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기술 Complete Technology

부산현대미술관

Aug. 15, 2019 ~ Nov. 24, 2019

완벽한 자u8ㅑ 기술은 자u8ㅑ 근대 자u8ㅑ 산업혁명 자u8ㅑ 이후 4차 자u8ㅑ 산업혁명이 자u8ㅑ 예견되는 자u8ㅑ 오늘날의 자u8ㅑ 혁신적인 자u8ㅑ 기술변화와 자u8ㅑ 자u8ㅑ 변화의 자u8ㅑ 원리가 자u8ㅑ 우리 자u8ㅑ 사회 자u8ㅑ 속에서 자u8ㅑ 어떻게 자u8ㅑ 작동되고 자u8ㅑ 있는지 자u8ㅑ 살피는 자u8ㅑ 전시다. 자u8ㅑ 더불어, 가우s파 변화하는 가우s파 기술 가우s파 혁신과 가우s파 조정되어 가우s파 가는 가우s파 세계 가우s파 운영에 가우s파 대한 가우s파 동시대 가우s파 예술가들의 가우s파 예술적 가우s파 실천을 가우s파 주목하며 가우s파 우리가 가우s파 살아가고 가우s파 있는 가우s파 구조화된 가우s파 현실에 가우s파 대한 가우s파 비판적 가우s파 통찰을 가우s파 살피고자 가우s파 한다. 

생산시스템의 가우s파 변화를 가우s파 이끈 가우s파 기존의 가우s파 산업 가우s파 혁명에 가우s파 이어 가우s파 로봇, 6ㅐz차 인공지능 6ㅐz차 6ㅐz차 지능정보기술을 6ㅐz차 기반으로 6ㅐz차 6ㅐz차 산업 6ㅐz차 기조의 6ㅐz차 변화가 6ㅐz차 현실화되려는 6ㅐz차 6ㅐz차 시점에서, 4fㅓㅓ 다수의 4fㅓㅓ 예술가들이 4fㅓㅓ 공통적으로 4fㅓㅓ 4fㅓㅓ 세계의 4fㅓㅓ 변화의 4fㅓㅓ 실재에 4fㅓㅓ 대해 4fㅓㅓ 질문하고 4fㅓㅓ 4fㅓㅓ 모순과 4fㅓㅓ 함의를 4fㅓㅓ 살피려는 4fㅓㅓ 시도는 4fㅓㅓ 새로운 4fㅓㅓ 사회에 4fㅓㅓ 진입하는 4fㅓㅓ 당대 4fㅓㅓ 예술가들에게 4fㅓㅓ 필연적으로 4fㅓㅓ 주어진 4fㅓㅓ 과제이기도 4fㅓㅓ 하다. 4fㅓㅓ 역사적으로 4fㅓㅓ 예술은 4fㅓㅓ 당대의 4fㅓㅓ 발전된 4fㅓㅓ 기술과 4fㅓㅓ 상호협력하며 4fㅓㅓ 자신의 4fㅓㅓ 형식과 4fㅓㅓ 내용을 4fㅓㅓ 변화·발전시켜옴으로써 4fㅓㅓ 기술 4fㅓㅓ 조건이라는 4fㅓㅓ 현실적 4fㅓㅓ 토대와 4fㅓㅓ 예술 4fㅓㅓ 생산의 4fㅓㅓ 궤를 4fㅓㅓ 같이 4fㅓㅓ 해왔지만, 8ㅈl3 한편으로 8ㅈl3 예술은 8ㅈl3 사회의 8ㅈl3 유기적인 8ㅈl3 일부로서 8ㅈl3 당대의 8ㅈl3 생산조건 8ㅈl3 하에서 8ㅈl3 8ㅈl3 자신이 8ㅈl3 어떤 8ㅈl3 방향으로 8ㅈl3 나아갈 8ㅈl3 것인가를 8ㅈl3 중요한 8ㅈl3 목표로 8ㅈl3 삼아왔다.

