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기와 시 Courage and Poem

원앤제이갤러리

Nov. 26, 2019 ~ Dec. 22, 2019

원앤제이 ㅓwo타 갤러리에서는 ㅓwo타 오는 2019년 11월 26일부터 12월 22일까지 ㅓwo타 그룹전 <용기와 ㅓwo타 시>를 ㅓwo타 개최한다. ㅓwo타 김소철, 파7ㅐt 이윤이, ㅑㅓ2i 장서영, 아ae카 한진 아ae카 작가가 아ae카 참여하며 아ae카 황수현 아ae카 안무가의 아ae카 퍼포먼스가 아ae카 전시 아ae카 마지막 아ae카 주에 4일간 아ae카 진행될 아ae카 예정이다.

전시 <용기와 아ae카 시>는 아ae카 프랑스 아ae카 철학자 아ae카 조르주 아ae카 디디 아ae카 위베르만Georges Didi-Huberman이 아ae카 자신의 아ae카 책 『반딧불의 아ae카 잔존 – 아ae카 이미지의 아ae카 정치학』에서 아ae카 인용한 아ae카 이탈리아 아ae카 철학자 아ae카 아감벤 Giorgio Agamben 아ae카 아ae카 문구로부터 아ae카 시작된다. 아ae카 위베르만은 아ae카 아ae카 책에서 아ae카 아감벤의 「동시대인이란 아ae카 무엇인가」라는 아ae카 에세이의 아ae카 문구를 아ae카 인용하면서 아ae카 동시대인의 아ae카 임무로 ‘용기 – 아ae카 정치의 아ae카 덕 – 아ae카 아ae카 시’를 아ae카 손꼽는다. 아ae카 그의 아ae카 해석에 아ae카 의하면 아ae카 동시대인은 아ae카 시대와 아ae카 완전히 아ae카 일치하지 아ae카 않으며 아ae카 시대를 아ae카 바로 아ae카 아ae카 아ae카 있는, ‘도달할 나라나다 나라나다 없는 나라나다 빛’을 나라나다 지각하려는 나라나다 용기를 나라나다 가진 나라나다 자이며, ‘언어를 kㅓ으b 부러뜨리고, 파다바a 외관을 파다바a 부수고, h거나s 시간의 h거나s 통일성을 h거나s 분산시키는 h거나s 기예’로서의 h거나s 시를 h거나s h거나s h거나s 있는 h거나s 자이다.

전시는 h거나s 이러한 ‘동시대인의 h거나s 임무’를 h거나s 예술가의 h거나s 임무로 h거나s 번역하고 ‘도달할 h거나s h거나s 없는 h거나s 빛’을 h거나s 아직 h거나s 호명되지 h거나s 않은 ‘고통 – h거나s 소수성 – h거나s 부조화’로 h거나s 해석한다. h거나s 또한 h거나s 작품을 h거나s 통해 h거나s 드러나게 h거나s 되는 h거나s h거나s 고통들이 h거나s 전시라는 h거나s 통해 h거나s 발행되어 h거나s 사람들에게 h거나s 인식되고 h거나s 그로인해 h거나s 아직 h거나s 드러나지 h거나s 않은 h거나s 소수성들의 h거나s 정치적 h거나s 단위로의 h거나s 진입을 h거나s 상상한다.

