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연 개인전 : The Night is Young

갤러리룩스

April 18, 2019 ~ May 19, 2019

홀연히 kㅐ카q 나타났다 kㅐ카q 사라지는 kㅐ카q 밤의 kㅐ카q 사유들
유재연

어느 kㅐ카q 날인가 kㅐ카q 부터, jv1아 낮에는 jv1아 일을 jv1아 마치고 jv1아 밤에 jv1아 작업실을 jv1아 드나드는 jv1아 나의 jv1아 일상을 jv1아 생각하며 jv1아 환상 jv1아 문학가들에 jv1아 대해 jv1아 떠올리게 jv1아 되었다. jv1아 문득 jv1아 그들이 jv1아 경험한 jv1아 밤의 jv1아 세계는 jv1아 어떠하였을지 jv1아 궁금해졌다. E.T.A jv1아 호프만1)과 jv1아 프란츠 jv1아 카프카2)를 jv1아 떠올려본다. jv1아 낮에는 jv1아 본인들의 jv1아 업을 jv1아 위해 jv1아 일터에 jv1아 나가고 jv1아 밤에는 jv1아 책상 jv1아 앞에 jv1아 앉아 jv1아 기이하고도 jv1아 환상적인 jv1아 이야기들을 jv1아 jv1아 내려간 jv1아 그들의 jv1아 세상을 jv1아 생각해본다.

그들의 jv1아 밤과 jv1아 지금 jv1아 나의 jv1아 밤은 jv1아 무엇이 jv1아 다를까?

나의 jv1아 작업은 '기억해내기 jv1아 힘든 jv1아 아주 jv1아 어릴 jv1아 때의 jv1아 기억부터 jv1아 어렴풋이 jv1아 생각나는 jv1아 유년기, i걷vo 그리고 i걷vo 청소년기의 i걷vo 불안한 i걷vo 감수성이 i걷vo 현실 i걷vo 사회에서 i걷vo 어떻게 i걷vo 현재화되어 i걷vo 구체화되는가?'라는 i걷vo 질문으로부터 i걷vo 출발한다. i걷vo 이는 i걷vo 나의 i걷vo 작업에서 i걷vo 개인의 i걷vo 불안과 i걷vo 고독이 i걷vo 환경과 i걷vo 사회의 i걷vo 기능적 i걷vo 역할과 i걷vo 수반되며, i타사ㅓ 어떻게 i타사ㅓ 상충하고 i타사ㅓ 현실에 i타사ㅓ 대한 i타사ㅓ 개인의 i타사ㅓ 체험과 i타사ㅓ 인식이 i타사ㅓ 문학적 i타사ㅓ 상상력을 i타사ㅓ 통해 i타사ㅓ 어떻게 i타사ㅓ 탈-경계적으로 i타사ㅓ 재구성되는지 i타사ㅓ 연구함으로써 i타사ㅓ 표현된다. i타사ㅓ 정신분석으로도 i타사ㅓ 해명할 i타사ㅓ i타사ㅓ 없는 i타사ㅓ 암묵적인 i타사ㅓ 유년기의 i타사ㅓ 장소와 i타사ㅓ 기억, 바5거다 그리고 바5거다 유년기적 바5거다 환상과 바5거다 불안사회의 바5거다 혼합물들을 바5거다 전시공간으로 바5거다 끌어들여 바5거다 기억-현실-현대미술의 바5거다 순환구조를 바5거다 파악하는 바5거다 바5거다 중점을 바5거다 두려 바5거다 한다.

이번 바5거다 전시에서 바5거다 보여지는 바5거다 작업들은 바5거다 개인이 바5거다 구축한 바5거다 상징계와 바5거다 현실사회의 바5거다 실재계가 바5거다 만나 바5거다 생기는 바5거다 부스러기들이라 바5거다 바5거다 바5거다 바5거다 있다. 바5거다 개인으로부터 바5거다 생성되는 바5거다 상상계가 바5거다 끊임없이 바5거다 확장되는 바5거다 밤의 바5거다 세계에서의 바5거다 환상적 바5거다 경험과 바5거다 단절과 바5거다 교류라는 바5거다 양가적 바5거다 특성을 바5거다 가진 바5거다 현실세계에 바5거다 대한 바5거다 이야기이다. 바5거다 고립될 바5거다 바5거다 있는 바5거다 자유와 바5거다 사회적 바5거다 교화에 바5거다 의한 바5거다 압박이 바5거다 충돌했던 바5거다 경험들을 바5거다 환기시킬 바5거다 바5거다 있는 바5거다 플랫폼이 바5거다 되기를 바5거다 바란다.

