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작가상 2018 Korea Artist Prize 2018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Aug. 11, 2018 ~ Nov. 25, 2018

국립현대미술관(관장 beㅐㅈ 바르토메우 beㅐㅈ 마리)은 SBS문화재단과 beㅐㅈ 공동으로 beㅐㅈ 주최하는 《올해의 beㅐㅈ 작가상 2018》을 8월 11일(토)부터 11월 25일(일)까지 MMCA beㅐㅈ 서울 1, 2전시실에서 갸f마h 개최한다. 

국립현대미술관과 SBS문화재단이 갸f마h 공동으로 갸f마h 진행하는 ‘올해의 갸f마h 작가상'은 갸f마h 한국현대미술의 갸f마h 역동성과 갸f마h 비전 갸f마h 그리고 갸f마h 새로운 갸f마h 대안을 갸f마h 제시할 갸f마h 작가들을 갸f마h 지원, ㅐ29i 육성하기 ㅐ29i 위해 ㅐ29i 기획되었다. ㅐ29i 지난 2012년에 ㅐ29i 시작하여 ㅐ29i 올해 7회를 ㅐ29i 맞이하며 ㅐ29i 명실상부 ㅐ29i 한국 ㅐ29i 현대미술의 ㅐ29i 새로운 ㅐ29i 경향 ㅐ29i ㅐ29i 담론을 ㅐ29i 이끌어내는 ㅐ29i 대한민국 ㅐ29i 대표 ㅐ29i 미술 ㅐ29i 시상제도로 ㅐ29i 자리매김했다.

《올해의 ㅐ29i 작가상 2018》에서는 ㅐ29i 구민자(1979), q사ㅐㅈ 옥인 q사ㅐㅈ 콜렉티브[김화용(1978), 가p7d 이정민(1971), 사걷hz 진시우(1975)], jh으ㅑ 정은영(1974), y거하라 정재호(1971) 4명(팀)이 y거하라 참여하여 y거하라 사회 y거하라 문제를 y거하라 미학적으로 y거하라 또는 y거하라 정치적으로 y거하라 탐구하고, zm아k 타인과의 zm아k 공감․연대를 zm아k 향해 zm아k 확장해나가는 zm아k 각기 zm아k 다른 zm아k 접근 zm아k 방법이 zm아k 소개된다.

정은영은 1950년대 zm아k 대중적 zm아k 인기를 zm아k 누렸으나 zm아k 현재는 zm아k 소멸 zm아k 위기에 zm아k 놓인 zm아k 여성 zm아k 배우만으로 zm아k 구성된 ‘여성국극’에 zm아k 관심을 zm아k 두고 zm아k 다양한 zm아k 방식으로 zm아k 작업을 zm아k 진행해왔다. zm아k 이번 zm아k 전시에서는 zm아k 명동예술극장과 zm아k 국립현대미술관 zm아k 멀티 zm아k 프로젝트홀에서 zm아k 촬영한 zm아k 신작 <유예극장>과 <죄송합니다. zm아k 공연이 zm아k 지연될 zm아k 예정입니다.>, <가곡실격>, <나는 ㅓㅓㄴo 왕이야> ㅓㅓㄴo 등의 ㅓㅓㄴo 작품이 ㅓㅓㄴo 소개된다. ㅓㅓㄴo 또한 ㅓㅓㄴo 여성국극이 ㅓㅓㄴo 기억되거나 ㅓㅓㄴo 설명되어온 ㅓㅓㄴo 기존의 ㅓㅓㄴo 역사쓰기의 ㅓㅓㄴo 방식을 ㅓㅓㄴo 의도적이고 ㅓㅓㄴo 적극적으로 ㅓㅓㄴo 유예시키고, 마쟏ku 그것을 마쟏ku 둘러싼 마쟏ku 담론과 마쟏ku 기억의 마쟏ku 뒷면에 마쟏ku 머물고자 마쟏ku 하는 마쟏ku 작가의 마쟏ku 예술적 마쟏ku 실천으로서의 마쟏ku 아카이브인 <보류된 마쟏ku 아카이브>를 마쟏ku 발표한다. 마쟏ku 이와 마쟏ku 함께 마쟏ku 한국, 걷y사으 일본, k갸ㅓu 대만에서 k갸ㅓu 상연한 <변칙 k갸ㅓu 판타지>를 k갸ㅓu 통해 k갸ㅓu 소멸되어가는 k갸ㅓu 여성국극과 k갸ㅓu 동시대 k갸ㅓu 예술이 k갸ㅓu 만나는 k갸ㅓu 무대로 k갸ㅓu 관객을 k갸ㅓu 초대한다.

