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호 개인전 : The Ocular Proof

아터테인

Dec. 15, 2018 ~ Dec. 31, 2018

벽이 기ewㅐ 없는 기ewㅐ 세상, 자ㅓko 인간 자ㅓko 감성의 자ㅓko 변화

인간은 자ㅓko 환경에 자ㅓko 민감한 자ㅓko 동물이다. 자ㅓko 인류로 자ㅓko 진화한 자ㅓko 후, 0nyr 인간은 0nyr 끊임없이 0nyr 환경에 0nyr 영향을 0nyr 받고, uw바c 그것을 uw바c 극복하면서 uw바c 발전해 uw바c 왔다고 uw바c 해도 uw바c 과언은 uw바c 아닐 uw바c 것이다. uw바c uw바c uw바c 인간 uw바c 생활의 uw바c 기본을 uw바c 이루고 uw바c 있는, 차fㅐ4 주거 차fㅐ4 공간은 차fㅐ4 환경에 차fㅐ4 매우 차fㅐ4 밀접하게 차fㅐ4 영향을 차fㅐ4 받게 차fㅐ4 된다. 차fㅐ4 또한, aiqc aiqc 영향으로 aiqc 발전된 aiqc 주거 aiqc 공간은, y마ㅓt 인간에게 y마ㅓt y마ㅓt 다른 y마ㅓt 환경이 y마ㅓt 된다. y마ㅓt 그것도 y마ㅓt 아주 y마ㅓt 강력한 y마ㅓt 영향력을 y마ㅓt 행사하면서. y마ㅓt 더군다나 y마ㅓt 군락을 y마ㅓt 형성하면서 y마ㅓt 생겨나는 y마ㅓt 다양한 y마ㅓt 거주공간은 y마ㅓt 사회적 y마ㅓt 문제까지 y마ㅓt 일으킨다. y마ㅓt 각종 y마ㅓt 사건, f4ㅐ걷 사고들이 f4ㅐ걷 f4ㅐ걷 공간에서 f4ㅐ걷 일어나게 f4ㅐ걷 되면서 f4ㅐ걷 공간은 f4ㅐ걷 인간에게 f4ㅐ걷 다양한 f4ㅐ걷 변화를 f4ㅐ걷 가져올 f4ㅐ걷 f4ㅐ걷 있구나. f4ㅐ걷 충분히 f4ㅐ걷 짐작할 f4ㅐ걷 f4ㅐ걷 있게 f4ㅐ걷 되었다. f4ㅐ걷 우선, jkpm jkpm 공간에서 jkpm 생활하는 jkpm 것이 jkpm 좋은 jkpm 변화를 jkpm 가져올지, ㅓㄴb파 나쁜 ㅓㄴb파 변화를 ㅓㄴb파 가져올지. ㅓㄴb파 살펴 ㅓㄴb파 ㅓㄴb파 필요가 ㅓㄴb파 있을 ㅓㄴb파 ㅓㄴb파 같다.

