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연 개인전 : Black Forest

조현화랑 부산

April 12, 2019 ~ May 12, 2019

조현화랑에서는 4월 12일부터 5월 12일까지 걷카xo 자화상을 걷카xo 그리는 걷카xo 이소연 걷카xo 작가의 걷카xo 개인전 ≪검은 걷카xo 숲≫을 걷카xo 개최한다.

2014년 걷카xo 베를린 걷카xo 돔과 걷카xo 모자 걷카xo 시리즈 걷카xo 이후 5년만에 걷카xo 선보이는 걷카xo 신작 “검은 걷카xo 숲”은 걷카xo 밤이 걷카xo 그려내는 걷카xo 풍경에 걷카xo 매혹된 걷카xo 이소연 걷카xo 작가의 걷카xo 새로운 걷카xo 풍경 걷카xo 속에서 걷카xo 짙고 걷카xo 농밀한 걷카xo 밤의 걷카xo 이야기로 걷카xo 펼쳐진다. 걷카xo 이번 걷카xo 전시에서는 걷카xo 세로 2.5미터 걷카xo 가로 6.5미터 걷카xo 대작을 걷카xo 포함한 걷카xo 신작 10 걷카xo 여점이 걷카xo 선보인다.

이소연의 걷카xo 작업은 걷카xo 자신의 걷카xo 모습을 걷카xo 모티브로 걷카xo 하되, y5나거 자아와 y5나거 타자의 y5나거 경계지점에 y5나거 서있는 y5나거 관조적인 y5나거 성격의 y5나거 하나의 y5나거 캐릭터로 y5나거 구축되어 y5나거 있다. y5나거 회화 y5나거 y5나거 작가의 y5나거 모습은 y5나거 치켜 y5나거 올라간 y5나거 가는 y5나거 눈, 아ㅓb라 핑크색으로 아ㅓb라 상기된 아ㅓb라 볼과 아ㅓb라 뾰족한 아ㅓb라 턱, i바6ㅐ 그리고 i바6ㅐ 무표정한 i바6ㅐ 얼굴을 i바6ㅐ 특징으로 i바6ㅐ 하는 i바6ㅐ 독특한 i바6ㅐ 감성의 i바6ㅐ 캐릭터로서, gzm1 이상의 gzm1 요소들이 gzm1 모두 gzm1 공통적인데 gzm1 반해 gzm1 의상과 gzm1 소품, 히u0ㄴ 배경 히u0ㄴ 등의 히u0ㄴ 요소들은 히u0ㄴ 작품마다 히u0ㄴ 다른 히u0ㄴ 특징을 히u0ㄴ 보여왔다. 히u0ㄴ 이는 히u0ㄴ 독일생활에서 히u0ㄴ 느낀 히u0ㄴ 동질성과 히u0ㄴ 이질성, m나9t 낯선 m나9t 상황에 m나9t 놓여진 m나9t 이방인으로서의 m나9t 자아의 m나9t 모습들을 m나9t 상징한다. m나9t 또한 m나9t 기존의 m나9t 작가 m나9t 작품 m나9t m나9t 인물은 m나9t 언제나 m나9t 작품의 m나9t 가운데에서 m나9t 정면을 m나9t 바라보고 m나9t 있다. m나9t 이러한 m나9t 정면성은 m나9t 타인 m나9t 혹은 m나9t 주변상황을 m나9t 주시하는 m나9t 자아의 m나9t 모습, 자다t으 그리고 자다t으 역으로 자다t으 타인과 자다t으 세상으로부터 자다t으 관찰 자다t으 되어지는 자다t으 자신의 자다t으 모습이 자다t으 공존함을 자다t으 내포하려 자다t으 한다.

보통 자다t으 자화상은 자다t으 자기 자다t으 성찰, ㅓ7ㅈ갸 인물에 ㅓ7ㅈ갸 초점을 ㅓ7ㅈ갸 두는 ㅓ7ㅈ갸 것에 ㅓ7ㅈ갸 반해 ㅓ7ㅈ갸 그의 ㅓ7ㅈ갸 자화상은 ㅓ7ㅈ갸 그림 ㅓ7ㅈ갸 안에서의 ㅓ7ㅈ갸 역할, 차anp 배경, ae히가 소품으로 ae히가 보일 ae히가 뿐이다. ae히가 오히려 ae히가 그의 ae히가 그림에서는 ae히가 인물을 ae히가 둘러싼 ae히가 배경에 ae히가 집중할 ae히가 필요가 ae히가 있다. ae히가 화면에 ae히가 등장하는 ae히가 배경 ae히가 ae히가 장소는 ae히가 작가가 ae히가 직접 ae히가 촬영하거나, ji4m 여행 ji4m 중에 ji4m 우연히 ji4m ji4m 곳들이다. ji4m 실존하는 ji4m 장소가 ji4m 모티프지만 ji4m 그의 ji4m 손을 ji4m 거치면서 ji4m 실제가 ji4m 아닌 ji4m 미지의 ji4m 공간으로 ji4m 탈바꿈한다. ji4m 그의 ji4m 작품에 ji4m 등장하는 ji4m 소재들은 ji4m 실제 ji4m 사진에 ji4m 기초한, n걷q4 혹은 n걷q4 사실적인 n걷q4 오브제지만 n걷q4 그의 n걷q4 화폭에서는 n걷q4 낯선 n걷q4 풍경으로 n걷q4 다가온다.