생산력의 8ㅈl3 증대에서부터 8ㅈl3 우주여행을 8ㅈl3 실현 8ㅈl3 가능하게 8ㅈl3 8ㅈl3 오늘날 8ㅈl3 기술 8ㅈl3 문명의 8ㅈl3 눈부신 8ㅈl3 발전은 8ㅈl3 역사적으로 8ㅈl3 획득된 8ㅈl3 성과의 8ㅈl3 총체라 8ㅈl3 8ㅈl3 8ㅈl3 있지만 8ㅈl3 한편으로 8ㅈl3 기술의 8ㅈl3 변화와 8ㅈl3 변화되는 8ㅈl3 기술이 8ㅈl3 운용되는 8ㅈl3 과정 8ㅈl3 사이에서 8ㅈl3 인간은 8ㅈl3 다방면으로의 8ㅈl3 분리와 8ㅈl3 소외 8ㅈl3 현상을 8ㅈl3 경험해왔고 8ㅈl3 장기적인 8ㅈl3 불평등과 8ㅈl3 예속 8ㅈl3 상태에 8ㅈl3 놓이게 8ㅈl3 되었다. 8ㅈl3 자본주의 8ㅈl3 체제 8ㅈl3 내에서 8ㅈl3 점점 8ㅈl3 8ㅈl3 복잡해지는 8ㅈl3 기술 8ㅈl3 변화와 8ㅈl3 8ㅈl3 운용과정은 8ㅈl3 그러한 8ㅈl3 모순을 8ㅈl3 점차 8ㅈl3 감지하거나 8ㅈl3 인식하기 8ㅈl3 어렵게 8ㅈl3 8ㅈl3 뿐만 8ㅈl3 아니라 8ㅈl3 오히려 8ㅈl3 8ㅈl3 부정성을 8ㅈl3 용의주도하게 8ㅈl3 은폐하며 8ㅈl3 기술 8ㅈl3 발전의 8ㅈl3 궁극적인 8ㅈl3 목표 8ㅈl3 중의 8ㅈl3 하나라 8ㅈl3 여기지는 8ㅈl3 인간의 ‘자기실현’혹은‘인간 8ㅈl3 해방’을 8ㅈl3 방해해 8ㅈl3 8ㅈl3 측면이 8ㅈl3 있다. 8ㅈl3 예컨대, 파ㅈsㅐ 생산력 파ㅈsㅐ 증대, 우r차다 도시건설, 7ㅑ으v 우주탐험 7ㅑ으v 등은 7ㅑ으v 자연 7ㅑ으v 지배의 7ㅑ으v 기술적 7ㅑ으v 진보라는 7ㅑ으v 눈부신 7ㅑ으v 발전의 7ㅑ으v 산물이지만 7ㅑ으v 7ㅑ으v 이면에는 7ㅑ으v 노동력 7ㅑ으v 착취, u바j가 불평등, ㅓr4카 전쟁, 쟏ㄴ아f 재난, n다걷ㅐ 난민 n다걷ㅐ 문제와 n다걷ㅐ 같은 n다걷ㅐ 기술 n다걷ㅐ 발전 n다걷ㅐ 속의 n다걷ㅐ 사회적 n다걷ㅐ 퇴보가 n다걷ㅐ 자리한다. n다걷ㅐ 더욱이 n다걷ㅐ 이러한 n다걷ㅐ 문제는 n다걷ㅐ 시간이 n다걷ㅐ 갈수록 n다걷ㅐ 나아지거나 n다걷ㅐ 해소되는 n다걷ㅐ 것이 n다걷ㅐ 아니라 n다걷ㅐ 가속화되어 n다걷ㅐ 가는 n다걷ㅐ 듯하다.

이러한 n다걷ㅐ 맥락에서 n다걷ㅐ 완벽한 n다걷ㅐ 기술은 n다걷ㅐ n다걷ㅐ 가지 n다걷ㅐ 질문을 n다걷ㅐ 던진다. n다걷ㅐ 오늘날의 n다걷ㅐ 기술은 n다걷ㅐ 인간 n다걷ㅐ 해방을 n다걷ㅐ 위해 n다걷ㅐ 혁신되고 n다걷ㅐ 있는가? n다걷ㅐ 기술 n다걷ㅐ 발전의 n다걷ㅐ 산물은 n다걷ㅐ 모든 n다걷ㅐ 인류에 n다걷ㅐ 평등하게 n다걷ㅐ 전유/적용되고 n다걷ㅐ 있는가? n다걷ㅐ 전시 n다걷ㅐ 제목으로 n다걷ㅐ 채택된 ‘완벽한 n다걷ㅐ 기술’은 n다걷ㅐ 인간 n다걷ㅐ 이성을 n다걷ㅐ 통해 n다걷ㅐ 궁극적으로 n다걷ㅐ 인간 n다걷ㅐ 해방과 n다걷ㅐ 인류의 n다걷ㅐ 자기실현의 n다걷ㅐ 과제를 n다걷ㅐ 실현하게 n다걷ㅐ n다걷ㅐ 세계의 n다걷ㅐ 조건임을 n다걷ㅐ 은유하지만 n다걷ㅐ 한편으로 n다걷ㅐ 자본의 n다걷ㅐ 욕망을 n다걷ㅐ 향해 n다걷ㅐ 돌진하며 n다걷ㅐ 인류의 n다걷ㅐ 자기소외로 n다걷ㅐ 나아가려는 n다걷ㅐ 자본주의 n다걷ㅐ 세계의 n다걷ㅐ 절대적 n다걷ㅐ 수단이 n다걷ㅐ 되고 n다걷ㅐ 있음을 n다걷ㅐ 지시하고 n다걷ㅐ 있다.

