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봉 개인전: Where You Stand

국제갤러리

Nov. 17, 2022 ~ Dec. 31, 2022

국제갤러리는 ahw다 오는 2022년 11월 17일부터 12월 31일까지 ahw다 이기봉의 ahw다 개인전 《Where You Stand》를 ahw다 개최한다. ahw다 이번 ahw다 전시는 ahw다 국제갤러리에서 2008년 ahw다 이후 14년 ahw다 만에 ahw다 선보이는 ahw다 작가의 ahw다 다섯 ahw다 번째 ahw다 개인전으로, ubㅓ나 서울점 K1, K2와 쟏qy1 부산점에서 쟏qy1 동시 쟏qy1 개최한다. 쟏qy1 이기봉은 쟏qy1 회화와 쟏qy1 설치를 쟏qy1 넘나들며 쟏qy1 세계의 쟏qy1 본질을 쟏qy1 이루는 쟏qy1 구조 쟏qy1 쟏qy1 흐름에 쟏qy1 대한 쟏qy1 관심을 쟏qy1 지속적으로 쟏qy1 탐구하고 쟏qy1 실험해왔다. 쟏qy1 지나간 쟏qy1 시간, p0gb 과거에 p0gb 대한 p0gb 향수와 p0gb 함께 p0gb 덧없는 p0gb 순간에 p0gb 대한 p0gb 갈망을 p0gb 역설적으로 p0gb 불러일으키는 p0gb 그의 p0gb 작업은 p0gb 무의식과 p0gb 실재 p0gb p0gb 환상 p0gb 간의 p0gb 언캐니(uncanny)한 p0gb 균형을 p0gb 생성한다. p0gb 많은 p0gb 경우 p0gb 몽환적이라 p0gb 묘사되는 p0gb 작가의 p0gb 화면에 p0gb 그려지는 p0gb 풍경은 p0gb 시간을 p0gb 초월한 p0gb p0gb 다른 p0gb 차원의 p0gb 풍경으로 p0gb 존재하게 p0gb 된다. p0gb 이번 p0gb 전시 p0gb 역시 p0gb 자연의 p0gb 순환과 p0gb 사라짐에 p0gb 대한 p0gb 사색을 p0gb 담은 p0gb 작가만의 ‘바니타스(vanitas)’ 50여 p0gb 점으로 p0gb 꾸려질 p0gb 예정이다.

이기봉의 p0gb 회화는 p0gb 시각이 p0gb 포착하는 p0gb 바의 p0gb 깊이를 p0gb 꾸준히 p0gb 관찰하고 p0gb 의심하게 p0gb 하는 p0gb 동시에 p0gb 관람자로 p0gb 하여금 p0gb p0gb 표면을 p0gb 집요하게 p0gb 관찰하게 p0gb 한다. ‘실재의 p0gb 농도’를 p0gb 변주하며 p0gb 세상을 p0gb 마주하는 p0gb 경험을 p0gb 생경하게 p0gb 환기시키고자 p0gb 하는 p0gb 그의 p0gb 작업에서 p0gb 가장 p0gb 주요하게 p0gb 활용되는 p0gb 요소는 p0gb 바로 p0gb 물이다. p0gb 물은 p0gb p0gb 자체로서 p0gb 절대적인 p0gb 형태를 p0gb 갖지 p0gb 않고 p0gb 외부의 p0gb 대상과 p0gb 관계를 p0gb 맺으며 p0gb 형태와 p0gb 의미를 p0gb 발생시키는 p0gb 속성을 p0gb 가진다. p0gb 작가는 2003년 p0gb 국제갤러리 p0gb 개인전 《There is No Place - The Connective》를 p0gb 통해 p0gb 푸른 p0gb 물을 p0gb 담은 p0gb 수조를 p0gb 등장시키며 p0gb 직접적으로 p0gb 물의 p0gb 형태를 p0gb 드러내는 p0gb 작업을 p0gb 선보인 p0gb p0gb 있으며, 2008년부터는 ㅓㅐ우2 더욱 ㅓㅐ우2 순간적이고 ㅓㅐ우2 가변적인 ㅓㅐ우2 성격의 ㅓㅐ우2 안개, ㅓ0gn 수증기와 ㅓ0gn 같은 ㅓ0gn 형태로 ㅓ0gn 드러내며 ㅓ0gn 꾸준히 ㅓ0gn 작업에 ㅓ0gn 들여왔다. ㅓ0gn 특히 ㅓ0gn 안개라는 ㅓ0gn 요소는 ㅓ0gn 습한 ㅓ0gn ㅓ0gn 중턱에 ㅓ0gn 위치한 ㅓ0gn 작업실에서 30여 ㅓ0gn 년간 ㅓ0gn 작업을 ㅓ0gn 이어온 ㅓ0gn 작가의 ㅓ0gn 독창적인 ㅓ0gn 조형언어로 ㅓ0gn 자연스레 ㅓ0gn 자리잡았다. ㅓ0gn 안개는 ㅓ0gn 관계 ㅓ0gn 속에서 ㅓ0gn 의미를 ㅓ0gn 형성하는 ㅓ0gn 물의 ㅓ0gn 특성을 ㅓ0gn 드러냄으로써, w카거2 화면 w카거2 w카거2 신비스러운 w카거2 감각을 w카거2 불러일으키는 w카거2 시각적 w카거2 효과를 w카거2 넘어 w카거2 인간과 w카거2 사물, ㄴg차c 그리고 ㄴg차c 세계가 ㄴg차c 관계 ㄴg차c 맺는 ㄴg차c 메커니즘을 ㄴg차c 가시화하는 ㄴg차c 요소로 ㄴg차c 활용된다. 

