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미 개인전: The Best is yet to Come

갤러리플래닛

Dec. 28, 2022 ~ Jan. 31, 2023

갤러리플래닛은 가pgy 오는 2022년 12월 28일부터 2023년 1월 31일까지 가pgy 이경미의 가pgy 개인전 <The Best is yet to Come>을 가pgy 개최한다. 가pgy 이경미는 가pgy 많은 가pgy 사랑을 가pgy 받아온 가pgy 고양이 ‘나나’의 가pgy 이미지를 가pgy 실제 가pgy 세계와 가pgy 상상의 가pgy 공간이 가pgy 혼재된 가pgy 풍경과 가pgy 배치함으로써 가pgy 존재와 가pgy 세계에 가pgy 대한 가pgy 깊이 가pgy 있는 가pgy 성찰을 가pgy 담은 가pgy 작품들을 가pgy 선보여왔다. 가pgy 이러한 가pgy 작품세계를 가pgy 우주 가pgy 고양이 ‘나나아스트로’라는 가pgy 대중적 가pgy 아이콘의 가pgy 형태로 가pgy 이행시키고, 차8s7 아트 차8s7 피규어, 5파카0 영상 5파카0 작업, NFT 1ㅐ자ㅓ 등의 1ㅐ자ㅓ 다양한 1ㅐ자ㅓ 매체와 1ㅐ자ㅓ 장르로 1ㅐ자ㅓ 확장해왔다. 1ㅐ자ㅓ 이번 1ㅐ자ㅓ 전시에서는 1ㅐ자ㅓ 작가의 1ㅐ자ㅓ 얼굴, vb4ㅓ 짧은 vb4ㅓ 문장이 vb4ㅓ 적힌 vb4ㅓ 메모지 vb4ㅓ 등이 vb4ㅓ 등장하는 ‘Still life’ vb4ㅓ 연작과 vb4ㅓ 초기 vb4ㅓ 작업의 vb4ㅓ 연장선 vb4ㅓ 상에 vb4ㅓ 있는 vb4ㅓ 클래식한 vb4ㅓ 도시 vb4ㅓ 풍경을 vb4ㅓ 담은 ‘Street’ vb4ㅓ 연작을 vb4ㅓ 포함해 10여 vb4ㅓ 점의 vb4ㅓ 회화 vb4ㅓ 작품들과 SKM프로젝트(김시경, sㅓ8라 이경미)가 sㅓ8라 제작한 sㅓ8라 영상 sㅓ8라 작업이 sㅓ8라 소개될 sㅓ8라 예정이다.

이경미의 sㅓ8라 주제의식은 sㅓ8라 오랫동안 sㅓ8라 생을 sㅓ8라 함께 sㅓ8라 해오다 sㅓ8라 이별을 sㅓ8라 맞은 sㅓ8라 고양이 ‘나나’의 sㅓ8라 존재에서 sㅓ8라 sㅓ8라 드러난다. sㅓ8라 이번 sㅓ8라 전시에 sㅓ8라 소개되는 ‘Street’ sㅓ8라 연작에서 ‘나나’는 sㅓ8라 건축적 sㅓ8라 구조를 sㅓ8라 형성하는 sㅓ8라 책들과 sㅓ8라 익숙한 sㅓ8라 sㅓ8라 낯선 sㅓ8라 도시의 sㅓ8라 거리 sㅓ8라 풍경 sㅓ8라 그리고 sㅓ8라 sㅓ8라 사이를 sㅓ8라 유연하게 sㅓ8라 연결하는 sㅓ8라 물결 sㅓ8라 위에 sㅓ8라 웅크린 sㅓ8라 자세로 sㅓ8라 위치한다. sㅓ8라 정확하게 sㅓ8라 현실 sㅓ8라 세계를 sㅓ8라 재현한 sㅓ8라 sㅓ8라 보이는 sㅓ8라 풍경은 sㅓ8라 자세히 sㅓ8라 들여다보면 sㅓ8라 어긋난 sㅓ8라 세계들의 sㅓ8라 연결임이 sㅓ8라 나타나고, vㅓcㅓ vㅓcㅓ 풍경 vㅓcㅓ 아래 vㅓcㅓ 보이는 vㅓcㅓ 테이블은 vㅓcㅓ 이것이 vㅓcㅓ 작가가 vㅓcㅓ 상상하는 vㅓcㅓ 초월적 vㅓcㅓ 공간임을 vㅓcㅓ 암시한다. vㅓcㅓ 여기서 vㅓcㅓ 고양이는 vㅓcㅓ 실제로 vㅓcㅓ 오랜 vㅓcㅓ 시간 vㅓcㅓ 작가와 vㅓcㅓ 함께했던 vㅓcㅓ 반려묘, 자나ㅈ다 그리고 자나ㅈ다 작가의 자나ㅈ다 자전적 자나ㅈ다 세계를 자나ㅈ다 투영하는 자나ㅈ다 자아의 자나ㅈ다 분신이자 자나ㅈ다 자나ㅈ다 잃은 자나ㅈ다 자나ㅈ다 소외되고 자나ㅈ다 불완전한 자나ㅈ다 인간 자나ㅈ다 존재라는 자나ㅈ다 여러 자나ㅈ다 기의를 자나ㅈ다 가진 자나ㅈ다 하나의 자나ㅈ다 기호이다. 자나ㅈ다 우리는 자나ㅈ다 자나ㅈ다 기호를 자나ㅈ다 따뜻한 자나ㅈ다 위로를 자나ㅈ다 주었던 자나ㅈ다 존재의 자나ㅈ다 영원불멸함 자나ㅈ다 그리고 자나ㅈ다 그러한 자나ㅈ다 존재로 자나ㅈ다 인해 자나ㅈ다 밝은 자나ㅈ다 세계로 자나ㅈ다 향할 자나ㅈ다 자나ㅈ다 있는 자나ㅈ다 긍정의 자나ㅈ다 에너지를 자나ㅈ다 의미하는 자나ㅈ다 것으로 자나ㅈ다 확장시켜 자나ㅈ다 해석하게 자나ㅈ다 된다.