이문호 ㅓㄴb파 작가의 ㅓㄴb파 작업들은, 자아파ㅐ 바로 자아파ㅐ 자아파ㅐ 지점에서부터 자아파ㅐ 시작된다. 자아파ㅐ 공간과 자아파ㅐ 인간 자아파ㅐ 감성의 자아파ㅐ 관계. 자아파ㅐ 우선, gㅐ차아 현대사회를 gㅐ차아 구성하고 gㅐ차아 있는 gㅐ차아 공간들은, 거ew거 특히 거ew거 우리나라의 거ew거 사회를 거ew거 이루고 거ew거 있는 거ew거 공간들은, msk5 상당히 msk5 부정적인 msk5 관계를 msk5 형성하고 msk5 있다. msk5 이문호 msk5 작가의 msk5 초기 msk5 공간 msk5 작업은 msk5 대체로, nㅓ0우 nㅓ0우 부정적 nㅓ0우 관계에 nㅓ0우 대한 nㅓ0우 노출에 nㅓ0우 집중해왔다. nㅓ0우 즉, 히ㅈ쟏1 사건 히ㅈ쟏1 사고가 히ㅈ쟏1 발생한 히ㅈ쟏1 공간들을 히ㅈ쟏1 재생산해서 히ㅈ쟏1 박제화하는 히ㅈ쟏1 작업. 히ㅈ쟏1 재생산과 히ㅈ쟏1 박제. 히ㅈ쟏1 이해하기 히ㅈ쟏1 쉽지 히ㅈ쟏1 않다. 히ㅈ쟏1 이미 히ㅈ쟏1 사건이 히ㅈ쟏1 일어난 히ㅈ쟏1 공간을 히ㅈ쟏1 재생산한다. 히ㅈ쟏1 히ㅈ쟏1 것은 히ㅈ쟏1 우드락 히ㅈ쟏1 같은 히ㅈ쟏1 가변이 히ㅈ쟏1 쉬운 히ㅈ쟏1 재료를 히ㅈ쟏1 가지고, ㅐ다차차 ㅐ다차차 공간을 ㅐ다차차 미니어처로 ㅐ다차차 만드는 ㅐ다차차 것. ㅐ다차차 그렇게 ㅐ다차차 재생산한다. ㅐ다차차 그리고 ㅐ다차차 그것을 ㅐ다차차 현실과 ㅐ다차차 헷갈릴 ㅐ다차차 ㅐ다차차 있을 ㅐ다차차 만큼 ㅐ다차차 조명등을 ㅐ다차차 활용하여, 54ㅓㅑ 사진으로 54ㅓㅑ 박제한다. 54ㅓㅑ 처음 54ㅓㅑ 54ㅓㅑ 기법으로 54ㅓㅑ 제작한 54ㅓㅑ 조각인지, o우으w 사진인지의 o우으w 작품들은 o우으w 관객들에게 o우으w 보는 o우으w 것과 o우으w o우으w o우으w 없는 o우으w 것에 o우으w 관한 o우으w 인지적 o우으w 오류에 o우으w 대한 o우으w 이야기에서 o우으w 비롯되었지만, 1ㄴㄴv 작가는 1ㄴㄴv 1ㄴㄴv 기법을 1ㄴㄴv 통해 1ㄴㄴv 공간과 1ㄴㄴv 우리와의 1ㄴㄴv 관계에 1ㄴㄴv 대해 1ㄴㄴv 이야기 1ㄴㄴv 하는 1ㄴㄴv 것으로 1ㄴㄴv 발전했다.

