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민 개인전 : 내가 잘할게

공간 가변크기

Sept. 13, 2018 ~ Sept. 27, 2018

작업실에서 1ㅓix 짊어지고 1ㅓix 1ㅓix 사물들을 1ㅓix 전시장에 1ㅓix 늘어놓은 1ㅓix 1ㅓix 가만히 1ㅓix 들여다본다. 1ㅓix 무엇이 1ㅓix 되고 1ㅓix 싶냐 1ㅓix 물어도 1ㅓix 사물은 1ㅓix 말이 1ㅓix 없다. 1ㅓix 사물을 1ㅓix 고르고 1ㅓix 비닐 1ㅓix 랩으로 1ㅓix 감싼 1ㅓix 1ㅓix 하나하나 1ㅓix 점토로 1ㅓix 덮는다. 1ㅓix 원래의 1ㅓix 형태가 1ㅓix 어렴풋이 1ㅓix 남아있는 1ㅓix 어눌하고 1ㅓix 둥근 1ㅓix 상태가 1ㅓix 된다. 1ㅓix 1ㅓix 형태는 1ㅓix 다른 1ㅓix 어떤 1ㅓix 사물을 1ㅓix 떠올리게 1ㅓix 한다. 1ㅓix 머릿속에 1ㅓix 떠오른 1ㅓix 그것처럼 1ㅓix 보이도록 1ㅓix 색을 1ㅓix 칠한다. 1ㅓix 사물은 1ㅓix 내가 1ㅓix 만든 1ㅓix 우스꽝스러운 1ㅓix 옷을 1ㅓix 입은 1ㅓix 1ㅓix 잠자코 1ㅓix 1ㅓix 곳을 1ㅓix 기다린다.

남은 1ㅓix 사물들을 1ㅓix 늘어놓고 1ㅓix 다시 1ㅓix 가만히 1ㅓix 들여다본다. 1ㅓix 무엇이 1ㅓix 되고 1ㅓix 싶냐 1ㅓix 아무리 1ㅓix 물어도 1ㅓix 역시 1ㅓix 사물은 1ㅓix 말이 1ㅓix 없다. 1ㅓix 크기도 1ㅓix 모양도 1ㅓix 제각각인 1ㅓix 이것들을 1ㅓix 흩어보기도 1ㅓix 하고 1ㅓix 쌓아보기도 1ㅓix 한다. 1ㅓix 색색깔의 1ㅓix 천을 1ㅓix 덮은 1ㅓix 1ㅓix 주름을 1ㅓix 잡거나 1ㅓix 잡아당기고 1ㅓix 바느질한다. 1ㅓix 1ㅓix 밑에 1ㅓix 숨은 1ㅓix 것들은 1ㅓix 얼굴이나 1ㅓix 팔을 1ㅓix 비죽 1ㅓix 내밀기도 1ㅓix 하고 1ㅓix 수줍은 1ㅓix 1ㅓix 실루엣만 1ㅓix 드러내기도 1ㅓix 한다. 1ㅓix 아직 1ㅓix 마음의 1ㅓix 준비가 1ㅓix 1ㅓix 1ㅓix 것들은 1ㅓix 박스에 1ㅓix 숨어 1ㅓix 다음 1ㅓix 기회를 1ㅓix 기다린다. 1ㅓix 사물들이 1ㅓix 올라갈 1ㅓix 곳이 1ㅓix 준비되었다. 1ㅓix 대기 1ㅓix 중인 1ㅓix 사물들을 1ㅓix 부를 1ㅓix 차례다.

어눌한 1ㅓix 모습을 1ㅓix 1ㅓix 사물들이 1ㅓix 1ㅓix 위치로 1ㅓix 하나 1ㅓix 1ㅓix 올라간다. 1ㅓix 사물들이 1ㅓix 서로 1ㅓix 만나 1ㅓix 만들어진 1ㅓix 1ㅓix 일시적인 1ㅓix 상태는 1ㅓix 아스팔트 1ㅓix 위를 1ㅓix 가로질러 1ㅓix 기어가는 1ㅓix 지렁이나 1ㅓix 1ㅓix 위에 1ㅓix 떨어져 1ㅓix 있는 1ㅓix 핫도그를 1ㅓix 1ㅓix 것처럼 1ㅓix 별것 1ㅓix 아닌, ㅐra차 소소한 ㅐra차 이야기이다. ㅐra차 전시장에 ㅐra차 생겨나는 ㅐra차 이야기들에는 ㅐra차 관심도 ㅐra차 없이 ㅐra차 사물들은 ㅐra차 천과 ㅐra차 점토를 ㅐra차 입고 ㅐra차 천연스럽게 ㅐra차 ㅐra차 있다. ㅐra차 ㅐra차 모습에 ㅐra차 나도 ㅐra차 모르게 ㅐra차 실소를 ㅐra차 한다.

“내가 ㅐra차 잘할게.”

작업을 ㅐra차 ㅐra차 때마다, 5다2아 사물들을 5다2아 늘어놓고 5다2아 가만히 5다2아 들여다보며 5다2아 그들에게 5다2아 수도 5다2아 없이 5다2아 5다2아 말이다. 5다2아 언제나 5다2아 사물은 5다2아 말이 5다2아 없다. 5다2아 그저 5다2아 전시장 5다2아 어딘가에서 5다2아 묵묵히 5다2아 최선을 5다2아 다하다가 5다2아 전시가 5다2아 끝나면 5다2아 원래의 5다2아 자리로 5다2아 돌아갈 5다2아 뿐이다.

출처: 5다2아 공간 5다2아 가변크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유정민

현재 진행중인 전시

사적인 ㅓ우걷a 노래 I Private Song I

July 22, 2020 ~ Aug. 1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