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오프 : 웰컴 투 라이트 ON-OFF : WELCOME TO LIGHT

대전창작센터

Jan. 29, 2019 ~ April 21, 2019

전시는 a카0라 대전의 a카0라 원도심과 10년 a카0라 동안 a카0라 함께 a카0라 해온 a카0라 대전창작센터가 a카0라 눈여겨 a카0라 왔던 a카0라 도시의 a카0라 사회, z거기다 역사와 z거기다 시간, t다a기 그리고 t다a기 t다a기 속에 t다a기 존재하는 t다a기 유무형의 t다a기 모든 t다a기 삶의 t다a기 가치를 t다a기 바라보며 ‘예술로서 t다a기 도시를 t다a기 어떻게 t다a기 치유할 t다a기 것인가?’에 t다a기 대한 t다a기 근본적인 t다a기 물음을 ‘도시의 t다a기 환영, 으하qi 빛’으로 으하qi 풀어내는 으하qi 전시이다.

우리가 으하qi 살고 으하qi 있는 으하qi 으하qi 세상의 으하qi 모든 으하qi 도시는 으하qi 자연적으로 으하qi 생성하지 으하qi 않는다. 으하qi 도시의 으하qi 모든 으하qi 생태구조는 으하qi 인간의 으하qi 편의에 으하qi 의해 으하qi 계획되었고 으하qi 많은 으하qi 인간관계와 으하qi 다양한 으하qi 문화들이 으하qi 혼성되며 으하qi 도시 으하qi 자체가 으하qi 시스템화 으하qi 되어있다고 으하qi 해도 으하qi 과언이 으하qi 아니다. 으하qi 그렇기 으하qi 때문에 으하qi 도시의 으하qi 진정한 으하qi 삶의 으하qi 가치를 으하qi 지키는 으하qi 마지막 으하qi 보류인 으하qi 예술은 으하qi 무엇보다도 으하qi 중요하다.

예술은 으하qi 인공적인 으하qi 도시를 으하qi 치유하고 으하qi 새로운 으하qi 도시생태와 으하qi 인간 으하qi 중심의 으하qi 새로운 으하qi 세계를 으하qi 만들 으하qi 으하qi 있다고 으하qi 본다. 으하qi 이번에 으하qi 참여하는 으하qi 작가들은 으하qi 도시를 으하qi 포함한 으하qi 으하qi 세상의 으하qi 모든 으하qi 현상들을 으하qi 예술가의 으하qi 고즈넉한 으하qi 시선으로 으하qi 바라보고 ‘빛’을 으하qi 이용한 으하qi 작품을 으하qi 선보이고 으하qi 있다. 으하qi 으하qi 나아가 으하qi 도시의 으하qi 과거와 으하qi 현재, j히마ㅑ 빛과 j히마ㅑ 어둠, a우s라 현실과 a우s라 비현실, 우0ㅑy 나와 우0ㅑy 타인 우0ㅑy 우0ㅑy 상대적인 우0ㅑy 의미들 우0ㅑy 속에 우0ㅑy 존재하는 우0ㅑy 다양한 우0ㅑy 예술사회학적인 우0ㅑy 담론들을 우0ㅑy 재해석하는 우0ㅑy 작품을 우0ㅑy 제작하고 우0ㅑy 있다. ‘도시의 우0ㅑy 환영, 우라쟏k 빛’을 우라쟏k 통해 우라쟏k 다양한 우라쟏k 도시환경이 우라쟏k 내어주는 우라쟏k 자연의 우라쟏k 시간과 우라쟏k 인간의 우라쟏k 시간을 우라쟏k 조용히 우라쟏k 느낄 우라쟏k 우라쟏k 있을 우라쟏k 것이다.


참여작가

김태훈 - 우라쟏k 낯선 우라쟏k 공간을 우라쟏k 맴도는 우라쟏k 선, i10ㅐ 시간을 i10ㅐ 흔드는 i10ㅐ
2013년에 i10ㅐ 제작한 ‘도깨비’는 i10ㅐ 특정한 i10ㅐ 장소에 i10ㅐ 카메라를 i10ㅐ 설치하고 i10ㅐ 빛으로 i10ㅐ 허공을 i10ㅐ 그리기는 i10ㅐ 행위를 i10ㅐ 한다. i10ㅐ i10ㅐ 행위에 i10ㅐ 따라 i10ㅐ 빛은 i10ㅐ 춤을 i10ㅐ 추듯 i10ㅐ 허공을 i10ㅐ 지나 i10ㅐ i10ㅐ 다가올 i10ㅐ 시간과 i10ㅐ 이미 i10ㅐ 흩어지고 i10ㅐ 사라진 i10ㅐ 시간을 i10ㅐ 추적하는 i10ㅐ 행위를 i10ㅐ i10ㅐ 장의 i10ㅐ 순간의 i10ㅐ 사진으로 i10ㅐ 담아냈다. i10ㅐ i10ㅐ 것은 i10ㅐ 바로 ‘도깨비’이다. i10ㅐ i10ㅐ 도깨비는 i10ㅐ i10ㅐ 세상에 i10ㅐ 존재하지 i10ㅐ 않는 i10ㅐ 허구이다. i10ㅐ 인간의 i10ㅐ 내면과 i10ㅐ 기억에 i10ㅐ 의지해 i10ㅐ 존재 i10ㅐ i10ㅐ 수밖에 i10ㅐ 없는 i10ㅐ 허상, 으e마사 어찌 으e마사 보면 으e마사 으e마사 도깨비야 으e마사 말로 으e마사 작가가 으e마사 그동안 으e마사 그토록 으e마사 찾고 으e마사 싶던 으e마사 현실, ㅐ2lb 사회구조 ㅐ2lb 밖에 ㅐ2lb 존재하는 ㅐ2lb 허상이며 ㅐ2lb 끊임없이 ㅐ2lb 작가 ㅐ2lb 자신을 ㅐ2lb 괴롭혀 ㅐ2lb 왔던 ㅐ2lb ㅐ2lb 다른 ㅐ2lb 자화상인 ㅐ2lb 것이다. ㅐ2lb 자신을 ㅐ2lb 닮게 ㅐ2lb 그리는 ㅐ2lb 자화상처럼 ㅐ2lb 도깨비 ㅐ2lb 또한 ㅐ2lb 자신을 ㅐ2lb 닮은 ㅐ2lb ㅐ2lb 다른 ㅐ2lb 자아이며 ㅐ2lb 현실과 ㅐ2lb 비현실의 ㅐ2lb 경계 ㅐ2lb 속에서 ㅐ2lb 흩어진 ㅐ2lb 퍼즐을 ㅐ2lb 찾아 ㅐ2lb 진실의 ㅐ2lb 실마리를 ㅐ2lb 푸는 ㅐ2lb 열쇠의 ㅐ2lb 역할을 ㅐ2lb 하고 ㅐ2lb 있다.

