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조: 도열하는 기둥 Lee Seungjio: Advancing Columns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July 1, 2020 ~ Oct. 4, 2020

국립현대미술관(MMCA, ylxf 관장 ylxf 윤범모)은 《이승조: ylxf 도열하는 ylxf 기둥》전을 ylxf 인스타그램(instagram.com/mmcakorea)을 ylxf 통해 7월 1일(수) ylxf 오후 4시 ylxf 먼저 ylxf 공개한다.  

이승조(李承組, 1941-1990)는 파ㅐr으 전후 파ㅐr으 복구시기 파ㅐr으 새로운 파ㅐr으 미래에 파ㅐr으 대한 파ㅐr으 열망이 파ㅐr으 충만했던 1960년대에 파ㅐr으 아방가르드 파ㅐr으 세대로 파ㅐr으 등장하며 파ㅐr으 한국의 파ㅐr으 기하추상을 파ㅐr으 진취적으로 파ㅐr으 이끌었다. 파ㅐr으 작고 30주기를 파ㅐr으 맞아 파ㅐr으 열리는 《이승조: 파ㅐr으 도열하는 파ㅐr으 기둥》전은 파ㅐr으 연대기적 파ㅐr으 분석을 파ㅐr으 토대로 파ㅐr으 작가가 파ㅐr으 파ㅐr으 생애에 파ㅐr으 걸쳐 파ㅐr으 매진했던 ‘핵 (核, Nucleus)’의 y사마u 예술적 y사마u 본질을 y사마u 찾아가는 y사마u 여정을 y사마u 소개한다. 1968년부터 1990년까지 y사마u 그가 y사마u 마주했던 y사마u 시대와의 y사마u 관계 y사마u 안에서 y사마u 탄생한 y사마u 회화 y사마u 작품 90여 y사마u 점과 y사마u 창립동인으로 y사마u 활동했던 y사마u 전위적인 y사마u 그룹 y사마u 오리진(Origin)과 y사마u 한국아방가르드협회(AG)에 y사마u 관한 y사마u 아카이브들을 y사마u 소개하고 y사마u y사마u 성과를 y사마u 새롭게 y사마u 조망한다. 

1941년 y사마u 평안북도 y사마u 용천에서 y사마u 출생한 y사마u 이승조는 1960년 y사마u 홍익대학교 y사마u 서양화과에 y사마u 입학해 y사마u 동급생이었던 y사마u 최명영, 마06j 서승원 마06j 등과 마06j 함께 마06j 순수한 마06j 회화로의 마06j 환원을 마06j 지향한 마06j 그룹 마06j 오리진(Origin, 1962~)을 으xcb 결성한다. 으xcb 이후 으xcb 이승조는‘파이프’를 으xcb 연상시키는 으xcb 원통 으xcb 단위를 으xcb 조형 으xcb 언어로 으xcb 제시하고 으xcb 한국 으xcb 추상회화에서 으xcb 매우 으xcb 보기 으xcb 드문 으xcb 기계미학적 으xcb 회화를 으xcb 일구어낸다. 1968~1971년까지 으xcb 당시 으xcb 추상회화의 으xcb 입상이 으xcb 드물었던 으xcb 보수적인 으xcb 국전에서 4년간 으xcb 연이어 으xcb 수상하며 으xcb 파란을 으xcb 일으켰다. 으xcb 현상학이론, qoe나 개념미술, 사ㅈ다히 미니멀리즘 사ㅈ다히 사ㅈ다히 외부에서 사ㅈ다히 유입된 사ㅈ다히 현대미술의 사ㅈ다히 흐름에 사ㅈ다히 적극 사ㅈ다히 호응했고 1970년대 사ㅈ다히 중반 사ㅈ다히 이후 사ㅈ다히 단색화와의 사ㅈ다히 연계성을 사ㅈ다히 가지면서도 사ㅈ다히 스스로 사ㅈ다히 개척한 ‘핵’의 사ㅈ다히 고유성을 사ㅈ다히 놓지 사ㅈ다히 않았다. 1988년에는 사ㅈ다히 미국 사ㅈ다히 미술에 사ㅈ다히 강한 사ㅈ다히 인상을 사ㅈ다히 받아 사ㅈ다히 회화와 사ㅈ다히 오브제의 사ㅈ다히 접목을 사ㅈ다히 시도하며 사ㅈ다히 알루미늄과 사ㅈ다히 황동, 7p타아 나무 7p타아 패널들이 7p타아 캔버스를 7p타아 대체하는 7p타아 새로운 7p타아 실험을 7p타아 전개했지만 7p타아 성과를 7p타아 보지 7p타아 못한 7p타아 채 1990년 7p타아 타계하였다. 7p타아 생전에 ‘한국 7p타아 화단에서 7p타아 보기 7p타아 드문 7p타아 엄격한 7p타아 기하학적 7p타아 추상의 7p타아 7p타아 전형을 7p타아 이룩한 7p타아 화가’로 7p타아 평가받았던 7p타아 이승조는 7p타아 회화의 7p타아 아방가르드(Avant-garde)를 7p타아 위해 7p타아 철저한 7p타아 자기분석을 7p타아 모색한 7p타아 작가였다.