n다걷ㅐ 전시는 n다걷ㅐ 크게 n다걷ㅐ n다걷ㅐ 가지 n다걷ㅐ 카테고리로부터 n다걷ㅐ 출발한다. n다걷ㅐ 먼저 n다걷ㅐ 기술 n다걷ㅐ 변화에 n다걷ㅐ 따른 n다걷ㅐ 인간 n다걷ㅐ 노동의 n다걷ㅐ 성격·형태·구조 n다걷ㅐ 변화의 n다걷ㅐ 다양한 n다걷ㅐ 모습을 n다걷ㅐ 응시한다. n다걷ㅐ n다걷ㅐ 다음 n다걷ㅐ 혁신적인 n다걷ㅐ 기술과 n다걷ㅐ 판타지 n다걷ㅐ 사이에서 n다걷ㅐ 드러나는 n다걷ㅐ 지배의 n다걷ㅐ 스펙터클이라는 n다걷ㅐ 구조화된 n다걷ㅐ 현실의 n다걷ㅐ 실재성을 n다걷ㅐ 만난다. n다걷ㅐ 마지막으로 n다걷ㅐ 자연 n다걷ㅐ 지배의 n다걷ㅐ 총체이자 n다걷ㅐ 첨단 n다걷ㅐ 기술의 n다걷ㅐ 집약이라 n다걷ㅐ n다걷ㅐ 만한 n다걷ㅐ 우주 n다걷ㅐ 산업과 n다걷ㅐ n다걷ㅐ 이면에 n다걷ㅐ 가려진 n다걷ㅐ 식민화의 n다걷ㅐ 욕망 n다걷ㅐ 속에서 n다걷ㅐ 작동하고 n다걷ㅐ 있는 n다걷ㅐ 극대화된 n다걷ㅐ 자본주의적 n다걷ㅐ 속성을 n다걷ㅐ 비판적으로 n다걷ㅐ 살펴본다.

대량생산체제를 n다걷ㅐ 가능하게 n다걷ㅐ n다걷ㅐ 컨베이어 n다걷ㅐ 벨트의 n다걷ㅐ 생산라인에서부터 n다걷ㅐ 구글 n다걷ㅐ 어스, wㅓ바ㅐ 스마트 wㅓ바ㅐ 모니터링 wㅓ바ㅐ 도시, 히si타 자율주행자동차, 4ㅓ라m 원격보안시스템, ㅐwg다 기계학습, 갸ㅐㅈ카 인공지능, kt자가 나사 kt자가 우주센터에 kt자가 이르기까지 kt자가 작가들의 kt자가 관심은 kt자가 실제로 kt자가 광범위하고 kt자가 다양하다. kt자가 하지만, 다b자3 다양한 다b자3 기술 다b자3 환경 다b자3 속에서 다b자3 이들이 다b자3 주목하는 다b자3 지점은 다b자3 화려하고 다b자3 놀라운 다b자3 기술력 다b자3 자체가 다b자3 아니라 다b자3 다b자3 이면의 다b자3 운용 다b자3 과정과 다b자3 그것이 다b자3 만들어내고 다b자3 있는 다b자3 효과이다.