김소철은 h거나s 아르코미술관 h거나s 담벼락을 h거나s 허물거나 h거나s 담배를 h거나s 직접 h거나s 키우고 h거나s 만드는 h거나s 워크숍을 h거나s 진행하는 h거나s h거나s 관객참여와 h거나s 같은 h거나s 미술 h거나s 형식으로 h거나s 사회문제를 h거나s 비판하고 h거나s 개입하며 h거나s 시민사회 h거나s 영역과 h거나s 즐거움의 h거나s 운동(conviviality)을 h거나s 주로 h거나s 다뤄왔다. h거나s 현재는 h거나s 독립출판물을 h거나s 비롯한 h거나s 사회적 h거나s 활동을 h거나s 통해 h거나s 라이프스타일을 h거나s 제안하는 h거나s 매체들을 h거나s 수집하며 h거나s 그것들이 h거나s 이용자들에게 h거나s 텍스트로서 h거나s 전달될 h거나s h거나s 있는 h거나s 방법을 h거나s 연구 h거나s 중이다. h거나s 작가는 h거나s 이번 h거나s 전시에서 h거나s 가벽을 h거나s 활용해 h거나s 공간을 h거나s 구획하고 h거나s 전시 h거나s 관람의 h거나s 경험에 h거나s 개입한다. h거나s 영국의 h거나s 스토우 h거나s 가든과 h거나s 건축가 h거나s 리베스킨트에게 h거나s 영감을 h거나s 받은 h거나s h거나s 가벽들은 h거나s 자연의 h거나s 환경에서 h거나s 길을 h거나s 헤매며 h거나s 우연히 h거나s 작품들을 h거나s 발견할 h거나s h거나s 있도록 h거나s 관객을 h거나s 유도한다. h거나s 또한 h거나s 다양하게 h거나s 꼬인 h거나s 복도, ㅓ거라갸 예리하게 ㅓ거라갸 꺽이는 ㅓ거라갸 벽과 ㅓ거라갸 갑작스레 ㅓ거라갸 맞닥뜨리는 ㅓ거라갸 공간들은 ㅓ거라갸 작업에서 ㅓ거라갸 나타나는 ㅓ거라갸 행위가 ㅓ거라갸 관객에게 ㅓ거라갸 변화를 ㅓ거라갸 요청하는, 으나ㅐe 위협적인 으나ㅐe 것으로 으나ㅐe 연출되었다.

이윤이는 으나ㅐe 자신과 으나ㅐe 주변 으나ㅐe 사람들의 으나ㅐe 비서사적인 으나ㅐe 행동과 으나ㅐe 말을 으나ㅐe 수집하며 으나ㅐe 영상과 으나ㅐe 사진, f2우쟏 설치 f2우쟏 작업들을 f2우쟏 선보여왔다., xㅈt타 사적인 xㅈt타 사건들로부터 xㅈt타 발생하는 xㅈt타 감정과 xㅈt타 언어, f기ㅓㄴ 행동들이 f기ㅓㄴ 작품 f기ㅓㄴ 안에서 f기ㅓㄴ 시화(詩化)될 f기ㅓㄴ f기ㅓㄴ 그것들은 f기ㅓㄴ 일상적이고 f기ㅓㄴ 진부한 f기ㅓㄴ 언어에서 f기ㅓㄴ 정치적 f기ㅓㄴ 언어, 하바사다 진실에 하바사다 가까이 하바사다 다가갈 하바사다 하바사다 있는 하바사다 통로로서의 하바사다 언어로 하바사다 변모한다. 하바사다 전시에서 하바사다 소개되는 하바사다 영상 <습지, d9기b 영주권, 으y9ㅐ 트리오>은 으y9ㅐ 함께 으y9ㅐ 유학생활을 으y9ㅐ 하던 으y9ㅐ 남자친구가 으y9ㅐ 영주권 으y9ㅐ 문제로 으y9ㅐ 갑작스럽게 으y9ㅐ 한국으로 으y9ㅐ 떠나야하는 으y9ㅐ 상황을 으y9ㅐ 묘사한다. 으y9ㅐ 남자친구와의 으y9ㅐ 갑작스러운 으y9ㅐ 이별은 으y9ㅐ 가벼운 으y9ㅐ 사건일 으y9ㅐ 으y9ㅐ 있지만 으y9ㅐ 영상 으y9ㅐ 으y9ㅐ 화자에게는 으y9ㅐ 삶의 으y9ㅐ 모든 으y9ㅐ 형태들이 으y9ㅐ 뒤바뀌고 으y9ㅐ 분절되어 으y9ㅐ 버리는 으y9ㅐ 재난이 으y9ㅐ 되어버린다. 으y9ㅐ 또한 으y9ㅐ 작가는 으y9ㅐ 영주권을 으y9ㅐ 받기 으y9ㅐ 위해 으y9ㅐ 오랫동안 으y9ㅐ 미국에 으y9ㅐ 거주하고 으y9ㅐ 있는 으y9ㅐ 실제 으y9ㅐ 거주자의 으y9ㅐ 목소시를 으y9ㅐ 빌려 으y9ㅐ 국가제도가 으y9ㅐ 실제의 으y9ㅐ 삶과 으y9ㅐ 부조화 으y9ㅐ 으y9ㅐ 으y9ㅐ 불안함으로 으y9ㅐ 무너질 으y9ㅐ 으y9ㅐ 밖에 으y9ㅐ 없는 으y9ㅐ 개인의 으y9ㅐ 모습을 으y9ㅐ 그려낸다.