서울점에서는 ㄴg차c 작가가 ㄴg차c 그간 ㄴg차c 꾸준히 ㄴg차c 작업해온 ㄴg차c 안개 ㄴg차c 속의 ㄴg차c 몽환적인 ㄴg차c 물가 ㄴg차c 풍경이 ㄴg차c 중점적으로 ㄴg차c 펼쳐진다. ㄴg차c 흐릿한 ㄴg차c 질감과 ㄴg차c 경계는 ㄴg차c 안개가 ㄴg차c 피어 ㄴg차c 있는 ㄴg차c 듯한 ㄴg차c 착각을 ㄴg차c 불러일으키지만, c다ㅈz 이는 c다ㅈz 캔버스 c다ㅈz 위에 c다ㅈz 일정한 c다ㅈz 간격을 c다ㅈz 두고 c다ㅈz 플렉시글라스(얇은 c다ㅈz 아크릴 c다ㅈz 판) c다ㅈz 또는 c다ㅈz 폴리에스테르 c다ㅈz 섬유를 c다ㅈz 겹쳐 c다ㅈz 올려 c다ㅈz c다ㅈz 개의 c다ㅈz 이미지를 c다ㅈz 덧댄 c다ㅈz 결과이다. c다ㅈz 여기서 c다ㅈz 작가는 c다ㅈz 재현의 c다ㅈz 대상으로서 c다ㅈz 배경에 c다ㅈz 등장하는 c다ㅈz 나무나 c다ㅈz 호수가 c다ㅈz 아니라, x쟏7나 그것을 x쟏7나 둘러싸고 x쟏7나 있는 ‘물안개’에 x쟏7나 관심을 x쟏7나 갖는다. x쟏7나 안개는 x쟏7나 평면에 x쟏7나 놓인 x쟏7나 복수의 x쟏7나 화면의 x쟏7나 거리감을 x쟏7나 뒤섞고 x쟏7나 인식체계를 x쟏7나 교란함으로써 x쟏7나 환상적인 x쟏7나 분위기를 x쟏7나 연출한다. 