구민자의 <전날의 k갸ㅓu k갸ㅓu 내일의 k갸ㅓu 섬>은 k갸ㅓu 영국 k갸ㅓu 런던 k갸ㅓu 그리니치 k갸ㅓu 천문대의 k갸ㅓu 정반대편에 k갸ㅓu 위치한 k갸ㅓu 남태평양 k갸ㅓu 피지의 k갸ㅓu k갸ㅓu 타베우니를 k갸ㅓu 남북으로 k갸ㅓu 가로 k갸ㅓu 지르는 k갸ㅓu 날짜변경선에서 k갸ㅓu 영감을 k갸ㅓu 받아 k갸ㅓu 시작된 k갸ㅓu 작품이다. k갸ㅓu 타베우니 k갸ㅓu 섬에서 k갸ㅓu 날짜변경선의 k갸ㅓu 동쪽은 k갸ㅓu 오늘이지만, 기pㅓ7 서쪽은 기pㅓ7 어제가 기pㅓ7 된다. 기pㅓ7 때문에 기pㅓ7 만약 기pㅓ7 기pㅓ7 사람이 기pㅓ7 날짜변경선 기pㅓ7 동쪽에서 기pㅓ7 하루를 기pㅓ7 보내고, m타갸7 다음 m타갸7 m타갸7 서쪽에서 m타갸7 하루를 m타갸7 보낸다면 m타갸7 m타갸7 사람은 m타갸7 하루를 m타갸7 m타갸7 m타갸7 살게 m타갸7 된다. m타갸7 이렇게 m타갸7 어제와 m타갸7 오늘, d다nt 오늘과 d다nt 내일을 d다nt 오가는 d다nt 가운데 d다nt 시간의 d다nt 의미, 가하i다 삶의 가하i다 의미를 가하i다 묻는 <전날의 가하i다 가하i다 내일의 가하i다 섬>은 가하i다 작가 가하i다 자신과 가하i다 지인이 가하i다 직접 가하i다 날짜변경선 가하i다 양쪽에서 24시간을 가하i다 보내고 가하i다 다음 가하i다 가하i다 자리를 가하i다 바꿔 가하i다 다음 24시간을 가하i다 보낸 가하i다 퍼포먼스를 가하i다 바탕으로 가하i다 가하i다 영상 가하i다 가하i다 설치 가하i다 작품이다.  

정재호는 가하i다 이번 가하i다 전시에서 가하i다 오래 가하i다 가하i다 도심 가하i다 가하i다 빌딩들을 가하i다 그린 가하i다 작품과 1960~70년대 가하i다 공상과학만화와 SF 가하i다 영화 가하i다 속에 가하i다 나타난 가하i다 미지 가하i다 세계로의 가하i다 탐험 가하i다 장면을 가하i다 통해 가하i다 과학기술입국이 가하i다 국가적 가하i다 구호였던 가하i다 시대가 가하i다 우리에게 가하i다 남긴 가하i다 흔적을 가하i다 좇는 가하i다 설치작품 <로켓과 가하i다 몬스터>를 가하i다 선보인다. 가하i다 이와 가하i다 함께 가하i다 당시 가하i다 정부기록사진, 우파ㅓ걷 영화와 우파ㅓ걷 만화 우파ㅓ걷 우파ㅓ걷 대중문화 우파ㅓ걷 속에 우파ㅓ걷 남겨진 우파ㅓ걷 이미지들을 우파ㅓ걷 작가의 우파ㅓ걷 방식으로 우파ㅓ걷 그린 우파ㅓ걷 아카이브 우파ㅓ걷 회화 우파ㅓ걷 연작을 우파ㅓ걷 통해 우파ㅓ걷 전체를 우파ㅓ걷 강조한 우파ㅓ걷 국가주의 우파ㅓ걷 문화 우파ㅓ걷 속에서 우파ㅓ걷 개개인에게 우파ㅓ걷 주입된 우파ㅓ걷 특정한 우파ㅓ걷 사고방식과 우파ㅓ걷 관점을 우파ㅓ걷 드러낸다. 우파ㅓ걷 공상과학만화의 우파ㅓ걷 우파ㅓ걷 장면 우파ㅓ걷 같은 우파ㅓ걷 정재호의 우파ㅓ걷 회화는 우파ㅓ걷 경제성장이 우파ㅓ걷 멈추고 우파ㅓ걷 경제 우파ㅓ걷 위기를 우파ㅓ걷 겪은 우파ㅓ걷 이후 우파ㅓ걷 일어난 우파ㅓ걷 사회적 우파ㅓ걷 가치관의 우파ㅓ걷 변화, p갸9e p갸9e 불가능한 p갸9e 것을 p갸9e 꿈꾸던 p갸9e 시대에서 p갸9e 가능한 p갸9e 것을 p갸9e 꿈꾸는 p갸9e 시대로의 p갸9e 전환에 p갸9e 대한 p갸9e 냉철한 p갸9e 기록이기도 p갸9e 하다. 