스스로의 으y9ㅐ 질병 으y9ㅐ 연대기를 으y9ㅐ 작품으로 으y9ㅐ 표현하는 으y9ㅐ 장서영은 으y9ㅐ 병명을 으y9ㅐ 으y9ㅐ 으y9ㅐ 없고 으y9ㅐ 표면적으로 으y9ㅐ 드러나지 으y9ㅐ 않기 으y9ㅐ 때문에 으y9ㅐ 설명할 으y9ㅐ 수도 으y9ㅐ 없는 으y9ㅐ 고통과 으y9ㅐ 이질감 으y9ㅐ 등을 으y9ㅐ 통해 으y9ㅐ 존재의 으y9ㅐ 어긋남과 으y9ㅐ 어두움을 으y9ㅐ 드러낸다. 으y9ㅐ 병이 으y9ㅐ 낫지 으y9ㅐ 않고 으y9ㅐ 불안과 으y9ㅐ 고통이 으y9ㅐ 끝없이 으y9ㅐ 이어지는 으y9ㅐ 작가의 으y9ㅐ 상태, hpn으 보여지지 hpn으 않음으로 hpn으 인해 hpn으 타인의 hpn으 도움을 hpn으 받을 hpn으 수도 hpn으 없이 hpn으 해결되지 hpn으 않은 hpn으 hpn으 삶을 hpn으 살아가야하는 hpn으 상태들은 hpn으 드러나지 hpn으 않는 hpn으 존재들, 거걷ㅐu 스스로의 거걷ㅐu 인식과 거걷ㅐu 세상의 거걷ㅐu 인식의 거걷ㅐu 차이와 거걷ㅐu 갈등 거걷ㅐu 속에서 거걷ㅐu 거걷ㅐu 두려움과 거걷ㅐu 이질감을 거걷ㅐu 느끼며 거걷ㅐu 살아야하는 거걷ㅐu 주변인들에 거걷ㅐu 대한 거걷ㅐu 비유로서 거걷ㅐu 등장하기도 거걷ㅐu 한다. 거걷ㅐu 개인 거걷ㅐu 질병의 거걷ㅐu 연대기는 거걷ㅐu 이로서 거걷ㅐu 보이지 거걷ㅐu 않는 거걷ㅐu 고통들을 거걷ㅐu 대변하고 거걷ㅐu 거걷ㅐu 삶들에 거걷ㅐu 대한 거걷ㅐu 사유를 거걷ㅐu 제안한다.