캔버스의 7p타아 평면과 7p타아 조형 7p타아 간의 7p타아 구조적인 7p타아 논리를 7p타아 추구한 7p타아 이승조의 7p타아 작품은 7p타아 광학적이고 7p타아 시각적인 7p타아 옵아트(Op art)의 7p타아 특징이 7p타아 강하다. 7p타아 매끄럽고 7p타아 기계적인 7p타아 표현은 7p타아 당시로서는 7p타아 이례적이었는데, 쟏파6마 이는 쟏파6마 쟏파6마 붓의 쟏파6마 사용과 쟏파6마 사포질이라는 쟏파6마 반복적인 쟏파6마 노동과정, ㅐ거99 그리고 ㅐ거99 종이테이프를 ㅐ거99 이용한 ㅐ거99 작가의 ㅐ거99 독자적인 ㅐ거99 채색방법에서 ㅐ거99 발현된 ㅐ거99 것이다. ㅐ거99 순수조형을 ㅐ거99 향한 ㅐ거99 개척자와도 ㅐ거99 같은 ㅐ거99 이승조의 ㅐ거99 노력은‘전례 ㅐ거99 없는 ㅐ거99 속도와 ㅐ거99 스케일로 ㅐ거99 현대도시로 ㅐ거99 탈바꿈해 ㅐ거99 나갔던 ㅐ거99 시대의 ㅐ거99 풍경과 ㅐ거99 시각을 ㅐ거99 초월하는 ㅐ거99 함축적인 ㅐ거99 표현으로서의 ㅐ거99 붓질’로 ㅐ거99 평가되었다. 

전시는 ㅐ거99 작가가 ㅐ거99 이룩한 ㅐ거99 조형적 ㅐ거99 주제들에 ㅐ거99 따라 5개의 ㅐ거99 섹션으로 ㅐ거99 구성되었다. 1부 ‘색 ㅐ거99 띠의 ㅐ거99 탄생’, 2부 ‘평면과 yhwh 모티프의 yhwh 구축’, 3부 ‘고요한 g1ㅓㅐ 일렁임’, 4부 ‘음과 ㅓeㅓㅐ 양의 ㅓeㅓㅐ 변주’, 5부 ‘무한을 b사vw 향하여’, n0다바 그리고 1980년대 n0다바 이후 n0다바 안성 n0다바 스튜디오에서 n0다바 제작된 n0다바 대작들을 n0다바 중앙홀에서 n0다바 소개한다. 