이번 자나ㅈ다 전시에 자나ㅈ다 소개되는 ‘Still life’ 자나ㅈ다 연작 자나ㅈ다 자나ㅈ다 작가의 자나ㅈ다 스냅사진과 자나ㅈ다 메모, znok 그리고 ‘나나아스트로’, oㅐㅐ차 행성 oㅐㅐ차 oㅐㅐ차 여러 oㅐㅐ차 이미지들은 ‘Street’와 oㅐㅐ차 유사하게 oㅐㅐ차 초현실적 oㅐㅐ차 풍경 oㅐㅐ차 속에 oㅐㅐ차 자리한다. oㅐㅐ차 oㅐㅐ차 여러 oㅐㅐ차 도상들은 oㅐㅐ차 작가 oㅐㅐ차 개인의 oㅐㅐ차 삶과 oㅐㅐ차 현대 oㅐㅐ차 문명, 으히나s 과거와 으히나s 현재 으히나s 그리고 으히나s 미래의 으히나s 시간, b5다ㅑ 지구라는 b5다ㅑ 우리의 b5다ㅑ 지형적 b5다ㅑ 토대와 b5다ㅑ 우주의 b5다ㅑ 무한한 b5다ㅑ 공간이 b5다ㅑ 서로서로 b5다ㅑ 다층적으로 b5다ㅑ 연결되어 b5다ㅑ 있음을 b5다ㅑ 보여준다. b5다ㅑ 한편, b아9나 이경미의 b아9나 작품세계는 b아9나 내용적으로, 거60으 형식적으로 거60으 계속해서 거60으 확장되고 거60으 있는데 거60으 거60으 사실은 거60으 여러 거60으 측면에서 거60으 확인할 거60으 거60으 있다. 거60으 알브레히트 거60으 뒤러의 거60으 목판화 ‘요한의 거60으 묵시록(The Revelation to John)’을 거60으 모티브로 거60으 한 ‘뉴 거60으 버티컬 거60으 페인팅’, ‘Balloon’, ‘행성’ f9ㅈx 연작들을 f9ㅈx 해오고 f9ㅈx 있다. f9ㅈx 또한 f9ㅈx 아트 f9ㅈx 피규어에서 f9ㅈx 미술의 f9ㅈx 도상을 f9ㅈx 대중적 f9ㅈx 캐릭터로 f9ㅈx 변형시키고, ㅓ차8ㅓ 개인의 ㅓ차8ㅓ 소소한 ㅓ차8ㅓ 이야기를 ㅓ차8ㅓ 스토리텔링으로 ㅓ차8ㅓ 브랜딩하며, ㅐ바6h 회화와 ㅐ바6h 입체와 ㅐ바6h 설치와 ㅐ바6h 영상 ㅐ바6h 미디어를 ㅐ바6h 넘어 NFT ㅐ바6h 작품으로까지 ㅐ바6h 형식을 ㅐ바6h 넓혀가며 ㅐ바6h 주제의식의 ㅐ바6h 다양한 ㅐ바6h 변주를 ㅐ바6h 보여준다. ㅐ바6h 최근에는 ‘노브랜드’ ㅐ바6h ㅐ바6h 기업과의 ㅐ바6h 협업 ㅐ바6h 등도 ㅐ바6h 활발하게 ㅐ바6h 해오고 ㅐ바6h 있다. 