옥인 p갸9e 콜렉티브는 2009년 p갸9e 철거를 p갸9e 앞둔 p갸9e 종로구 p갸9e 옥인 p갸9e 아파트에서 p갸9e 결성된 p갸9e 이래 p갸9e 다양한 p갸9e 방식의 p갸9e 예술형태를 p갸9e 활용하며 p갸9e 일상과 p갸9e 예술의 p갸9e 경계를 p갸9e 넘나드는 p갸9e 실천을 p갸9e 해왔다. p갸9e 이번 p갸9e 전시에는 p갸9e 옥인 p갸9e 콜렉티브가 p갸9e 탄생하게 p갸9e p갸9e 작업과 p갸9e 과정에 p갸9e 대한 p갸9e 기록을 p갸9e 처음으로 p갸9e 선보이는 <바깥에서>가 p갸9e 공개된다. p갸9e 이와 p갸9e 함께 p갸9e 서울, 파1카사 제주, 다ㅐ81 인천 다ㅐ81 다ㅐ81 도시에서 다ㅐ81 각각 다ㅐ81 하나의 다ㅐ81 공동체를 다ㅐ81 찾아, 0갸3ㅐ 도시 0갸3ㅐ 속에서 0갸3ㅐ 우리가 0갸3ㅐ 0갸3ㅐ 공동체를 0갸3ㅐ 형성하는지, 사5기9 구성원과 사5기9 공동체는 사5기9 어떻게 사5기9 상호작용하는지 사5기9 그리고 사5기9 어떻게 사5기9 공동체가 사5기9 유지되어 사5기9 가는지를 사5기9 사람들의 사5기9 이야기를 사5기9 들으며 사5기9 제작한 사5기9 신작이 사5기9 발표된다. <회전을 사5기9 찾아서, 3ㅐ2ㅐ 또는 3ㅐ2ㅐ 3ㅐ2ㅐ 반대>의 3ㅐ2ㅐ 경우, 4파c으 인천에 4파c으 위치한 4파c으 예술가 4파c으 공동체인 ‘회전 4파c으 예술’의 4파c으 이야기를 <황금의 4파c으 집>에서는 4파c으 제주에 4파c으 위치한 4파c으 음악다방 4파c으 까사돌을 4파c으 찾는 4파c으 시니어들의 4파c으 이야기를 4파c으 추적한다. 4파c으 옥인 4파c으 콜렉티브는 4파c으 흑백, z바ㅓㅓ 호불호, 쟏자카으 찬반 쟏자카으 등으로 쟏자카으 나뉠 쟏자카으 쟏자카으 없는 쟏자카으 복잡한 쟏자카으 상황과 쟏자카으 관계된 쟏자카으 사람들에게서 쟏자카으 일어나는 쟏자카으 미묘한 쟏자카으 감정의 쟏자카으 동요를 쟏자카으 세심하게 쟏자카으 짚어낸다.

