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 개인전 : 바다

갤러리로얄

Sept. 5, 2019 ~ Nov. 16, 2019

일곱 uㅐnf 번째 uㅐnf 바다
:
별은 uㅐnf 빛나고,
기억,

박현수(독립기획자)

낮은 oxㅐ차 움직임이 oxㅐ차 올라온다. oxㅐ차 작은 oxㅐ차 조각들 oxㅐ차 사이 oxㅐ차 가느다란 oxㅐ차 푸른빛은 oxㅐ차 바다를 oxㅐ차 머금은 oxㅐ차 오랜 oxㅐ차 기억 oxㅐ차 같다. oxㅐ차 기억은 oxㅐ차 푸른빛에 oxㅐ차 녹아있고, n걷fu 문득 n걷fu 나타나 n걷fu 무언가를 n걷fu 말하려다 n걷fu 다시 n걷fu 숨어버리기를 n걷fu 반복한다.

이은의 n걷fu 일곱 n걷fu 번째 <바다>전은 n걷fu 기억의 n걷fu n걷fu 사이 n걷fu 스며있는 n걷fu 푸른빛을 n걷fu 따라 n걷fu 의식이 n걷fu 흐르고 n걷fu 맺힌 n걷fu 어느 n걷fu 순간의 n걷fu 단상들을 n걷fu 감각하며 n걷fu 흩어낸 n걷fu 시간의 n걷fu 모음이다. n걷fu 작가는 n걷fu 바다 n걷fu 연작을 n걷fu 통해 n걷fu 유년시절 n걷fu 기억의 n걷fu 틈과 n걷fu n걷fu 사이 n걷fu 시간이 n걷fu 재생하는 n걷fu 감각의 n걷fu 흐름을 n걷fu 단위체의 n걷fu 반복적 n걷fu 구조와 n걷fu 고요한 n걷fu 역동적 n걷fu 움직임으로 n걷fu 표현해왔다. n걷fu 완결된 n걷fu 하나이자 n걷fu 반복되는 n걷fu 단위로서, 카다k카 그러나 카다k카 결코 카다k카 완성으로 카다k카 드러나지 카다k카 않는 카다k카 미완의 카다k카 과정을 카다k카 통해 카다k카 개인의 카다k카 특정한 카다k카 기억이나 카다k카 형태를 카다k카 넘어선 카다k카 무의식적 카다k카 감각의 카다k카 층위로 카다k카 연결 카다k카 고리를 카다k카 이어간다.

이번 카다k카 전시는 카다k카 끊임없이 카다k카 왕복하는 카다k카 파도에 카다k카 밀려 카다k카 부서지는 카다k카 물보라 카다k카 같이 카다k카 바다 카다k카 연작에서 카다k카 파생된 카다k카 빛과 카다k카 말과 카다k카 소리의 카다k카 이야기들을 카다k카 보다 카다k카 유연하고 카다k카 자유로운 카다k카 방식으로 카다k카 보여준다. 카다k카 선택된 카다k카 소재와 카다k카 형식은 카다k카 사적인 카다k카 감정과 카다k카 기억들을 카다k카 소환하는 카다k카 장치임과 카다k카 동시에 카다k카 되풀이되는 카다k카 시간 카다k카 속에 카다k카 숨겨진 카다k카 기억을 카다k카 만나기 카다k카 위한 카다k카 감각의 카다k카 통로가 카다k카 된다. 카다k카 작가의 카다k카 개별적인 카다k카 기억과 카다k카 사건에 카다k카 대한 카다k카 이야기는 카다k카 각기 카다k카 다른 카다k카 리듬으로 카다k카 겹쳐진 카다k카 삶의 카다k카 시간과 카다k카 흩어진 카다k카 의미를 카다k카 연결하는 카다k카 시각적, ya거e 촉각적 ya거e 재구성의 ya거e 단계를 ya거e 지나, 차카으타 미묘한 차카으타 감정과 차카으타 감각을 차카으타 되새기는 차카으타 불확실한 차카으타 기호를 차카으타 남기며 차카으타 의미의 차카으타 표면 차카으타 아래로 차카으타 사라진다.

