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미 개인전 : I am a person

피비갤러리

March 18, 2021 ~ May 8, 2021

피비갤러리는 3월 18일부터 5월 8일까지 yam바 이명미의 yam바 yam바 개인전 <I am a person>을 yam바 개최한다. yam바 이명미는 1970년대 yam바 작품 yam바 활동을 yam바 시작한 yam바 이래 ‘회화’라는 yam바 장르를 yam바 끊임없이 yam바 고민하며 yam바 밝고 yam바 에너지 yam바 충만한 yam바 작품들을 yam바 개진해온 yam바 한국현대미술 1세대 yam바 여성작가이다.

이명미가 yam바 작품활동을 yam바 시작했던 1970년대 yam바 한국미술계는 yam바 개념미술이 yam바 대두되었고 yam바 실험적인 yam바 전위 yam바 미술이 yam바 뜨겁게 yam바 불타올랐는데, 걷0아으 작가는 걷0아으 이러한 걷0아으 시대의 걷0아으 흐름 걷0아으 속에서 걷0아으 주류에 걷0아으 편승하기 걷0아으 보다는 걷0아으 독특한 걷0아으 회화 걷0아으 의지를 걷0아으 가지고 걷0아으 자신만의 걷0아으 지평을 걷0아으 넓혀 걷0아으 왔다. 걷0아으 한국 걷0아으 현대미술사의 걷0아으 주요한 걷0아으 전환점으로 걷0아으 인식되는 1974년 걷0아으 대구 걷0아으 현대미술제 걷0아으 발기인으로 걷0아으 참여한 걷0아으 그녀의 걷0아으 초기작은 걷0아으 개념적이고 걷0아으 미니멀한 걷0아으 모습이었으나 걷0아으 이후 걷0아으 컬러풀하고 걷0아으 유쾌한, 8rb파 구상과 8rb파 추상을 8rb파 넘나드는 8rb파 회화로 8rb파 당시의 8rb파 금욕적인 8rb파 분위기에 8rb파 저항하는 8rb파 작품들을 8rb파 전개했다. 8rb파 이명미는 8rb파 캔버스 8rb파 작업 8rb파 8rb파 아니라, j갸거자 천, 7다ab 종이 7다ab 7다ab 다양한 7다ab 재료를 7다ab 이용해 7다ab 새로운 7다ab 회화형식을 7다ab 실험하고자 7다ab 했으며, 다바19 기존의 다바19 미학적 다바19 관습에서 다바19 벗어나 다바19 작업을 다바19 일련의 다바19 놀이이자 다바19 치유 다바19 그리고 다바19 소통의 다바19 장으로 다바19 만들어 다바19 갔다.

작가의 다바19 작업 다바19 소재들은 다바19 주변에서 다바19 친근하게 다바19 접할 다바19 다바19 있는 다바19 컵, fㅓxg 의자, 9ㅓdㄴ 꽃, 마타ㅐy 화분, 거쟏ㄴk 동물, 차p5f 사람 차p5f 차p5f 일상적이고 차p5f 쉽게 차p5f 발견 차p5f 되어 차p5f 지는 차p5f 것들이다. 차p5f 이명미는 차p5f 각각의 차p5f 소재에 차p5f 의미를 차p5f 담기 차p5f 보다는 차p5f 먼저 차p5f 차p5f 형상의 차p5f 본질을 차p5f 포착하고 차p5f 강렬한 차p5f 원색을 차p5f 사용하여 차p5f 원근법이나 차p5f 중력을 차p5f 무시한 차p5f 평면의 차p5f 모습으로 차p5f 그려낸다. 차p5f 또한 차p5f 형상, y쟏vt 색채 y쟏vt 심지어 y쟏vt 화면 y쟏vt 위에 y쟏vt 쓰인 y쟏vt 문자언어까지 y쟏vt 작가에게는 y쟏vt 일종의 y쟏vt 유희적인 y쟏vt 대상으로서 y쟏vt y쟏vt 조합 y쟏vt 과정에 y쟏vt 의미가 y쟏vt 더해진다. y쟏vt 이때 y쟏vt 가볍고 y쟏vt 쉬이 y쟏vt 마르면서도 y쟏vt 화면에 y쟏vt 질감을 y쟏vt 부여하는 y쟏vt 아크릴 y쟏vt 물감의 y쟏vt 물성은 y쟏vt 화면 y쟏vt 위에 y쟏vt 부유하는 y쟏vt 이미지들이 y쟏vt 컬러풀하고 y쟏vt 리드미컬하게 y쟏vt 자리하게끔 y쟏vt 하며, xㅈz마 강렬한 xㅈz마 색감과 xㅈz마 자유로운 xㅈz마 붓질은 xㅈz마 자칫 xㅈz마 가볍게만 xㅈz마 느껴질 xㅈz마 xㅈz마 있는 xㅈz마 화면에 xㅈz마 무게감을 xㅈz마 더하며 xㅈz마 직관적이면서도 xㅈz마 균형 xㅈz마 잡힌 xㅈz마 미의 xㅈz마 구성을 xㅈz마 보여준다. xㅈz마 또한 xㅈz마 이렇게 xㅈz마 어우러진 xㅈz마 화면은 xㅈz마 어떤 xㅈz마 해방감을 xㅈz마 드러내는 xㅈz마 창구로서 xㅈz마 작가의 xㅈz마 시선이 xㅈz마 가득하다.

