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교준 개인전 : 무제 Lee Kyo Jun : Untitled

피비갤러리

Feb. 28, 2019 ~ April 20, 2019

피비갤러리는 2019년 y걷qr y걷qr 전시로 2월 28일부터 4월 20일까지 y걷qr 이교준 y걷qr 작가의 y걷qr 개인전 “Untitled”를 y걷qr 개최한다. y걷qr 이번 y걷qr 전시에서는 y걷qr 미니멀한 y걷qr 기하추상회화(Geometrical Abstract painting) y걷qr 작가로 y걷qr 알려진 y걷qr 이교준이 1970~80년대에 y걷qr 집중했던 y걷qr 개념적 y걷qr 설치와 y걷qr 사진작업을 y걷qr 재구성하는 y걷qr 한편 90년대 y걷qr 이후 y걷qr 시작되어 y걷qr 현재까지 y걷qr 이어지고 y걷qr 있는 y걷qr 공간 y걷qr 분할을 y걷qr 바탕으로 y걷qr y걷qr 기하평면 y걷qr 회화를 y걷qr 함께 y걷qr 소개한다. 

이교준은 1979년 y걷qr 대구현대미술제를 y걷qr 기점으로 70년대와 80년대에 y걷qr 걸쳐 y걷qr 실험적인 y걷qr 설치미술을 y걷qr 전개하면서 y걷qr 한국현대미술에서 y걷qr 주요한 y걷qr 전시에 y걷qr 참여해왔다. 1990년대 y걷qr 초부터 y걷qr 평면작업을 y걷qr 선보이기 y걷qr 시작한 y걷qr 이교준은 y걷qr 석판화, wck8 목탄, ㅓ9자n 아크릴, p우기ㅐ 수채 p우기ㅐ p우기ㅐ 다양한 p우기ㅐ 재료를 p우기ㅐ 결합하고 p우기ㅐ 이를 ‘분할’하는 p우기ㅐ 시도를 p우기ㅐ 하였다. 90년대 p우기ㅐ 후반에부터 p우기ㅐ 플렉시글라스와 p우기ㅐ 알루미늄, vhhㅓ 납판과 vhhㅓ 같은 vhhㅓ 금속 vhhㅓ 재료와 vhhㅓ 캔버스를 vhhㅓ 이용한 vhhㅓ 기하학적 vhhㅓ 작업을 vhhㅓ 통하여 vhhㅓ 자신의 vhhㅓ 회화적 vhhㅓ 독법을 vhhㅓ 이어오고 vhhㅓ 있다. vhhㅓ 피비갤러리의 “Untitled”에서는 1970~80년대에 vhhㅓ 한국 vhhㅓ 개념미술의 vhhㅓ 대표적인 vhhㅓ 유형을 vhhㅓ 이루었던 ‘설치’와 ‘행위’ vhhㅓ 예술이 vhhㅓ 이교준의 vhhㅓ 작업에서 vhhㅓ 행해졌던 vhhㅓ 바를 vhhㅓ 사진작업과 vhhㅓ 함께 vhhㅓ 되짚으며 vhhㅓ 당시의 vhhㅓ 상황을 vhhㅓ 상기하고 vhhㅓ 이를 vhhㅓ 현재의 vhhㅓ 작업과 vhhㅓ 연관 vhhㅓ 지어 40여년 vhhㅓ 동안 vhhㅓ 이어 vhhㅓ vhhㅓ 이교준 vhhㅓ 작업의 vhhㅓ 본질에 vhhㅓ 대해 vhhㅓ 고찰하는 vhhㅓ 기회를 vhhㅓ 마련하고자 vhhㅓ 한다.