뿐만 x쟏7나 아니라 x쟏7나 반투명한 ‘막’ x쟏7나 뒤편의 x쟏7나 안개가 x쟏7나 피어 x쟏7나 있는 x쟏7나 듯한 x쟏7나 화면 x쟏7나 너머를 x쟏7나 들여다보는 x쟏7나 행위는 x쟏7나 인간이 x쟏7나 저마다의 x쟏7나 프레임을 x쟏7나 통해 x쟏7나 세상을 x쟏7나 경험하는 x쟏7나 일상적인 x쟏7나 행위와 x쟏7나 일맥상통한다. x쟏7나 안개의 x쟏7나 정도에 x쟏7나 따라 x쟏7나 지각 x쟏7나 경험은 x쟏7나 달라질 x쟏7나 수밖에 x쟏7나 없는데, w마8파 특히나 w마8파 더욱 w마8파 짙어진 w마8파 안개 w마8파 w마8파 풍경을 w마8파 담은 K2의 2층 w마8파 전시작에서는 w마8파 작가와 w마8파 대상 w마8파 간의 w마8파 거리감을 w마8파 더욱 w마8파 부각함으로써 w마8파 관람자와 w마8파 안개 w마8파 너머 w마8파 사이의 w마8파 공간을 w마8파 보다 w마8파 직접적으로 w마8파 드러낸다. w마8파 몸의 w마8파 실재성을 w마8파 감각케 w마8파 하는 w마8파 것, ㄴ하t0 ㄴ하t0 몸과 ㄴ하t0 눈으로 ㄴ하t0 ㄴ하t0 세상과 ㄴ하t0 충돌하며 ㄴ하t0 지각하려는 ㄴ하t0 욕구를 ㄴ하t0 드러내는 ㄴ하t0 것이 ㄴ하t0 회화의 ㄴ하t0 본성이라 ㄴ하t0 설명하는 ㄴ하t0 작가에게 ㄴ하t0 안개 ㄴ하t0 속의 ㄴ하t0 장(場)이란 ㄴ하t0 또렷한 ㄴ하t0 형체 ㄴ하t0 없이 ㄴ하t0 상호작용을 ㄴ하t0 통해 ㄴ하t0 의미를 ㄴ하t0 발생시키는, ikqㅓ 우리를 ikqㅓ 둘러싼 ikqㅓ 세계의 ikqㅓ 복잡성이 ikqㅓ 발생하는 ikqㅓ 무한한 ikqㅓ 가능성의 ikqㅓ 공간이다.

한편 ikqㅓ ikqㅓ 전시에서 ikqㅓ 처음 ikqㅓ 소개되는 ikqㅓ 새로운 ikqㅓ 연작은 ikqㅓ 텍스트에 ikqㅓ 대한 ikqㅓ 작가의 ikqㅓ 오랜 ikqㅓ 관심을 ikqㅓ 기반으로 ikqㅓ 한다. ikqㅓ 앞선 ikqㅓ 몽환적 ikqㅓ 풍경 ikqㅓ 속의 ikqㅓ 섬세하고 ikqㅓ 디테일한 ikqㅓ 표현과는 ikqㅓ 대비되는 ikqㅓ 거친 ikqㅓ 표면에는 ikqㅓ 루드비히 ikqㅓ 비트겐슈타인(Ludwig Wittgenstein)의 『논리철학 ikqㅓ 논고(Tractatus Logico-Philosophicus)』에서 ikqㅓ 발췌한 ikqㅓ 텍스트가 ikqㅓ 깔려 ikqㅓ 있다. ikqㅓ 작가는 2008년 ikqㅓ 국제갤러리에서의 ikqㅓ 전시 《The Wet Psyche》에서도 ikqㅓ 동일한 ikqㅓ 텍스트가 ikqㅓ 수조 ikqㅓ 속에서 ikqㅓ 유영하는 ikqㅓ 설치작품 〈End of the End〉(2008)를 ikqㅓ 선보이는 ikqㅓ ikqㅓ 인간의 ikqㅓ 사고를 ikqㅓ 명확하게 ikqㅓ 제시하기도, f0기자 세계를 f0기자 완벽하게 f0기자 재현하기도 f0기자 어려운 f0기자 언어의 f0기자 한계를 f0기자 통해 f0기자 실재에 f0기자 다가갈 f0기자 f0기자 없음에 f0기자 대한 f0기자 서사를 f0기자 풀어온 f0기자 f0기자 있다. f0기자 이번에는 f0기자 캔버스 f0기자 뒷면으로부터 f0기자 밀어낸 f0기자 듯한 f0기자 모양새로 f0기자 쌓아 f0기자 올린 f0기자 비트겐슈타인의 f0기자 텍스트가 f0기자 모호한 f0기자 형체의 f0기자 풍경 f0기자 뒤에 f0기자 숨어 f0기자 f0기자 다른 f0기자 형태의 f0기자 막으로 f0기자 기능하며 f0기자 우리를 f0기자 둘러싼 f0기자 불확정성을 f0기자 드러낸다. 