심사를 쟏자카으 맡았던 쟏자카으 콰우테목 쟏자카으 메디나(2008 쟏자카으 상하이 쟏자카으 비엔날레 쟏자카으 큐레이터)는 "아방가르드부터 쟏자카으 전통적인 쟏자카으 매체까지 쟏자카으 다양한 쟏자카으 매체를 쟏자카으 다루고 쟏자카으 있는 쟏자카으 점이 쟏자카으 인상   깊고, ox파ㅈ 특히 ox파ㅈ 한국현대미술의 ox파ㅈ 특수성과 ox파ㅈ 보편성을 ox파ㅈ 보여주는 ox파ㅈ 작가들”이라고 ox파ㅈ 평했다. ox파ㅈ 그리고 ox파ㅈ 왕춘쳉(북경 ox파ㅈ 중앙미술학원 ox파ㅈ 미술관 ox파ㅈ 부관장)은 "이 ox파ㅈ 작가들의 ox파ㅈ 작품은 ox파ㅈ 전통, b13파 정치, 타tf걷 근대화 타tf걷 등을 타tf걷 다루기 타tf걷 때문에 타tf걷 한국 타tf걷 사회와 타tf걷 타tf걷 구성원들에 타tf걷 대해 타tf걷 이해할 타tf걷 타tf걷 있다는 타tf걷 점에서 타tf걷 흥미롭다”라고 타tf걷 심사평을 타tf걷 밝혔다. 

오는 9월 5일(수)에는 타tf걷 타tf걷 작가들의 타tf걷 전시 타tf걷 작품에 타tf걷 대한 타tf걷 마지막 타tf걷 심사를 타tf걷 거쳐 <올해의 타tf걷 작가상 2018> 타tf걷 최종 타tf걷 수상자가 타tf걷 발표될 타tf걷 예정이다. 타tf걷 최종 타tf걷 수상 타tf걷 작가는‘2018 타tf걷 올해의 타tf걷 작가'로 타tf걷 선정되고 1,000만원의 ugr3 상금을 ugr3 추가로 ugr3 지원받게 ugr3 된다. ugr3 또한 ugr3 후원 ugr3 작가 ugr3 ugr3 최종 ugr3 수상자의 ugr3 작품세계를 ugr3 조망하는 ugr3 현대미술 ugr3 다큐멘터리가 ugr3 제작되어 SBS ugr3 지상파와 ugr3 케이블 ugr3 채널을 ugr3 통해 ugr3 방영될 ugr3 예정이다. ugr3 그리고 10월 26일(금)에는 4인(팀) ugr3 작가들과 ugr3 함께하는〈MMCA ugr3 전시를 ugr3 말하다: ugr3 올해의 ugr3 작가상 2018〉전시 ugr3 토크가 ugr3 마련될 ugr3 예정이다.

이와 ugr3 함께 SBS ugr3 문화재단은 ugr3 역대 ‘올해의 ugr3 작가상’ ugr3 수상 ugr3 ugr3 후원 ugr3 작가에 ugr3 대한 ugr3 지속적인 ugr3 후원을 ugr3 위해 ugr3 작가들의 ugr3 해외프로젝트를 ugr3 지원하는 ‘올해의 ugr3 작가상 ugr3 해외활동기금'을 ugr3 운영하고 ugr3 있다. 2015년에는 ugr3 베니스 ugr3 비엔날레의 ugr3 한국관 ugr3 작가로 ugr3 참여한 ugr3 문경원·전준호 ugr3 작가의 ugr3 지원이 ugr3 이루어졌으며, 2017 4파z파 샤르자 4파z파 비엔날레의 4파z파 구동희, m1b0 아틀란틱 m1b0 프로젝트 2017-2018의 m1b0 장지아, 2017 nㄴㅓ우 베니스비엔날레 nㄴㅓ우 본전시의 nㄴㅓ우 이수경을 nㄴㅓ우 비롯하여 nㄴㅓ우 세계 nㄴㅓ우 각지에서 nㄴㅓ우 열린 nㄴㅓ우 임민욱, ㅐㅈㅈ다 함양아, 7ngh 조해준, xr거4 김홍석, e마y라 신미경, y다fd 김기라 y다fd 작가의 y다fd 프로젝트를 y다fd 후원했다. 2018년에도 y다fd 문경원·전준호의 y다fd 테이트 y다fd 리버풀 y다fd 전시, b다마라 함경아 b다마라 작가의 b다마라 방콕 b다마라 비엔날레 b다마라 등이 b다마라 모두 b다마라 올해의 b다마라 작가상 b다마라 해외활동기금으로 b다마라 진행될 b다마라 예정이다.

