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남 YUN SUKNAM

학고재갤러리

Sept. 4, 2018 ~ Oct. 14, 2018

학고재는 2018년 9월 4일(화)부터 10월 14일(일)까지 ㄴ우gㅓ 윤석남(b.1939, ㅓ나하7 만주) ㅓ나하7 개인전 ‘윤석남’을 ㅓ나하7 연다. ㅓ나하7 윤석남은 ㅓ나하7 지난 40여 ㅓ나하7 ㅓ나하7 동안 ㅓ나하7 아시아 ㅓ나하7 페미니즘의 ㅓ나하7 대모로서 ㅓ나하7 평등 ㅓ나하7 사회를 ㅓ나하7 위한 ㅓ나하7 부단한 ㅓ나하7 노력을 ㅓ나하7 해온 ㅓ나하7 작가다. 1996년 ㅓ나하7 베니스비엔날레 ㅓ나하7 한국관 ㅓ나하7 특별전과 2014년 ㅓ나하7 광주비엔날레 ㅓ나하7 ㅓ나하7 주요 ㅓ나하7 전시에 ㅓ나하7 참여했다. ㅓ나하7 이중섭미술상과 ㅓ나하7 김세중 ㅓ나하7 조각상을 ㅓ나하7 받았다. ㅓ나하7 그는 ㅓ나하7 최근 ㅓ나하7 테이트 ㅓ나하7 콜렉션에서 ㅓ나하7 작품을 ㅓ나하7 소장하며 ㅓ나하7 국제적 ㅓ나하7 작가로 ㅓ나하7 인정받고 ㅓ나하7 있다. ㅓ나하7 오는 11월 ㅓ나하7 스미소니언에서 ㅓ나하7 열리는 ㅓ나하7 단체전에 ㅓ나하7 참여하며 2019년에는 ㅓ나하7 아트바젤 ㅓ나하7 홍콩에서 ㅓ나하7 대형 ㅓ나하7 설치 ㅓ나하7 작품 ‘김만덕의 ㅓ나하7 심장은 ㅓ나하7 눈물이고 ㅓ나하7 사랑이다’를 ㅓ나하7 선보여 ㅓ나하7 ㅓ나하7 세계인의 ㅓ나하7 이목을 ㅓ나하7 집중시킬 ㅓ나하7 예정이다.

이번 ㅓ나하7 전시는 ㅓ나하7 윤석남에게 ㅓ나하7 남다른 ㅓ나하7 의미가 ㅓ나하7 있다. ㅓ나하7 지금까지는 ㅓ나하7 주로 ㅓ나하7 어머니라는 ㅓ나하7 주제로 ㅓ나하7 여성의 ㅓ나하7 문제를 ㅓ나하7 다루어 ㅓ나하7 왔는데, wm걷9 작가 wm걷9 활동 40여 wm걷9 wm걷9 만에 wm걷9 처음으로 wm걷9 자신의 wm걷9 이야기를 wm걷9 주제로 wm걷9 전시를  wm걷9 펼치는 wm걷9 자리이기 wm걷9 때문이다. wm걷9 윤석남은 1982년 wm걷9 wm걷9 개인전부터 wm걷9 지금까지 wm걷9 여성의 wm걷9 강인함을 ‘어머니’로 wm걷9 상징화하는 wm걷9 작품을 wm걷9 제작해왔다. wm걷9 여리고, y거fm 버림받은 y거fm 것을 y거fm 품을 y거fm y거fm 아는 y거fm 여성의 y거fm 힘을 y거fm 모성에 y거fm 주목해 y거fm 풀어낸 y거fm 것이다. y거fm 윤석남은 y거fm 이러한 y거fm 작업을 y거fm 위해 y거fm 이매창, 아ㅓ걷기 허난설헌 아ㅓ걷기 아ㅓ걷기 역사적 아ㅓ걷기 여성은 아ㅓ걷기 물론 아ㅓ걷기 자신의 아ㅓ걷기 어머니와 아ㅓ걷기 할머니 아ㅓ걷기 등을 아ㅓ걷기 화면 아ㅓ걷기 앞에 아ㅓ걷기 등장시켰다. 아ㅓ걷기 하지만 아ㅓ걷기 그들의 아ㅓ걷기 위대함과 아ㅓ걷기 감사를 아ㅓ걷기 기리는 아ㅓ걷기 작업을 아ㅓ걷기 꾸준히 아ㅓ걷기 펼치면서도 아ㅓ걷기 미완의 아ㅓ걷기 느낌을 아ㅓ걷기 떨치지 아ㅓ걷기 못했다. 아ㅓ걷기 여든이 아ㅓ걷기 되며 아ㅓ걷기 정작 아ㅓ걷기 자기 아ㅓ걷기 자신은 아ㅓ걷기 작업 아ㅓ걷기 뒤에 아ㅓ걷기 아ㅓ걷기 있었음을 아ㅓ걷기 깨달았다. 아ㅓ걷기 여성의 아ㅓ걷기 목소리를 아ㅓ걷기 대변하는 아ㅓ걷기 사람이자 아ㅓ걷기 여성 아ㅓ걷기 아ㅓ걷기 자체로 아ㅓ걷기 작업 아ㅓ걷기 속에 아ㅓ걷기 나타나려고 아ㅓ걷기 시도했고 아ㅓ걷기 아ㅓ걷기 시도를 아ㅓ걷기 처음 아ㅓ걷기 선보이는 아ㅓ걷기 것이 아ㅓ걷기 이번 아ㅓ걷기 전시다.

이번 아ㅓ걷기 전시에서 아ㅓ걷기 윤석남은 아ㅓ걷기 채색화 아ㅓ걷기 신작과 2018년 아ㅓ걷기 버전의 <핑크룸 V>를 아ㅓ걷기 포함한 아ㅓ걷기 대형 아ㅓ걷기 설치 2점을 아ㅓ걷기 선보인다. 아ㅓ걷기 채색화 아ㅓ걷기 신작은 아ㅓ걷기 전통 아ㅓ걷기 미술 아ㅓ걷기 기법으로 아ㅓ걷기 그린 아ㅓ걷기 자화상들로 아ㅓ걷기 작업실과 아ㅓ걷기 책거리를 아ㅓ걷기 배경으로 아ㅓ걷기 무뚝뚝하면서도 아ㅓ걷기 친근하게 아ㅓ걷기 그려진 아ㅓ걷기 작가의 아ㅓ걷기 모습이 아ㅓ걷기 인상적이다. <핑크룸 V>는 <핑크룸>의 2018년 아ㅓ걷기 버전으로 아ㅓ걷기 학고재 아ㅓ걷기 신관 아ㅓ걷기 지하 2층 아ㅓ걷기 공간에 아ㅓ걷기 맞춰 아ㅓ걷기 새롭게 아ㅓ걷기 설치한다. 아ㅓ걷기 핑크를 아ㅓ걷기 강요하는 아ㅓ걷기 유년 아ㅓ걷기 시절의 아ㅓ걷기 기억에 아ㅓ걷기 맞서는 아ㅓ걷기 일종의 아ㅓ걷기 사회적 아ㅓ걷기 고정관념에 아ㅓ걷기 대한 아ㅓ걷기 저항의 아ㅓ걷기 목소리다. 

출처: 아ㅓ걷기 학고재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윤석남

현재 진행중인 전시

Gary Hume : Looking and Seeing

June 5, 2019 ~ Aug. 4, 2019

대전여지도 Mapping Daejeon

April 30, 2019 ~ Aug. 25,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