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키시 응콘디 블로로 폼빌레레: 신들의 도래 Nkisi Nkondi Blolo Pombilele: The Arrival of Gods

바라캇 서울

2018년 7월 10일 ~ 2018년 8월 12일

바라캇 p파타r 서울은 2018년 7월 10일 (화)부터 8월 12일 (일)까지 19-20세기 p파타r 아프리카 p파타r 소수 p파타r 부족에 p파타r 의해 p파타r 제작된 p파타r 아프리카 p파타r 조각 p파타r 전시 <응키시 p파타r 응콘디 p파타r 블로로 p파타r 폼빌레레: p파타r 신들의 p파타r 도래>를 p파타r 개최한다. p파타r 바라캇 p파타r 아프리카 p파타r 조각 p파타r 컬렉션은 p파타r 다양한 p파타r 소수 p파타r 부족들이 p파타r 제작한 19-20세기 p파타r 의례용 p파타r 작품으로 p파타r 이들은 p파타r 개별적 p파타r 고유성을 p파타r p파타r 드러낸다는 p파타r 점에서 p파타r 높은 p파타r 가치를 p파타r 지닌다. p파타r 특히 p파타r 아프리카인은 p파타r 인물 p파타r 조각에 p파타r 영혼과 p파타r 소통하는 p파타r 힘이 p파타r 깃들어 p파타r 있다고 p파타r 믿었다. p파타r 이들은 p파타r p파타r 힘을 p파타r 강조하기 p파타r 위해 p파타r 머리, 걷자t거 입, eo기ㅓ 배, w7ui 생식기 w7ui 등의 w7ui 특정 w7ui 신체 w7ui 부위를 w7ui w7ui 부족이 w7ui 공유하는 w7ui 다양한 w7ui 조형 w7ui 언어로 w7ui 강조하곤 w7ui 하였다. 

전시의 w7ui 타이틀 “응키시 w7ui 응콘디 w7ui 블로로 w7ui 폼빌레레”는 w7ui 아프리카 w7ui 소수 w7ui 부족의 w7ui 언어를 w7ui 조합한 w7ui 합성어로, o다ㅓn 이들은 o다ㅓn 모두 o다ㅓn 주술 o다ㅓn 혹은 o다ㅓn 영적 o다ㅓn 세계와 o다ㅓn 관련된 o다ㅓn 의미를 o다ㅓn 내포한다. ‘응키시’는 o다ㅓn 콩고어로 o다ㅓn 일종의 o다ㅓn 마법이나 o다ㅓn 주술을 o다ㅓn 뜻한다. ‘응키시 o다ㅓn 응콘디’는 o다ㅓn 콩고강 o다ㅓn 유역 o다ㅓn 부족이 o다ㅓn 제작하던 o다ㅓn 주술 o다ㅓn 인형을 o다ㅓn 지칭하는 o다ㅓn 양식으로 o다ㅓn 부족을 o다ㅓn 나쁜 o다ㅓn 기운으로부터 o다ㅓn 보호하는 o다ㅓn 액막이 o다ㅓn 기능을 o다ㅓn 하였다. ‘블로로’는 o다ㅓn 아이보리코스트의 o다ㅓn 바울레족 o다ㅓn 언어로서 o다ㅓn 조상이 o다ㅓn 거주하는 o다ㅓn 공간이자 o다ㅓn 동시에 o다ㅓn 영적인 o다ㅓn 세계를 o다ㅓn 나타낸다. ‘폼빌레레’는 o다ㅓn 세누포족의 o다ㅓn 언어로 ‘삶을 o다ㅓn 부여하는 o다ㅓn 자’를 o다ㅓn 뜻하며 o다ㅓn 전통적으로는 o다ㅓn 최초의 o다ㅓn 인간이자 o다ㅓn 모든 o다ㅓn 인류의 o다ㅓn 조상인 o다ㅓn o다ㅓn 쌍의 o다ㅓn 남녀를 o다ㅓn 가리킨다. 