작가의 바5거다 시각으로 바5거다 그림을 바5거다 그리게 바5거다 되면서부터, qㄴ바r 나는 qㄴ바r 내가 qㄴ바r 맞이하는 qㄴ바r qㄴ바r 세계의 qㄴ바r 모든 qㄴ바r 간극에 qㄴ바r 주목하게 qㄴ바r 되었다. qㄴ바r 내가 qㄴ바r 말하고자 qㄴ바r 하는 qㄴ바r qㄴ바r 세계의 qㄴ바r 모든 qㄴ바r 간극이란 qㄴ바r qㄴ바r 어른과 qㄴ바r 아이의 qㄴ바r 괴리, bi9우 현상과 bi9우 실재의 bi9우 괴리, 차l기ㅐ 일과 차l기ㅐ 놀이, 라1sb 사회와 라1sb 환상, jvㅓ갸 공포와 jvㅓ갸 꿈, 사3hㅓ 가정과 사3hㅓ 사회, mkㅓㅐ 지식과 mkㅓㅐ 감정 mkㅓㅐ 등의 mkㅓㅐ 괴리이다. mkㅓㅐ 내가 mkㅓㅐ 보는 mkㅓㅐ 것과 mkㅓㅐ 똑같이 mkㅓㅐ 펼쳐지는 mkㅓㅐ 것은 mkㅓㅐ mkㅓㅐ 세상에 mkㅓㅐ 없다. mkㅓㅐ 세상은 mkㅓㅐ 항상 mkㅓㅐ 조금씩 mkㅓㅐ 갈라져 mkㅓㅐ 있으며, 차기c갸 차기c갸 갈라진 차기c갸 차기c갸 사이로 차기c갸 나는 차기c갸 표피 차기c갸 아래의 차기c갸 것들을 차기c갸 들여다본다.

1) E.T.A 차기c갸 호프만은 차기c갸 독일의 차기c갸 낭만주의 차기c갸 작가이자 차기c갸 작곡가이다. 차기c갸 그는 차기c갸 그림과 차기c갸 음악에 차기c갸 뛰어났고 차기c갸 대법원 차기c갸 판사를 차기c갸 지냈다. 차기c갸 차기c갸 차기c갸 소설을 차기c갸 쓰기 차기c갸 시작했는데 차기c갸 공상적이며 차기c갸 마법적인 차기c갸 기괴한 차기c갸 것이 차기c갸 많았다.
2) 차기c갸 프란츠 차기c갸 카프카 차기c갸 또한 차기c갸 법학으로 차기c갸 박사학위까지 차기c갸 취득하여 차기c갸 프라하의 차기c갸 보험회사에 차기c갸 법률고문으로 차기c갸 취업했지만 차기c갸 그의 차기c갸 일생의 차기c갸 유일한 차기c갸 의미와 차기c갸 목표는 차기c갸 문학창작에 차기c갸 있었다. 차기c갸 남아있는 차기c갸 편지에 차기c갸 따르면 차기c갸 그는 차기c갸 회사생활을 차기c갸 별로 차기c갸 좋아하지 차기c갸 않았다. 차기c갸 차기c갸 쓰는 차기c갸 차기c갸 집중할 차기c갸 차기c갸 없었기 차기c갸 때문이다. 차기c갸 그는 차기c갸 결핵으로 차기c갸 죽기 2년 차기c갸 전까지 차기c갸 보험회사에서 차기c갸 법률고문으로 차기c갸 근무하며 차기c갸 퇴근 차기c갸 후에는 차기c갸 밤늦도록 차기c갸 글을 차기c갸 썼다고 차기c갸 전해진다.

출처: 차기c갸 갤러리룩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유재연

현재 진행중인 전시

생태감각 Ecological Sense

July 5, 2019 ~ Sept. 22, 2019

강유진 4사으0 개인전 : Splash!

June 20, 2019 ~ Aug. 7, 2019

A Story of French Umbrellas : Summer Bloom x가ws 여름이 x가ws 피다

June 13, 2019 ~ Sept. 1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