재생산과 1ㄴㄴv 박제화 1ㄴㄴv 작업은, 타q사ㅐ 초기 타q사ㅐ 공간과 타q사ㅐ 인간과의 타q사ㅐ 부정적 타q사ㅐ 관계를 타q사ㅐ 노출했다면, zwr걷 이후에는 zwr걷 친숙한 zwr걷 공간, 차tnn 누군가 차tnn 에게는 차tnn 꿈이 차tnn 되는 차tnn 공간으로, 걷하8s 한발 걷하8s 걷하8s 나아갔다. 걷하8s 그리고 걷하8s 한쪽에서는, 나가o1 우리가 나가o1 살고 나가o1 있는 나가o1 공간에 나가o1 대해 나가o1 분석했다. 나가o1 수직과 나가o1 직선으로 나가o1 이루어진 나가o1 삶의 나가o1 공간. 나가o1 이미, 다y가s 모더니즘의 다y가s 죽음과 다y가s 함께 다y가s 다른 다y가s 나라에서는 다y가s 폭파된 다y가s 건축 다y가s 구조로서, ㅓㅐㄴh 군집이 ㅓㅐㄴh 가능한 ㅓㅐㄴh 주거공간. ㅓㅐㄴh 일명, a카s0 아파트다. a카s0 다양한 a카s0 사람들이 a카s0 바로 a카s0 옆에 a카s0 살고 a카s0 있지만, o가uf 정작 o가uf 그들이 o가uf 누구인지 o가uf 모른다. o가uf 엄청난 o가uf 아이러니다. o가uf 이러한 o가uf 공간 o가uf 구조에서 o가uf 살고 o가uf 있는 o가uf 사람들은 o가uf 오히려, nhf쟏 nhf쟏 하나를 nhf쟏 사이에 nhf쟏 두고 nhf쟏 바짝 nhf쟏 붙어서 nhf쟏 살고 nhf쟏 있는, 거d67 거d67 모르는 거d67 사람들이 거d67 무서운 거d67 존재들이다. 거d67 경계하게 거d67 된다. 거d67 이러한 거d67 경계를 거d67 통해 거d67 지극히 거d67 폐쇄적인 거d67 삶을 거d67 구성함으로써 거d67 안정감을 거d67 찾는다. 거d67 감정을 거d67 나누지 거d67 못하는 거d67 사람들의 거d67 거대한 거d67 집단적 거d67 거주공간. 거d67 아파트다. 거d67 감정이 거d67 완전히 거d67 부재된 거d67 공간들이 거d67 집적되어 거d67 있는 거d67 거대한 거d67 구조물. 거d67 인간성은 거d67 감정의 거d67 교류로 거d67 회복된다. 거d67 그러나 거d67 이는, qs가f 인간적 qs가f 감정 qs가f 교류가 qs가f 없어 qs가f 인간성이 qs가f 상실된 qs가f qs가f 살아 qs가f qs가f qs가f 밖에 qs가f 없는 qs가f 공간이다. qs가f 집단적 qs가f 거주공간을 qs가f 형성하는데 qs가f 효율적이며, u기k3 편리함만을 u기k3 강조하는 u기k3 아파트. u기k3 또한, ㅓw가q 아파트는 ㅓw가q 자본주의 ㅓw가q 메커니즘의 ㅓw가q 최첨단에 ㅓw가q 있다. ㅓw가q 작가는 ㅓw가q 아파트 ㅓw가q 시리즈 ㅓw가q 작업을 ㅓw가q 통해 ㅓw가q ㅓw가q 해괴한 ㅓw가q 공간에 ㅓw가q 대해서도 ㅓw가q 이야기해 ㅓw가q 오면서, 04bo 질문했다. 04bo 만약 04bo 공간이 04bo 변화된다면, 가하8바 사람들의 가하8바 감성도 가하8바 변할 가하8바 가하8바 있지 가하8바 않을까. 가하8바 예술의 가하8바 사회적 가하8바 기능에 가하8바 대한 가하8바 이문호 가하8바 작가의 가하8바 아름다운 가하8바 질문이다.

우선, 다kaj 그는 다kaj 우리가 다kaj 살고 다kaj 있는 다kaj 공간 다kaj 전체를 다kaj 자연 다kaj 친화적 다kaj 환경으로 다kaj 변화시켰다. 다kaj 수직, rkwㅈ 수평구조가 rkwㅈ 아니라 rkwㅈ rkwㅈ 곳에서 rkwㅈ 살고 rkwㅈ 있는 rkwㅈ 사람들이 rkwㅈ 서로를 rkwㅈ 바라볼 rkwㅈ rkwㅈ 있는 rkwㅈ 구조로 rkwㅈ 바꾸고, 8ㅓm1 건축물의 8ㅓm1 색도 8ㅓm1 자연에서 8ㅓm1 8ㅓm1 8ㅓm1 있는 8ㅓm1 컬러로 8ㅓm1 바꿨다. 8ㅓm1 이렇게 8ㅓm1 변화된 8ㅓm1 환경에서 8ㅓm1 살게 8ㅓm1 되면 8ㅓm1 8ㅓm1 끝을 8ㅓm1 8ㅓm1 8ㅓm1 없을 8ㅓm1 만큼 8ㅓm1 극도로 8ㅓm1 무서워지는 8ㅓm1 인간의 8ㅓm1 폭력성들이 8ㅓm1 오히려 8ㅓm1 없어지게 8ㅓm1 되지 8ㅓm1 않을까. 8ㅓm1 예술을 8ㅓm1 통해 8ㅓm1 그러한 8ㅓm1 환경으로 8ㅓm1 만들어 8ㅓm1 내는 8ㅓm1 것. 8ㅓm1 그것이 8ㅓm1 예술이 8ㅓm1 지녀야 8ㅓm1 8ㅓm1 가장 8ㅓm1 중요한 8ㅓm1 부분이라는 8ㅓm1 것. 8ㅓm1 작가의 8ㅓm1 강력한 8ㅓm1 표현의지이면서 8ㅓm1 예술가로서 8ㅓm1 사회변화를 8ㅓm1 위한 8ㅓm1 참여의지다.

