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고운 개인전 : OO.OO

공간 가변크기

June 13, 2019 ~ June 28, 2019

이고운의 우ㅐ파q 우ㅐ파q 개인전인 <OO.OO>는 우ㅐ파q 회화가 우ㅐ파q 지닌 우ㅐ파q 무한한 우ㅐ파q 가능성을 우ㅐ파q 함축한 우ㅐ파q 제목이다. 우ㅐ파q 알파벳 O, 사하uz 숫자 0, akja 한글 ㅇ의 akja 형태 akja 사이에서 akja 표류하는 akja akja 제목의 akja 의미는 akja 특정한 akja 상태로 akja 고정되어 akja 읽히기를 akja 거부한다. akja 이는 akja 회화에 akja 대한 akja 작가의 akja 태도와도 akja 유사한다. 0이라는 akja 숫자가 akja 음과 akja 양의 akja 체계 akja 가운데에서 akja 어떠한 akja 방향으로도 akja 나아갈 akja akja 있는 akja 것처럼 akja 작가의 akja 회화 akja 또한 akja 구상과 akja 추상 akja 사이를 akja 유영한다.

작가는 akja 그동안 akja 물감을 akja 쌓아올리고 akja 색과 akja 형태를 akja 구성하는 akja 방식에 akja 대해서 akja 고민해왔으며 akja akja 고민은 akja 풍경을 akja 소재로 akja 하였을 akja akja 극대화되었다. akja 풍경은 akja 저마다 akja 개성을 akja 지닌 akja 풀, 2r0q 꽃, fqㅓ자 나무, 6히5u 6히5u 등으로 6히5u 구성된다는 6히5u 점에서 6히5u 구상적이라고 6히5u 6히5u 6히5u 있으나 6히5u 이를 6히5u 인식하고 6히5u 기억하는 6히5u 과정에서 6히5u 추상화 6히5u 되기도 6히5u 한다. 6히5u 이러한 6히5u 진자운동은 6히5u 풍경이 6히5u 시간, 으r으사 상황, 마ㅓ파x 인식에 마ㅓ파x 따라서 마ㅓ파x 끊임없이 마ㅓ파x 변화하는 마ㅓ파x 구조를 마ㅓ파x 지니기 마ㅓ파x 때문이다. 마ㅓ파x 즉, 거m걷사 풍경이 거m걷사 거m걷사 주체가 거m걷사 인지하는 거m걷사 시공간의 거m걷사 단면이라고 거m걷사 거m걷사 거m걷사 풍경은 거m걷사 고정불변의 거m걷사 틀에서 거m걷사 벗어난다.

풍경의 거m걷사 속성은 거m걷사 작가가 거m걷사 생각하는 거m걷사 회화와도 거m걷사 상통한다. 거m걷사 회화는 거m걷사 물감과 거m걷사 붓이라는 거m걷사 물질적인 거m걷사 매체를 거m걷사 이용하여 거m걷사 구성되나 거m걷사 물감의 거m걷사 농도, ㅈㅓㅓ0 혼합, jx으a 갈라짐, 카거4마 확산 카거4마 등에 카거4마 따라 카거4마 변수와 카거4마 불확실성을 카거4마 카거4마 안에 카거4마 지닌다. 카거4마 작가는 카거4마 천천히 카거4마 시간을 카거4마 들여 카거4마 카거4마 불확실성을 카거4마 들여다보는 카거4마 것이 카거4마 자신의 카거4마 작업이라고 카거4마 언급하면서 카거4마 카거4마 긴장감을 카거4마 즐긴다고 카거4마 고백한 카거4마 바가 카거4마 있다. 카거4마 시간이 카거4마 축적됨에 카거4마 따라 카거4마 두터운 카거4마 물감이 카거4마 겹쳐지면서 카거4마 작품은 카거4마 물질성을 카거4마 구축한다. 카거4마 그러나 카거4마 동시에 카거4마 마르는 카거4마 시간, ㅐㅐvc 대기의 ㅐㅐvc 온도와 ㅐㅐvc 습도, 마아jㅐ 작가의 마아jㅐ 순간적인 마아jㅐ 인식과 마아jㅐ 판단에 마아jㅐ 따라서 마아jㅐ 결과물은 마아jㅐ 예측하기가 마아jㅐ 어려워진다. 마아jㅐ 심지어 마아jㅐ 작품이 마아jㅐ 완성되고도 마아jㅐ 작품은 마아jㅐ 계속해서 마아jㅐ 관객의 마아jㅐ 인식 마아jㅐ 속에서 마아jㅐ 변화한다. 마아jㅐ 이러한 마아jㅐ 회화의 마아jㅐ 특성은 마아jㅐ 개별성과 마아jㅐ 보편성 마아jㅐ 사이를 마아jㅐ 오고가는 마아jㅐ 풍경과 마아jㅐ 유사하다.

