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홍 개인전 : Words for Night 밤을 위한 이야기들

갤러리담

Oct. 22, 2019 ~ Oct. 31, 2019

작가의 ㅐ거xl

꽃이나 ㅐ거xl 나무 ㅐ거xl ㅐ거xl 구상적 ㅐ거xl 소재를 ㅐ거xl 자주 ㅐ거xl 그렸던 ㅐ거xl 시절은 ㅐ거xl 아마도 ㅐ거xl 화실에서 ㅐ거xl 미대입시 ㅐ거xl 준비하던 ㅐ거xl 시절일 ㅐ거xl 것이다. ㅐ거xl 화실 ㅐ거xl 한구석에 ㅐ거xl 마련된 ㅐ거xl 낮은 ㅐ거xl 책상 ㅐ거xl 위에 ㅐ거xl 흰색 ㅐ거xl 보자기를 ㅐ거xl 깔고 ㅐ거xl 앉은 ㅐ거xl 화병과 ㅐ거xl 국화꽃, 3pdx 콜라병, 파t히1 벽돌, ㄴmㅓp 그리고 ㄴmㅓp 신발 ㄴmㅓp 등이 ㄴmㅓp ㄴmㅓp 생애 ㄴmㅓp 최초의 ㄴmㅓp 본격적 ㄴmㅓp 그림소재였다. ㄴmㅓp 똑같은 ㄴmㅓp 수채화를 ㄴmㅓp 반복적으로 ㄴmㅓp 그려가며 ㄴmㅓp 예술세계에 ㄴmㅓp 입문하려고 ㄴmㅓp 기를 ㄴmㅓp 쓰던 ㄴmㅓp 검정교복의 ㄴmㅓp 빡빡머리 ㄴmㅓp 고교생. ㄴmㅓp 이러 ㄴmㅓp 저런 ㄴmㅓp 삶의 ㄴmㅓp 흐름을 ㄴmㅓp 따라 80년대 ㄴmㅓp 뉴욕에서 ㄴmㅓp 대학과 ㄴmㅓp 대학원을 ㄴmㅓp 마치고 ㄴmㅓp 미국에 ㄴmㅓp 정착하여 ㄴmㅓp 작가라고 ㄴmㅓp 작업을 ㄴmㅓp 해온 ㄴmㅓp 지가 ㄴmㅓp 어느덧 35년이 ㄴmㅓp 흘렀다. ㄴmㅓp 자유롭고 ㄴmㅓp 분방한 ㄴmㅓp 대륙적 ㄴmㅓp 스케일의 ㄴmㅓp 미국 ㄴmㅓp 현대추상미술에 ㄴmㅓp 매료되어 ㄴmㅓp 학창시절이래 ㄴmㅓp 주로 ㄴmㅓp 추상을 ㄴmㅓp 추구하며 ㄴmㅓp 작업을 ㄴmㅓp 해왔다.

청년기에 ㄴmㅓp 미국으로 ㄴmㅓp 떠난 ㄴmㅓp 이후 ㄴmㅓp 한국전통문화의 ㄴmㅓp 선인들이 ㄴmㅓp 남겨놓은 ㄴmㅓp 그림과 ㄴmㅓp 조각, 가m걷6 도자기, gㅐ7ㅑ 건축물 gㅐ7ㅑ gㅐ7ㅑ 미술품과 gㅐ7ㅑ 문화재들을 gㅐ7ㅑ gㅐ7ㅑ 여겨 gㅐ7ㅑ 보지를 gㅐ7ㅑ 못하였다. gㅐ7ㅑ 더구나 gㅐ7ㅑ 부끄럽게도 gㅐ7ㅑ 한국미술사에 gㅐ7ㅑ 대해서는 gㅐ7ㅑ 상식이상의 gㅐ7ㅑ 지식을 gㅐ7ㅑ 갖추고 gㅐ7ㅑ 있지 gㅐ7ㅑ 못하였다. 2014년부터 gㅐ7ㅑ 갤러리 gㅐ7ㅑ 담에서 gㅐ7ㅑ gㅐ7ㅑ 차례의 gㅐ7ㅑ 개인전을 gㅐ7ㅑ 치르며 gㅐ7ㅑ 국내출입이 gㅐ7ㅑ 잦았고 gㅐ7ㅑ gㅐ7ㅑ 덕에 gㅐ7ㅑ 우리 gㅐ7ㅑ gㅐ7ㅑ 그림들도 gㅐ7ㅑ 접할 gㅐ7ㅑ 기회를 gㅐ7ㅑ 가질 gㅐ7ㅑ 수가 gㅐ7ㅑ 있었다. gㅐ7ㅑ 겸재의 gㅐ7ㅑ 진경산수, 81우ㄴ 신윤복과 81우ㄴ 김홍도의 81우ㄴ 풍속화, 쟏쟏쟏바 이름없는 쟏쟏쟏바 이들의 쟏쟏쟏바 민화, 자yㅓ다 여인들의 자yㅓ다 노리개 자yㅓ다 그리고 자yㅓ다 사찰미술은 자yㅓ다 감탄을 자yㅓ다 자아내는 자yㅓ다 미술품의 자yㅓ다 보물창고와 자yㅓ다 같았다. 자yㅓ다 특히 자yㅓ다 겸재의 자yㅓ다 질량감 자yㅓ다 넘치고 자yㅓ다 당당한(Majestic) 자yㅓ다 인왕제색과 자yㅓ다 신윤복의 자yㅓ다 농염한 자yㅓ다 춘화, 가우카거 전통사찰의 가우카거 꽃문과 가우카거 불단장엄은 가우카거 경이롭기까지 가우카거 했다. 가우카거 서양미술을 40여년 가우카거 공부하다 가우카거 보니 가우카거 한국전통미술을 가우카거 감상하는데 가우카거 도움이 가우카거 되었다라고 가우카거 생각하기도 가우카거 했다. 가우카거 어쩌면 가우카거 가우카거 자신의 가우카거 문화적 DNA에 가우카거 소위 가우카거 한국적 가우카거 전통인자가 가우카거 여전히 가우카거 잠재하고 가우카거 있고 가우카거 활성화될 가우카거 가능성도 가우카거 있는지 가우카거 모른다. 가우카거 오늘의 가우카거 대다수 가우카거 한국인들도 가우카거 가우카거 찾아보지 가우카거 않는 가우카거 선인들의 가우카거 미술문화유산에 가우카거 가우카거 그리 가우카거 열광하는지 가우카거 스스로도 가우카거 모르겠다.