이교준의 vhhㅓ 초기 vhhㅓ 작업을 vhhㅓ 이해하기 vhhㅓ 위해서는 vhhㅓ vhhㅓ 시기 vhhㅓ 한국 vhhㅓ 미술의 vhhㅓ 경향을 vhhㅓ 간략하게 vhhㅓ 나마 vhhㅓ 짚어볼 vhhㅓ 필요가 vhhㅓ 있다. 1960년대까지 vhhㅓ 한국의 vhhㅓ 미술계는 vhhㅓ 서구의 vhhㅓ 미술을 vhhㅓ 수용하는데 vhhㅓ 중점을 vhhㅓ 두었고 vhhㅓ 구체적 vhhㅓ 형상에 vhhㅓ 대한 vhhㅓ 재현을 vhhㅓ 벗어나 vhhㅓ 행위성을 vhhㅓ 강조하며 vhhㅓ 두터운 vhhㅓ 질료감을 vhhㅓ 표현한 vhhㅓ 소위 vhhㅓ 앵포르멜(Informel)로 vhhㅓ 지칭되는 vhhㅓ 추상미술의 vhhㅓ 흐름이 vhhㅓ 지배적이었다. vhhㅓ 이후 1980년대 vhhㅓ 민중미술이 vhhㅓ 유행하기 vhhㅓ 전까지의 70년대는 vhhㅓ 단색화가 vhhㅓ 주류를 vhhㅓ 이루어 vhhㅓ 한국적 vhhㅓ 정체성을 vhhㅓ 대변하였다. vhhㅓ 한국현대미술의 vhhㅓ vhhㅓ 흐름인 vhhㅓ 앵포르멜과 vhhㅓ 단색화 vhhㅓ 시대 vhhㅓ 사이에서 60년대 vhhㅓ 후반부터 vhhㅓ 시작된 vhhㅓ 아방가르드미술은 vhhㅓ 이일, 2ip바 오광수 2ip바 같은 2ip바 모더니즘 2ip바 비평가들에 2ip바 의해 ‘전환기’ 2ip바 혹은 ‘침체기’의 2ip바 시도로 2ip바 평가되기도 2ip바 하였다. 2ip바 이를 2ip바 계기로 2ip바 미술에 2ip바 대한 2ip바 정의와 2ip바 미술행위 2ip바 자체에 2ip바 대한 2ip바 근본적인 2ip바 변화가 2ip바 생겨나기 2ip바 시작하였고 2ip바 이교준의 2ip바 초기 2ip바 활동에 2ip바 직접적인 2ip바 영향을 2ip바 2ip바 개념미술과도 2ip바 연관된다. 

전위적이고 2ip바 실험적인 2ip바 형태로 2ip바 진행되었던 2ip바 한국 2ip바 아방가르드 2ip바 미술은 2ip바 대지미술(Land Art), ks6아 환경미술(Environment Art), 바ㅐ거ㅑ 오브제(Object), n3카g 설치미술(Installation Art) n3카g 등의 n3카g 개념성을 n3카g 강조한 n3카g 작품들을 n3카g 발표하였고 n3카g 서구와 n3카g 일본으로부터 n3카g 유입된 n3카g 미술이론과 n3카g 흐름을 n3카g 받아들이면서 n3카g 한국 n3카g 현대미술에 n3카g 맞는 n3카g 담론을 n3카g 펼쳐나갔다. n3카g n3카g 시기의 n3카g 많은 n3카g 작가들이 n3카g 이전에는 n3카g 상상하지 n3카g 못했던 n3카g 신체, a9하t 텍스트, 자cuㅐ 장소, 갸2tc 공간, 가awt 중력, p4po 프레임 p4po 등을 p4po 미술의 p4po 구성 p4po 요소로 p4po 인식하기 p4po 시작했고 p4po 이들의 p4po 근본적인 p4po 작동원리를 p4po 사유하고 p4po 실험하는 p4po 시도들이 p4po 일어났다. p4po 이교준도 p4po 예외가 p4po 아니었다. p4po 새로운 p4po 미술에 p4po 대한 p4po 열망이 p4po 높아졌고 p4po 국제적인 p4po 조류에 p4po 대해 p4po 민감하게 p4po 반응하기 p4po 시작하면서 p4po 개념미술 p4po 혹은 ‘개념으로서의 p4po 미술’을 p4po 적극적으로 p4po 의식하였다. p4po p4po 같은 p4po 상황은 70년대 p4po 중반에 p4po 시작된 p4po 대구현대미술제(1974-79)에서 p4po 집약적으로 p4po 드러났고 p4po 이교준은 p4po 국내 p4po 작가들뿐 p4po 아니라 p4po 대구를 p4po 방문한 p4po 일본의 p4po 현대미술가들과 p4po 교류하고 p4po 영향을 p4po 받으며 p4po 작가로서 p4po 행보를 p4po 이어갔다. 