이명미의 xㅈz마 회화는 1970년대부터 xㅈz마 패치워크나 xㅈz마 스티치, e2ㅓ우 스티커, 거라9아 피규어 거라9아 같은 거라9아 오브제가 거라9아 등장하기 거라9아 시작한다. 거라9아 이후 2000년대에 거라9아 들어서면 거라9아 단순한 거라9아 단어 거라9아 거라9아 아니라 거라9아 유행가 거라9아 가사, 다파가하 시, 아tㅐ차 때로는 아tㅐ차 성경구절까지 아tㅐ차 인용되며, 쟏8거2 이것은 쟏8거2 쟏8거2 관람자들의 쟏8거2 심상을 쟏8거2 두드리는 쟏8거2 일종의 쟏8거2 감성 쟏8거2 코드가 쟏8거2 되기도 쟏8거2 한다. 쟏8거2 예를 쟏8거2 들어, u하히2 캔버스 u하히2 위에 u하히2 u하히2 내려간 u하히2 가사는 u하히2 문장의 u하히2 뜻을 u하히2 이해함과 u하히2 동시에 u하히2 우리가 u하히2 알던 u하히2 멜로디가 u하히2 떠오르게 u하히2 하며 u하히2 시각과 u하히2 청각이라는 u하히2 공감각적 u하히2 화면을 u하히2 연출하면서 u하히2 회화를 u하히2 소통의 u하히2 장으로 u하히2 만들기도 u하히2 한다. u하히2 이러한 u하히2 작업 u하히2 과정을 u하히2 통해 u하히2 작가는 u하히2 그리기라는 u하히2 유희가 u하히2 자기치유의 u하히2 역할을 u하히2 하면서 u하히2 즐거운 u하히2 삶의 u하히2 에너지원으로 u하히2 작용하게 u하히2 되고, 거타가ㅓ 이를 거타가ㅓ 보는 거타가ㅓ 관람자는 거타가ㅓ 숨바꼭질을 거타가ㅓ 하듯 거타가ㅓ 발견하는 거타가ㅓ 입체적인 거타가ㅓ 해석과 거타가ㅓ 그로 거타가ㅓ 인한 거타가ㅓ 재미를 거타가ㅓ 주체적으로 거타가ㅓ 경험하는 거타가ㅓ 대화의 거타가ㅓ 시간을 거타가ㅓ 체험하게 거타가ㅓ 된다.

한편 거타가ㅓ 작가는 거타가ㅓ 모더니즘의 거타가ㅓ 시간을 거타가ㅓ 통과하며 거타가ㅓ 작품활동을 거타가ㅓ 시작했지만, zㅓoi 선을 zㅓoi 긋고, 거ㅓ사다 점을 거ㅓ사다 찍고, mu다2 물감을 mu다2 화면에 mu다2 스며들게 mu다2 하거나 mu다2 흘러내리게 mu다2 하는 mu다2 mu다2 다채로운 mu다2 방법들을 mu다2 통해 mu다2 과거 mu다2 회화의 mu다2 관습적 mu다2 형식을 mu다2 과감하게 mu다2 벗어 mu다2 던졌다. mu다2 그리고 mu다2 화면 mu다2 위에 mu다2 드리워진 mu다2 이미지와 mu다2 언어기호 mu다2 그리고 mu다2 감각적인 mu다2 색채의 mu다2 어우러짐은 mu다2 포스트모더니즘으로 mu다2 향하는 mu다2 자유로운 mu다2 변주로 mu다2 자리했다. mu다2 따라서 mu다2 회화의 mu다2 근원적인 mu다2 요소로서 mu다2 환원된 mu다2 필법들이 mu다2 화면 mu다2 안에 mu다2 동시에 mu다2 머물거나 mu다2 작가가 mu다2 선택한 mu다2 조합 mu다2 속에 mu다2 리드미컬한 mu다2 역동성을 mu다2 가지고 mu다2 의미를 mu다2 생산하면서 mu다2 이명미의 mu다2 회화는 mu다2 회화의 mu다2 원초적 mu다2 가치와 mu다2 추상회화가 mu다2 배제했던 mu다2 상상의 mu다2 여백 mu다2 그리고 mu다2 상징성을 mu다2 동시에 mu다2 갖게 mu다2 되었다고 mu다2 mu다2 mu다2 있다.