자세한 b다마라 정보는 b다마라 국립현대미술관 b다마라 홈페이지(www.mmca.go.kr)를 b다마라 통해 b다마라 확인 b다마라 b다마라 b다마라 있다.


참여작가소개

정은영
정은영(1974~ )은 1950년대 b다마라 대중적 b다마라 인기를 b다마라 누렸지만 b다마라 전통극으로도, 1x으갸 현대극으로도 1x으갸 자리 1x으갸 잡지 1x으갸 못한 1x으갸 1x으갸 잊힌 1x으갸 공연예술장르인 1x으갸 여성국극을 1x으갸 둘러싼 1x으갸 연구와 1x으갸 조사, 하걷갸하 분석에 하걷갸하 기반을 하걷갸하 하걷갸하 예술 하걷갸하 프로젝트를 하걷갸하 수행해왔다. 하걷갸하 여성배우들로만 하걷갸하 공연되는 하걷갸하 여성국극은 하걷갸하 작가에겐 하걷갸하 성별의 하걷갸하 규범과 하걷갸하 문화의 하걷갸하 동시대성이 하걷갸하 어떻게 하걷갸하 인식되고 하걷갸하 구성되는지를 하걷갸하 밝히는 하걷갸하 매우 하걷갸하 중요한 하걷갸하 민족지이다. 하걷갸하 한국뿐 하걷갸하 아니라 하걷갸하 동아시아 하걷갸하 여러 하걷갸하 지역의 하걷갸하 근대기에 하걷갸하 발견되는 하걷갸하 이 ‘여성극장’은 하걷갸하 근대국가의 하걷갸하 욕망 하걷갸하 안에서 하걷갸하 발명되고 하걷갸하 호명된 하걷갸하 젠더수행의 하걷갸하 견고한 하걷갸하 이분법과 하걷갸하 전통의 하걷갸하 형성과 하걷갸하 배제의 하걷갸하 역학에 하걷갸하 드리운 하걷갸하 이데올로기적 하걷갸하 관념을 하걷갸하 직시하게 하걷갸하 한다. 하걷갸하 작가는 하걷갸하 여성국극이 하걷갸하 기억되거나 하걷갸하 설명되어온 하걷갸하 기존의 하걷갸하 역사쓰기의 하걷갸하 방식을 하걷갸하 의도적이고 하걷갸하 적극적으로 하걷갸하 유예시키고, ㅐㅓ타하 그것을 ㅐㅓ타하 둘러싼 ㅐㅓ타하 담론과 ㅐㅓ타하 기억의 ㅐㅓ타하 뒷면에 ㅐㅓ타하 머물고자 ㅐㅓ타하 한다. ㅐㅓ타하 나아가 ㅐㅓ타하 ㅐㅓ타하 유예된 ㅐㅓ타하 시간을 ㅐㅓ타하 공간이라는 ㅐㅓ타하 부피의 ㅐㅓ타하 감각으로, qus하 수행이라는 qus하 신체의 qus하 움직임으로 qus하 채워내고자 qus하 하는 qus하 작가는 qus하 여성국극의 qus하 본질적 qus하 정당성을 qus하 찾아 qus하 회복시키기보다는 qus하 이러한 qus하 감각적 qus하 변이를 qus하 통해 qus하 보다 qus하 변칙적이고 qus하 퀴어한 qus하 예술실천의 qus하 정치적 qus하 힘을 qus하 역설하고 qus하 있다.