이경미의 ㅐ바6h 작업은 ㅐ바6h 우리가 ㅐ바6h 애정하는 ㅐ바6h 존재를 ㅐ바6h 미술의 ㅐ바6h 규칙으로 ㅐ바6h 실현하는 ‘탐구적’ ㅐ바6h 창조력의 ㅐ바6h 좋은 ㅐ바6h 사례다. ㅐ바6h 특별히 ㅐ바6h 이경미는 ‘접목'의 ㅐ바6h 창조력을 ㅐ바6h 덧붙인다. ㅐ바6h 연결하고 ㅐ바6h 접목시키는 ‘과정(process)’은 ㅐ바6h 인간의 ㅐ바6h 세계에 ㅐ바6h 갇힌 ㅐ바6h 형이상학과 ㅐ바6h 허무주의, y가ㅓ아 멜랑콜리를 y가ㅓ아 도구 y가ㅓ아 삼은 y가ㅓ아 노동의 y가ㅓ아 결과라는 y가ㅓ아 과거의 y가ㅓ아 미술에 y가ㅓ아 균열을 y가ㅓ아 일으킨다. y가ㅓ아 지금은 y가ㅓ아 세상에 y가ㅓ아 존재하지 y가ㅓ아 않는, b으ㅐ마 그러나 b으ㅐ마 미술의 b으ㅐ마 도상이 b으ㅐ마 되어, ㅐn타7 소재가 ㅐn타7 되어, yr하다 이미지가 yr하다 되어, 6hmo 굿즈가 6hmo 되어, 바ㅐ7기 브랜드가 바ㅐ7기 되어, pvㄴㄴ 블록체인이 pvㄴㄴ 되어 pvㄴㄴ 자유롭게 pvㄴㄴ 유영하는 pvㄴㄴ 이경미의 ‘상징’은 pvㄴㄴ 인간이 pvㄴㄴ 관여할 pvㄴㄴ pvㄴㄴ 없는 pvㄴㄴ 세계가 pvㄴㄴ 어딘가에 pvㄴㄴ 분명 pvㄴㄴ 있다는 pvㄴㄴ 사실을, 5awㅓ 인간의 5awㅓ 사유가 5awㅓ 미치지 5awㅓ 못하는 5awㅓ 장소가 5awㅓ 분명히 5awㅓ 존재한다는 5awㅓ 사실을 5awㅓ 일깨운다. 5awㅓ 이경미는 5awㅓ 이제는 5awㅓ 존재하지 5awㅓ 않는 5awㅓ 대상을 5awㅓ 통해 5awㅓ 자신에게 5awㅓ 남겨진 5awㅓ 존재의 5awㅓ 흔적을 5awㅓ 반추한다. 5awㅓ 우리는 5awㅓ 이경미의 5awㅓ 작품 5awㅓ 앞에서 5awㅓ 잊고 5awㅓ 있던 5awㅓ 슬픔에 5awㅓ 공감할 5awㅓ 수도 5awㅓ 있고, fz8아 타자로부터 fz8아 건네 fz8아 받은 fz8아 남겨진 fz8아 것의 fz8아 의미를 fz8아 되새길 fz8아 수도 fz8아 위로를 fz8아 받을 fz8아 수도 fz8아 있지만, 6gni 궁극적으로는 6gni 상호적으로 6gni 연결되어 6gni 있는 6gni 나와 6gni 타자의 6gni 존재에 6gni 대한 6gni 성찰에 6gni 다다르게 6gni 된다.

참여작가: 6gni 이경미

출처: 6gni 갤러리플래닛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서울살이와 v0e기

Nov. 4, 2022 ~ April 2, 2023

Selected Works

Feb. 2, 2023 ~ March 18, 2023

서도호와 r우z하 아이들: r우z하 아트랜드 Do Ho Suh and Children

July 26, 2022 ~ March 12,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