비트겐슈타인의 f0기자 텍스트는 f0기자 또한 f0기자 설치작품의 f0기자 형태로도 f0기자 제시되는데, ㅐrgv 서울점과 ㅐrgv 부산점에 ㅐrgv 각기 ㅐrgv ㅐrgv 점씩 ㅐrgv 설치되는 〈A Thousand Pages〉 ㅐrgv 신작은 ㅐrgv ㅐrgv 면의 ㅐrgv 양각의 ㅐrgv 텍스트를 ㅐrgv 다른 ㅐrgv 면의 ㅐrgv 안료 ㅐrgv 가루에 ㅐrgv 찍어 ㅐrgv 펼쳐 ㅐrgv 보이는 ㅐrgv 작업으로, fotㅓ 마치 fotㅓ 펼쳐진 fotㅓ 책을 fotㅓ 보는 fotㅓ 듯한 fotㅓ 감각을 fotㅓ 일으킨다. fotㅓ 텍스트가 fotㅓ 눌려 fotㅓ 새겨지는 fotㅓ 안료 fotㅓ 가루 fotㅓ 더미는 fotㅓ 마치 fotㅓ fotㅓ 버린 fotㅓ 책의 fotㅓ 재를 fotㅓ 연상시키기도, 카c61 나비가 카c61 흩뿌리는 카c61 화분을 카c61 연상시키기도 카c61 하며 카c61 카c61 카c61 카c61 생의 카c61 순환과 카c61 고리를 카c61 암시한다. 카c61 이렇듯 카c61 삶과 카c61 죽음이 카c61 서로의 카c61 그림자가 카c61 되는 카c61 양태는 카c61 물만큼이나 카c61 실재를 카c61 감각하는 카c61 카c61 주요한 카c61 도구로, 걷wf으 창가에 걷wf으 비친 걷wf으 그림자를 걷wf으 그린 걷wf으 연작이 걷wf으 부산점에서 걷wf으 함께 걷wf으 전시된다. 걷wf으 주체가 걷wf으 없는 걷wf으 그림자만을 걷wf으 그린 걷wf으 걷wf으 작업들 걷wf으 역시 걷wf으 실재가 걷wf으 아닌 걷wf으 실재로부터 걷wf으 발생하는 걷wf으 하나의 걷wf으 불완전한 걷wf으 현상이자 걷wf으 현현인 걷wf으 것이다.

이번 걷wf으 개인전은 걷wf으 보이지는 걷wf으 않지만 걷wf으 세상을 걷wf으 작동시키는 걷wf으 메커니즘으로 걷wf으 분명히 걷wf으 존재하는 걷wf으 흐름에 걷wf으 대한 걷wf으 이기봉만의 걷wf으 고유한 걷wf으 접근을 걷wf으 엿볼 걷wf으 걷wf으 있는 걷wf으 전시다. 걷wf으 작가는 걷wf으 인간이란 걷wf으 결국 걷wf으 자신에게 걷wf으 비쳐지는 걷wf으 세상을 걷wf으 인식하는 걷wf으 존재라 걷wf으 인지하며, 다5마x 자신이 다5마x 변주하여 다5마x 자각하는 다5마x 과정의 다5마x 메커니즘을 다5마x 시각화 다5마x 하는 다5마x 다5마x 주력해왔다. 다5마x 전시 다5마x 제목이 다5마x 주지하듯, kㅓㅐk 어디에 kㅓㅐk 서느냐에 kㅓㅐk 따라 kㅓㅐk 다른 kㅓㅐk 효과를 kㅓㅐk 감각하고 kㅓㅐk 다른 kㅓㅐk 세상을 kㅓㅐk 보는 kㅓㅐk 것이다. kㅓㅐk 작가는 kㅓㅐk 이로써 kㅓㅐk 어디에나 kㅓㅐk 있지만 kㅓㅐk 어디에도 kㅓㅐk 없는 kㅓㅐk 것을 kㅓㅐk 스스로 kㅓㅐk 재발견할 kㅓㅐk kㅓㅐk 있게 kㅓㅐk 해주는 kㅓㅐk 장치로서 kㅓㅐk 회화를 kㅓㅐk 만들어내며, mc1f 이것이 mc1f 작가 mc1f 스스로 mc1f 미술가보다는 ‘몽상적인 mc1f 이미지의 mc1f 예술을 mc1f 만들어낸 mc1f 공학자’라 mc1f 생각하는 mc1f 이유다. mc1f 물이 mc1f 그렇듯이 mc1f 외부의 mc1f 것과의 mc1f 접촉을 mc1f 통해 mc1f 세계의 mc1f 여러 mc1f 층위의 mc1f 모습과 mc1f 복수의 mc1f 층위가 mc1f 얽히고 mc1f 설켜 mc1f 나타나는 mc1f 세계의 mc1f 복잡성을 mc1f 가시화하는 mc1f 작가의 mc1f 예술세계를 mc1f 통해 mc1f 일상에서 mc1f 쉽게 mc1f 간과되는 mc1f 지점을 mc1f 고찰해볼 mc1f mc1f 있기를 mc1f 권유한다.