현재 o다ㅓn 약 3,000여 tㅑu갸 개에 tㅑu갸 이르는 tㅑu갸 아프리카 tㅑu갸 부족은 tㅑu갸 지리적 tㅑu갸 환경, t2ㅓg 민족, ㅓ89ㄴ 이주, 6거ㄴ하 전쟁에 6거ㄴ하 따라 6거ㄴ하 독특한 6거ㄴ하 토착 6거ㄴ하 문화를 6거ㄴ하 형성해왔다. 6거ㄴ하 바라캇 6거ㄴ하 서울의 6거ㄴ하 아프리카 6거ㄴ하 조각 6거ㄴ하 컬렉션은 6거ㄴ하 부족민의 6거ㄴ하 미래 6거ㄴ하 염원이 6거ㄴ하 깃든 6거ㄴ하 정령들로, bs파사 이를 bs파사 통해 bs파사 일상생활과 bs파사 믿음, ㅓ5으7 상상, 7ul6 욕망 7ul6 사이에 7ul6 혼재되어 7ul6 있던 7ul6 아프리카의 7ul6 독특한 7ul6 문화에 7ul6 대해 7ul6 유추해볼 7ul6 7ul6 있다. 7ul6 성과 7ul6 속의 7ul6 경계가 7ul6 허물어진 7ul6 이들의 7ul6 세계관과 7ul6 7ul6 틈새에서 7ul6 빚어진 7ul6 삶의 7ul6 경험이 7ul6 작품의 7ul6 토대가 7ul6 7ul6 것이다. 7ul6 이번 7ul6 전시에서는 7ul6 아프리카 7ul6 조각 7ul6 컬렉션과 7ul6 더불어, d6dㅓ 이들이 d6dㅓ 도시 d6dㅓ 문명을 d6dㅓ 배경으로 d6dㅓ d6dㅓ 미래의 d6dㅓ 가상 d6dㅓ 세계에 ‘신’으로 d6dㅓ 등장한다는 d6dㅓ 내러티브를 d6dㅓ 풀어낸 d6dㅓ 영상 <신들의 d6dㅓ 도래>도 d6dㅓ 함께 d6dㅓ 소개할 d6dㅓ 예정이다. 

영상 <신들의 d6dㅓ 도래>에서 19-20세기 d6dㅓ 아프리카의 d6dㅓ 조각은 d6dㅓ 현실과 d6dㅓ 가상의 d6dㅓ 세계 d6dㅓ 사이를 d6dㅓ 오가는 d6dㅓ 상상의 d6dㅓ 영역 d6dㅓ 즈음에 d6dㅓ 위치한다. d6dㅓ 이는 d6dㅓ 과거 d6dㅓ 아프리카 d6dㅓ 부족의 d6dㅓ 미래 d6dㅓ 염원이 d6dㅓ 깃든 d6dㅓ 정령이 d6dㅓ 가상의 d6dㅓ 공간으로 d6dㅓ 소환되는 d6dㅓ 일종의 “타임슬립(Time Slip)“이다. d6dㅓ 가상현실 d6dㅓ 구현이 d6dㅓ 활발해진 d6dㅓ 현대 d6dㅓ 사회는 d6dㅓ 가볍고 d6dㅓ 액체적인 d6dㅓ 소프트웨어에 d6dㅓ 기초한다. d6dㅓ 이러한 d6dㅓ 현상은 d6dㅓ 현실과 d6dㅓ 비현실을 d6dㅓ 명확히 d6dㅓ 구분하던 d6dㅓ 시대를 d6dㅓ 지나 d6dㅓ 모든 d6dㅓ 영역이 d6dㅓ 유동적으로 ‘액체화’되어버린 d6dㅓ 현재에 d6dㅓ 다시금 d6dㅓ 주목해볼 d6dㅓ 만하다. d6dㅓ 현대의 d6dㅓ 디지털 d6dㅓ 정보 d6dㅓ 교환 d6dㅓ 속도는 d6dㅓ 초당 d6dㅓ 약 30만 km의 d6dㅓ 광속 d6dㅓ 여행 d6dㅓ 즉, 1초당 4ㅐ7으 지구 4ㅐ7으 일곱 4ㅐ7으 바퀴 4ㅐ7으 반을 4ㅐ7으 도는 4ㅐ7으 것을 4ㅐ7으 가능케 4ㅐ7으 한다. 4ㅐ7으 4ㅐ7으 세계에서 4ㅐ7으 개인은 ‘이곳’에서 ‘저 4ㅐ7으 멀리’ ‘순식간’에 4ㅐ7으 이동할 4ㅐ7으 4ㅐ7으 있게 4ㅐ7으 되었다. 4ㅐ7으 이처럼 4ㅐ7으 오늘날 4ㅐ7으 테크놀로지는 4ㅐ7으 개인의 4ㅐ7으 일상적 4ㅐ7으 삶의 4ㅐ7으 차원으로까지 4ㅐ7으 시공간의 4ㅐ7으 경험을 4ㅐ7으 넓혀주고 4ㅐ7으 있다. 4ㅐ7으 영상은 4ㅐ7으 아프리카 4ㅐ7으 부족의 4ㅐ7으 모든 4ㅐ7으 신념이 4ㅐ7으 담긴 4ㅐ7으 조각이 4ㅐ7으 속도에서 4ㅐ7으 온전히 4ㅐ7으 해방되어 4ㅐ7으 가벼워진다면, bveㅈ 어떠한 bveㅈ 구속도 bveㅈ 당하지 bveㅈ 않고 bveㅈ 예측 bveㅈ 불허한 bveㅈ 상황을 bveㅈ 지배하는 bveㅈ 자유로운 bveㅈ 신으로 bveㅈ 거듭날 bveㅈ 것이라는 bveㅈ 가정을 bveㅈ 전제로 bveㅈ 시작된다. 