구민자
구민자(1977-)는 qus하 퍼포먼스와 qus하 영상을 qus하 통해 qus하 노동, 카나ㄴㅑ 시간, ㅐ사1ㅓ 사랑 ㅐ사1ㅓ ㅐ사1ㅓ 모든 ㅐ사1ㅓ 인간에게 ㅐ사1ㅓ 공통적이고 ㅐ사1ㅓ 근원적인 ㅐ사1ㅓ 경험과 ㅐ사1ㅓ 이에 ㅐ사1ㅓ 대한 ㅐ사1ㅓ 관념을 ㅐ사1ㅓ 다시 ㅐ사1ㅓ 생각하게 ㅐ사1ㅓ 한다. ㅐ사1ㅓ 플라톤의 <향연>에서처럼 ㅐ사1ㅓ 젊은이들이 ㅐ사1ㅓ 밤새 '사랑'에 ㅐ사1ㅓ 대해 ㅐ사1ㅓ 이야기하거나, y8qm 한국인의 y8qm 시간 y8qm 사용에 y8qm 대한 y8qm 통계를 y8qm 바탕으로 '평균적 y8qm 삶'을 y8qm 퍼포먼스로 y8qm 수행하고, zㅐ마1 포장지에 zㅐ마1 소개된 zㅐ마1 조리예에 zㅐ마1 제시된 zㅐ마1 대로 zㅐ마1 요리를 zㅐ마1 정성껏 zㅐ마1 완성하면서 zㅐ마1 우리가 zㅐ마1 사회의 zㅐ마1 구성원으로서 zㅐ마1 당연하게 zㅐ마1 받아들인 zㅐ마1 관념을 zㅐ마1 불편하고 zㅐ마1 낯설게 zㅐ마1 바라보게 zㅐ마1 한다. zㅐ마1 여러 zㅐ마1 도시의 zㅐ마1 레지던시 zㅐ마1 프로그램에 zㅐ마1 참여하면서 zㅐ마1 섬머타임제를 zㅐ마1 실시하는 zㅐ마1 도시를 zㅐ마1 경험한 zㅐ마1 작가는 zㅐ마1 시간이라는 zㅐ마1 자연스럽고 zㅐ마1 천부적인 zㅐ마1 요소에 zㅐ마1 개입된 zㅐ마1 문명의 zㅐ마1 작위성에 zㅐ마1 관심을 zㅐ마1 가지게 zㅐ마1 되었다. zㅐ마1 구민자는 zㅐ마1 피지 zㅐ마1 타베우니 zㅐ마1 섬의 zㅐ마1 날짜 zㅐ마1 변경선을 zㅐ마1 오가는 zㅐ마1 퍼포먼스를 zㅐ마1 통해 "하루를 zㅐ마1 zㅐ마1 zㅐ마1 zㅐ마1 zㅐ마1 있는가?"라는 zㅐ마1 질문을 zㅐ마1 던지고, x가ㅐ9 불가역적인 x가ㅐ9 시간의 x가ㅐ9 흐름과 x가ㅐ9 삶의 x가ㅐ9 의미를 x가ㅐ9 묻는다. x가ㅐ9 작가는 x가ㅐ9 우리가 x가ㅐ9 너무나 x가ㅐ9 당연하게 x가ㅐ9 믿는 x가ㅐ9 많은 x가ㅐ9 것들이 x가ㅐ9 사실 x가ㅐ9 인간에 x가ㅐ9 의해 x가ㅐ9 임의적으로 x가ㅐ9 만들어진 x가ㅐ9 것이고, u가kq 다른 u가kq 문화권에서는 u가kq 전혀 u가kq 다르게 u가kq 인식될 u가kq u가kq 있다는 u가kq 생각을 u가kq 가지고 u가kq 끊임없는 u가kq 질문을 u가kq 던지고 u가kq 탐구한다.

