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 개인전 : 꽃접시

예술공간 서:로

June 1, 2019 ~ June 13, 2019

나보다 n걷ㅓ2 나이가 n걷ㅓ2 많은 n걷ㅓ2 찬장 n걷ㅓ2 속에 n걷ㅓ2 접시는 n걷ㅓ2 엄마가 n걷ㅓ2 시집올 n걷ㅓ2 n걷ㅓ2 들인 n걷ㅓ2 물건이었다. n걷ㅓ2 오래전 n걷ㅓ2 혼수 n걷ㅓ2 식기로 n걷ㅓ2 유행하던, 9마r다 색과 9마r다 형태의 9마r다 문양을 9마r다 가진 9마r다 접시는 9마r다 묘하게, k39가 촌스럽고 k39가 아름다웠다. k39가 꽃-과 k39가 접시, x걷타타 x걷타타 x걷타타 낱말이 x걷타타 풍기는 x걷타타 어감에는 x걷타타 다정함 x걷타타 그리고 x걷타타 유약함과 x걷타타 평범함이 x걷타타 있다. x걷타타 x걷타타 x걷타타 낱말이 x걷타타 합쳐진 x걷타타 x걷타타 접시라는 x걷타타 단어에서 x걷타타 미루어 x걷타타 짐작할 x걷타타 x걷타타 있는 x걷타타 정서는 <꽃접시>를 x걷타타 구성하는 x걷타타 주춧돌이 x걷타타 된다.

나는 x걷타타 x걷타타 속에서 x걷타타 흘러가고 x걷타타 지나쳐가는 x걷타타 x걷타타 그리고 x걷타타 사람이 x걷타타 새겨진 x걷타타 것, 다e다ㅐ 사람과 다e다ㅐ 사람을 다e다ㅐ 잇는 다e다ㅐ 것에 다e다ㅐ 대하여 다e다ㅐ 고민하고 다e다ㅐ 마무한다. 다e다ㅐ 오래된 다e다ㅐ 문과 다e다ㅐ 창문, ㅑ쟏2r 과일이 ㅑ쟏2r 그려진 ㅑ쟏2r 화분, ㅐ차yㅐ 조각조각 ㅐ차yㅐ 이어 ㅐ차yㅐ 붙인 ㅐ차yㅐ 타일들이 ㅐ차yㅐ 그러하다. ㅐ차yㅐ 사람들이 ㅐ차yㅐ 드나들며, ㄴ마으ㅓ 정성과 ㄴ마으ㅓ 수고스러움을 ㄴ마으ㅓ 들이고, 라foㄴ 닳아 라foㄴ 깨지고 라foㄴ 마모된다. 라foㄴ 그래서 라foㄴ 시간이 라foㄴ 묵은 라foㄴ 것은 라foㄴ 아름답다. 라foㄴ 촌스럽고 라foㄴ 조야한, 7다ㅓj 시간이 7다ㅓj 축약된 7다ㅓj 마모된 7다ㅓj 존재들에게 7다ㅓj 다정한 7다ㅓj 시선을 7다ㅓj 보낸다. <꽃접시>는  7다ㅓj 잊히기 7다ㅓj 쉬운, 으3u아 사람들이 으3u아 으3u아 으3u아 위에서 으3u아 했던 으3u아 모든 으3u아 것에 으3u아 가치로움을 으3u아 묻는 으3u아 물음이다. 

작품의 으3u아 대상들은 으3u아 나의 으3u아 기억을 으3u아 통해 으3u아 회화적으로 으3u아 함축된다. 으3u아 대상들은 으3u아 지극히 으3u아 사적이면서도 으3u아 누구에게는 으3u아 알만한 으3u아 것들 으3u아 이다. 으3u아 작품의 으3u아 이미지들은 으3u아 대부분 으3u아 명암과 으3u아 그림자, 사ㅐb2 원근법이 사ㅐb2 모두 사ㅐb2 사라진 사ㅐb2 채, 하히4갸 여러 하히4갸 가지의 하히4갸 시점이 하히4갸 혼재되어 하히4갸 있거나, ㅓ우다기 평평한 ㅓ우다기 시점을 ㅓ우다기 가지고 ㅓ우다기 있으며 ㅓ우다기 색과 ㅓ우다기 형상 ㅓ우다기 그것을 ㅓ우다기 이루는 ㅓ우다기 물성으로 ㅓ우다기 이루어져 ㅓ우다기 있다. ㅓ우다기 촉촉하고 ㅓ우다기 빠르게 ㅓ우다기 지나간 ㅓ우다기 유화 ㅓ우다기 물감의 ㅓ우다기 물성은 ㅓ우다기 이것이 ㅓ우다기 그림이라는 ㅓ우다기 것을 ㅓ우다기 주장하며, 5ㅓㅐk 옆면이 5ㅓㅐk 칠해진 5ㅓㅐk 네모난 5ㅓㅐk 화면과 5ㅓㅐk 동그란 5ㅓㅐk 접시 5ㅓㅐk 모양과 5ㅓㅐk 일치하는 5ㅓㅐk 화면,  ㅐㅐ7j 투명한 ㅐㅐ7j 재질 ㅐㅐ7j 위에 ㅐㅐ7j 그려진 ㅐㅐ7j 투명한 ㅐㅐ7j 컵과 ㅐㅐ7j 접시는 ㅐㅐ7j 이것이 ㅐㅐ7j 물건이라는 ㅐㅐ7j 것을 ㅐㅐ7j 주장한다. ㅐㅐ7j 양편의 ㅐㅐ7j 주장은 ㅐㅐ7j 부딪히며, v라qe 현실에 v라qe 있으면서, 거가c2 없는 거가c2 오묘한 거가c2 경계선 거가c2 상을 거가c2 타고 거가c2 넘는다.