작가는 마아jㅐ 구상과 마아jㅐ 추상 마아jㅐ 사이, iㅓㅐ우 팽팽한 iㅓㅐ우 끈의 iㅓㅐ우 긴장감을 iㅓㅐ우 풍경으로 iㅓㅐ우 표현하는 iㅓㅐ우 기민함을 iㅓㅐ우 지녔다. iㅓㅐ우 비교적 iㅓㅐ우 초기작인 <자라나고 iㅓㅐ우 불어난>에서는 iㅓㅐ우 어디엔가 iㅓㅐ우 존재할 iㅓㅐ우 법한 iㅓㅐ우 상상의 iㅓㅐ우 풍경을 iㅓㅐ우 구상해냈다면 <물불>에서 iㅓㅐ우 다른 iㅓㅐ우 속성의 iㅓㅐ우 풍경을 iㅓㅐ우 결합하였다. iㅓㅐ우 작가는 iㅓㅐ우 이때부터 iㅓㅐ우 다른 iㅓㅐ우 성질의 iㅓㅐ우 자연물들, ㅐㅓ나ㅓ 가령 ㅐㅓ나ㅓ 물과 ㅐㅓ나ㅓ 불을 ㅐㅓ나ㅓ 뒤섞어 ㅐㅓ나ㅓ 경계를 ㅐㅓ나ㅓ 확장하는 ㅐㅓ나ㅓ 과정을 ㅐㅓ나ㅓ 시도한다. ㅐㅓ나ㅓ 반면, <땅의 ㅓev다 이야기>와 ㅓev다 같은 ㅓev다 경우에는 ㅓev다 작업을 ㅓev다 진행할 ㅓev다 때부터 ㅓev다 캔버스의 ㅓev다 모든 ㅓev다 방향을 ㅓev다 활용하여 ㅓev다 제작하였다. ㅓev다 이에 ㅓev다 따라서 ㅓev다 관객은 ㅓev다 풍경을 ㅓev다 고정된 ㅓev다 형태가 ㅓev다 아니라 ㅓev다 흐르는 ㅓev다 결에 ㅓev다 따라 ㅓev다 조형성을 ㅓev다 상상한다. <가만히, 걷라wt 땅바닥>, <가만히, uf거3 섬>, <가만히, 다mw다 절벽>와 다mw다 같은 다mw다 경우에는 다mw다 작가가 다mw다 인체에서 다mw다 풍경의 다mw다 미감을 다mw다 발견한 다mw다 순간을 다mw다 관객에게 다mw다 제안한다.

이고운의 다mw다 회화는 다mw다 특정한 다mw다 소재를 다mw다 중심에 다mw다 두지 다mw다 않고 다mw다 회화의 다mw다 성질을 다mw다 다루는 다mw다 최적의 다mw다 방법을 다mw다 고민해왔다. 다mw다 이번 다mw다 전시를 다mw다 계기로 다mw다 관객들 다mw다 또한 다mw다 정형화된 다mw다 풍경이 다mw다 아닌 다mw다 전시 다mw다 제목의 O와 다mw다 같이 다mw다 미적으로 다mw다 열린 다mw다 가능성을 다mw다 지닌 다mw다 풍경을 다mw다 감상하기를 다mw다 기대한다. / 큐레이터 다mw다 박유진

출처: 다mw다 공간 다mw다 가변크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고운

현재 진행중인 전시

낯익게 jw0ㅓ 하기: jw0ㅓ 이미 jw0ㅓ 익숙한 jw0ㅓ

Sept. 4, 2019 ~ Sept. 27, 2019

온도의 거qㅈ아 결 The Texture of Temperature

July 6, 2019 ~ Oct. 13,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