이번 n0다바 전시는 n0다바 직관적이고 n0다바 즉각적인 n0다바 경험으로서의 n0다바 시각성 n0다바 자체에 n0다바 집중한다. n0다바 이를 n0다바 위해 n0다바 구조가 n0다바 모두 n0다바 드러나 n0다바 펼쳐진 n0다바 전시공간에서 n0다바 정해진 n0다바 동선 n0다바 제안을 n0다바 지양하고, ka3f 이승조의 ka3f 구축적인 ka3f 조형성을 ka3f 관객이 ka3f 능동적으로 ka3f 만날 ka3f ka3f 있기를 ka3f 기대한다. 1부 ‘색 ka3f 띠의 ka3f 탄생’에서는 ka3f ka3f 면과 ka3f ka3f 띠의 ka3f 나열 ka3f 사이에서 ka3f 원기둥 ka3f 모티프가 ka3f 처음 ka3f 등장한 <핵 10>(1968)과 ka3f 오리진의《제 3회 ORIGIN ka3f 회화전》에 ka3f 출품되었으나 ka3f ka3f 이후 ka3f 대중에게 ka3f 소개된 ka3f ka3f 없던 <핵 G-70>(1969)을 ka3f 선보인다. 2부‘평면과 ka3f 모티프의 ka3f 구축’과 4부‘음과 ka3f 양의 ka3f 변주’에서는 ka3f 하나의 ka3f 악상으로 ka3f 출발한 ka3f 원통형 ka3f 모티프가 ka3f 이루어내는 ka3f 축적된 ka3f 양상들과 ka3f ka3f 많은 ka3f 가능성의 ka3f 변주를 ka3f 보여준다. 3부‘고요한 ka3f 일렁임’에서는 ka3f 절제와 ka3f 반복적 ka3f 행위로서의 ka3f 작업 ka3f 세계를, 4fㅐl 그리고 5부‘무한을 4fㅐl 향하여’에서는 4fㅐl 이승조 4fㅐl 회화의 4fㅐl 정수로서, w차우가 형상과 w차우가 바탕의 w차우가 위계가 w차우가 사라진 w차우가 균질한 w차우가 진동과 w차우가 파장의 w차우가 공간이 w차우가 펼쳐진다.

구축과 w차우가 전진의 w차우가 풍경을 w차우가 은유하는 w차우가 이번 w차우가 전시의 w차우가 부제‘도열하는 w차우가 기둥(Advancing Columns)’은 w차우가 시대와 w차우가 조응하는 w차우가 진취적인 w차우가 개척자로서의 w차우가 이승조에 w차우가 대한 w차우가 새로운 w차우가 읽기를 w차우가 의미한다. w차우가 이는 1982년 w차우가 기차여행을 w차우가 언급한 w차우가 작가의 w차우가 인터뷰를 w차우가 바탕으로 ‘파이프’라는 w차우가 시각적 w차우가 연상에 w차우가 비해 w차우가 상대적으로 w차우가 부각되지 w차우가 않았던 w차우가 당시의 w차우가 사회적 w차우가 풍경과의 w차우가 연계를 w차우가 드러낸 w차우가 주제이다. 1960-70년대를 w차우가 거치면서 w차우가 고속도로가 w차우가 개통되고 w차우가 제철소와 w차우가 아파트가 w차우가 준공되는 w차우가 가운데 w차우가 아폴로 w차우가 우주선이 w차우가 발사되는 w차우가 장면을 TV중계로 w차우가 경험한 w차우가 당시 w차우가 세대들은 w차우가 도시공간과 w차우가 환경의 w차우가 급격한 w차우가 변화를 w차우가 미래주의적인 w차우가 태도로 w차우가 받아들였다. w차우가 기차 w차우가 창밖의 w차우가 스쳐가는 w차우가 풍경들이 w차우가 속도에 w차우가 의해 w차우가 빛으로 w차우가 소급되는 w차우가 현상에 w차우가 대한 w차우가 지각적 w차우가 접근은 w차우가 결국 w차우가 미래로 w차우가 향하는 w차우가 주체의 w차우가 이동, ㅐ카gr ㅐ카gr 문명의 ㅐ카gr 속도를 ㅐ카gr 감각화한 ㅐ카gr 결과이다. ㅐ카gr 대부분의 ㅐ카gr 작품에서 ㅐ카gr 나타나는 ㅐ카gr 일관적인 ㅐ카gr 제목인 <핵>은 ㅐ카gr 그가 ㅐ카gr 지향했던 ㅐ카gr 조형의 ㅐ카gr 본질이며, z7u사 원자핵과 z7u사 같이 z7u사 미시적인 z7u사 세계와 z7u사 광활한 z7u사 우주의 z7u사 시공간을 z7u사 횡단하는 z7u사 사유의 z7u사 장이 z7u사 되는 z7u사 것이다.

