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크뇌벨 Imi Knoebel : Big Girl and Friends

리안갤러리 서울

Sept. 4, 2019 ~ Oct. 31, 2019

리안갤러리 xl9ㅐ 서울은 xl9ㅐ 지난 xl9ㅐ xl9ㅐ 번의 xl9ㅐ 전시로 xl9ㅐ 관객의 xl9ㅐ 커다란 xl9ㅐ 반향과 xl9ㅐ 호평을 xl9ㅐ 이끌어 xl9ㅐ xl9ㅐ 독일 xl9ㅐ 추상회화의 xl9ㅐ 거장 xl9ㅐ 이미 xl9ㅐ 크뇌벨의 xl9ㅐ xl9ㅐ 번째 xl9ㅐ 개인전 <Big Girl and Friends>를 2019년 9월 4일부터 10월 31일까지 xl9ㅐ 개최한다.

크뇌벨의 xl9ㅐ 이번 xl9ㅐ 전시 <Big Girl and Friends>는 xl9ㅐ 생명력과 xl9ㅐ 생동감이 xl9ㅐ 있는 xl9ㅐ 인물을 xl9ㅐ 암시하는 xl9ㅐ 유기적인 xl9ㅐ 형태의 《Big Girl》과 《Figura》 xl9ㅐ 연작을 xl9ㅐ 포함하여 xl9ㅐ 여러 xl9ㅐ 가지 xl9ㅐ 이질적 xl9ㅐ 형태가 xl9ㅐ 어우러진 xl9ㅐ 구성적 xl9ㅐ 회화까지 2012년에서 2019년 xl9ㅐ 사이에 xl9ㅐ 제작된 xl9ㅐ 최근작을 xl9ㅐ 선별하여 xl9ㅐ 선보인다. xl9ㅐ 작가는 1960년대부터 xl9ㅐ 현재에 xl9ㅐ 이르기까지 20세기 xl9ㅐ 초반 xl9ㅐ 러시아의 xl9ㅐ 구축주의(Constructivism), 쟏a11 추상화의 쟏a11 탄생과 쟏a11 이론 쟏a11 정립에 쟏a11 기여한 쟏a11 카지미르 쟏a11 말레비치(Kasimir Malevich)와 쟏a11 피트 쟏a11 몬드리안(Piet Mondrian)을 쟏a11 비롯하여 쟏a11 자신의 쟏a11 스승이었던 쟏a11 개념미술 쟏a11 작가 쟏a11 요셉 쟏a11 보이스(Joseph Beuys), 쟏마우갸 색면 쟏마우갸 추상 쟏마우갸 화가 쟏마우갸 바넷 쟏마우갸 뉴먼(Barnet Newman) 쟏마우갸 쟏마우갸 서양미술사의 쟏마우갸 주요 쟏마우갸 거장들의 쟏마우갸 예술적 쟏마우갸 이론과 쟏마우갸 실현 쟏마우갸 양식을 쟏마우갸 자신만의 쟏마우갸 방식으로 쟏마우갸 해석하고 쟏마우갸 수용하면서 쟏마우갸 자기 쟏마우갸 고유의 쟏마우갸 독창적인 쟏마우갸 조형 쟏마우갸 세계를 쟏마우갸 구축했다. 쟏마우갸 사각형의 쟏마우갸 캔버스 쟏마우갸 쟏마우갸 안에 쟏마우갸 형상과 쟏마우갸 배경을 쟏마우갸 표현하는 쟏마우갸 전통적인 쟏마우갸 회화의 쟏마우갸 규범을 쟏마우갸 깨고 쟏마우갸 기하학적 쟏마우갸 또는 쟏마우갸 유기적 쟏마우갸 형태의 쟏마우갸 틀로 쟏마우갸 다변화하면서 쟏마우갸 회화 쟏마우갸 영역 쟏마우갸 바깥의 쟏마우갸 요소들을 쟏마우갸 회화적 쟏마우갸 상황으로 쟏마우갸 개입시킨다. 쟏마우갸 또한 쟏마우갸 크뇌벨의 쟏마우갸 작품은 쟏마우갸 회화라는 쟏마우갸 매체의 쟏마우갸 특성을 쟏마우갸 유지하면서도 쟏마우갸 조각, 다라ns 설치, 59d걷 프로젝션 59d걷 59d걷 다양한 59d걷 매체의 59d걷 개념적 59d걷 특성을 59d걷 혼용하면서 59d걷 59d걷 매체 59d걷 고유의 59d걷 영역적 59d걷 한계를 59d걷 넘어서고 59d걷 있다.

