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 개인전 : 꽃접시

예술공간 서:로

June 1, 2019 ~ June 13, 2019

나보다 kㅑㅓ라 나이가 kㅑㅓ라 많은 kㅑㅓ라 찬장 kㅑㅓ라 속에 kㅑㅓ라 접시는 kㅑㅓ라 엄마가 kㅑㅓ라 시집올 kㅑㅓ라 kㅑㅓ라 들인 kㅑㅓ라 물건이었다. kㅑㅓ라 오래전 kㅑㅓ라 혼수 kㅑㅓ라 식기로 kㅑㅓ라 유행하던, s아가i 색과 s아가i 형태의 s아가i 문양을 s아가i 가진 s아가i 접시는 s아가i 묘하게, 거g5ㅈ 촌스럽고 거g5ㅈ 아름다웠다. 거g5ㅈ 꽃-과 거g5ㅈ 접시, ziㅈm ziㅈm ziㅈm 낱말이 ziㅈm 풍기는 ziㅈm 어감에는 ziㅈm 다정함 ziㅈm 그리고 ziㅈm 유약함과 ziㅈm 평범함이 ziㅈm 있다. ziㅈm ziㅈm ziㅈm 낱말이 ziㅈm 합쳐진 ziㅈm ziㅈm 접시라는 ziㅈm 단어에서 ziㅈm 미루어 ziㅈm 짐작할 ziㅈm ziㅈm 있는 ziㅈm 정서는 <꽃접시>를 ziㅈm 구성하는 ziㅈm 주춧돌이 ziㅈm 된다.

나는 ziㅈm ziㅈm 속에서 ziㅈm 흘러가고 ziㅈm 지나쳐가는 ziㅈm ziㅈm 그리고 ziㅈm 사람이 ziㅈm 새겨진 ziㅈm 것, v3iㅓ 사람과 v3iㅓ 사람을 v3iㅓ 잇는 v3iㅓ 것에 v3iㅓ 대하여 v3iㅓ 고민하고 v3iㅓ 마무한다. v3iㅓ 오래된 v3iㅓ 문과 v3iㅓ 창문, 4mnw 과일이 4mnw 그려진 4mnw 화분, 타8d6 조각조각 타8d6 이어 타8d6 붙인 타8d6 타일들이 타8d6 그러하다. 타8d6 사람들이 타8d6 드나들며, e7z우 정성과 e7z우 수고스러움을 e7z우 들이고, nfhw 닳아 nfhw 깨지고 nfhw 마모된다. nfhw 그래서 nfhw 시간이 nfhw 묵은 nfhw 것은 nfhw 아름답다. nfhw 촌스럽고 nfhw 조야한, cㅈci 시간이 cㅈci 축약된 cㅈci 마모된 cㅈci 존재들에게 cㅈci 다정한 cㅈci 시선을 cㅈci 보낸다. <꽃접시>는  cㅈci 잊히기 cㅈci 쉬운, oq나5 사람들이 oq나5 oq나5 oq나5 위에서 oq나5 했던 oq나5 모든 oq나5 것에 oq나5 가치로움을 oq나5 묻는 oq나5 물음이다. 

작품의 oq나5 대상들은 oq나5 나의 oq나5 기억을 oq나5 통해 oq나5 회화적으로 oq나5 함축된다. oq나5 대상들은 oq나5 지극히 oq나5 사적이면서도 oq나5 누구에게는 oq나5 알만한 oq나5 것들 oq나5 이다. oq나5 작품의 oq나5 이미지들은 oq나5 대부분 oq나5 명암과 oq나5 그림자, gtfㅓ 원근법이 gtfㅓ 모두 gtfㅓ 사라진 gtfㅓ 채, 다ㅐ5라 여러 다ㅐ5라 가지의 다ㅐ5라 시점이 다ㅐ5라 혼재되어 다ㅐ5라 있거나, a갸하3 평평한 a갸하3 시점을 a갸하3 가지고 a갸하3 있으며 a갸하3 색과 a갸하3 형상 a갸하3 그것을 a갸하3 이루는 a갸하3 물성으로 a갸하3 이루어져 a갸하3 있다. a갸하3 촉촉하고 a갸하3 빠르게 a갸하3 지나간 a갸하3 유화 a갸하3 물감의 a갸하3 물성은 a갸하3 이것이 a갸하3 그림이라는 a갸하3 것을 a갸하3 주장하며, hr3바 옆면이 hr3바 칠해진 hr3바 네모난 hr3바 화면과 hr3바 동그란 hr3바 접시 hr3바 모양과 hr3바 일치하는 hr3바 화면,  라9ㅑt 투명한 라9ㅑt 재질 라9ㅑt 위에 라9ㅑt 그려진 라9ㅑt 투명한 라9ㅑt 컵과 라9ㅑt 접시는 라9ㅑt 이것이 라9ㅑt 물건이라는 라9ㅑt 것을 라9ㅑt 주장한다. 라9ㅑt 양편의 라9ㅑt 주장은 라9ㅑt 부딪히며, 자z마6 현실에 자z마6 있으면서, f다5z 없는 f다5z 오묘한 f다5z 경계선 f다5z 상을 f다5z 타고 f다5z 넘는다.

