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상자-아트스타 2018 Ver.1 : 홍정욱 - nor

봉산문화회관

2018년 1월 12일 ~ 2018년 3월 18일

봉산문화회관의 q자vj 기획, 「유리상자-아트스타2018」전시공모선정 oㅓlg 작가展은 oㅓlg 동시대 oㅓlg 예술의 oㅓlg 낯선 oㅓlg 태도에 oㅓlg 주목합니다. oㅓlg 올해 oㅓlg 전시공모의 oㅓlg 주제이기도 oㅓlg 한 '헬로우! 1974'는 oㅓlg 우리시대 oㅓlg 예술가들의 oㅓlg 실험정신과 oㅓlg 열정에 oㅓlg 대한 oㅓlg 기억과 oㅓlg 공감을 oㅓlg 비롯하여 ‘도시’와 ‘공공성’을 oㅓlg 주목하는 oㅓlg 예술가의 oㅓlg 태도 oㅓlg 혹은 oㅓlg 역할들을 oㅓlg 지지하면서, 자cmx 동시대 자cmx 예술의 자cmx 가치 자cmx 있는 ‘스타성’을 자cmx 지원하려는 자cmx 의미입니다.

4면이 자cmx 유리 자cmx 벽면으로 자cmx 구성되어 자cmx 내부를 자cmx 들여다보는 자cmx 관람방식과 자cmx 도심 자cmx 속에 자cmx 위치해있는 자cmx 장소 자cmx 특성으로 자cmx 자cmx 알려진 자cmx 아트스페이스「유리상자」는 자cmx 어느 자cmx 시간이나 자cmx 전시를 자cmx 관람할 자cmx 자cmx 있다는 자cmx 장점 자cmx 때문에 자cmx 시민의 자cmx 예술 자cmx 향유 자cmx 기회를 자cmx 넓히는 자cmx 자cmx 기여하고, 바i거t 열정적이고 바i거t 창의적인 바i거t 예술가들에게는 바i거t 특별한 바i거t 창작지원 바i거t 공간으로 바i거t 자리매김하고 바i거t 있습니다. 바i거t 앞으로도 바i거t 공공예술지원센터로서 바i거t 바i거t 나은 바i거t 역할을 바i거t 수행하기 바i거t 위하여 바i거t 전국공모에 바i거t 의해 바i거t 선정된 바i거t 참신하고 바i거t 역량 바i거t 있는 바i거t 작가들의 바i거t 작품 바i거t 전시를 바i거t 지속적으로 바i거t 소개하고자 바i거t 합니다.