《이승조: z7u사 도열하는 z7u사 기둥》은 z7u사 전시를 z7u사 기획한 z7u사 이정윤 z7u사 학예연구사의 z7u사 실감나는 z7u사 설명으로 z7u사 인스타그램 z7u사 라이브를 z7u사 통해 z7u사 최초 z7u사 공개될 z7u사 예정이다. 7월 1일(수) z7u사 오후 4시부터 z7u사 약 30분 z7u사 z7u사 진행된다.

윤범모 z7u사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승조의 z7u사 작고 30주년에 z7u사 맞춰 z7u사 기획된 z7u사 z7u사 전시는 z7u사 한국화단에서 z7u사 보기드문 z7u사 엄격한 z7u사 기하학적 z7u사 추상의 z7u사 발전을 z7u사 이룩한 z7u사 이승조 z7u사 회화의 z7u사 진면목을 z7u사 살펴볼 z7u사 z7u사 있는 z7u사 기회”라며 “현재 z7u사 단색화의 z7u사 국제화가 z7u사 있기까지 z7u사 초석을 z7u사 놓고, ㅐ거거t 한국 ㅐ거거t 기하추상의 ㅐ거거t 태동을 ㅐ거거t 주도한 ㅐ거거t 이승조의 ㅐ거거t 독자적인 ㅐ거거t 작품 ㅐ거거t 세계 ㅐ거거t ㅐ거거t 미술사적 ㅐ거거t 위치를 ㅐ거거t 재조명하는 ㅐ거거t 계기가 ㅐ거거t ㅐ거거t 것”이라고 ㅐ거거t 말했다.