나는 거가c2 편의상 거가c2 이것을 거가c2 그림이자 거가c2 사물인 거가c2 것이라고 거가c2 부르기로 거가c2 한다. 거가c2 이것은 거가c2 작은 거가c2 단위의 거가c2 조각으로 거가c2 이루어져 거가c2 있는데 거가c2 거가c2 조각들은 거가c2 나의 거가c2 파편적인 거가c2 경험과 거가c2 기억 거가c2 속에 거가c2 잔류하던 거가c2 것들로, u마0g 나의 u마0g 눈을 u마0g 통해 u마0g 거듭 u마0g 기억을 u마0g 더듬어 u마0g 수집하고 u마0g 재조합 u마0g 하는 u마0g 과정을 u마0g 거친다. u마0g 만약에 u마0g 기억에 u마0g 질감이 u마0g 있다면 u마0g 투명할 u마0g 것이다. u마0g 기억은 u마0g 흐릿하며 u마0g 때때로 u마0g 겹쳐진다. u마0g 무언가 u마0g 떠오르다가. u마0g 겹쳤다가 u마0g 사라지기도 u마0g 한다. u마0g 과거로부터 u마0g 왔으나 u마0g 현재에도 u마0g 있는 u마0g 것, ㅓㅐbㅐ 지극히 ㅓㅐbㅐ 사적이지만 ㅓㅐbㅐ 공유 ㅓㅐbㅐ 가능한, x4c차 생경하지만 x4c차 x4c차 인지 x4c차 모를 x4c차 익숙한 x4c차 그것 x4c차 위에 x4c차 관람객들 x4c차 각자의 x4c차 떠오르는 x4c차 기억과 x4c차 경험을 x4c차 중첩시켜 x4c차 바라볼 x4c차 x4c차 있도록 x4c차 전달하는 x4c차 방법을 x4c차 고민하였다. x4c차 그런 x4c차 의미에서 x4c차 나의 x4c차 화면은 ‘그것을 x4c차 통해서’ x4c차 바라보고, 갸plb 포개어보고, 마갸7라 겹쳐보는 마갸7라 하나의 마갸7라 통로다.

작품의 마갸7라 이미지를 마갸7라 수집하고 마갸7라 고르는 마갸7라 일은 마갸7라 마치 마갸7라 박물관의 마갸7라 유물 마갸7라 조각을 마갸7라 다루듯 마갸7라 작은 마갸7라 단편의 마갸7라 조각에 마갸7라 주목하고 마갸7라 대상의 마갸7라 단위가 마갸7라 되는 마갸7라 기준을 마갸7라 정리하고 마갸7라 분류하는 마갸7라 과정이었다. 마갸7라 작은 마갸7라 파편을 마갸7라 통해 마갸7라 전체의 마갸7라 모습을 마갸7라 유추해볼 마갸7라 마갸7라 있듯이 마갸7라 말이다. 마갸7라 발굴하고, hb사p 수집하고, 차카9타 분류하고, ㄴㅓ나기 서사를 ㄴㅓ나기 부여한다. ㄴㅓ나기 그림이자 ㄴㅓ나기 사물인 ㄴㅓ나기 조각들은 ㄴㅓ나기 하나하나 ㄴㅓ나기 단일한 ㄴㅓ나기 개별의 ㄴㅓ나기 작품으로 ㄴㅓ나기 완결되지 ㄴㅓ나기 않고, p하97 마치 p하97 공간을 p하97 체험하듯 p하97 조각조각을 p하97 이어붙여 p하97 직관하도록 p하97 하며 p하97 보이는 p하97 것과, 2ㄴbi 기억 2ㄴbi 속에 2ㄴbi 있던 2ㄴbi 것, ft아갸 ft아갸 그것이 ft아갸 공유되는 ft아갸 ft아갸 너머의 ft아갸 지점 ft아갸 어딘가를 ft아갸 경험토록 ft아갸 하는 ft아갸 창구가 ft아갸 된다. ft아갸 ft아갸 그림이자 ft아갸 사물이며 ft아갸 ft아갸 경험 ft아갸 가능한 ft아갸 공간이다. / ft아갸 이소 @poiiso



이소, 거0ㅓㅑ 꽃접시, 24x24cm, 2019



이소, 갸s거아 모자이크 갸s거아 타일조각, 38x38cm, 2019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소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