시공간을 bveㅈ 초월해 bveㅈ 이제 bveㅈ bveㅈ 낯선 bveㅈ 곳으로의 bveㅈ 여행을 bveㅈ 시작한 bveㅈ 신들은 bveㅈ 인종을 bveㅈ 뛰어넘어 bveㅈ 모든 bveㅈ 선인과 bveㅈ 악인, 6으ㅈ우 기쁨과 6으ㅈ우 슬픔, 마d으i 절망이 마d으i 공존하는 마d으i 곳, f기ㅈ으 패망과 f기ㅈ으 번영의 f기ㅈ으 역사가 f기ㅈ으 반복적으로 f기ㅈ으 서려 f기ㅈ으 있는 f기ㅈ으 인류의 f기ㅈ으 고향 f기ㅈ으 지구 f기ㅈ으 행성을 f기ㅈ으 거쳐 ‘서울’로 f기ㅈ으 재빨리 f기ㅈ으 광속 f기ㅈ으 운동한다. f기ㅈ으 영상은 f기ㅈ으 서울을 f기ㅈ으 배경으로 f기ㅈ으 펼쳐지지만, f라7b 이곳에 f라7b 등장하는 f라7b 사막과 f라7b 폐허는 f라7b 현실 f라7b 세계에 f라7b 존재하지 f라7b 않는 3D f라7b 게임 f라7b 엔진이다. f라7b 영상에서 f라7b 아프리카의 f라7b 신들은 f라7b 문명의 f라7b 발달이라는 f라7b 미명 f라7b 하에 f라7b 끝없이 f라7b 세워지는 f라7b 고층 f라7b 빌딩 f라7b 숲과 f라7b 쇠퇴하는 f라7b 문명의 f라7b 상징 “폐허”, 사6으바 황량한 사6으바 불모지와 사6으바 직면하게 사6으바 된다. 사6으바 그리고 사6으바 자신도 사6으바 인식하지 사6으바 못한 사6으바 사이에 사6으바 서서히 사6으바 낯선 사6으바 공간과 사6으바 관계를 사6으바 맺게 사6으바 된다. 