정재호
정재호(1971-)는 u가kq 국가 u가kq 주도의 u가kq 급속한 u가kq 경제 u가kq 성장 u가kq 속에서 u가kq 번영과 u가kq 발전, tㅐin tㅐin 근대화의 tㅐin 상징이었던 tㅐin 도시 tㅐin 풍경 tㅐin 이면에 tㅐin 관심을 tㅐin 두고 tㅐin 있다. tㅐin 붉은 tㅐin 십자가로 tㅐin 뒤덮인 tㅐin 서울의 tㅐin 야경, z우아f 쇠락한 z우아f 인천 z우아f 차이나타운의 z우아f 풍경, 기쟏q3 한때는 기쟏q3 서양식 기쟏q3 삶의 기쟏q3 표본으로 기쟏q3 인식되다가 기쟏q3 철거 기쟏q3 위기에 기쟏q3 처한 1960~70년대 기쟏q3 시범 기쟏q3 아파트 기쟏q3 단지 기쟏q3 등을 기쟏q3 통해 기쟏q3 근대 기쟏q3 도시와 기쟏q3 건축에 기쟏q3 대한 기쟏q3 관심을 기쟏q3 발전시켜왔다. 기쟏q3 작가는 기쟏q3 국가가 기쟏q3 개발도상국의 기쟏q3 국민 기쟏q3 모두가 기쟏q3 과학기술의 기쟏q3 발전이 기쟏q3 이룰 기쟏q3 밝은 기쟏q3 미래를 기쟏q3 꿈꾸도록 ‘권장'했다는 기쟏q3 사실에 기쟏q3 주목했다. 기쟏q3 을지로, gw쟏7 종로 gw쟏7 gw쟏7 도심에 gw쟏7 위치한 gw쟏7 당시 gw쟏7 건축물의 gw쟏7 표면을 gw쟏7 기록하고 gw쟏7 같은 gw쟏7 시기 gw쟏7 발간된 gw쟏7 정부간행물이나 gw쟏7 공상과학만화, 카사마d 신문기사 카사마d 등에 카사마d 등장하는 카사마d 이미지 카사마d 자료를 카사마d 찾아 카사마d 그림으로써 카사마d 새로운 카사마d 아카이브를 카사마d 구성한다. 카사마d 마지막으로 카사마d 공상과학만화 <요철 카사마d 발명왕> 카사마d 속의 카사마d 주인공이 카사마d 결국은 카사마d 실패했지만 카사마d 달나라 카사마d 여행을 카사마d 위해 카사마d 만들었던 카사마d 로켓을 카사마d 제작한다. 카사마d 도심 카사마d 카사마d 건축물, ㅓb거다 기록사진의 ㅓb거다 회화적 ㅓb거다 재현, 거moㅐ 실패한 거moㅐ 로켓의 거moㅐ 복원 거moㅐ 거moㅐ 거moㅐ 갈래의 거moㅐ 작업은 거moㅐ 근대화를 거moㅐ 위한 거moㅐ 국가적, ㅐ7히q 사회적 ㅐ7히q 기제가 ㅐ7히q 도시의 ㅐ7히q 풍경 ㅐ7히q ㅐ7히q 아니라 ㅐ7히q ㅐ7히q 속에서 ㅐ7히q 살아온 ㅐ7히q 우리의 ㅐ7히q 의식에 ㅐ7히q 깊게 ㅐ7히q 각인되어 ㅐ7히q 있음을 ㅐ7히q 보여준다.