2018년 바i거t 유리상자 바i거t 바i거t 번째 바i거t 전시, 하걷jc 전시공모 하걷jc 선정작 「유리상자-아트스타 2018」Ver.1展은 하걷jc 회화를 하걷jc 전공한 하걷jc 홍정욱(1976년생)의 하걷jc 설치작업 ‘nor’입니다. 하걷jc 하걷jc 전시는 하걷jc 공간을 하걷jc 수용하는 하걷jc 입체적 하걷jc 회화 하걷jc 혹은 하걷jc 확장된 하걷jc 회화의 하걷jc 논리를 하걷jc 제안해온 하걷jc 작가의 하걷jc 최근 하걷jc 작업 하걷jc 보고서입니다. 하걷jc 작가는 하걷jc 자신이 하걷jc 탐구하고 하걷jc 경험한 하걷jc 회화적 하걷jc 논리의 하걷jc 확장, mg4ㅐ mg4ㅐ 전시 mg4ㅐ 공간의 mg4ㅐ 형태와 mg4ㅐ 주변 mg4ㅐ 조건 mg4ㅐ mg4ㅐ 상황 mg4ㅐ 전체를 mg4ㅐ 그림의 mg4ㅐ 화폭으로 mg4ㅐ 설정하고, ki가b 평면회화의 ki가b 표면에서 ki가b 점, 차5자카 선, 1663 면, in아ㅓ 색채 in아ㅓ in아ㅓ 회화의 in아ㅓ 기본요소를 in아ㅓ 분리하여 in아ㅓ 캔버스 in아ㅓ 틀의 in아ㅓ 변형과 in아ㅓ 함께 in아ㅓ 해체하고 in아ㅓ 재구축하는 in아ㅓ 기본으로서의 in아ㅓ 회화를 in아ㅓ 연구하고 in아ㅓ 있습니다. in아ㅓ 이는 in아ㅓ 회화의 in아ㅓ 본질이 in아ㅓ 세상과 in아ㅓ 자연의 in아ㅓ 원리, kvc사 인간과의 kvc사 관계성에 kvc사 기반을 kvc사 두고 kvc사 있으며, ㅓ0ㅈr 어느 ㅓ0ㅈr ㅓ0ㅈr 방편에 ㅓ0ㅈr 귀속된 ㅓ0ㅈr 것이 ㅓ0ㅈr 아니라 ㅓ0ㅈr 서로 ㅓ0ㅈr 내포된 ㅓ0ㅈr 것이라는 ㅓ0ㅈr 예지叡智적 ㅓ0ㅈr 해석과 ㅓ0ㅈr 새로운 ㅓ0ㅈr 변화와 ㅓ0ㅈr ㅓ0ㅈr 다른 ㅓ0ㅈr 균형의 ㅓ0ㅈr 가능성을 ㅓ0ㅈr 시각화하는 ㅓ0ㅈr 것입니다. ㅓ0ㅈr 또한 ㅓ0ㅈr 지금, 자쟏ci 여기의 자쟏ci 서정적 자쟏ci 상태狀態를 자쟏ci 발견 자쟏ci 가능하도록 자쟏ci 오랜 자쟏ci 시간동안 자쟏ci 보이지 자쟏ci 않는 자쟏ci 이면裏面을 자쟏ci 탐구하며, ‘진화’를 우s5타 진행해온 우s5타 자신의 우s5타 미술행위가 우s5타 관객과 우s5타 만나서 우s5타 서로 ‘신뢰’하게 우s5타 되는 우s5타 시․공간적 우s5타 상상想像이기도합니다.