종말론적 사6으바 풍경 사6으바 위에 사6으바 크고 사6으바 작은 사6으바 형상으로 사6으바 등장하는 사6으바 신들은 사6으바 때로는 사6으바 사6으바 무리 사6으바 인간 사6으바 군상처럼 사6으바 사6으바 있기도 사6으바 하고 사6으바 느리게 사6으바 걷기도 사6으바 한다. 사6으바 또는 사6으바 화면 사6으바 밖의 사6으바 관찰자를 사6으바 덮칠 사6으바 만큼 사6으바 빠른 사6으바 속도로 사6으바 다가오기도 사6으바 한다. 사6으바 신들이 사6으바 황무지를 사6으바 바라보며 사6으바 망연자실하게 사6으바 사6으바 있다. 사6으바 폐허 사6으바 위로 사6으바 드리운 사6으바 그림자의 사6으바 길이만큼 사6으바 넓게 사6으바 번진 사6으바 고독의 사6으바 면적은 사6으바 인류가 사6으바 그토록 사6으바 바라왔던 사6으바 삶의 사6으바 번영이 사6으바 하룻밤 사6으바 꿈처럼 사6으바 허무하게 사6으바 사라질 사6으바 사6으바 있음을 사6으바 암시한다. 사6으바 전시 사6으바 공간에 사6으바 놓인 사6으바 아프리카 사6으바 조각은 사6으바 필연적으로 사6으바 스스로가 ‘신’으로 사6으바 강림한 사6으바 영상을 사6으바 응시하게 사6으바 된다. 사6으바 여러 사6으바 겹의 사6으바 시선이 사6으바 얽히고설킨 사6으바 사6으바 상황은 사6으바 긴장감을 사6으바 고조시킨다. 

예술작품으로서의 사6으바 독특한 사6으바 조형미와 사6으바 당대 사6으바 부족 사6으바 문화를 사6으바 대표하는 사6으바 바라캇 사6으바 서울의 사6으바 아프리카 사6으바 조각 사6으바 컬렉션은 사6으바 사6으바 당시 사6으바 인간이 사6으바 세계와 사6으바 관계 사6으바 맺어 사6으바 사6으바 독특한 사6으바 방식을 사6으바 시각적으로 사6으바 제시한 사6으바 중요한 사6으바 작품으로 사6으바 구성되어 사6으바 있다. 사6으바 이번 사6으바 전시 <응키시 사6으바 응콘디 사6으바 블로로 사6으바 폼빌레레: 사6으바 신들의 사6으바 도래>는 사6으바 바라캇 사6으바 서울의 사6으바 아프리카 사6으바 조각 사6으바 컬렉션을 사6으바 동시대 사6으바 주요 사6으바 문화 사6으바 사6으바 하나로 사6으바 자리 사6으바 잡은 ‘디지털 사6으바 공간’에 사6으바 위치시키면서 사6으바 작품에 사6으바 대한 사6으바 해석과 사6으바 사유의 사6으바 지평을 사6으바 넓히고자 사6으바 한다. 

이번 사6으바 전시 <응키시 사6으바 응콘디 사6으바 블로로 사6으바 폼빌레레: 사6으바 신들의 사6으바 도래>는 사6으바 그동안 사6으바 현실 사6으바 세계 사6으바 안에서 사6으바 인간이 사6으바 한정 사6으바 지어 사6으바 오던 ‘경계’가 사6으바 해체되는 사6으바 순간과 사6으바 앞으로 사6으바 새롭게 사6으바 그려지게 사6으바 사6으바 미래의 사6으바 지형도를 사6으바 상상하는 사6으바 기회가 사6으바 사6으바 것이다. 사6으바 이를 사6으바 통해 사6으바 인간과 사6으바 삶의 사6으바 상호작용 사6으바 사6으바 사유 사6으바 과정에 사6으바 대한 사6으바 근본적인 사6으바 고찰을 사6으바 하는 사6으바 시간이 사6으바 되길 사6으바 기대한다.

출처 : 사6으바 바라캇 사6으바 서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주애 ㅓㅓ6다 개인전 : Yourself, yours

2019년 2월 14일 ~ 2019년 3월 16일

사막, 자ㅑ기ㅐ 요정, 걷yxㅐ

2019년 1월 9일 ~ 2019년 2월 24일

무한주 ENDLESS COLUMN

2018년 12월 20일 ~ 2019년 3월 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