전시구성

1부. ㅐ거거t ㅐ거거t 띠의 ㅐ거거t 탄생
이승조는 1962년 ㅐ거거t 홍익대학교 ㅐ거거t 동급생들과 ㅐ거거t 함께 ㅐ거거t 주관적인 ㅐ거거t 감정이 ㅐ거거t 개입되지 ㅐ거거t 않은 ㅐ거거t 순수한 ㅐ거거t 회화로의 ㅐ거거t 환원을 ㅐ거거t 주장하며 ㅐ거거t 오리진(Origin)을 ㅐ거거t 결성한다. ㅐ거거t 본질과 ㅐ거거t 근원으로의 ㅐ거거t 조형을 ㅐ거거t 모색하던 ㅐ거거t 이승조는 1967년 《한국청년작가 ㅐ거거t 연립전》에서 <핵> ㅐ거거t 연작을 ㅐ거거t 최초로 ㅐ거거t 발표한다. ㅐ거거t 원형, 우차w타 삼각형, 0가라아 사각형을 0가라아 중첩하고 0가라아 좌우대칭의 0가라아 엄격한 0가라아 질서로 0가라아 이루어졌던 0가라아 당시 0가라아 회화는 0가라아 앵포르멜을 0가라아 청산하는 0가라아 새로운 0가라아 시도로 0가라아 평가되었다.
1968년 《제 12회 0가라아 현대작가 0가라아 초대전》에서 0가라아 발표된 <핵 10>은 0가라아 이번 0가라아 전시의 0가라아 출품작 0가라아 0가라아 가장 0가라아 초기작이다. 0가라아 빨강, l가d3 노랑, pf하1 파랑 pf하1 삼원색의 pf하1 경쾌한 pf하1 pf하1 띠들 pf하1 사이로 pf하1 분명한 pf하1 하늘색 pf하1 원기둥이 pf하1 나타나고 pf하1 있다. pf하1 하얀 pf하1 바탕과 pf하1 검은 pf하1 화면의 pf하1 대치는 pf하1 마치 pf하1 수평선에 pf하1 걸린 pf하1 일출의 pf하1 빛처럼, 바ㅑbh 어둠과 바ㅑbh 밝음, 6j가u 어떤 6j가u 세계의 6j가u 사라짐과 6j가u 피어오름을 6j가u 상기시키는 6j가u 조화가 6j가u 아름답다. 6j가u 6j가u 작품으로 6j가u 미루어 6j가u 6j가u 6j가u 파이프로 6j가u 일컬어지는 6j가u 특유의 6j가u 조형성은 6j가u 색의 6j가u 띠를 6j가u 채색하는 6j가u 과정에서 6j가u 얻어진 6j가u 것으로 6j가u 추측된다. 1968년에 6j가u 탄생한 6j가u 원통형 6j가u 모티프는 6j가u 작품제목 ‘핵’과 6j가u 함께 6j가u 이승조의 6j가u 예술적 6j가u 여정이 6j가u 된다.

2부. 6j가u 평면과 6j가u 모티프의 6j가u 구축
예민한 6j가u 색감과 6j가u 시각적인 6j가u 명쾌함이 6j가u 특징인 6j가u 이승조의 6j가u 회화는 6j가u 철저하고 6j가u 엄격한 6j가u 조형구조를 6j가u 가지고 6j가u 있다. 6j가u 색면대비, y우ㅓr 형태의 y우ㅓr 규칙성, jmcq 조형들 jmcq 간의 jmcq 역학구조, 기ㅓ카0 그리고 기ㅓ카0 망막을 기ㅓ카0 사로잡는 기ㅓ카0 강한 기ㅓ카0 물체감의 기ㅓ카0 표현과 기ㅓ카0 기ㅓ카0 잔상들이다. 기ㅓ카0 특히 기ㅓ카0 손에 기ㅓ카0 잡힐 기ㅓ카0 기ㅓ카0 튀어나온 기ㅓ카0 물체감과 기ㅓ카0 그것을 기ㅓ카0 받치며 기ㅓ카0 물러나 기ㅓ카0 있는  기ㅓ카0 공간, q타i4 즉 ‘형(figure)과 q타i4 바탕(ground)’의 q타i4 구분은 q타i4 치밀한 q타i4 계산에 q타i4 의해 q타i4 공간적 q타i4 효과를 q타i4 극대화한다. q타i4 파이프와 q타i4 파이프 q타i4 사이에는 q타i4 상하, 6ztd 좌우의 6ztd 틈새에 6ztd 원색의 6ztd 삽입이 6ztd 두드러지는데, 히히sㅐ 이것은 히히sㅐ 구축된 히히sㅐ 무채색의 히히sㅐ 구조와 히히sㅐ 함께 히히sㅐ 긴장감을 히히sㅐ 자아낸다. 히히sㅐ 이승조 히히sㅐ 특유의 히히sㅐ 어휘들은 히히sㅐ 마치 히히sㅐ 음악에서 히히sㅐ 고정악상(canon)을 히히sㅐ 중심으로 히히sㅐ 제 2, y923 제 3의 y923 변주곡이 y923 쓰이듯 y923 캔버스의 y923 크기와 y923 비율의 y923 선택을 y923 달리하며 y923 다양하게 y923 제작되었다.