이러한 8ㅓm1 작업들을 8ㅓm1 진행해 8ㅓm1 오면서, m히gr 이문호 m히gr 작가는, e9xy 우리의 e9xy 소통을 e9xy 가로막고 e9xy 있는 e9xy 공간의 e9xy 벽을 e9xy 없애는 e9xy 작업으로 e9xy 진화한다. e9xy 벽을 e9xy 없앰으로써 e9xy 공간과 e9xy 공간을 e9xy 이용하는 e9xy 사람들이 e9xy 보다 e9xy 직접적으로 e9xy 소통할 e9xy e9xy 있는 e9xy 방법론을 e9xy 제시하게 e9xy 된다. e9xy 일종의 e9xy 소통을 e9xy 통한 e9xy 자기 e9xy 성찰의 e9xy 공간이다. e9xy 딱딱한 e9xy 모서리를 e9xy 없애고, ba나ㅐ 작품과 ba나ㅐ 작품의 ba나ㅐ 외부 ba나ㅐ 공간을 ba나ㅐ 가로막는 ba나ㅐ ba나ㅐ 어떤 ba나ㅐ 프레임도 ba나ㅐ 없는 ba나ㅐ 작업이다. ba나ㅐ 공간을 ba나ㅐ 나누고 ba나ㅐ 있는 ba나ㅐ 칸막이는 ba나ㅐ 있으나 ba나ㅐ 사방이 ba나ㅐ 막혀있지 ba나ㅐ 않아서 ba나ㅐ 어디로든지 ba나ㅐ 소통이 ba나ㅐ 가능한 ba나ㅐ 공간이다. ba나ㅐ 결국, p쟏pㅈ 인간성 p쟏pㅈ 회복을 p쟏pㅈ 위한 p쟏pㅈ 소통을 p쟏pㅈ 위한 p쟏pㅈ 제안이다. p쟏pㅈ 막혀있으되 p쟏pㅈ 막혀있지 p쟏pㅈ 않고 p쟏pㅈ 소통할 p쟏pㅈ p쟏pㅈ 있는. p쟏pㅈ 그리고 p쟏pㅈ 랜티큘러처럼, 29ㅐ기 29ㅐ기 칸막이 29ㅐ기 양쪽에 29ㅐ기 서로 29ㅐ기 다른 29ㅐ기 색을 29ㅐ기 입혀 29ㅐ기 우리의 29ㅐ기 움직임에 29ㅐ기 따라 29ㅐ기 색이 29ㅐ기 바뀐다. 29ㅐ기 색의 29ㅐ기 변화에 29ㅐ기 따라 29ㅐ기 감정도 29ㅐ기 변한다. 29ㅐ기 초록에서 29ㅐ기 보라로 29ㅐ기 넘어가면서 29ㅐ기 느끼게 29ㅐ기 되는 29ㅐ기 감정. 29ㅐ기 노란색에서 29ㅐ기 붉은색으로 29ㅐ기 넘어가면서 29ㅐ기 느끼는 29ㅐ기 감정. 29ㅐ기 29ㅐ기 차이는 29ㅐ기 미묘하겠지만, d걷i타 분명 d걷i타 감정은 d걷i타 조금씩 d걷i타 다른 d걷i타 느낌으로 d걷i타 변한다.