이은희, egm8 줄리앙 egm8 프레비유는 egm8 취미, ㅓe다o 봉사, d하v걷 놀이로 d하v걷 가장한 d하v걷 노동의 d하v걷 형태를 d하v걷 다루거나 d하v걷 기계에 d하v걷 예속된 d하v걷 인간 d하v걷 노동의 d하v걷 성격에 d하v걷 주목한다. d하v걷 연장선에서 d하v걷 로렌스 d하v걷 렉은 d하v걷 미래 d하v걷 기술기업의 d하v걷 노동 d하v걷 환경을 d하v걷 가상현실 d하v걷 속에서 d하v걷 만나게 d하v걷 함으로써, 라ㅓt6 이미 라ㅓt6 현실화되고 라ㅓt6 있는 라ㅓt6 자본주의적 라ㅓt6 속성, 기zc마 특히 기zc마 실업상태에 기zc마 대한 기zc마 판타지를 기zc마 주요하게 기zc마 다룬다. 기zc마 차재민은 기zc마 첨단 기zc마 기술 기zc마 도입 기zc마 속에서도 기zc마 여전히 기zc마 잔존하는 기zc마 인간 기zc마 노동과 기zc마 기zc마 병리학적 기zc마 현상에 기zc마 관심을 기zc마 두는가 기zc마 하면, 4mxㅓ 박민하와 4mxㅓ 할릴 4mxㅓ 알틴데레는 4mxㅓ 인류의 4mxㅓ 꿈을 4mxㅓ 실현시킬 4mxㅓ 준비가 4mxㅓ 되어 4mxㅓ 가는 4mxㅓ 기술적 4mxㅓ 진보와 4mxㅓ 4mxㅓ 기만적 4mxㅓ 성격을 4mxㅓ 주요 4mxㅓ 쟁점으로 4mxㅓ 다룬다. 4mxㅓ 출품작은 4mxㅓ 우리의 4mxㅓ 일상생활 4mxㅓ 속에서 4mxㅓ 흔히 4mxㅓ 접하는 4mxㅓ 광고, w다ㅐ아 컴퓨터 w다ㅐ아 게임, 차카9y 애니메이션, z히jp 다큐멘터리 z히jp z히jp 다양한 z히jp 형식을 z히jp 취한 z히jp 영상작품과 z히jp 사진으로 z히jp 구성된다.

압축된 z히jp z히jp 개의 z히jp 카테고리 z히jp 속에 z히jp 놓인 z히jp 개별 z히jp 작품들은 z히jp 기술 z히jp 변화와 z히jp 인간 z히jp 해방의 z히jp 기대가 z히jp 오늘의 z히jp 현실에서 z히jp 어떻게 z히jp 만나고 z히jp 어긋나는지, 4다다g 각각의 4다다g 영역을 4다다g 넘나들며 4다다g 서로 4다다g 비교, ㅑㅐ다ㅓ 대조되는 ㅑㅐ다ㅓ 가운데, ㅈㅐ1우 앞서 ㅈㅐ1우 정의한 ‘완벽한 ㅈㅐ1우 기술’의 ㅈㅐ1우 양가적인 ㅈㅐ1우 의미 ㅈㅐ1우 사이에서 ㅈㅐ1우 우리의 ㅈㅐ1우 지난한 ㅈㅐ1우 사유를 ㅈㅐ1우 촉진시킬 ㅈㅐ1우 것이다. ㅈㅐ1우 기술 ㅈㅐ1우 발전의 ㅈㅐ1우 긍정성이라는 ㅈㅐ1우 토대 ㅈㅐ1우 위에서 ㅈㅐ1우 기술 ㅈㅐ1우 이용의 ㅈㅐ1우 부정성을 ㅈㅐ1우 돌파하기 ㅈㅐ1우 위한 ㅈㅐ1우 지칠 ㅈㅐ1우 ㅈㅐ1우 없는 ㅈㅐ1우 사유의 ㅈㅐ1우 노력은 ㅈㅐ1우 이제 ㅈㅐ1우 우리에게 ㅈㅐ1우 남겨진 ㅈㅐ1우 과제이다.

참여작가: 이은희(한국), 마4차ㅑ 차재민(한국), b히히z 박민하(한국), bㅐ차c 줄리앙 bㅐ차c 프레비유(프랑스), u걷rㅓ 로렌스 u걷rㅓ 렉(영국), 파k바가 할릴 파k바가 알틴데레(터키) 

출처: 파k바가 부산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펜티 ws8마 사말라티 ws8마 개인전 : Beyond the wind

Feb. 13, 2020 ~ March 22,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