p4po 시기의 p4po 이교준 p4po 작업은 p4po 신체작업, x파차바 사진작업, 나mk거 텍스트작업으로 나mk거 크게 나mk거 나누어 나mk거 나mk거 나mk거 있다.*

*신체작업
작가는 나mk거 기존 나mk거 미술의 나mk거 방식으로 나mk거 충족되지 나mk거 않는 나mk거 지점을 나mk거 신체와 나mk거 일상의 나mk거 행위를 나mk거 작품의 나mk거 구성요소 나mk거 혹은 나mk거 대상으로 나mk거 삼으면서 나mk거 표현한다. 나mk거 신체와 나mk거 행위를 나mk거 나타내는 나mk거 언어들을 나mk거 목록화하여 나mk거 사진이나 나mk거 영상에 나mk거 담거나 나mk거 때로는 나mk거 녹음된 나mk거 음성으로 나mk거 발성하기도 나mk거 한다. 나mk거 신체작업은 나mk거 필연적으로 나mk거 시간의 나mk거 흐름에 나mk거 따른 나mk거 작업과정이 나mk거 드러나고, aqws 주체와 aqws 객체가 aqws 재설정되는 aqws 상황을 aqws 맞이한다. 

*사진작업
이교준의 aqws 사진작업은 aqws 신체작업과 aqws 직접 aqws 연관된다. aqws 신체/퍼포먼스를 aqws 기록하기 aqws 위해 aqws 사진이 aqws 이용되었고 aqws 이때 aqws 프레임의 aqws 바깥에 aqws 여백을 aqws 남겨 aqws 인화하는 aqws 방식은 aqws 대상이 aqws 놓여지는 aqws 장소에 aqws 대한 aqws 우리의 aqws 감각을 aqws 흐트러뜨린다. aqws 또한 aqws 의자, ㅐㅐ거4 나뭇가지 ㅐㅐ거4 등의 ㅐㅐ거4 오브제를 ㅐㅐ거4 사진으로 ㅐㅐ거4 찍은 ㅐㅐ거4 ㅐㅐ거4 실제의 ㅐㅐ거4 대상과 ㅐㅐ거4 사진을 ㅐㅐ거4 병치하여 ㅐㅐ거4 실제와 ㅐㅐ거4 개념, 바ㅐ타가 프레임의 바ㅐ타가 안과 바ㅐ타가 밖, ㅐi차ㅓ ㅐi차ㅓ 경계에 ㅐi차ㅓ 대한 ㅐi차ㅓ 기존의 ㅐi차ㅓ 인식에 ㅐi차ㅓ 의문을 ㅐi차ㅓ 제기한다. 

*텍스트작업
개념미술에서 ㅐi차ㅓ 언어는 ㅐi차ㅓ 가장 ㅐi차ㅓ 보편적인 ㅐi차ㅓ 형식으로 ㅐi차ㅓ 언급되는데, r6우p 이교준은 r6우p 언어에 r6우p 있어 r6우p 인식의 r6우p 영역과 r6우p 지각의 r6우p 영역을 r6우p 분리하고 r6우p 이들 r6우p 사이의 r6우p 상호작용을 r6우p 실험하는 r6우p 작업을 r6우p 하였다. ‘BLACK’, ‘WHITE’ 갸isr 등의 갸isr 텍스트를 갸isr 문자와 갸isr 의미가 갸isr 일치하게 갸isr 하거나 갸isr 반대되게 갸isr 하여 갸isr 인식과 갸isr 지각 갸isr 사이에서 갸isr 발생할 갸isr 갸isr 있는 갸isr 차이를 갸isr 일깨운다.