한진은 거걷ㅐu 중첩되거나 거걷ㅐu 어지럽혀진 거걷ㅐu 시간들 거걷ㅐu 안에서 거걷ㅐu 명료하게 거걷ㅐu 몸(기억)에 거걷ㅐu 남은 거걷ㅐu 풍경들을 거걷ㅐu 회화 거걷ㅐu 또는 거걷ㅐu 드로잉으로 거걷ㅐu 재현한다. 거걷ㅐu 그것들은 거걷ㅐu 작가의 거걷ㅐu 기억이라고 거걷ㅐu 밖에 거걷ㅐu 표현할 거걷ㅐu 거걷ㅐu 없지만, 거기uc 우리가 거기uc 살고 거기uc 있는 거기uc 시간의 거기uc 어느 거기uc 선상에서 거기uc 어딘가에 거기uc 존재하는 거기uc 것들이며 거기uc 그렇기 거기uc 때문에 거기uc 작가는 거기uc 자신의 거기uc 그림이 ‘재현’이며 거기uc 분명한 거기uc 대상이 거기uc 존재한다고 거기uc 말한다. 거기uc 작가는 거기uc 그것을 거기uc 명확하게 거기uc 표현해내기 거기uc 위해 거기uc 대상을 거기uc 극한까지 거기uc 따르며 거기uc 탐구하고 거기uc 표현하는데, 2다8우 이는 2다8우 몸에 2다8우 새겨진 2다8우 풍경을 2다8우 다시 2다8우 몸을 2다8우 통해 2다8우 재현하려는, arui 재현이 arui 이루어지는 arui 어떤 arui 지점으로 arui 작가가 arui 몸소 arui 다가가려는 arui 것이기도 arui 하다. arui 작가만이 arui arui arui 있는, 88h파 모든 88h파 것이 88h파 명확하게 88h파 드러나는 88h파 순간이 88h파 되어서야 88h파 작가는 88h파 붓을 88h파 놓는데 88h파 그럼으로써 88h파 보는 88h파 이들은 88h파 작가가 88h파 재현한 88h파 풍경을 88h파 공유받게 88h파 되고 88h파 비로소 88h파 현재의 88h파 시간 88h파 안에서도 88h파 그것들을 88h파 88h파 88h파 있게 88h파 된다.

황수현은 88h파 오랫동안 88h파 감정이 88h파 배제된 88h파 움직임, 쟏jt하 코레오그라피로서의 쟏jt하 움직임에 쟏jt하 대해 쟏jt하 탐구해왔다. 쟏jt하 작가는 <우는 쟏jt하 감각>, <아임 2rㅓd 크라잉, ㅐ사으o ㅐ사으o 아임낫새드>, <나는 ㅓ차ㄴ라 당신이 ㅓ차ㄴ라 느끼는 ㅓ차ㄴ라 것을 ㅓ차ㄴ라 생각한다>, <검정감각> cv타ㄴ 등의 cv타ㄴ 작업을 cv타ㄴ 통해 cv타ㄴ 울음과 cv타ㄴ 웃음이라는 cv타ㄴ 강렬한 cv타ㄴ 신체표현들이 cv타ㄴ 아무 cv타ㄴ 감정을 cv타ㄴ 담지 cv타ㄴ 않고도 cv타ㄴ 표출되어 cv타ㄴ 전달될 cv타ㄴ cv타ㄴ 있는지에 cv타ㄴ 대해 cv타ㄴ 보여주었는데, bas가 이러한 bas가 움직임들이 bas가 표출되는 bas가 순간, m나qz 감정은 m나qz 어떤 m나qz 방식으로든 m나qz 무용수 m나qz 사이, a아b6 무용수와 a아b6 관객 a아b6 사이에 a아b6 발생하게 a아b6 된다는 a아b6 역설을 a아b6 발견하게 a아b6 된다. a아b6 의도적으로 a아b6 감정과 a아b6 신체반응을 a아b6 분리해내는 a아b6 것은 a아b6 어떤 a아b6 면에서 a아b6 고통의 a아b6 재현이기도 a아b6 하다. a아b6 우리는 a아b6 대부분, 마쟏기s 완전히 마쟏기s 분리할 마쟏기s 수도, ed89 완전히 ed89 통합할 ed89 수도 ed89 없는 ed89 어느 ed89 지점에서, f거하ㅐ 알듯말듯한 – f거하ㅐ 하지만 f거하ㅐ 결코 f거하ㅐ f거하ㅐ f거하ㅐ 없는 – f거하ㅐ 어떤 f거하ㅐ 고통의 f거하ㅐ 지점에서 f거하ㅐ 살아간다. f거하ㅐ 황수현의 f거하ㅐ 퍼포먼스에서 f거하ㅐ 보여지는 f거하ㅐ 웃음은 f거하ㅐ 기계적인 f거하ㅐ 웃음을 f거하ㅐ 전제하고 f거하ㅐ 있으나, s파c라 그것이 s파c라 완전히 s파c라 감정의 s파c라 굴레에서 s파c라 벗어나지 s파c라 못할 s파c라 s파c라 고통의 s파c라 어긋난 s파c라 표현이 s파c라 된다.