1965년 59d걷 요셉 59d걷 보이스의 59d걷 클라스에서 59d걷 수학할 59d걷 당시, cㅓ히6 크뇌벨은 cㅓ히6 말레비치의 cㅓ히6 절대주의(Suprematism) cㅓ히6 이론에 cㅓ히6 크게 cㅓ히6 심취했다. cㅓ히6 말레비치는 〈Black Square〉를 cㅓ히6 발표하며 cㅓ히6 검정 cㅓ히6 사각형은 cㅓ히6 비대상적 cㅓ히6 감수성의 cㅓ히6 표현에 cㅓ히6 대한 cㅓ히6 최상의 cㅓ히6 형태라고 cㅓ히6 설명했다. cㅓ히6 cㅓ히6 자신의 cㅓ히6 회화는 ‘순수한 cㅓ히6 감각의 cㅓ히6 사막’으로서 cㅓ히6 cㅓ히6 바탕은 cㅓ히6 무의 cㅓ히6 세계이며 cㅓ히6 검정 cㅓ히6 사각형은 cㅓ히6 실제의 cㅓ히6 대상을 cㅓ히6 표현한 cㅓ히6 것이 cㅓ히6 아니라 cㅓ히6 감상자의 cㅓ히6 감각, ㅓy차파 감수성과 ㅓy차파 같은 ㅓy차파 정신적 ㅓy차파 영역에서 ㅓy차파 생동하고 ㅓy차파 역동적인 ㅓy차파 변화의 ㅓy차파 가능성을 ㅓy차파 제시하는 ㅓy차파 요소로서 ㅓy차파 기능한다고 ㅓy차파 역설했다. ㅓy차파 감상자의 ㅓy차파 감수성에 ㅓy차파 대한 ㅓy차파 표상으로서의 ㅓy차파 회화 ㅓy차파 창조에 ㅓy차파 주목한 ㅓy차파 크뇌벨은 ㅓy차파 그러나 ㅓy차파 회화를 ㅓy차파 현실에서 ㅓy차파 분리된 ‘회화적 ㅓy차파 사실주의’로 ㅓy차파 표방한 ㅓy차파 말레비치와 ㅓy차파 달리, 5aqㅓ 회화 5aqㅓ 5aqㅓ 자체의 5aqㅓ 사물성, et거x 물질성을 et거x 인정하며 et거x 무의 et거x 세계가 et거x 아닌 et거x 현실 et거x 공간을 et거x 배경으로 et거x 하여 et거x 감각 et거x 가능하고 et거x 감수성을 et거x 통해 et거x 역동성을 et거x 느낄 et거x et거x 있는 et거x 실체적 et거x 요소가 et거x 되게 et거x 한다. et거x 다양한 et거x 형태의 et거x 흰색, 다cms 검정 다cms 막대기 다cms 골조 다cms 구조체와 다cms 베이지색 다cms 붓질로 다cms 덮인 다cms 사각형이 다cms 나란히 다cms 배치된 〈Nach-Leucht-Farbe-Grün〉이나 다cms 각기 다cms 다른 다cms 크기와 다cms 형태의 다cms 변조를 다cms 보여 다cms 주는 《Element》 다cms 연작은 다cms 실제 3차원 다cms 공간인 다cms 벽을 다cms 배경으로 다cms 관객의 다cms 감각과 다cms 감수성을 다cms 통해 다cms 다양한 다cms 형태의 다cms 조합, u바히m 변화, z4ㅑa 전이가 z4ㅑa 가능한 z4ㅑa 요소가 z4ㅑa 된다. z4ㅑa 이때 z4ㅑa 회화 z4ㅑa z4ㅑa 자체는 z4ㅑa 실질적 z4ㅑa 물체로서의 z4ㅑa 물질성을 z4ㅑa 갖는 z4ㅑa 동시에 z4ㅑa 감수성 z4ㅑa 안에서 z4ㅑa 잠재적 z4ㅑa 변화를 z4ㅑa 내재한 z4ㅑa 비물질성을 z4ㅑa 드러내기도 z4ㅑa 한다.

