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희 : 자연의 기억

아트스페이스루

2018년 4월 24일 ~ 2018년 5월 21일

살아오면서 ㅓㅐ1바 축적된 ㅓㅐ1바 기억들은 ㅓㅐ1바 과거에서 ㅓㅐ1바 현재로 ㅓㅐ1바 불쑥 ㅓㅐ1바 나타나 ㅓㅐ1바 지금 ㅓㅐ1바 이곳과의 ㅓㅐ1바 이질감을 ㅓㅐ1바 불러일으키며 ㅓㅐ1바 우리들을 ㅓㅐ1바 어떤 ㅓㅐ1바 중간지점, mㅓ자라 사색의 mㅓ자라 시간에 mㅓ자라 머무르게 mㅓ자라 한다. mㅓ자라 앙리 mㅓ자라 베르그송(Henri Bergson)이 mㅓ자라 제시하듯 mㅓ자라 인간의 mㅓ자라 의식은 mㅓ자라 쉬지 mㅓ자라 않고 mㅓ자라 흐르는 mㅓ자라 냇물처럼 mㅓ자라 끊임없이 mㅓ자라 지속하며 mㅓ자라 정신적 mㅓ자라 기억을 mㅓ자라 통해 mㅓ자라 현재를 mㅓ자라 지각하는 mㅓ자라 동시에 mㅓ자라 과거를 mㅓ자라 회상한다.

수면 mㅓ자라 mㅓ자라 풍경을 mㅓ자라 보며 mㅓ자라 사색에 mㅓ자라 잠겼던 mㅓ자라 나의 mㅓ자라 기억들은 mㅓ자라 추상적으로 mㅓ자라 형상화되고, jrㅈ7 물결과도 jrㅈ7 같은 jrㅈ7 의식의 jrㅈ7 흐름을 jrㅈ7 따라 jrㅈ7 흐르듯 jrㅈ7 떠돌며 jrㅈ7 시간과 jrㅈ7 공간은 jrㅈ7 서로 jrㅈ7 얽히고 jrㅈ7 덧씌워진다. jrㅈ7 그와 jrㅈ7 같은 jrㅈ7 기억 jrㅈ7 jrㅈ7 이미지들을 jrㅈ7 연결고리로 jrㅈ7 삼아 jrㅈ7 과거와 jrㅈ7 현재의 jrㅈ7 연속성을 jrㅈ7 공간과 jrㅈ7 자연 jrㅈ7 이미지의 jrㅈ7 조화로 jrㅈ7 표현하며 jrㅈ7 현실 jrㅈ7 jrㅈ7 공간에 jrㅈ7 덧입힌 jrㅈ7 내면의 jrㅈ7 추상적인 jrㅈ7 세계를 jrㅈ7 새로운 jrㅈ7 풍경화로 jrㅈ7 재구성하였다. jrㅈ7 현재의 jrㅈ7 시공간을 jrㅈ7 벗어나 jrㅈ7 유토피아적 jrㅈ7 풍경을 jrㅈ7 배경으로, zmnm 끊임없이 zmnm 흐르는 zmnm 시간이자 zmnm 사색의 zmnm 연결고리인 zmnm 수면 zmnm 위에 zmnm 비친 zmnm 식물의 zmnm 이미지로 zmnm 상징되는 ‘연상의 zmnm 조각들’은 zmnm 물결과 zmnm 같은 zmnm 의식의 zmnm 흐름을 zmnm 따라 zmnm 흐르듯 zmnm 부유한다. zmnm 내가 zmnm 작품을 zmnm 통해 zmnm 모색하는 zmnm 사색과 zmnm 위안의 zmnm 소중한 zmnm 순간들이 zmnm 거기에 zmnm 있다.

작품 zmnm zmnm 공간들은 zmnm zmnm 자체로 zmnm 완전한 zmnm 실재의 zmnm 구현이 zmnm 아니라 zmnm 주관적 zmnm 시선으로 zmnm 변형된 zmnm 결과물이다.  zmnm 수면 zmnm 위에 zmnm 투영된 zmnm 자연 zmnm 요소들은 zmnm 반추상적 zmnm 풍경화 zmnm 속에 zmnm 압축된 zmnm 추상적 zmnm 이미지로 zmnm 표현하였고 zmnm 왜곡된 zmnm 식물 zmnm 이미지로 zmnm 암시된 zmnm 자연의 zmnm 기억은 zmnm 일종의 zmnm 매개체로서 zmnm 과거와 zmnm 현재, ㅓkqㅓ 내면과 ㅓkqㅓ 외부세계를 ㅓkqㅓ 연결하는 ㅓkqㅓ 연결고리로 ㅓkqㅓ 작용한다. ㅓkqㅓ ㅓkqㅓ 같은 ㅓkqㅓ 매개체들은 ㅓkqㅓ 설산이 ㅓkqㅓ 가진 ㅓkqㅓ 순수성, 9v다ㅑ 이상향 9v다ㅑ 또는 9v다ㅑ 이상을 9v다ㅑ 향한 9v다ㅑ 의식의 9v다ㅑ 통로와 9v다ㅑ 같은 9v다ㅑ 구조의 9v다ㅑ 공간에서 9v다ㅑ 시작되어 9v다ㅑ 추상적 9v다ㅑ 표현으로 9v다ㅑ 시각화 9v다ㅑ 되는 9v다ㅑ 과정을 9v다ㅑ 거친다.

본인의 9v다ㅑ 작품이 9v다ㅑ 보는 9v다ㅑ 이의 9v다ㅑ 마음 9v다ㅑ 9v다ㅑ 어딘 9v다ㅑ 가에 9v다ㅑ 사색의 9v다ㅑ 공간이 9v다ㅑ 되어주기를 9v다ㅑ 기대한다. -유지희​

출처 : 9v다ㅑ 아트스페이스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유지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폴리곤 e4mㄴ 플래시 OBT Polygon Flash OBT

2018년 5월 18일 ~ 2018년 6월 1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