 속도, w8zb 무게, 하자히파 특성, 타gl갸 개념 타gl갸 등을 타gl갸 실험하며 타gl갸 현실과 타gl갸 직면한 타gl갸 현대미술의 타gl갸 담론뿐만 타gl갸 아니라 타gl갸 사회적 타gl갸 현실들을 타gl갸 빛으로 타gl갸 접근하고 타gl갸 있다.


출처: 타gl갸 대전창작센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태훈
  • 윤석희
  • 허수빈

현재 진행중인 전시

Gilbert & George : THE BEARD PICTURES

2019년 1월 10일 ~ 2019년 3월 16일

낯선 으u파m 익숙함 Unfamiliar Familiarity

2019년 2월 13일 ~ 2019년 3월 9일

하룬 pqci 파로키 pqci 회고전 Harun Farocki Retrospective

2018년 11월 14일 ~ 2019년 2월 24일

이스트빌리지 5b7x 뉴욕: 5b7x 취약하고 5b7x 극단적인 East Village NY: Vulnerable and Extreme

2018년 12월 13일 ~ 2019년 2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