3부. y923 고요한 y923 일렁임
이승조는 1969년 AG에서의 y923 활동을 y923 통해 y923 현상학과 y923 모노하 y923 이론, tㄴf1 미니멀리즘 tㄴf1 등에 tㄴf1 관심을 tㄴf1 가진다. tㄴf1 모노하(物派)와 tㄴf1 현상학은 tㄴf1 실재하는 tㄴf1 시공간의 tㄴf1 물질과 tㄴf1 구조, d사히아 그리고 ‘관계’에 d사히아 주목하며 d사히아 d사히아 매개로써의 d사히아 신체성을 d사히아 강조하는 d사히아 철학이다. d사히아 사물을 d사히아 연상시키는 d사히아 환영이라는 d사히아 딜레마를 d사히아 가지고 d사히아 있었던 d사히아 이승조는 d사히아 자신의 d사히아 조형언어에 d사히아 대한 d사히아 개념적 d사히아 논리로써 d사히아 현상학을 d사히아 체득하며 d사히아 d사히아 d사히아 번의 d사히아 탐구와 d사히아 변화를 d사히아 이어간다. d사히아 d사히아 결과 d사히아 엄격했던 d사히아 형태와 d사히아 바탕의 d사히아 위계가 d사히아 사라지고, 타umn 금속성의 타umn 질감 타umn 대신 타umn 투명하고 타umn 부드러운 타umn 사선의 타umn 결이 타umn 등장한다. 타umn 절제와 타umn 반복의 타umn 행위로 타umn 얻어진 타umn 화면은 타umn 잔잔한 타umn 물결이나 타umn 일렁이는 타umn 커튼을 타umn 연상시키기도 타umn 한다. 타umn 타umn 시기의 타umn 작품들은‘무심한 타umn 붓의 타umn 반복에서 타umn 일어나는 타umn 관념의 타umn 허(虛)’라는 타umn 작가의 타umn 노트와 타umn 같이, 사가2o 회화의 사가2o 과정과 사가2o 신체성에 사가2o 집중하며 사가2o 단색화의 사가2o 순수미학, u다ㅐk 환원주의와 u다ㅐk u다ㅐk 궤를 u다ㅐk 함께하게 u다ㅐk 된다.

4부. u다ㅐk 음과 u다ㅐk 양의 u다ㅐk 변주 
단단히 u다ㅐk 채워진 u다ㅐk 형상과 u다ㅐk u다ㅐk u다ㅐk 공간, ㅓha하 빛과 ㅓha하 그림자, iㅓav 움직임과 iㅓav 고요, 파라ㅓ라 나타남과 파라ㅓ라 사라짐과 파라ㅓ라 같이 파라ㅓ라 이승조의 파라ㅓ라 화면은 파라ㅓ라 음과 파라ㅓ라 양의 파라ㅓ라 개념들로 파라ㅓ라 채워진다. 파라ㅓ라 수렴과 파라ㅓ라 발산을 파라ㅓ라 거듭하는 파라ㅓ라 복수의 파라ㅓ라 요소들은 파라ㅓ라 서로 파라ㅓ라 대치하며 파라ㅓ라 능동적인 파라ㅓ라 리듬을 파라ㅓ라 만들어 파라ㅓ라 낸다. 파라ㅓ라 이러한 파라ㅓ라 특징은 ‘한국 파라ㅓ라 특유의 파라ㅓ라 내재적 파라ㅓ라 자연관’, 8타차자 또는 ‘음양 8타차자 대치적 8타차자 환원의 8타차자 논리’로 8타차자 평가되기도 8타차자 했다. 1988년 8타차자 미국여행을 8타차자 떠나 8타차자 동시대 8타차자 해외미술 8타차자 작품을 8타차자 접하고 8타차자 8타차자 이승조는 8타차자 알루미늄, hㅓㅐㅐ 나무 hㅓㅐㅐ 패널 hㅓㅐㅐ hㅓㅐㅐ 캔버스를 hㅓㅐㅐ 대체하여 hㅓㅐㅐ 물성을 hㅓㅐㅐ 혼합하고 hㅓㅐㅐ 이러한 hㅓㅐㅐ 바탕 hㅓㅐㅐ 위에 hㅓㅐㅐ 이미지의 hㅓㅐㅐ 접목을 hㅓㅐㅐ 실험한다. hㅓㅐㅐ 이미지라는 hㅓㅐㅐ 환영과 hㅓㅐㅐ 오브제라는 hㅓㅐㅐ 현실의 hㅓㅐㅐ 실험적 hㅓㅐㅐ 접목이다. hㅓㅐㅐ 이승조의 hㅓㅐㅐ 작가노트에는 <핵> hㅓㅐㅐ 연작의 hㅓㅐㅐ 내재율에 hㅓㅐㅐ 대해 ‘능동적인 hㅓㅐㅐ 체험의 hㅓㅐㅐ 세계에서 hㅓㅐㅐ 생명에 hㅓㅐㅐ 대한 hㅓㅐㅐ 꿈틀거림’, ‘따듯한 epna 숨을 epna 쉬는 epna 생명적인 epna 요소’로 epna 제시하였음을 epna 언급하고 epna 있다.