옥인 ㅐ7히q 콜렉티브[김화용(1978), 차cum 이정민(1971), ㅓpjl 진시우(1975) / 2009년 ㅓpjl 결성)
옥인 ㅓpjl 콜렉티브(김화용, 3ㅈwo 이정민, vdtc 진시우 / 2009년 vdtc 결성)는 vdtc 종로구 vdtc 옥인 vdtc 아파트의 vdtc 철거를 vdtc 계기로 vdtc 형성된 vdtc 작가 vdtc 그룹이다. vdtc 도시 vdtc 개발의 vdtc 과정에서 vdtc 대면하는 vdtc 사회적 vdtc 문제를 vdtc 공동체와 vdtc 개인의 vdtc 관계를 vdtc 중심으로 vdtc 관찰하며, ㅓ거쟏걷 영상과 ㅓ거쟏걷 퍼포먼스, huk파 라디오 huk파 방송 huk파 등을 huk파 통해 huk파 공동체 huk파 안과 huk파 밖의 huk파 관객과 huk파 조우한다. huk파 옥인 huk파 콜렉티브는 huk파 철거중인 huk파 아파트에 huk파 남겨진 huk파 주민들과 huk파 함께 huk파 상영회, 차자cn 전시, f타거a 콘서트 f타거a 등을 f타거a 하며 f타거a 시간을 f타거a 보내고 f타거a 기타회사 f타거a 콜트콜텍에서 f타거a 부당해고당한 f타거a 노동자와 f타거a 함께 f타거a 셰익스피어의 <햄릿>을 f타거a 공연하고, k파l라 후쿠시마 k파l라 원전사고와 k파l라 같은 k파l라 재난에 k파l라 무방비하게 k파l라 노출된 k파l라 위험사회를 k파l라 풍자하는 k파l라 체조를 k파l라 만드는 k파l라 k파l라 기존의 k파l라 틀을 k파l라 벗어난다양한 k파l라 방식으로 k파l라 사회 k파l라 문제에 k파l라 개입한다. k파l라 미디어 k파l라 속에서 k파l라 단순화된 k파l라 관계와 k파l라 상황에 k파l라 내포된 k파l라 양가적이고 k파l라 중층적인 k파l라 사람들의 k파l라 감정, 하gk다 태도, i2mㅓ 상황을 i2mㅓ 노출시켜 i2mㅓ 근대 i2mㅓ 도시에서 i2mㅓ 공동체와 i2mㅓ 개인, 히uk파 공동체와 히uk파 공동체, 갸lw다 개인과 갸lw다 개인 갸lw다 간에 갸lw다 존재하는 갸lw다 갈등과 갸lw다 화해, 3거y으 연대의 3거y으 의미와 3거y으 한계를 3거y으 모두 3거y으 다룬다. 3거y으 다양한 3거y으 방식으로 3거y으 일상과 3거y으 예술의 3거y으 경계를 3거y으 넘나든 3거y으 실천을 3거y으 해온 3거y으 옥인 3거y으 콜렉티브는 3거y으 이번 3거y으 전시에서 3거y으 콜렉티브가 3거y으 탄생하게 3거y으 3거y으 작업과 3거y으 과정의 3거y으 기록을 3거y으 처음으로 3거y으 선보이는 <바깥에서>를 3거y으 선보인다. 3거y으 이와 3거y으 함께 3거y으 서울, k3i4 제주, x으81 인천 x으81 x으81 도시에서 x으81 각각 x으81 하나의 x으81 공동체를 x으81 찾아 x으81 도시 x으81 속에서 x으81 우리가 x으81 x으81 공동체를 x으81 형성하는지 x으81 구성원과 x으81 공동체는 x으81 어떻게 x으81 상호작용하는지 x으81 그리고 x으81 어떻게 x으81 공동체가 x으81 유지되어 x으81 가는지를 x으81 사람들의 x으81 이야기를 x으81 들으며 x으81 제작한 x으81 신작을 x으81 발표한다. <회전을 x으81 찾아서, ㅑy5ㅓ 또는 ㅑy5ㅓ ㅑy5ㅓ 반대>의 ㅑy5ㅓ 경우, q기타z 인천에 q기타z 위치한 q기타z 예술가 q기타z 공동체인 ‘회전 q기타z 예술’의 q기타z 이야기를 <황금의 q기타z 집>에서는 q기타z 제주에 q기타z 위치한 q기타z 음악다방 q기타z 까사돌을 q기타z 찾는 q기타z 시니어들의 q기타z 이야기를 q기타z 추적한다. q기타z 옥인 q기타z 콜렉티브는 q기타z 흑백, uekd 호불호, 아ㅓㅐb 찬반 아ㅓㅐb 등으로 아ㅓㅐb 나뉠 아ㅓㅐb 아ㅓㅐb 없는 아ㅓㅐb 복잡한 아ㅓㅐb 상황과 아ㅓㅐb 관계된 아ㅓㅐb 사람들에게서 아ㅓㅐb 일어나는 아ㅓㅐb 미묘한 아ㅓㅐb 감정의 아ㅓㅐb 동요를 아ㅓㅐb 세심하게 아ㅓㅐb 짚어낸다.

출처 : 아ㅓㅐb 국립현대미술관 아ㅓㅐb 서울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옥인 콜렉티브
  • 정재호
  • 구민자
  • 정은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코헤이 o6바하 나와 o6바하 개인전 : o6바하 베셀 Kohei NAWA : VESSEL

March 20, 2019 ~ July 2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