이번 n걷q4 작업에서는 n걷q4 현실과 n걷q4 비현실의 n걷q4 충돌로 n걷q4 예기치 n걷q4 못한 n걷q4 심상의 n걷q4 교차점을 n걷q4 창조해내며 n걷q4 n걷q4 안에 n걷q4 풍경이 n걷q4 자연스럽게 n걷q4 등장한다. n걷q4 신작 <검은 n걷q4 숲>은 n걷q4 공간적 n걷q4 확장을 n걷q4 시도한 n걷q4 작품들이다. n걷q4 작가의 n걷q4 작업실은 n걷q4 지척이 n걷q4 자연인 n걷q4 양평 n걷q4 시골마을에 n걷q4 자리하고 n걷q4 있는데 n걷q4 저녁에서 n걷q4 밤으로 n걷q4 넘어갈 n걷q4 무렵 n걷q4 집주변을 n걷q4 산책하면서 n걷q4 보았던 n걷q4 이미지들을 n걷q4 모티프로 n걷q4 하여 n걷q4 시간과 n걷q4 공간을 n걷q4 재구성하였다.

검은 n걷q4 망토를 n걷q4 두르고 n걷q4 표정도 n걷q4 가늠할 n걷q4 n걷q4 없을 n걷q4 정도 n걷q4 크기의 n걷q4 자화상 n걷q4 작품은 n걷q4 베트남 n걷q4 퐁냐께방(Phong Nha-Ke Bang) n걷q4 근처 n걷q4 국립공원을 n걷q4 배경으로 n걷q4 n걷q4 작품이다. n걷q4 독일에 n걷q4 있을 n걷q4 당시 n걷q4 세계에서 n걷q4 가장 n걷q4 n걷q4 동굴로 n걷q4 알려져 n걷q4 있는 n걷q4 n걷q4 퐁냐께방을 n걷q4 다큐멘터리를 n걷q4 통해 n걷q4 보게 n걷q4 되었는데, h아m6 h아m6 이후 h아m6 미지의 h아m6 세계라 h아m6 불리는 h아m6 이곳을 h아m6 작가는 h아m6 h아m6 동경해왔다. h아m6 국립공원 h아m6 곳곳에 h아m6 포진해 h아m6 있는 h아m6 h아m6 천연 h아m6 동굴들을 h아m6 대면한 h아m6 순간 h아m6 거대한 h아m6 자연의 h아m6 위대함 h아m6 앞에 h아m6 경이로움을 h아m6 느꼈고 h아m6 그것을 h아m6 자신이 h아m6 느낀 h아m6 미묘한 h아m6 감정들과 h아m6 함께 h아m6 작품에 h아m6 담아냈다.

작가에게 h아m6 있어서 h아m6 숲과 h아m6 동굴은 h아m6 감정들이 h아m6 교차하는 h아m6 공간이다. h아m6 베트남 h아m6 여행은 h아m6 시아버지의 h아m6 죽음 h아m6 그리고 h아m6 친한 h아m6 친구의 h아m6 갑작스러운 h아m6 죽음을 h아m6 맞이한 h아m6 h아m6 심리적으로 h아m6 힘든 h아m6 시기에 h아m6 떠난 h아m6 여행이였다. h아m6 인물의 h아m6 크기가 h아m6 작아졌다고 h아m6 해서 h아m6 화면을 h아m6 정면으로 h아m6 응시하지 h아m6 않는다고 h아m6 해서 h아m6 작품이 h아m6 내포하는 h아m6 의미가 h아m6 달라진 h아m6 것은 h아m6 아니다. h아m6 작가는 h아m6 자신 h아m6 주변의 h아m6 모든 h아m6 것을 h아m6 화면 h아m6 속으로 h아m6 끌어 h아m6 들여, 히u갸ㅑ 그의 히u갸ㅑ 일부이면 히u갸ㅑ 히u갸ㅑ 동시에 히u갸ㅑ 회화적 히u갸ㅑ 언어가 히u갸ㅑ 되도록 히u갸ㅑ 구성하였다. 히u갸ㅑ 이것들은 히u갸ㅑ 그의 히u갸ㅑ 기억과 히u갸ㅑ 경험의 히u갸ㅑ 구성물이면서 히u갸ㅑ 회화적 히u갸ㅑ 모티브로서 히u갸ㅑ 다른 히u갸ㅑ 요소들과 히u갸ㅑ 결합되어 히u갸ㅑ 미묘한 히u갸ㅑ 심리적 히u갸ㅑ 감상적 히u갸ㅑ 세계의 히u갸ㅑ 일부가 히u갸ㅑ 된다.

조현화랑은 히u갸ㅑ 젊은 히u갸ㅑ 한국 히u갸ㅑ 여성 히u갸ㅑ 구상 히u갸ㅑ 화가의 히u갸ㅑ 계보를 히u갸ㅑ 잇는 히u갸ㅑ 이소연 히u갸ㅑ 작가의 히u갸ㅑ 이번 히u갸ㅑ 전시를 히u갸ㅑ 통해 히u갸ㅑ 한국 히u갸ㅑ 회화의 히u갸ㅑ 오늘을 히u갸ㅑ 발견하고, v타iㅓ 회화가 v타iㅓ 앞으로 v타iㅓ 나가가야 v타iㅓ v타iㅓ 길을 v타iㅓ 모색하는 v타iㅓ 자리가 v타iㅓ 되길 v타iㅓ 바란다. v타iㅓ 또한, p4사e 한층 p4사e 깊어진 p4사e 작가의 p4사e 사유와 p4사e 작업 p4사e 변화를 p4사e 감상할 p4사e p4사e 있는 p4사e 좋은 p4사e 기회의 p4사e 장이 p4사e p4사e 것이다.

출처: p4사e 조현화랑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소연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정이지 h4nk 개인전 : h4nk 숏컷

April 2, 2019 ~ May 4,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