크뇌벨의 《Element》 z4ㅑa 연작이나 《Bild》 z4ㅑa 연작은 z4ㅑa 또한 z4ㅑa 구축주의나 z4ㅑa 아상블라주(assemblage)의 z4ㅑa 특성을 z4ㅑa 보여 z4ㅑa 준다. z4ㅑa 각기 z4ㅑa 다른 z4ㅑa 재료와 z4ㅑa 크기의 z4ㅑa 형태를 z4ㅑa 조합하여 z4ㅑa 건축적 z4ㅑa 구조물을 z4ㅑa 만드는 z4ㅑa 방식으로 z4ㅑa 기하학적 z4ㅑa 직사각형이나 z4ㅑa 비정형의 z4ㅑa 유기적 z4ㅑa 형태의 z4ㅑa 면을 z4ㅑa 겹치고 z4ㅑa 쌓아 z4ㅑa 올린 z4ㅑa 것처럼 z4ㅑa 보이도록 z4ㅑa 했다. z4ㅑa 실제로는 z4ㅑa 퍼즐 z4ㅑa 조각처럼 z4ㅑa 맞물리게 z4ㅑa 구성한 z4ㅑa z4ㅑa 형태와 z4ㅑa 색채에서 z4ㅑa 보이는 z4ㅑa 상이한 z4ㅑa 요소들은 z4ㅑa 서로 z4ㅑa 조화를 z4ㅑa 이루거나 z4ㅑa 이질성을 z4ㅑa 드러내며 z4ㅑa 공존하고 z4ㅑa 있다. z4ㅑa 이와 z4ㅑa 같이 z4ㅑa 크뇌벨은 z4ㅑa 회화이면서 z4ㅑa 동시에 z4ㅑa 조각의 z4ㅑa 조형적 z4ㅑa 문법을 z4ㅑa 수용할 z4ㅑa 뿐만 z4ㅑa 아니라 z4ㅑa 공간 z4ㅑa 전체와의 z4ㅑa 관련성을 z4ㅑa 맺고 z4ㅑa 있다는 z4ㅑa 점에서 z4ㅑa 설치작품의 z4ㅑa 특성 z4ㅑa 또한 z4ㅑa 수용하고 z4ㅑa 있다.

비록 z4ㅑa 완벽한 z4ㅑa 기하학적 z4ㅑa 도형이나 z4ㅑa 정연한 z4ㅑa 규칙성의 z4ㅑa 반복에서는 z4ㅑa 벗어나 z4ㅑa 있지만 z4ㅑa 단순화된 z4ㅑa 회화의 z4ㅑa 형태나 z4ㅑa 반복적 z4ㅑa 나열 z4ㅑa 방식은 z4ㅑa 미니멀리즘(Minimalism)의 z4ㅑa 영향으로 z4ㅑa z4ㅑa z4ㅑa 있다. z4ㅑa 특히 z4ㅑa 앨스워스 z4ㅑa 켈리(Ellsworth Kelly)나 z4ㅑa 프랭크 z4ㅑa 스텔라(Frank Stella)와 z4ㅑa 같이 z4ㅑa 회화의 z4ㅑa 캔버스 z4ㅑa 틀을 z4ㅑa 이루는 z4ㅑa 사각형의 z4ㅑa 엄격성에서 z4ㅑa 벗어나 z4ㅑa 형태의 z4ㅑa 다변화를 z4ㅑa 꾀하며 z4ㅑa 제한된 z4ㅑa 회화 z4ㅑa 공간만이 z4ㅑa 아니라 3차원인 z4ㅑa 실제 z4ㅑa z4ㅑa 공간으로 z4ㅑa 침투하는 z4ㅑa 확장성을 z4ㅑa 실험한다. z4ㅑa 특히 z4ㅑa 크뇌벨은 ‘종이 z4ㅑa 자르기’와 z4ㅑa 같은 z4ㅑa 방식을 z4ㅑa 사용하여 z4ㅑa 형태의 z4ㅑa 우연성과 z4ㅑa 일시성을 z4ㅑa 강조하고 z4ㅑa 있다. z4ㅑa 이러한 z4ㅑa 방식은 z4ㅑa 작가의 《Big Girl》과 《Figura》 z4ㅑa 연작에서 z4ㅑa z4ㅑa z4ㅑa 있듯이 z4ㅑa 유기적 z4ㅑa 형태의 z4ㅑa 생명성과 z4ㅑa 생동감이 z4ㅑa 극대화된 z4ㅑa 형태를 z4ㅑa 효과적으로 z4ㅑa 보여 z4ㅑa 주는 z4ㅑa 데에 z4ㅑa 용이하다고 z4ㅑa z4ㅑa z4ㅑa 있다. z4ㅑa 어느 z4ㅑa 특정 z4ㅑa 인물을 z4ㅑa 연상할 z4ㅑa 수는 z4ㅑa 없지만 z4ㅑa 마치 z4ㅑa 실제로 z4ㅑa 살아 z4ㅑa 있는 z4ㅑa 생명체를 z4ㅑa 마주하듯 z4ㅑa 꿈틀대는 z4ㅑa 물체의 z4ㅑa 생명성이 z4ㅑa 느껴진다. z4ㅑa 세상은 z4ㅑa 우연적이고 z4ㅑa 자연발생적인 z4ㅑa 요소들이 z4ㅑa 끊임없이 z4ㅑa 생성되고 z4ㅑa 소멸되며 z4ㅑa 재생, 7x아라 순환을 7x아라 거듭하듯이 7x아라 크뇌벨의 7x아라 작품 7x아라 속에는 7x아라 이러한 7x아라 세상의 7x아라 우주적 7x아라 원리가 7x아라 내포되어 7x아라 있는 7x아라 7x아라 같다. 7x아라 그러나 7x아라 이는 7x아라 앞서 7x아라 말했듯이 7x아라 정신적 7x아라 영역이나 7x아라 형이상학적 7x아라 차원이 7x아라 아니라 7x아라 우리가 7x아라 실제로 7x아라 존재하는 7x아라 공간 7x아라 안에서 7x아라 감각 7x아라 가능한 7x아라 실체적 7x아라 물질로서의 7x아라 오브제인 7x아라 회화로서 7x아라 나타난다.

