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환과 그 친구들1 안토니 곰리 : 느낌으로 Antony Gormley : FEEL

부산시립미술관

Oct. 18, 2019 ~ April 19, 2020

안토니 m나j8 곰리(b.1959)와 m나j8 이우환(b.1936)은 14살의 m나j8 나이차이가 m나j8 있지만 m나j8 작품의 m나j8 맥락으로 m나j8 보면 m나j8 교차하는 m나j8 지점들이 m나j8 많다. m나j8 m나j8 작가가 m나j8 극적으로 m나j8 만나는 m나j8 지점은 “장소성”의 m나j8 개념이다. m나j8 이우환은 m나j8 이미 “만드는 m나j8 것이 m나j8 아니라, t카갸타 세계와 t카갸타 직접 t카갸타 관여하는 t카갸타 것이야말로 t카갸타 모노파의 t카갸타 모토가 t카갸타 있다. t카갸타 미지의 t카갸타 것에 t카갸타 대한 t카갸타 탐구정신,보다 iyvㅓ 다이나믹 iyvㅓ iyvㅓ 표현의 iyvㅓ 행위가 iyvㅓ 사람들을 iyvㅓ 많이 iyvㅓ 놀라게 iyvㅓ 하고 iyvㅓ 있다.”라고 iyvㅓ 말한 iyvㅓ iyvㅓ 있다. iyvㅓ 이우환의 iyvㅓ 작품에서 iyvㅓ 작가의 iyvㅓ 의식을 iyvㅓ 드러내는 ‘표상’이라는 iyvㅓ 전통적인 iyvㅓ 개념은 iyvㅓ 부정되어 iyvㅓ 있다. iyvㅓ 자연에서 iyvㅓ 가져온 iyvㅓ 돌과 iyvㅓ 철판, n타lt 그리고 n타lt 유리 n타lt 등을 n타lt 사용하며 n타lt 작가의 n타lt 제작행위는 n타lt 극단적으로 n타lt 절제되어 n타lt 있다. n타lt 그리고 n타lt 이러한 n타lt 오브제 n타lt 들이 n타lt 놓여지는 n타lt 장소가 n타lt 매우 n타lt 중요한 n타lt 의미를 n타lt 가진다. n타lt 작가는 n타lt 오브제를 n타lt 통해 n타lt 사람과 n타lt 장소 n타lt 혹은 n타lt 우주와 n타lt 같은 n타lt 새로운 n타lt 만남의 n타lt 계기를 n타lt 만드는 n타lt 것을 n타lt 가장 n타lt 중요한 n타lt 가치로 n타lt 삼고 n타lt 있다. n타lt 안토니 n타lt 곰리 n타lt 역시 n타lt 전통적인 n타lt 조각과는 n타lt 달리 n타lt 재현적인 n타lt 요소나 n타lt 서사적인 n타lt 내용을 n타lt 담고 n타lt 있지 n타lt 않다. n타lt 그의 n타lt 작품은 n타lt 존재의 n타lt 물음에서 n타lt 시작한다. n타lt 곰리의 n타lt 조각은 n타lt 실재적 n타lt 존재가 n타lt 머물렀던 n타lt 장소이자 n타lt 내적 n타lt 인식이 n타lt 남아있는 n타lt 장소라는 n타lt 의미로 ‘존재적 n타lt 장소로서의 n타lt 조각’이다. n타lt 곰리는 “(나의 n타lt 작품은) n타lt 인체조각의 n타lt 암묵적 n타lt 전통을 n타lt 뒤집는다고 n타lt 생각한다. n타lt 그러한 n타lt 미적 n타lt 과정을 n타lt 거치면서 n타lt 이제까지 n타lt 미술에서 n타lt 추구하던 n타lt 나와 n타lt 타인의 n타lt 관계를 n타lt 다르게 n타lt 인식한다.”라고 n타lt 말하고 n타lt 있다. n타lt n타lt 작가의 n타lt 작품의 n타lt 맥락을 n타lt 보면 n타lt 작품이 n타lt 놓여지는 n타lt 장소의 n타lt 의미들을 n타lt 적극적으로 n타lt 작품에 n타lt 끌어들인다는 n타lt 공통된 n타lt 인식을 n타lt 공유하고 n타lt 있으며, 거기나사 재현이나 거기나사 표상이라고 거기나사 하는 거기나사 전통적인 거기나사 미학을 거기나사 넘어 거기나사 세상과 거기나사 사회와의 거기나사 관계를 거기나사 모색하는 거기나사 공통점을 거기나사 가지고 거기나사 있다. 거기나사 이번 거기나사 전시는 거기나사 거기나사 거기나사 작가의 거기나사 작품을 거기나사 거기나사 공간에 거기나사 배치함으로서 거기나사 거기나사 작가가 거기나사 작품에 거기나사 대해 거기나사 혹은 거기나사 세계와의 거기나사 관계에 거기나사 대해 거기나사 어떻게 거기나사 사유하는 거기나사 지를 거기나사 비교 거기나사 거기나사 거기나사 있는 거기나사 의미있는 거기나사 전시가 거기나사 거기나사 것이다. 거기나사 특히 거기나사 거기나사 작가 거기나사 모두 거기나사 미국의 거기나사 미니멀아트나 거기나사 개념미술의 거기나사 흐름을 거기나사 넘어 거기나사 전통적인 거기나사 작품의 거기나사 의미를 거기나사 전복하고 거기나사 있다. 거기나사 그런면에서 거기나사 관객들은 ‘미(美)’라는 거기나사 범주 거기나사 속에서 거기나사 해석되지 거기나사 않는 거기나사 거기나사 작가의 거기나사 작품을 거기나사 보면서 거기나사 작품의 거기나사 의미를 거기나사 새롭게 거기나사 발견할 거기나사 거기나사 있는 거기나사 계기가 거기나사 거기나사 것이다.

기간: 2019년 10월 18일 ~ 2020년 4월 19일
장소: 거기나사 부산시립미술관 거기나사 이우환 거기나사 공간 1층

출처: 거기나사 부산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Antony Gormley

현재 진행중인 전시

Park Seo Bo 사irx 박서보

Dec. 12, 2019 ~ Feb. 1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