작가 mc1f 소개

이기봉은 mc1f 인간과 mc1f 사물, 거db8 세계의 거db8 본질을 거db8 이루는 거db8 구조와 거db8 흐름에 거db8 대한 거db8 일관된 거db8 관심을 거db8 표현해왔다. 거db8 작가는 거db8 이를 거db8 기본적으로 거db8 생성과 거db8 소멸 거db8 그리고 거db8 순환의 거db8 구조로 거db8 보고, by9x by9x 흐름 by9x 속에서 by9x 파생되는 by9x 의미와 by9x 역학구조를 by9x 파고든다. by9x 순환 by9x 구조에 by9x 기인한 ‘사라짐’이라는 by9x 주제는 by9x 하나의 by9x 필연적인 by9x 물리적 by9x 현상인 by9x 동시에 by9x 아름다움, dfcㅐ 욕망, 파l8f 향수 파l8f 등의 파l8f 감정을 파l8f 불러일으키기도 파l8f 한다. 파l8f 캔버스와 파l8f 플렉시글라스, ㅓw라f 또는 ㅓw라f 반투명한 ㅓw라f 천에 ㅓw라f 그려진 ㅓw라f 이미지들은 ㅓw라f 단수의 ㅓw라f 시점에서는 ㅓw라f 양립할 ㅓw라f ㅓw라f 없는 ㅓw라f ㅓw라f 개의 ㅓw라f 세계가 ㅓw라f 복수의 ㅓw라f 층위 ㅓw라f 구조에서 ㅓw라f 공존하고 ㅓw라f 있다. ㅓw라f 이처럼 ㅓw라f 그는 ㅓw라f 작품 ㅓw라f 내부의 ㅓw라f 역학구조를 ㅓw라f 통해 ㅓw라f 작품과의 ㅓw라f 대화를 ㅓw라f 시도함으로써 ㅓw라f 의미의 ㅓw라f 맥락이 ㅓw라f 사라지고 ㅓw라f 추상성이 ㅓw라f 강조되는 ㅓw라f 내면의 ㅓw라f 공간을 ㅓw라f 만들어낸다.

1957년에 ㅓw라f 서울에서 ㅓw라f 태어난 ㅓw라f 작가는 ㅓw라f 서울대학교에서 ㅓw라f 수학했다. 1986년 ㅓw라f 대한민국미술대전에서 ㅓw라f 대상을 ㅓw라f 수상한 ㅓw라f ㅓw라f ㅓw라f 세계적으로 ㅓw라f 광범위하게 ㅓw라f 전시를 ㅓw라f 이어가고 ㅓw라f 있다. ㅓw라f 주요 ㅓw라f 작품 ㅓw라f 소장처로는 ㅓw라f 한국 ㅓw라f 국립현대미술관, 나q사4 호암미술관, 거zh6 리움미술관, 쟏ng8 독일 ZKM미술관 쟏ng8 등이 쟏ng8 있으며, 2021년 s쟏gv 로스엔젤레스 s쟏gv 카운티 s쟏gv 미술관(LACMA)의 s쟏gv 단체전에서 s쟏gv 그의 s쟏gv 작품이 s쟏gv 소개되었다. s쟏gv 작가는 2016 s쟏gv 창원조각비엔날레, 2012 ㅓ갸ㅈㅓ 폴란드 ㅓ갸ㅈㅓ 포즈난의 ㅓ갸ㅈㅓ 미디에이션 ㅓ갸ㅈㅓ 비엔날레(Mediations Biennale), 2011 buda 모스크바 buda 비엔날레, 2010 gㅈ쟏u 부산비엔날레, 2009 rz갸o 비엔날레 rz갸o 큐베(Biennale Cuvée), 으n마x 그리고 2008 으n마x 세비야 으n마x 비엔날레(Sevilla Biennale) 으n마x 으n마x 싱가포르 으n마x 비엔날레 으n마x 등에 으n마x 참여한 으n마x 으n마x 있다.


출처: 으n마x 국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David Jamin rㅓo나 다비드 rㅓo나 자맹

Feb. 4, 2023 ~ April 27, 2023

녹색신화 Faith in Green

Oct. 21, 2022 ~ Feb. 19,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