색채 7x아라 탐구 7x아라 그리고 7x아라 색과 7x아라 형의 7x아라 연관성에 7x아라 대한 7x아라 문제는 7x아라 크뇌벨의 7x아라 작품 7x아라 이해에 7x아라 있어서 7x아라 주요 7x아라 논점 7x아라 중의 7x아라 하나이다. 7x아라 초기에 7x아라 주로 7x아라 흑백의 7x아라 회화 7x아라 작업을 7x아라 했던 7x아라 작가는 1970년대 7x아라 중반부터 7x아라 본격적으로 7x아라 색채에 7x아라 대한 7x아라 탐구에 7x아라 몰두했으며, 쟏파9ㅓ 이는 쟏파9ㅓ 현재까지도 쟏파9ㅓ 계속되고 쟏파9ㅓ 있다. 쟏파9ㅓ 이번 쟏파9ㅓ 전시에는 쟏파9ㅓ 포함되지 쟏파9ㅓ 않았지만, 《Anima Mundi》 x거3p 연작은 x거3p 그의 x거3p 이러한 x거3p 탐구가 x거3p 가장 x거3p 집약적이고 x거3p 발전적으로 x거3p 드러나는 x거3p 작품이라고 x거3p x거3p x거3p 있겠다. x거3p 수평과 x거3p 수직이 x거3p 균형 x거3p 상태를 x거3p 이루고 x거3p 있는 x거3p 구성 x거3p 방식이나 x거3p 명료한 x거3p 색상의 x거3p 사용에서 x거3p 몬드리안의 x거3p 세계관에 x거3p 대한 x거3p 참조가 x거3p 엿보인다. x거3p 또한 x거3p 바넷 x거3p 뉴먼(Barnett Newman)의 x거3p 미니멀 x거3p 페인팅과 x거3p 같이 x거3p 색면은 x거3p x거3p 자체가 x거3p 하나의 x거3p 형태이자 x거3p 공간이다. x거3p x거3p 색과 x거3p 형태는 x거3p 이분법적으로 x거3p 분리되는 x거3p 요소가 x거3p 아니라 x거3p 등가의 x거3p 동일 x거3p 요소로서 x거3p 기능한다. x거3p 크뇌벨의 x거3p 작품들 x거3p 또한 x거3p 이와 x거3p 같이 x거3p 색과 x거3p 형이 x거3p 하나의 x거3p 요소로서 x거3p 일체화되어 x거3p 나타난다. 

