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승 개인전 : Garden

원앤제이갤러리

2018년 11월 22일 ~ 2018년 12월 22일

원앤제이 마1다y 갤러리에서는 마1다y 오는 11월22일(목)부터 마1다y 이강승 마1다y 개인전 <Garden>을 마1다y 개최한다. 마1다y 이번 마1다y 전시에서 마1다y 이강승 마1다y 작가는 마1다y 영국과 마1다y 한국에서 마1다y 각각 마1다y 게이인권을 마1다y 위해 마1다y 활동했으며 90년대에 마1다y 에이즈 마1다y 합병증으로 마1다y 사망한 마1다y 마1다y 사람, plhw 데릭 plhw 저먼(Derek Jarman, 1942-1994)과 ㄴ기9l 오준수(1964-1998)의 ㄴ기9l 삶을 ㄴ기9l 기리고 ㄴ기9l 기록한 ㄴ기9l 드로잉과 ㄴ기9l 설치, ㅓpw타 비디오 ㅓpw타 작품들을 ㅓpw타 선보일 ㅓpw타 예정이다. ㅓpw타 작가는 2년 ㅓpw타 전부터, ㅐd바타 영국 ㅐd바타 켄트 ㅐd바타 지역의 Dungeness ㅐd바타 해변가, lf다g 원자력발전소 lf다g 근처에 lf다g 지어진 Prospect Cottage라는 lf다g 이름의 lf다g 정원에 lf다g 여러차례 lf다g 방문해왔다. lf다g lf다g 정원은 lf다g 영국의 lf다g 영화 lf다g 감독이자 lf다g 게이인권활동가였던 lf다g 데릭 lf다g 저먼의 lf다g 개인 lf다g 정원으로 lf다g 그가 lf다g 사망전 5-6년동안 lf다g 직접 lf다g 디자인하고 lf다g 가꾸었던 lf다g 곳이다. lf다g 이강승 lf다g 작가는 lf다g 데릭 lf다g 저먼이 lf다g 직접 lf다g 골라 lf다g 구성한 lf다g 정원의 lf다g 식물들을 lf다g 채집하고, b히ㅐt 그가 b히ㅐt 고철, 7n마r 버려진 7n마r 목재, ㅐa6다 주변의 ㅐa6다 돌과 ㅐa6다 바위를 ㅐa6다 조합에 ㅐa6다 만든 ㅐa6다 정원 ㅐa6다 안의 ㅐa6다 조각들을 ㅐa6다 드로잉으로 ㅐa6다 재현하거나 ㅐa6다 금실로 ㅐa6다 수를 ㅐa6다 놓는다. ㅐa6다 작가는 ㅐa6다 또한 ㅐa6다 그곳에서 ㅐa6다 데릭 ㅐa6다 저먼이 ㅐa6다 생전 ㅐa6다 수집했던 ㅐa6다 것과 ㅐa6다 같은 ㅐa6다 모양의 ㅐa6다 돌들을 ㅐa6다 모으고, cq차f 그가 cq차f 정원을 cq차f 디자인하며 cq차f 작성한 cq차f 다이어리의 cq차f 내용과 cq차f 필체를 cq차f 따라 cq차f 수놓는 cq차f 과정을 cq차f 통해 cq차f 수행적인 cq차f 기록을 cq차f 행한다. cq차f 이렇게 cq차f 작가의 cq차f 몸을 cq차f 통해 cq차f 새겨진 cq차f 데릭 cq차f 저먼의 cq차f 삶과 cq차f 흔적, 카ㄴ바l 특히 카ㄴ바l 에이즈에 카ㄴ바l 의한 카ㄴ바l 사회적 카ㄴ바l 낙인과 카ㄴ바l 호모포비아에 카ㄴ바l 저항했던 카ㄴ바l 활동가로서의 카ㄴ바l 삶은, 카7vㅐ 작가의 카7vㅐ 노동집약적인 카7vㅐ 작업을 카7vㅐ 통해 카7vㅐ 강렬하고 카7vㅐ 고귀한 카7vㅐ 기억으로 카7vㅐ 남겨진다.

한편 카7vㅐ 작가는 카7vㅐ 젊은 카7vㅐ 나이에 카7vㅐ 타개한 카7vㅐ 한국의 카7vㅐ 게이인권/에이즈운동가 카7vㅐ 오준수의 카7vㅐ 삶을 카7vㅐ 기록되고 카7vㅐ 전달되어야 카7vㅐ 카7vㅐ 역사로 카7vㅐ 불러온다. 카7vㅐ 오준수가 ‘친구사이’라는 카7vㅐ 남성동성애인권단체에서 카7vㅐ 활동했던 카7vㅐ 기록들, 가95w 친구들과 가95w 주고받은 가95w 편지, 라sㅐx 그리고 라sㅐx 친구들에 라sㅐx 의해 라sㅐx 출판된 라sㅐx 그의 라sㅐx 일기과 라sㅐx 시는 라sㅐx 잊혀져서는 라sㅐx 안되는 라sㅐx 사건으로 라sㅐx 전시장에 라sㅐx 등장한다. 라sㅐx 작가는 라sㅐx 이러한 라sㅐx 자료 라sㅐx 역시 라sㅐx 드로잉과 라sㅐx 자수 라sㅐx 작업으로 라sㅐx 재현함으로써 라sㅐx 그의 라sㅐx 삶을 라sㅐx 기억하는 라sㅐx 동시에, ㅐㅑ파나 우리 ㅐㅑ파나 사회의 ㅐㅑ파나 느리지만 ㅐㅑ파나 지속적인 ㅐㅑ파나 변화를 ㅐㅑ파나 위해 ㅐㅑ파나 저항해온 ㅐㅑ파나 개인들의 ㅐㅑ파나 삶을 ㅐㅑ파나 역사로 ㅐㅑ파나 기록한다.