나는 f다5z 편의상 f다5z 이것을 f다5z 그림이자 f다5z 사물인 f다5z 것이라고 f다5z 부르기로 f다5z 한다. f다5z 이것은 f다5z 작은 f다5z 단위의 f다5z 조각으로 f다5z 이루어져 f다5z 있는데 f다5z f다5z 조각들은 f다5z 나의 f다5z 파편적인 f다5z 경험과 f다5z 기억 f다5z 속에 f다5z 잔류하던 f다5z 것들로, 사tpㅑ 나의 사tpㅑ 눈을 사tpㅑ 통해 사tpㅑ 거듭 사tpㅑ 기억을 사tpㅑ 더듬어 사tpㅑ 수집하고 사tpㅑ 재조합 사tpㅑ 하는 사tpㅑ 과정을 사tpㅑ 거친다. 사tpㅑ 만약에 사tpㅑ 기억에 사tpㅑ 질감이 사tpㅑ 있다면 사tpㅑ 투명할 사tpㅑ 것이다. 사tpㅑ 기억은 사tpㅑ 흐릿하며 사tpㅑ 때때로 사tpㅑ 겹쳐진다. 사tpㅑ 무언가 사tpㅑ 떠오르다가. 사tpㅑ 겹쳤다가 사tpㅑ 사라지기도 사tpㅑ 한다. 사tpㅑ 과거로부터 사tpㅑ 왔으나 사tpㅑ 현재에도 사tpㅑ 있는 사tpㅑ 것, b기cc 지극히 b기cc 사적이지만 b기cc 공유 b기cc 가능한, ㅐbㅓm 생경하지만 ㅐbㅓm ㅐbㅓm 인지 ㅐbㅓm 모를 ㅐbㅓm 익숙한 ㅐbㅓm 그것 ㅐbㅓm 위에 ㅐbㅓm 관람객들 ㅐbㅓm 각자의 ㅐbㅓm 떠오르는 ㅐbㅓm 기억과 ㅐbㅓm 경험을 ㅐbㅓm 중첩시켜 ㅐbㅓm 바라볼 ㅐbㅓm ㅐbㅓm 있도록 ㅐbㅓm 전달하는 ㅐbㅓm 방법을 ㅐbㅓm 고민하였다. ㅐbㅓm 그런 ㅐbㅓm 의미에서 ㅐbㅓm 나의 ㅐbㅓm 화면은 ‘그것을 ㅐbㅓm 통해서’ ㅐbㅓm 바라보고, 걷ust 포개어보고, ㅓaㅓe 겹쳐보는 ㅓaㅓe 하나의 ㅓaㅓe 통로다.

작품의 ㅓaㅓe 이미지를 ㅓaㅓe 수집하고 ㅓaㅓe 고르는 ㅓaㅓe 일은 ㅓaㅓe 마치 ㅓaㅓe 박물관의 ㅓaㅓe 유물 ㅓaㅓe 조각을 ㅓaㅓe 다루듯 ㅓaㅓe 작은 ㅓaㅓe 단편의 ㅓaㅓe 조각에 ㅓaㅓe 주목하고 ㅓaㅓe 대상의 ㅓaㅓe 단위가 ㅓaㅓe 되는 ㅓaㅓe 기준을 ㅓaㅓe 정리하고 ㅓaㅓe 분류하는 ㅓaㅓe 과정이었다. ㅓaㅓe 작은 ㅓaㅓe 파편을 ㅓaㅓe 통해 ㅓaㅓe 전체의 ㅓaㅓe 모습을 ㅓaㅓe 유추해볼 ㅓaㅓe ㅓaㅓe 있듯이 ㅓaㅓe 말이다. ㅓaㅓe 발굴하고, q거으ㅓ 수집하고, 다p아걷 분류하고, p87n 서사를 p87n 부여한다. p87n 그림이자 p87n 사물인 p87n 조각들은 p87n 하나하나 p87n 단일한 p87n 개별의 p87n 작품으로 p87n 완결되지 p87n 않고, 다ㅓ타ㄴ 마치 다ㅓ타ㄴ 공간을 다ㅓ타ㄴ 체험하듯 다ㅓ타ㄴ 조각조각을 다ㅓ타ㄴ 이어붙여 다ㅓ타ㄴ 직관하도록 다ㅓ타ㄴ 하며 다ㅓ타ㄴ 보이는 다ㅓ타ㄴ 것과, a거ㅐ카 기억 a거ㅐ카 속에 a거ㅐ카 있던 a거ㅐ카 것, ㅓ거wx ㅓ거wx 그것이 ㅓ거wx 공유되는 ㅓ거wx ㅓ거wx 너머의 ㅓ거wx 지점 ㅓ거wx 어딘가를 ㅓ거wx 경험토록 ㅓ거wx 하는 ㅓ거wx 창구가 ㅓ거wx 된다. ㅓ거wx ㅓ거wx 그림이자 ㅓ거wx 사물이며 ㅓ거wx ㅓ거wx 경험 ㅓ거wx 가능한 ㅓ거wx 공간이다. / ㅓ거wx 이소 @poiiso



이소, 파4y갸 꽃접시, 24x24cm, 2019



이소, x카cb 모자이크 x카cb 타일조각, 38x38cm, 2019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소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윤철 : GLARE Yunchul Kim : GLARE

Sept. 19, 2019 ~ Nov. 17, 2019

홍수현 쟏ㅈh바 개인전 : play under ground

Sept. 21, 2019 ~ Sept. 28, 2019

음음음 Uhm-Uhm-Uhm

Sept. 21, 2019 ~ Oct. 26,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