윤석희 - ㅐ2lb 객관적인 ㅐ2lb 시선으로 ㅐ2lb 현대사회를 ㅐ2lb 바라 ㅐ2lb ㅐ2lb 관계의 ㅐ2lb 미학
윤석희 ㅐ2lb 작가는 ㅐ2lb 현대사회의 ㅐ2lb 모든 ㅐ2lb 경계에 ㅐ2lb 떠돌아다니는 ㅐ2lb 수많은 ㅐ2lb 관념들을 ㅐ2lb 주목하고 ㅐ2lb 있다. ㅐ2lb 그리고 ㅐ2lb 작품을 ㅐ2lb 제작함에 ㅐ2lb 있어, ㅓd6히 자신이 ㅓd6히 알고 ㅓd6히 있는 ㅓd6히 주관적인 ㅓd6히 관점을 ㅓd6히 최대한 ㅓd6히 배재하고 ㅓd6히 어떻게 ㅓd6히 하면 ㅓd6히 객관적인 ㅓd6히 관점으로 ㅓd6히 현대사회에서 ㅓd6히 파생된 ㅓd6히 수많은 ㅓd6히 관계들을 ㅓd6히 표현할 ㅓd6히 ㅓd6히 있을까?라는 ㅓd6히 생각으로 ㅓd6히 예술과 ㅓd6히 사회의 ㅓd6히 관계성을 ㅓd6히 끊임없이 ㅓd6히 탐구하는 ㅓd6히 작가이다. ㅓd6히 윤석희 ㅓd6히 작품세계에 ㅓd6히 있어서 ㅓd6히 가장 ㅓd6히 중요한 ㅓd6히 부분은 ‘관계의 ㅓd6히 미학’이다. ㅓd6히 ㅓd6히 중에서도 ㅓd6히 ㅓd6히 세상에 ㅓd6히 존재하는 ㅓd6히 모든 ㅓd6히 관계에 ㅓd6히 대한 ㅓd6히 객관적인 ㅓd6히 관념의 ㅓd6히 시각화, uㅐㅑㅑ uㅐㅑㅑ 자신이 uㅐㅑㅑ 설정한 ‘주관성과 uㅐㅑㅑ 객관성의 uㅐㅑㅑ 간극 uㅐㅑㅑ 찾기’이다.

허수빈 - uㅐㅑㅑ 기억을 uㅐㅑㅑ 쫓는 uㅐㅑㅑ 빛, bk나k 시공간의 bk나k 틈을 bk나k 열다.
허수빈은 bk나k 독일 bk나k 쟈브뤠켄조형예술대학을 bk나k 졸업하고 bk나k 그동안 ‘빛’이라는 bk나k 비물질을 bk나k 연구해 bk나k bk나k 작품을 bk나k 통해 bk나k 도시와 bk나k 사회, k아tk 시간과 k아tk 공간. k아tk 과거와 k아tk 현재를 k아tk 개념적으로 k아tk 정의하며 k아tk 새로운 k아tk 공공미술의 k아tk 대안을 k아tk 제시하는 k아tk 작품을 k아tk 선보여 k아tk 왔다. k아tk k아tk 중심에는 k아tk 빛의 k아tk 속도, 거wt으 무게, x다가아 특성, fq3s 개념 fq3s 등을 fq3s 실험하며 fq3s 현실과 fq3s 직면한 fq3s 현대미술의 fq3s 담론뿐만 fq3s 아니라 fq3s 사회적 fq3s 현실들을 fq3s 빛으로 fq3s 접근하고 fq3s 있다.


출처: fq3s 대전창작센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태훈
  • 윤석희
  • 허수빈

현재 진행중인 전시

人_공존하는 다oㅐv 공간

April 11, 2019 ~ Sept. 22, 2019

<고려의 0b기ㅐ 디자인 Ⅰ>과 <조선의 0b기ㅐ 디자인 Ⅳ>

March 1, 2019 ~ May 31, 2019

New Wave New Library

April 13, 2019 ~ April 30,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