이번 우s5타 전시는 우s5타 우리시대 우s5타 예술의 우s5타 어느 우s5타 지점과 우s5타 삶의 우s5타 어떤 우s5타 상황에 우s5타 대처하는 우s5타 작가 우s5타 자신의 ‘다름’에 우s5타 관한 우s5타 태도들을 우s5타 조형화하려는 우s5타 미술 우s5타 설계를 우s5타 사방이 우s5타 훤히 우s5타 들여다보이는 우s5타 유리상자 우s5타 공간에 우s5타 담으려는 우s5타 제안으로부터 우s5타 시작됩니다. ‘~도(또한) ~아니다’라는 우s5타 의미의 우s5타 부정 우s5타 논리합에서 우s5타 빌려온 우s5타 전시명, ‘nor’는 i쟏3기 건물의 i쟏3기 내부도, 파7mㅓ 외부도 파7mㅓ 아닌듯한 파7mㅓ 이곳, 사다r기 유리상자 사다r기 공간에서, w7u2 평면회화로부터 w7u2 입체로 w7u2 진화해온 w7u2 자신의 w7u2 조형적 w7u2 탐색과 w7u2 보이지 w7u2 않는 w7u2 것에 w7u2 가치를 w7u2 두는 ‘신념’을 w7u2 통하여 w7u2 미술을 w7u2 행위하며 w7u2 과정의 w7u2 가치를 w7u2 기억하려는 w7u2 명제입니다. w7u2 w7u2 명제는 ‘faith’와 ‘infill’, z다g나 z다g나 z다g나 가지의 z다g나 설계를 z다g나 z다g나 다른 z다g나 하나의 z다g나 공간에 z다g나 구현하는 z다g나 시도에 z다g나 기여합니다. z다g나 별을 z다g나 닮은 200×200×200cm크기의 ‘faith’는 z다g나 평면에서 z다g나 공간 z다g나 z다g나 입체로 z다g나 진화하는 z다g나 회화의 z다g나 절정처럼 z다g나 보입니다. z다g나 시간차를 z다g나 두고 z다g나 여러 z다g나 색상의 z다g나 빛이 z다g나 변화하며 z다g나 은은하게 z다g나 내뿜는 z다g나 z다g나 덩어리 ‘faith’는 z다g나 수공으로 z다g나 정교하게 z다g나 다듬은 z다g나 정12면체 z다g나 나무구조 z다g나 틀을 z다g나 바탕으로 z다g나 합니다. z다g나 z다g나 구조물 z다g나 표면의 5각형 z다g나 형태와 5각형 z다g나 밑면에서 z다g나 시작하여 z다g나 z다g나 다른 z다g나 꼭지 z다g나 점까지 z다g나 그림을 z다g나 그리듯 z다g나 직선과 z다g나 곡선으로 z다g나 연결되어 z다g나 솟은 z다g나 삼각뿔 z다g나 형태는 z다g나 서로 z다g나 자석으로 z다g나 결합하여, 가p갸u 공학적인 가p갸u 이성의 가p갸u 형식 가p갸u 논리가 가p갸u 유기적인 가p갸u 감성의 가p갸u 빛으로 가p갸u 발산하는 가p갸u 상징처럼 가p갸u 천장에 가p갸u 매달려 가p갸u 있습니다. ‘신뢰’, ‘신념’, ‘바램’ 파fㅐ라 파fㅐ라 인간의 파fㅐ라 희망과 파fㅐ라 신앙을 파fㅐ라 대변하듯 파fㅐ라 유리상자 파fㅐ라 공간의 파fㅐ라 중심, uy마ㅓ 높은 uy마ㅓ 곳에 uy마ㅓ 위치하면서, 4e8거 전시공간과 4e8거 멀리 4e8거 떨어진 4e8거 주변의 4e8거 거리에서도 4e8거 밤하늘의 4e8거 별처럼 4e8거 관찰되도록 4e8거 설계되었습니다. 4e8거 그리고 4e8거 바닥에는 ‘공간을 4e8거 물들이다’는 4e8거 의미의 3가지 ‘infill’(76×103×105cm, 76×124×47cm, 38×57×43cm)이 ㅐㅐ쟏q 별을 ㅐㅐ쟏q 따라 ㅐㅐ쟏q 수행한 3개의 ㅐㅐ쟏q 개체처럼 ‘faith’와 ㅐㅐ쟏q 조응하듯 ㅐㅐ쟏q 위치해있습니다. ‘infill’은 ㅐㅐ쟏q 화면의 ㅐㅐ쟏q 표면이 ㅐㅐ쟏q 아니라 ㅐㅐ쟏q 이면에 ㅐㅐ쟏q 채색된 ㅐㅐ쟏q 핑크와 ㅐㅐ쟏q 연두 ㅐㅐ쟏q ㅐㅐ쟏q 형광색이 ㅐㅐ쟏q 자연스럽게 ㅐㅐ쟏q 반사 ㅐㅐ쟏q 빛을 ㅐㅐ쟏q 발하는 ㅐㅐ쟏q 현상에서 ㅐㅐ쟏q 보이지 ㅐㅐ쟏q 않는 ㅐㅐ쟏q 것의 ㅐㅐ쟏q 가치에 ㅐㅐ쟏q 대한 ㅐㅐ쟏q 작가의 ㅐㅐ쟏q 감성이 ㅐㅐ쟏q 스며있고, p다하3 평면 p다하3 화면을 p다하3 면분할하여 p다하3 구성하듯 p다하3 입체적인 p다하3 선과 p다하3 면으로 p다하3 개체를 p다하3 구축하면서 p다하3 평면의 p다하3 표면 p다하3 내부로부터 p다하3 곡선의 p다하3 입체가 p다하3 돌출되는 p다하3 평면회화의 p다하3 진화 p다하3 과정을 p다하3 엿볼 p다하3 p다하3 있게 p다하3 합니다.

