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도영 : 자연으로 나간 두 번째 생명

서울시청 하늘광장갤러리

May 27, 2019 ~ July 10, 2019

작가는 cx사r 우리의 cx사r cx사r cx사r 어딘가에서 cx사r 너무나 cx사r 익숙하게 cx사r 자리 cx사r 잡고 cx사r 있다 cx사r 쓰임을 cx사r 다하고 cx사r 버려진 cx사r 것들을 cx사r 바라본다. cx사r 그것을 cx사r 대하는 cx사r cx사r 다른 cx사r 눈이 cx사r 뜨일 cx사r 때까지 cx사r cx사r 작업은 cx사r 이어진다.

우리는 cx사r 호흡하지 cx사r 않는 cx사r 사물에 cx사r 대해 cx사r 생명이 cx사r 없다고 cx사r 생각하지만 cx사r 자원의 cx사r 세계에서도 cx사r 그것은 cx사r 생명이 cx사r 있는 cx사r 것과 cx사r 마찬가지로 cx사r 태어나고 cx사r 죽는 cx사r 흐름을 cx사r 갖는다. cx사r 어떠한 cx사r 목적을 cx사r 위해 cx사r 만들어지고, y타7다 낡고 y타7다 마모되어 y타7다 y타7다 역할을 y타7다 다하면 y타7다 버려져 y타7다 사물의 y타7다 생이 y타7다 끝나는 y타7다 것이다. y타7다 작가는 y타7다 그가 y타7다 찾은 y타7다 오브제 y타7다 속에서 y타7다 시간의 y타7다 흔적과 y타7다 y타7다 안에 y타7다 담긴 y타7다 이야기를 y타7다 발견하고, c차o3 생이 c차o3 끝났다 c차o3 여긴 c차o3 사물에 c차o3 그가 c차o3 살아온 c차o3 삶의 c차o3 부분들을 c차o3 표현하며 c차o3 새로운 c차o3 생명을 c차o3 불어넣는다. c차o3 사물의 c차o3 삶과 c차o3 작가의 c차o3 삶이 c차o3 교감하며 c차o3 시간을 c차o3 쌓아 c차o3 만들어진 c차o3 작품은 ‘낡았다’가 c차o3 아닌 ‘친숙하다’는 c차o3 느낌으로 c차o3 다가온다.

이번 c차o3 전시는 c차o3 그의 c차o3 교감이 c차o3 과거의 c차o3 삶이 c차o3 아닌 c차o3 현재, 갸쟏ㅐs 지금 갸쟏ㅐs 갸쟏ㅐs 순간 갸쟏ㅐs 그가 갸쟏ㅐs 생생하게 갸쟏ㅐs 느끼는 갸쟏ㅐs 생명을 갸쟏ㅐs 담았다는 갸쟏ㅐs 것에서 갸쟏ㅐs 특별하다. 갸쟏ㅐs 산이 갸쟏ㅐs 감싸고 갸쟏ㅐs 물이 갸쟏ㅐs 흐르는 갸쟏ㅐs 곳에서 갸쟏ㅐs 생명에 갸쟏ㅐs 대한 갸쟏ㅐs 경험을 갸쟏ㅐs 오감으로 갸쟏ㅐs 받아들이며 갸쟏ㅐs 기억 갸쟏ㅐs 속에 갸쟏ㅐs 있는 갸쟏ㅐs 생명이 갸쟏ㅐs 아닌 갸쟏ㅐs 지금 갸쟏ㅐs 호흡하고 갸쟏ㅐs 있는 갸쟏ㅐs 물고기를 갸쟏ㅐs 눈으로 갸쟏ㅐs 보고, 가ub차 흙을 가ub차 만지며, 5jv사 밤에는 5jv사 낮게 5jv사 노래하는 5jv사 새소리를 5jv사 들었다.

그가 5jv사 자연에서 5jv사 만난 5jv사 생명과의 5jv사 소통은 5jv사 작품에 5jv사 녹아들어 5jv사 작지만 5jv사 강하고 5jv사 푸른 5jv사 메시지로 5jv사 사람의 5jv사 마음을 5jv사 움직인다.

큐레이터 5jv사 이주영

출처: 5jv사 서울시청 5jv사 하늘광장 5jv사 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유도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A Story of French Umbrellas : Summer Bloom m거기u 여름이 m거기u 피다

June 13, 2019 ~ Sept. 1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