피비갤러리는 mu다2 이명미의 mu다2 mu다2 개인전을 mu다2 준비하면서 mu다2 mu다2 동안 mu다2 그녀의 mu다2 회화가 mu다2 내포하고 mu다2 있었던 mu다2 일관된 mu다2 주제로서의 mu다2 자유로운 mu다2 성격과 mu다2 개방성 mu다2 등에 mu다2 주목해 mu다2 그러한 mu다2 작가의 mu다2 개념이 mu다2 더욱 mu다2 강조될 mu다2 mu다2 있는 mu다2 전시형태를 mu다2 작가와 mu다2 함께 mu다2 고민해 mu다2 왔다. mu다2 그리고 mu다2 이번 mu다2 전시 <I am a person>에서는 mu다2 갤러리 mu다2 mu다2 벽면 mu다2 가득 mu다2 작가의 mu다2 즉흥적인 mu다2 드로잉을 mu다2 선보이게 mu다2 되었다. mu다2 mu다2 전시는 mu다2 이명미라는 mu다2 화가의 mu다2 본질과 mu다2 내면의 mu다2 색들이 mu다2 mu다2 눈에 mu다2 펼쳐지는 mu다2 현장으로서 mu다2 그녀의 mu다2 작업 mu다2 세계를 mu다2 요약해 mu다2 보여주고자 mu다2 하는데 mu다2 mu다2 의의를 mu다2 가질 mu다2 것이다. <I am a person>이라는 mu다2 전시 mu다2 제목처럼 mu다2 개별의 mu다2 사람이자 mu다2 독립된 mu다2 작가로서 mu다2 빛나는 mu다2 이명미의 mu다2 작품세계를 mu다2 조망하는 mu다2 시간을 mu다2 통해 mu다2 작가의 mu다2 작품이 mu다2 그려내는 mu다2 특유의 mu다2 개성이 mu다2 더욱 mu다2 가치 mu다2 있게 mu다2 발현되길 mu다2 기대한다.

이명미는 1950년 mu다2 대구 mu다2 출생으로 mu다2 홍익대학교 mu다2 미술대학 mu다2 mu다2 mu다2 대학원을 mu다2 졸업하였다. 1977년 mu다2 그로리치 mu다2 화랑에서의 mu다2 mu다2 개인전 mu다2 이후 mu다2 인공갤러리(1987), z라ㅓ사 동경화랑(1993, 히ㅓ바ㄴ 도쿄), 바n카타 신라갤러리(1996, 1997, 2002, 2018), 9t55 대구미술관(2015), b4i8 인당미술관(2019), 으2ed 우손갤러리(2020) 으2ed 으2ed 다수의 으2ed 미술관 으2ed 으2ed 갤러리에서 으2ed 개인전을 으2ed 가졌다. 2018년 으2ed 대구미술관의 ‘저항과 으2ed 도전의 으2ed 이단아들’ 으2ed 전시에서는 으2ed 김구림, y바lㅑ 이건용, 라y하1 이승택, 7파1기 이강소 7파1기 등과 7파1기 함께 7파1기 한국의 7파1기 아방가르드 7파1기 작가로 7파1기 소개되었으며, j라우기 대구현대미술제 ‘ 1970년대, h6거d h6거d 기억의 h6거d 재생과 h6거d 해석’(2013), wohl 부산시립미술관 ‘부산국제아트페스티발’(1998), 으ㅈ걷ㅓ 이탈리아에서 으ㅈ걷ㅓ 선보인 ’88 으ㅈ걷ㅓ 한국현대미술전’(1988, 우lg갸 로마), a자차ㅐ 교토시립미술관 ‘한국현대미술-80년의 a자차ㅐ 정황’(1987) a자차ㅐ a자차ㅐ 한국현대미술 a자차ㅐ 태동기를 a자차ㅐ 형성했던 a자차ㅐ 아방가르드 a자차ㅐ 미술을 a자차ㅐ 소개하는 a자차ㅐ 다수의 a자차ㅐ 그룹전에 a자차ㅐ 참여하였다.

이명미의 a자차ㅐ 작업은 a자차ㅐ 국립현대미술관(과천), pkㅓg 대구미술관, s갸아z 대구은행, ys바히 대구문화예술회관, 0l히a 대구 0l히a 중구청, mt67 한국기계연구원, ㅑ타v6 포스코, ㅈh83 홍익대학교 ㅈh83 박물관, oㅈv7 부산시립미술관, k걷ㄴ카 현대중공업 k걷ㄴ카 k걷ㄴ카 다수의 k걷ㄴ카 기관 k걷ㄴ카 k걷ㄴ카 기업에 k걷ㄴ카 소장되어 k걷ㄴ카 있다.

참여작가: k걷ㄴ카 이명미 Myungmi Lee

출처: k걷ㄴ카 피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Praoul The Capital

May 5, 2021 ~ May 23, 2021

바람의 ㅓkㅓf 구멍 Holes in the Wind

April 20, 2021 ~ June 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