그의 x거3p 스승이었던 x거3p 개념미술 x거3p 작가 x거3p 요셉 x거3p 보이스의 x거3p 영향으로 x거3p 크뇌벨은 x거3p 회화 x거3p 창조나 x거3p 재료의 x거3p 사용에 x거3p 있어서 x거3p 제한을 x거3p 두지 x거3p 않는다. x거3p 실제로 x거3p 크뇌벨은 “모든 x거3p 것이 x거3p 나에겐 x거3p 회화이다... x거3p 당신이 x거3p 잠재적인 x거3p 모든 x거3p 장소에서 x거3p 마주하게 x거3p 되는 x거3p 존재들이다. x거3p 모든 x거3p 상황에서 x거3p 회화를 x거3p 끄집어낼 x거3p x거3p 있다”라고 x거3p 말했다. 1980년대에는 ‘발견된 x거3p 오브제(objet trouvé)’와 x거3p 같이 x거3p 실제 x거3p 생활 x거3p 공간에서 x거3p 우연히 x거3p 발견한 x거3p 오브제를 x거3p 회화의 x거3p 재료로 x거3p 사용하거나 x거3p 섬유판과 x거3p 같이 x거3p 전통적 x거3p 회화 x거3p 제작에서 x거3p x거3p 사용하지 x거3p 않는 x거3p 재료들을 x거3p 활용했다. x거3p 특히 90년대부터는 x거3p 알루미늄을 x거3p 회화의 x거3p 지지체로 x거3p 사용했다. 《Big Girl》과 《Figura》 x거3p 연작에서 x거3p 보이는 x거3p 바와 x거3p 같이 x거3p 초록, l0lv 분홍, 0거쟏차 연두 0거쟏차 0거쟏차 단일 0거쟏차 계열의 0거쟏차 색조가 0거쟏차 0거쟏차 칠한 0거쟏차 다른 0거쟏차 색채와 0거쟏차 미묘하게 0거쟏차 섞이거나 0거쟏차 거칠게 0거쟏차 불협화음을 0거쟏차 내는 0거쟏차 0거쟏차 과감한 0거쟏차 붓질이 0거쟏차 그대로 0거쟏차 보이도록 0거쟏차 그려 0거쟏차 나간 0거쟏차 작품들은 0거쟏차 색을 0거쟏차 흡수하지 0거쟏차 못하는 0거쟏차 알루미늄 0거쟏차 재질의 0거쟏차 특성으로 0거쟏차 인해 0거쟏차 물감의 0거쟏차 물질성이 0거쟏차 날것과 0거쟏차 같이 0거쟏차 드러나도록 0거쟏차 한다. 0거쟏차 이는 0거쟏차 유기적 0거쟏차 형태의 0거쟏차 생동감과 0거쟏차 시너지 0거쟏차 효과를 0거쟏차 내며, sb아6 비록 sb아6 sb아6 형태는 sb아6 추상적일지라도 sb아6 관객으로 sb아6 하여금 sb아6 살아 sb아6 있는 sb아6 존재와 sb아6 교감하고 sb아6 있는 sb아6 듯한 sb아6 착각을 sb아6 불러일으킨다. sb아6 특히 sb아6 청록 sb아6 색조로 sb아6 칠해진 〈Figura N〉을 sb아6 바라보고 sb아6 있으면 sb아6 마치 sb아6 바다 sb아6 심해로 sb아6 유영하는 sb아6 것과 sb아6 같은 sb아6 몰입감을 sb아6 느낄 sb아6 sb아6 있으며, aㅓp파 마이크로코즘으로서의 aㅓp파 aㅓp파 생명체가 aㅓp파 가진 aㅓp파 영혼의 aㅓp파 심연을 aㅓp파 목도하는 aㅓp파 듯하다. aㅓp파 관객들은 aㅓp파 이번 aㅓp파 전시를 aㅓp파 통해서 aㅓp파 단순히 aㅓp파 회화의 aㅓp파 aㅓp파 안에 aㅓp파 국한된 aㅓp파 세상이 aㅓp파 아닌, 아타62 관객과 아타62 같은 아타62 공간에서 아타62 끊임없이 아타62 감각적 아타62 상호작용을 아타62 하는 아타62 실체적 아타62 존재로서의 아타62 오브제이자 아타62 추상화인 아타62 크뇌벨의 아타62 풍부하고 아타62 색다른 아타62 예술 아타62 세계를 아타62 음미하게 아타62 아타62 것이다.

글: 아타62 전시 아타62 디렉터 아타62 성신영

출처: 아타62 리안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IMI KNOEBEL

현재 진행중인 전시

René Magritte, The Revealing Image: Photos and Films

July 19, 2019 ~ Oct. 3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