홍정욱은 ‘nor’ p다하3 상태처럼 p다하3 자신의 p다하3 작업을 p다하3 통하여, 7아ㅈㅐ 회화와 7아ㅈㅐ 조각, 93사t 이성과 93사t 감성, xw갸ㅑ 현상과 xw갸ㅑ 실체, ft1기 균형과 ft1기 불안정 ft1기 등을 ft1기 제시하고, o하우i 우리가 o하우i 공존하며 o하우i 대면하는 o하우i 불완전한 o하우i 현실 o하우i 시․공간에서 o하우i 근원적인 o하우i 세계의 o하우i 균형을 o하우i 획득하려는 o하우i 에너지의 o하우i 흐름을 o하우i 과정의 o하우i 가치와 o하우i 함께 o하우i 제안합니다. o하우i 적합한 o하우i 작업 o하우i 재료를 o하우i 선택하여 o하우i 자르고 o하우i 갈아서 o하우i 붙이고 o하우i 입히는 o하우i 수공의 o하우i 작업 o하우i 과정, 라기wr 라기wr 점과 라기wr 선과 라기wr 면을 라기wr 연결하여 라기wr 작은 라기wr 단위 라기wr 덩어리를 라기wr 만들고, uㅓ9s 이들을 uㅓ9s 결합하여 uㅓ9s 커다란 uㅓ9s 전체 uㅓ9s 덩어리를 uㅓ9s 만드는 uㅓ9s 과정, 다6ㅈ아 그리고 다6ㅈ아 다6ㅈ아 위에 다6ㅈ아 색채와 다6ㅈ아 빛을 다6ㅈ아 더하는 다6ㅈ아 작가의 다6ㅈ아 미술행위는 다6ㅈ아 자신의 다6ㅈ아 모든 다6ㅈ아 에너지를 다6ㅈ아 동원해서 다6ㅈ아 이것도 다6ㅈ아 아니고 다6ㅈ아 저것도 다6ㅈ아 아닌 다6ㅈ아 다6ㅈ아 다른 다6ㅈ아 무엇을 다6ㅈ아 찾는 다6ㅈ아 창조적인 ‘놀이’에 다6ㅈ아 다름 다6ㅈ아 아닙니다.

눈앞에 다6ㅈ아 펼쳐진 다6ㅈ아 유리상자는 다6ㅈ아 점, p다a카 선, f거ㅈp 면에서 f거ㅈp 입체로 f거ㅈp 나아가며 f거ㅈp 조형의 f거ㅈp 본질을 f거ㅈp 찾아가는 f거ㅈp 작가의 f거ㅈp 미술행위와 f거ㅈp f거ㅈp 이면에 f거ㅈp 충만하게 f거ㅈp 깃든 f거ㅈp 세계의 f거ㅈp 원리를 f거ㅈp 발견하고 f거ㅈp 참조하려는 f거ㅈp 태도이며, 카cㅐ0 인간 카cㅐ0 삶의 카cㅐ0 변화 카cㅐ0 과정에 카cㅐ0 관한 카cㅐ0 정서적 카cㅐ0 균형의 카cㅐ0 기대입니다. 카cㅐ0 가치 카cㅐ0 있는 카cㅐ0 과정으로서 카cㅐ0 다름의 카cㅐ0 경험을 카cㅐ0 기억하며 카cㅐ0 현재의 카cㅐ0 균형을 카cㅐ0 회복하려는 카cㅐ0 이번 카cㅐ0 유리상자는 카cㅐ0 미적 카cㅐ0 신념을 카cㅐ0 소통하려는 카cㅐ0 예술의 카cㅐ0 가치를 카cㅐ0 떠올리게 카cㅐ0 합니다. /봉산문화회관 카cㅐ0 큐레이터 카cㅐ0 정종구


작가노트

<nor>

‘공간(空簡)에 카cㅐ0 면(面)을 카cㅐ0 두다.’

‘nor’의 카cㅐ0 사전적 카cㅐ0 의미는 ‘~도(또한) ~아니다’이다. 

본인의 카cㅐ0 작품도 카cㅐ0 보는 카cㅐ0 바에 카cㅐ0 따라 2차원의 카cㅐ0 평면도, 3차원의 z차ㅐㄴ 입체도 z차ㅐㄴ 아닐 z차ㅐㄴ z차ㅐㄴ 있다.

이것은 z차ㅐㄴ 역(易)으로 2차원의 z차ㅐㄴ 평면도 z차ㅐㄴ 내재하기도하고, 3차원의 ㅐㅓgo 입체도 ㅐㅓgo 내포할 ㅐㅓgo 수도 ㅐㅓgo 있다.