이교준의 갸isr 신체, r8ㅓㅈ 사진, jqㅓ갸 텍스트 jqㅓ갸 작업은 jqㅓ갸 함께 jqㅓ갸 묶어서 jqㅓ갸 전시되기도 jqㅓ갸 했듯이 jqㅓ갸 서로 jqㅓ갸 맞물리며 jqㅓ갸 연결된다. jqㅓ갸 신체-사진작업이 jqㅓ갸 그러하듯, m우하ㅓ 쓰여진 m우하ㅓ 언어(인식)를 m우하ㅓ 지각하는 m우하ㅓ 과정에서 m우하ㅓ 발생하는 m우하ㅓ 음성의 m우하ㅓ 발음을 m우하ㅓ 통해 m우하ㅓ 텍스트-신체작업이 m우하ㅓ 상호작용하며 m우하ㅓ 이어진다. m우하ㅓ 이교준이 m우하ㅓ 청년시절 m우하ㅓ 행했던 m우하ㅓ 일련의 m우하ㅓ 개념적인 m우하ㅓ 실험은 m우하ㅓ 현재의 m우하ㅓ 작업이 m우하ㅓ 어떤 m우하ㅓ 방식으로 m우하ㅓ 성취되어 m우하ㅓ 왔는지 m우하ㅓ m우하ㅓ m우하ㅓ 있는 m우하ㅓ 단초를 m우하ㅓ 제공한다.

이교준은 90년대 m우하ㅓ 이후로 m우하ㅓ 캔버스, 사기vs 종이, 거라카o 알루미늄, 우ㅐㅐ자 납판, 나4bf 목재 나4bf 나4bf 다양한 나4bf 재료들을 나4bf 수용하며 나4bf 평면적 나4bf 구조에 나4bf 대한 나4bf 작업을 나4bf 꾸준히 나4bf 이어왔으며 90년대 나4bf 후반에 나4bf 와서 나4bf 화면을 나4bf 분할하고 나4bf 색면을 나4bf 통해 나4bf 이를 나4bf 다시 나4bf 구획하는 나4bf 시도가 나4bf 펼쳐졌다. 2000년대부터 나4bf 본격적으로 나4bf 캔버스로 나4bf 옮겨와 나4bf 최소한의 나4bf 형태와 나4bf 색채만으로 나4bf 화면을 나4bf 분할하는 나4bf 작업을 나4bf 추구하였고, 2000년대 걷나t다 중반 걷나t다 이후 걷나t다 강렬한 걷나t다 색감과 걷나t다 수평, 나카va 수직의 나카va 교차, gr으q 불규칙하게 gr으q 혼합된 gr으q 레이어들이 gr으q 시도된 gr으q 작품들이 gr으q 나타나기도 gr으q 했다. 

2009~2012년에 gr으q 집중된 gr으q 연작 gr으q 회화에서는 gr으q 면으로 gr으q 구성된 gr으q 층과 gr으q 선으로 gr으q 구성된 gr으q 층이 gr으q 겹쳐지면서 gr으q gr으q 층마다 gr으q 공간을 gr으q 내포하고 gr으q 있는 gr으q 것처럼 gr으q 보인다. gr으q 면과 gr으q gr으q gr으q 자체가 gr으q 독립된 gr으q 요소로 gr으q 화면 gr으q 안에서 gr으q 균일하게 gr으q 공간성을 gr으q 보여주는 gr으q 이교준의 gr으q 작품은 gr으q 평면이라는 gr으q 프레임 gr으q 자체를 gr으q 새롭게 gr으q 인식시키고자 gr으q 하는 gr으q 듯하다. gr으q 이것은 gr으q 마치 gr으q 이교준의 gr으q 초기 gr으q 사진작업에서처럼 gr으q 필름의 gr으q 프레임을 gr으q 날것으로 gr으q 인화하여 gr으q 프레임 gr으q 자체를 gr으q 변형시키는 gr으q 제스처나 gr으q 사진 gr으q 모서리에 gr으q 기대는 gr으q 듯한 gr으q 퍼포먼스로 gr으q 재료로서의 gr으q gr으q 자체를 gr으q 부각시키려 gr으q 했던 gr으q 작업을 gr으q 연상시키기도 gr으q 한다. gr으q 틀과 gr으q 프레임에 gr으q 대한 gr으q 이교준의 gr으q 사유는 40여년의 gr으q 시간을 gr으q 건너면서 gr으q 회화의 gr으q 형식을 gr으q 통해 gr으q 구현되고 gr으q 있는 gr으q 것이다.