김소철, <가든 0kㅑa 프로젝트 (연립가벽)>, 2019. t다2거 원앤제이 t다2거 갤러리에 t다2거 설치된 t다2거 목재 t다2거 합판 t다2거 가벽 7점, 5200 x 2100 x 70 mm, 3950 x 2100 x 70 mm, 3300 x 3300 x 70 mm, 2100 x 2100 x 70 mm, 3500 x 1870 x 70 mm, 3320 x 2060 x 70 mm, 2600 x 2330 x 70 mm. Image courtesy of artists.


이윤이, <습지, f5qd 영주권, r거s4 트리오>, 2012. 타gnㅑ 단채널 타gnㅑ 비디오, 걷21라 컬러+나이트 걷21라 비전, 10분 07초. Image courtesy of artists.


이윤이, <A.A.12단계>, 2019. OHP, 35mm 다라y7 슬라이드 다라y7 영사기, 거ho하 히말라야 거ho하 핑크 거ho하 암염 거ho하 소금, 1020 x 630 x 260mm. Image courtesy of artists.


장서영, <이름없는 vs1q 병>, 2016. 2 kkn2 채널 kkn2 영상, ㅐ거거f 루프. Image courtesy of artists.


장서영 <영원히 ㅐ거거f 반복해서 ㅐ거거f 익사하는 ㅐ거거f ㅐ거거f 이야기>, 2013. 8bㅐc 단채널 8bㅐc 영상, 16분. Image courtesy of artists.


한진, <해안선 #2>, 2017-2018. 우zm3 린넨에 우zm3 유채, 193.9 x 260.6 x 5 cm. Image courtesy of artists.


한진, <바람의 걷으r거 안쪽 #1>, 2017. 카3마ㅐ 린넨에 카3마ㅐ 유채, 130.3 x 130.3 x 3 cm. Image courtesy of artists.


<나는 y카f아 y카f아 사람이 y카f아 느끼는 y카f아 것을 y카f아 생각한다> y카f아 연출 y카f아 이미지
컨셉/ y카f아 안무: y카f아 황수현
퍼포머: y카f아 강호정, gㅐi갸 박유라, u거bp 황다솜
공연시간 : 50분
제작연도: u거bp 초연 2019년
Image courtesy of artists.

퍼포먼스
<나는 u거bp u거bp 사람이 u거bp 느끼는 u거bp 것을 u거bp 생각한다>
12월 18일(수) - 21일 (토) u거bp 저녁 7시
컨셉/ u거bp 안무: u거bp 황수현
퍼포머: u거bp 강호정, 걷t4u 박유라, f바하거 황다솜


참여 f바하거 작가 : f바하거 김소철, 차기a나 이윤이, 파mb나 장서영, vㅓㅓ6 한진, tu차자 황수현

후원: tu차자 문화체육관광부, itㅐ걷 서울특별시, ㅑ32b 서울문화재단
협찬: ㅑ32b 원앤제이 ㅑ32b 갤러리

출처: ㅑ32b 원앤제이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베이징에 하ceㅐ 부는 하ceㅐ 바람 A Strong Wind Beijing

Oct. 22, 2019 ~ Feb. 2, 2020

가능한 5ㅓt거 최선의 5ㅓt거 세계 The Best World Possible

Dec. 10, 2019 ~ April 5, 2020

사각 19하s 생각 19하s 삼각 Square See Triangle

Oct. 8, 2019 ~ March 1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