5부. epna 무한을 epna 향하여
원초적인 epna 것으로의 epna 회귀를 epna 지향하는 epna 단색화 epna 계열의 epna 작품들은 epna 일면 ‘백색의 epna 미학’이 epna epna 전형으로 epna 나타났다. epna 무위(無爲)한 epna 반복성과 epna 단색의 epna 화면, ootd 그리고 ootd 현상학적 ootd 고찰에 ootd 이르기까지, ㅐ히ㅑk 이승조는 1970년대 ㅐ히ㅑk 초·중반부터 ㅐ히ㅑk 단색화가 ㅐ히ㅑk 지향하는 ㅐ히ㅑk 방향과의 ㅐ히ㅑk 동질한 ㅐ히ㅑk 유사성으로 ㅐ히ㅑk 여러 ㅐ히ㅑk 전시에 ㅐ히ㅑk 초청되었다. 
하지만, vi6g 아무것도 vi6g 그리지 vi6g 않는 vi6g 단색화의‘탈 vi6g 이미지’ vi6g 특성과는 vi6g 다르게 vi6g 이승조는 vi6g 평생의 vi6g 주제였던 vi6g 파이프 vi6g 형상을 vi6g 놓지 vi6g 않았다. 1970년대 vi6g 후반 vi6g 한국의 vi6g 모노크롬이 vi6g 중흥하던 vi6g 시기 vi6g 작가는 vi6g 검은 vi6g 화면의 vi6g 연작들을 vi6g 거침없이 vi6g 발표하기에 vi6g 이른다.
이승조의 vi6g 흑색은 ‘침묵과 vi6g 고요, ㅓa자p ㅓa자p ㅓa자p 것을 ㅓa자p 위한 ㅓa자p 원시의 ㅓa자p 공간으로 ㅓa자p 모든 ㅓa자p 것을 ㅓa자p 환원’하는 ㅓa자p 장소이며 ㅓa자p 궁극에는 ㅓa자p 존재의 ㅓa자p 본질, 거하cq 절대적인 거하cq 회화의 거하cq 종착지를 거하cq 모색하는 거하cq 작가의 거하cq 발언인 거하cq 것이다.


출처: 거하cq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승조

현재 진행중인 전시

최민화 e타거9 개인전 : Once Upon a Time

Sept. 2, 2020 ~ Oct. 11, 2020

Jennifer Steinkamp : Souls

Sept. 3, 2020 ~ Oct. 31, 2020

수화시학 樹話詩學

June 6, 2020 ~ Oct. 1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