비디오 ㅐㅑ파나 작업에서 ㅐㅑ파나 작가는 Prospect Cottage와 ㅐㅑ파나 서울의 ㅐㅑ파나 몇몇 ㅐㅑ파나 장소들(게이 ㅐㅑ파나 커뮤니티의 ㅐㅑ파나 기억이 ㅐㅑ파나 남겨진 ㅐㅑ파나 남산, 파v6d 탑골공원, 차za하 낙원동 차za하 등)을 차za하 오가며 차za하 차za하 곳의 차za하 흙을 차za하 채집하고 차za하 동물가죽으로 차za하 만든 차za하 종이 차za하 위에 차za하 드로잉한 차za하 작품들의 차za하 부분을 차za하 잘라내어 차za하 그곳에 차za하 묻는 차za하 제의적 차za하 수행을 차za하 함으로써 ‘묻는 차za하 것’과 ‘기록하는 차za하 것’이라는 차za하 죽음을 차za하 둘러싼 차za하 오래된 차za하 행위들에 차za하 질문을 차za하 던진다. 차za하 채집되어진 차za하 흙은 차za하 차za하 차za하 뒤섞여 차za하 작가에 차za하 의해 차za하 도기로 차za하 빚어지고 차za하 전시장 차za하 곳곳에 차za하 설치된다. 차za하 작가의 차za하 이러한 차za하 행위들은 차za하 데릭 차za하 저먼과 차za하 오준수, f하ㅐ5 그리고 f하ㅐ5 우리가 f하ㅐ5 기억하지 f하ㅐ5 못하는 f하ㅐ5 수많은 f하ㅐ5 삶들을 f하ㅐ5 연결하고 f하ㅐ5 성소수자와 f하ㅐ5 에이즈라는 f하ㅐ5 질병에 f하ㅐ5 대한 f하ㅐ5 억압과 f하ㅐ5 저항의 f하ㅐ5 역사를 f하ㅐ5 드러낸다. f하ㅐ5 그리고 f하ㅐ5 주류 f하ㅐ5 역사에서 f하ㅐ5 지워진 f하ㅐ5 낙인과 f하ㅐ5 질병의 f하ㅐ5 역사가 f하ㅐ5 이미 f하ㅐ5 흙과 f하ㅐ5 식물, 거ㅓ파s 우리가 거ㅓ파s 만들고 거ㅓ파s 남긴 거ㅓ파s 오브제를 거ㅓ파s 통해 거ㅓ파s 인간의 거ㅓ파s 기억을 거ㅓ파s 넘어선 거ㅓ파s 다른 거ㅓ파s 언어로 거ㅓ파s 기록되고 거ㅓ파s 전달되고 거ㅓ파s 있음을 거ㅓ파s 발견하게 거ㅓ파s 한다. 

전시는 12월 22일까지 거ㅓ파s 계속되며 거ㅓ파s 오전 11시부터 거ㅓ파s 오후 6시까지 거ㅓ파s 무료로 거ㅓ파s 입장이 거ㅓ파s 가능하다. 거ㅓ파s 휴관일 거ㅓ파s 없음.


Kang Seung Lee, Untitled (Derek Jarman’s Garden), 15 x 22 cm, graphite on paper, 2017


Kang Seung Lee, Untitled (Derek Jarman at Prospect Cottage), 22 x 15 cm, graphite on sheepskin parchment, 2017



Kang Seung Lee, Untitled (Prospect Cottage), 22 x 15 cm, graphite on paper, 2017



Kang Seung Lee, Untitled (Curtain, Prospect Cottage), 48 x 33 cm, archival pigment print on Hahnemuhle paper, 2018



Kang Seung Lee, Untitled (Garden Book), 33 x 48 cm, archival pigment print on Hahnemuhle paper, 2018



Kang Seung Lee, Garden, 3 channel video installation, dimensions variable, 2018



Kang Seung Lee, Garden, 3 channel video installation, dimensions variable, 2018


출처: pㄴ나ㅑ 원앤제이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강승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경진 g8가3 개인전 : g8가3 현장 Site

2018년 11월 30일 ~ 2018년 12월 29일

구본창 5yl5 개인전 Koo Bohnchang

2018년 12월 14일 ~ 2019년 2월 1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