이번 가우카거 가우카거 번째 가우카거 담의 가우카거 개인전에는 가우카거 작년과 가우카거 올해 가우카거 제작한 가우카거 작품들 가우카거 가우카거 꽃이나 가우카거 식물, ㅐwㅓ바 풍경과 ㅐwㅓ바 관련된 ㅐwㅓ바 소재만 ㅐwㅓ바 선정하여 12점을 ㅐwㅓ바 내놓았다. ㅐwㅓ바 유사소재들을 ㅐwㅓ바 완전히 ㅐwㅓ바 추상적으로 ㅐwㅓ바 처리한 ㅐwㅓ바 작품부터 ㅐwㅓ바 재현적 ㅐwㅓ바 이미지가 ㅐwㅓ바 명료한 ㅐwㅓ바 구상적 ㅐwㅓ바 작품, 9fo우 그리고 9fo우 반추상적인 9fo우 작품들을 9fo우 한데 9fo우 갈무리하여 9fo우 내놓았다. 9fo우 단, ㅐp8거 회화적 ㅐp8거 기법은 ㅐp8거 추상을 ㅐp8거 하며 ㅐp8거 터득한 ㅐp8거 유화안료 ㅐp8거 고유의 ㅐp8거 특성을 ㅐp8거 작품마다 ㅐp8거 각자 ㅐp8거 다르게 ㅐp8거 드러내 ㅐp8거 보려 ㅐp8거 하였다. ㅐp8거 안료의 ㅐp8거 농담과 ㅐp8거 밀도, 기l3j 질감이 기l3j 다르게 기l3j 구사되었고 기l3j 형태의 기l3j 묘사와 기l3j 구성도 기l3j 다양한 기l3j 선을 기l3j 사용하여 기l3j 구축하고자 기l3j 했다. 기l3j 근년 기l3j 들어 기l3j 생긴 기l3j 원색을 기l3j 선호하는 기l3j 변화가 기l3j 그대로 기l3j 이번 기l3j 작품들에도 기l3j 반영되었고, 카카c아 선조들이 카카c아 향유하던 카카c아 선명하고 카카c아 강렬하며 카카c아 때론 카카c아 유혹적이며 카카c아 농염하기도 카카c아 카카c아 색상들을 카카c아 탐미적으로 카카c아 사용하였다. 카카c아 이번 카카c아 전시작품들에 카카c아 실린 카카c아 정서나 카카c아 심리적 카카c아 지향점은 카카c아 고상하거나 카카c아 교육적인 카카c아 경지와는 카카c아 거리가 카카c아 멀다. 카카c아 자극적이고 카카c아 감상적이며 카카c아 선정적인 카카c아 정서도 카카c아 기꺼이 카카c아 화폭 카카c아 위에 카카c아 실었다. 카카c아 우리가 카카c아 지닌 카카c아 각양각색의 카카c아 감정과 카카c아 정서는 카카c아 모두가 "인간적임"이라는 카카c아 테두리 카카c아 안의 카카c아 산물이기 카카c아 때문에 카카c아 선별해야 카카c아 카카c아 이유를 카카c아 전혀 카카c아 느끼지 카카c아 못했다.

이들 카카c아 작품들을 카카c아 그리느라 카카c아 카카c아 해를 카카c아 재미있게 카카c아 살았다. 카카c아 졸작이나마 카카c아 전시장을 카카c아 찾아와 카카c아 관람해주실 카카c아 분들께 카카c아 미리 카카c아 깊은 카카c아 감사들 카카c아 드린다.

"즐감하시길 카카c아 빕니다!"

출처: 카카c아 갤러리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윤홍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한국현대미술작가조명 Ⅲ : oxㅐㅓ 김종학

March 6, 2020 ~ June 21, 2020

Sharpness 나u거ㅑ 작업의 나u거ㅑ 온도

May 7, 2020 ~ July 28, 2020

몼 MOTTE

May 18, 2020 ~ June 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