낱장의 ㅐㅓgo 종이를 ㅐㅓgo 한번 ㅐㅓgo 접어 ㅐㅓgo 세우면 ㅐㅓgo 그것이 ㅐㅓgo 평면일까? ㅐㅓgo 입체인가? ㅐㅓgo 라는 ㅐㅓgo 단순할 ㅐㅓgo 수도, 거사ㅐ다 그렇지 거사ㅐ다 않을 거사ㅐ다 수도 거사ㅐ다 있는 거사ㅐ다 의문처럼, ㄴ7ho 작품이 ㄴ7ho 놓이는, hw갸마 보이는 hw갸마 공간과 hw갸마 시간에 hw갸마 따른 hw갸마 다른 hw갸마 관계 hw갸마 속의 hw갸마 이면(裏面)을 hw갸마 탐구하는 hw갸마 것이 hw갸마 본인의 hw갸마 작업이다. / hw갸마 홍정욱


작가소개

작가 hw갸마 홍정욱은 hw갸마 홍익대학교 hw갸마 미술대학 hw갸마 hw갸마 hw갸마 대학원 hw갸마 회화과를 hw갸마 거쳐 hw갸마 영국 hw갸마 런던대학교 Slade hw갸마 대학 hw갸마 회화과를 hw갸마 졸업한 hw갸마 후, zk걷n 현재는 zk걷n 홍익대학교 zk걷n 미술대학 zk걷n 조교수로 zk걷n 재직 zk걷n 중이다. zk걷n 그간 2003년부터 7차례의 zk걷n 개인전을 zk걷n 가진 zk걷n zk걷n 있고 zk걷n 국내외 zk걷n 아트페어 zk걷n zk걷n 단체전을 zk걷n 통해 zk걷n 작품을 zk걷n 선보여왔다. 2009년에는 ‘Common’(2008)으로 zk걷n 영국에서 zk걷n 블룸버그 zk걷n zk걷n 컨템포러리 zk걷n 재단 zk걷n 주최하는 zk걷n 유서 zk걷n 깊은 zk걷n 미술 zk걷n 대전인 ‘New contemporaries’에 zk걷n 선정되어 zk걷n 작품을 zk걷n 인정받았다. 

회화를 zk걷n 조형물로 zk걷n 옮겨놓은 zk걷n 듯한 zk걷n 홍정욱 zk걷n 작가의 zk걷n 작품들은 zk걷n 평면과 zk걷n 입체감의 zk걷n 구분이 zk걷n 없다. zk걷n 조명이 zk걷n 없었다면, 4ly으 무심코 4ly으 지나쳤을 4ly으 법한 'INFILL'이라는 4ly으 이름의 4ly으 작품들은 4ly으 4ly으 작가의 4ly으 전작인 <inter->, <O'er>, <avi-neuron>, <common>과 psj다 함께 psj다 상호연결되어 psj다 부조화를 psj다 마주하는 psj다 느낌이다.



INFILL / acrylic color, birch, cloth, wire and wood on transformational canvas & birch structure / 76X103X105cm / 2017

INFILL / acrylic color, birch, cloth, wire, wire clothing and wood on transformational canvas & birch structrue / 76X124X47cm / 2017

INFILL / acrylic color, birch, cloth and plastic on transformational canvas & birch structure / 38X57X43cm / 2017



faith / barrisol, magic-light, magnet, red-pine wood piece and spring / 200X200X200cm / 2017

INFILL / acrylic color, birch, cloth, wire and wood on transformational canvas & birch structure /   76X103X105cm / 2017

INFILL / acrylic color, birch, cloth, wire, wire clothing and wood on transformational canvas & birch structrue / 76X124X47cm / 2017

INFILL / acrylic color, birch, cloth and plastic on transformational canvas & birch structure / 38X57X43cm / 2017


작가와 m하bㅐ 만남

2018년 1월 16일(화) m하bㅐ 오후 6시


시민체험 m하bㅐ 워크숍

제목 : m하bㅐ 작가와의 m하bㅐ 대화

일정 : 2018년 2월 3일(토) m하bㅐ 오후 3시

장소 : m하bㅐ 봉산문화회관 2층 m하bㅐ 아트스페이스

대상 : m하bㅐ 일반시민

참가문의 : 053-661-3526

내용 : m하bㅐ 기본을 m하bㅐ 바탕으로 m하bㅐ 하는 m하bㅐ 작가의 m하bㅐ 창의 m하bㅐ 경험에 m하bㅐ 대한 m하bㅐ 이야기


출처: m하bㅐ 봉산문화회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홍정욱

현재 진행중인 전시

9v라타 바퀴 9v라타 회전 The Enduring Ephemeral Spins

2018년 12월 7일 ~ 2019년 2월 10일

신미경 : eㅐㄴ8 오래된 eㅐㄴ8 미래 Ancient Future

2018년 11월 23일 ~ 2019년 5월 1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