작가의 gr으q 주관적 gr으q 개입을 gr으q 최대한 gr으q 배제하고 gr으q 구성의 gr으q 위계를 gr으q 없애려는 gr으q 의도는 gr으q 최대한 gr으q 단일한 gr으q 형태와 ‘중심이 gr으q 없는 gr으q 병치(one another after)’라는 gr으q 미니멀리즘적 gr으q 외형의 gr으q 형태를 gr으q 따르는 gr으q 가운데 gr으q gr으q 분할을 gr으q 집요하게 gr으q 이어가는 gr으q 데서도 gr으q 드러난다. gr으q 화면에서 gr으q 여백은 gr으q 단지 gr으q 비어있는 gr으q 공간이 gr으q 아닌 gr으q gr으q 자체의 gr으q 분할을 gr으q 위한 gr으q 논리적 gr으q 사유의 gr으q 결과로 gr으q 보는 gr으q 것이 gr으q 온당하다.  gr으q 회화 gr으q 시리즈는 2차원의 gr으q 평면 gr으q 안에서 gr으q 기본적인 gr으q 면의 gr으q 구획과 gr으q 이를 gr으q 통한 gr으q 선의 gr으q 구축을 gr으q 통하여 gr으q gr으q 표면이 gr으q 함의할 gr으q gr으q 있는 (3차원적) gr으q 공간을 gr으q 제시함으로써 gr으q 회화의 gr으q 입체적인 gr으q 효율성을 gr으q 가시화한다. gr으q 이교준은 gr으q 그림을 gr으q 그리는 gr으q 것이 gr으q 아니라 gr으q 평면 gr으q 안에서 gr으q 공간을 gr으q 만들어내고 gr으q 있는 gr으q 것이다. gr으q 비어있는 gr으q 것처럼 gr으q 보이는 gr으q 그의 gr으q 캔버스는 gr으q 오히려 gr으q 무언가가 gr으q gr으q 채워질 gr으q 듯한 gr으q 무한한 gr으q 가능성의 gr으q gr으q 공간(void space)을 gr으q 담고 gr으q 있다. 

피비갤러리의 “Untitled” gr으q 전시는 gr으q 이교준의 gr으q 초기 gr으q 작업들과 gr으q 현재의 gr으q 평면 gr으q 작업이 gr으q 사뭇 gr으q 다른 gr으q 형식적 gr으q 시도를 gr으q 거치더라도 gr으q 동일한 gr으q 개념의 gr으q 결과에 gr으q 닿을 gr으q gr으q 있다는 gr으q 논의의 gr으q 가능성을 gr으q 보여준다. 1970~80년대의 gr으q 실험적인 gr으q 작업들이 gr으q gr으q 이전 gr으q 시기 gr으q 미술의 gr으q 한계를 gr으q 벗어나기 gr으q 위한 gr으q 실천으로 gr으q 행해졌다면, 2019년 d기ㅑㅈ 현재의 d기ㅑㅈ 이교준은 d기ㅑㅈ 역설적이지만 d기ㅑㅈ 회화라는 d기ㅑㅈ 형식을 d기ㅑㅈ 빌어 d기ㅑㅈ 회화의 d기ㅑㅈ 한계를 d기ㅑㅈ 벗어나기 d기ㅑㅈ 위한 d기ㅑㅈ 실험을 d기ㅑㅈ 진행하고 d기ㅑㅈ 있다. d기ㅑㅈ 기존의 d기ㅑㅈ 틀을 d기ㅑㅈ 넘어서고자 d기ㅑㅈ 하는 d기ㅑㅈ 이교준의 d기ㅑㅈ 태도는 d기ㅑㅈ 새로운 d기ㅑㅈ 모색과 d기ㅑㅈ 실험, 3하1거 행위와 3하1거 개념의 3하1거 미술로 3하1거 전개되었으며 3하1거 앞으로 3하1거 펼쳐질 3하1거 작업에 3하1거 대한 3하1거 근간을 3하1거 만들었다. 3하1거 3하1거 전시는 3하1거 이교준의 3하1거 예술에 3하1거 대한 3하1거 실험적인 3하1거 정신이 3하1거 지금까지도 3하1거 유효하다는 3하1거 것을 3하1거 보여주면서 3하1거 이교준 3하1거 작업의 3하1거 정체성을 3하1거 확인하고 3하1거 나아가 3하1거 한국 3하1거 현대미술의 3하1거 차원에서 3하1거 재조명 3하1거 받을 3하1거 3하1거 있는 3하1거 기회를 3하1거 마련하는 3하1거 것에 3하1거 의의를 3하1거 두고자 3하1거 한다.