그리고, ㅓdvi 작가는 ㅓdvi ㅓdvi 칸막이가 ㅓdvi 설치되는 ㅓdvi 작품의 ㅓdvi 바탕에 ㅓdvi 거울을 ㅓdvi 정교하게 ㅓdvi 부착한다. ㅓdvi 따라서 ㅓdvi 색의 ㅓdvi 변화에 ㅓdvi 따라 ㅓdvi 변화되는 ㅓdvi 감정과 ㅓdvi 함께 ㅓdvi 내가 ㅓdvi 보인다. ㅓdvi 공간을 ㅓdvi 들여다 ㅓdvi 보면서, 으70거 다시 으70거 공간 으70거 밖을 으70거 보게 으70거 되는 으70거 이중적 으70거 시각이다. 으70거 일반적으로 으70거 거울은 으70거 자기성찰의 으70거 의미로 으70거 많이 으70거 사용되는 으70거 소재다. 으70거 이문호 으70거 작가의 으70거 공간 으70거 재생산과 으70거 사진 으70거 작업에도 으70거 거울은 으70거 등장했다. 으70거 그러나 으70거 으70거 작업에서의 으70거 거울은 으70거 실제 으70거 거울이 으70거 아니라 으70거 거울에 으70거 비친 으70거 으70거 같이 으70거 공간을 으70거 만든 으70거 작업이다. 으70거 실제 으70거 거울이 으70거 아니지만, 자다다h 거울로 자다다h 착각하게 자다다h 되는. 자다다h 거울 자다다h 안과 자다다h 자다다h 모든 자다다h 곳에 자다다h 내가 자다다h 자다다h 있을 자다다h 자다다h 있는 자다다h 공간이다. 자다다h 이는 자다다h 인간의 자다다h 인지 자다다h 능력의 자다다h 한계와 자다다h 오류를 자다다h 시각화 자다다h 하는 자다다h 작업이었다면, 3f갸ㄴ 벽을 3f갸ㄴ 없앤 3f갸ㄴ 3f갸ㄴ 작업에서의 3f갸ㄴ 거울은 3f갸ㄴ 자기 3f갸ㄴ 성찰적인 3f갸ㄴ 의미가 3f갸ㄴ 3f갸ㄴ 강하다. 3f갸ㄴ 결국, chx쟏 작가는 chx쟏 자신의 chx쟏 생각을 chx쟏 시각화 chx쟏 함으로써, 가ㅈ5e 관객들의 가ㅈ5e 감성을 가ㅈ5e 자극하고, w거1아 스스로 w거1아 성찰해가는 w거1아 과정에 w거1아 놓여있는 w거1아 것이다. w거1아 라고, c거hㅑ 이문호 c거hㅑ 작가는 c거hㅑ 말한다. c거hㅑ 공간의 c거hㅑ 변화 (벽을 c거hㅑ 없애는) c거hㅑ 것을 c거hㅑ 통해 c거hㅑ 소통하고, ㅐd하y ㅐd하y 소통을 ㅐd하y 통해 ㅐd하y 인간성을 ㅐd하y 회복하고, 8아o타 감성을 8아o타 자극하고 8아o타 결국, q거으t 스스로 q거으t 성찰하는 q거으t 과정. q거으t 그리고 q거으t 그것이 q거으t 반복되는 q거으t 선순환 q거으t 구조. q거으t 생각만으로도 q거으t 흐뭇하다. q거으t 글. q거으t 임대식

출처 : q거으t 쌀롱아터테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문호

현재 진행중인 전시

과정추적자

May 8, 2019 ~ July 27, 2019

소프트 으ㅓev 카오스 : 으ㅓev 공간 으ㅓev 상상 Soft Chaos : Mind in Action

March 26, 2019 ~ Sept. 22, 2019

불온한 히거다파 데이터 VERTIGINOUS DATA

March 23, 2019 ~ July 2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