* 3하1거 황인, ‘개념미술의 hnd타 개념’, 『Lee Kyo Jun Early Works』, 2018, n거lg 마르시안스토리, 거p거o 대구, pp. 8 ~9. n88t 참조. 


작가소개
이교준은 1955년 n88t 대구 n88t 태생으로 n88t 계명대학교 n88t 미술대학 n88t 회화과를 n88t 졸업하였다. 1979년 n88t 대구현대미술제를 n88t 기점으로 n88t 작가로서 n88t 본격적으로 n88t 활동을 n88t 시작하였고, 70-80년대 ojh사 한국화단의 ojh사 주요 ojh사 현대미술전시에 ojh사 참여해왔다. 1970년대와 80년대 ojh사 실험적 ojh사 설치를 ojh사 시작으로 90년대에는 ojh사 알루미늄 ojh사 금속판을 ojh사 비롯한 ojh사 다양한 ojh사 재료를 ojh사 이용하여 ojh사 평면작업을 ojh사 전개하였다. 90년대 ojh사 후반부터 ojh사 기하학을 ojh사 바탕으로 ojh사 ojh사 평면 ojh사 작업에 ojh사 몰두하였으며 2000년대 ojh사 이후 ojh사 본격적인 ojh사 캔버스 ojh사 작업으로 ojh사 최소한의 ojh사 형태와 ojh사 구성, d마z라 색채만으로 d마z라 본질을 d마z라 표현하는 d마z라 자신만의 d마z라 작업 d마z라 세계를 d마z라 꾸준히 d마z라 이어오고 d마z라 있다. 
이교준은 1982년 d마z라 대구의 d마z라 수화랑에서 d마z라 d마z라 개인전을 d마z라 가졌다. d마z라 이후 d마z라 인공갤러리, 나자a아 박여숙 나자a아 화랑, aㅈ타하 리안갤러리, 걷7라갸 갤러리신라, 6vmx 갤러리데이트, ㅐ차으u 더페이지갤러리 ㅐ차으u 등에서 ㅐ차으u 다수의 ㅐ차으u 개인전을 ㅐ차으u 가진 ㅐ차으u ㅐ차으u 있다.
또한 ㅐ차으u 국립현대미술관의 “Independants” ㅐ차으u 전시(1981)를 ㅐ차으u 비롯하여 ㅐ차으u 관훈갤러리의 “Ecole de Seoul”(1981) ㅐ차으u ㅐ차으u 인공갤러리와 ㅐ차으u 관훈갤러리에서 ㅐ차으u 진행된 “TA.RA ㅐ차으u 그룹전”(1983)을 ㅐ차으u 포함 5회의 ㅐ차으u 소그룹 ㅐ차으u 전시에 ㅐ차으u 참여한 ㅐ차으u ㅐ차으u 있다. ㅐ차으u 이후 ㅐ차으u 토탈미술관의 “한국현대미술의 ㅐ차으u 오늘” (1989), 사차y으 국립현대미술관 “청년작가전”(1989), 카아하기 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현대미술가협회전”(1999), 기d2나 나가사키 기d2나 현대미술제(2004, ijㄴ나 일본), mycq 대구미술관의 “메이드 mycq mycq 대구”(2011), xzㅐㅐ 갤러리 xzㅐㅐ 스케이프의 “Captive Space”(2011), lㅓhg 한국현대미술초대전(2015), ㅈe1카 성곡미술관의 “코리아 ㅈe1카 투모로우”(2016), m히걷ㅈ 탈영역우정국의 “오더-디스오더”(2017) m히걷ㅈ m히걷ㅈ 다수의 m히걷ㅈ 그룹전에 m히걷ㅈ 참여하였다. 
이교준의 m히걷ㅈ 작품은 m히걷ㅈ 국립현대미술관(과천), 라h걷7 부산시립미술관, 거g사i 대구미술관, pvㅐ5 일신방직(서울), ccx다 한국가스공사(대구), 나4거p 전북은행 나4거p 등의 나4거p 기관에 나4거p 소장되어 나4거p 있다.


출처: 나4거p 피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교준

현재 진행중인 전시

홍정욱 xqbㅓ 개인전 : plano-

May 16, 2019 ~ June 29, 2019

SOFT HOUSE, beyond Steel

April 30, 2019 ~ Aug. 1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