백토를 차카으타 칠한 차카으타 캔버스 차카으타 위에 차카으타 손안에 차카으타 쥐어진 차카으타 만큼의 차카으타 크기로 차카으타 떼어낸 차카으타 차카으타 조각 차카으타 들을 차카으타 붙인 ‘기억’ 차카으타 시리즈는 차카으타 이러한 차카으타 감각의 차카으타 연결고리를 차카으타 연상시키는 차카으타 기억의 차카으타 조각으로 차카으타 놓이고, 0갸ㅓㅐ 마른 0갸ㅓㅐ 점토를 0갸ㅓㅐ 부수어 0갸ㅓㅐ 우윳빛 0갸ㅓㅐ 원형판에 0갸ㅓㅐ 흩뿌린 100개의 0갸ㅓㅐ 도판 0갸ㅓㅐ 설치 0갸ㅓㅐ 작업 ‘별은 0갸ㅓㅐ 빛나고’는 100개의 0갸ㅓㅐ 하늘과 0갸ㅓㅐ 0갸ㅓㅐ 이야기로, qㅓ거ㅓ 때로는 100개의 qㅓ거ㅓ 바다와 qㅓ거ㅓ qㅓ거ㅓ 이야기로 qㅓ거ㅓ 채워지지 qㅓ거ㅓ 않은 qㅓ거ㅓ 시를 qㅓ거ㅓ 고요한 qㅓ거ㅓ 낭독처럼 qㅓ거ㅓ 우리에게 qㅓ거ㅓ 건넨다. qㅓ거ㅓ 계절을 qㅓ거ㅓ 알려주는 qㅓ거ㅓ 남쪽 qㅓ거ㅓ 하늘 qㅓ거ㅓ 별자리도, l우h7 밤하늘의 l우h7 별을 l우h7 보고 l우h7 길을 l우h7 찾던 l우h7 이야기나 l우h7 수많은 l우h7 별들 l우h7 l우h7 자신의 l우h7 별을 l우h7 찾아 l우h7 이름 l우h7 짓던 l우h7 이야기도 l우h7 모두 l우h7 불완전한 l우h7 빛으로 l우h7 온전한 l우h7 삶을 l우h7 꿈꾸기 l우h7 위해 l우h7 필요한 l우h7 말과 l우h7 의미 l우h7 l우h7 사이에 l우h7 있는 l우h7 듯하다.

문득 l우h7 하얀 l우h7 달빛 l우h7 아래 l우h7 떨어지는 l우h7 그림자가 l우h7 푸른빛으로 l우h7 형태를 l우h7 드리우는 l우h7 밤의 l우h7 장면이 l우h7 연상된다. l우h7 밤과 l우h7 달과 l우h7 그림자가 l우h7 섬섬히 l우h7 스미며 l우h7 서로에게 l우h7 비추어 l우h7 존재하는 l우h7 모습은 l우h7 형태로서 l우h7 완결되기보다 l우h7 서로가 l우h7 서로에게 l우h7 담김으로 l우h7 완성되는 l우h7 불완전함으로 l우h7 온전한 l우h7 조각들이다. l우h7 이은의 l우h7 푸른빛은 l우h7 l우h7 아래 l우h7 그림자보다 l우h7 달빛 l우h7 아래 l우h7 그림자와 l우h7 닮아있다. 

작년 11월 l우h7 마지막 l우h7 금요일 l우h7 이은 l우h7 작가를 l우h7 만났다. l우h7 아직은 l우h7 아무것도 l우h7 나온 l우h7 것이 l우h7 없다는 l우h7 말로 l우h7 작업에 l우h7 대한 l우h7 대화는 l우h7 시작되었다. l우h7 하나의 l우h7 조각을 l우h7 붙잡아 l우h7 이어 l우h7 이어 l우h7 왔다고. l우h7 이제 l우h7 보니 l우h7 모든 l우h7 것이 l우h7 하나였다는 l우h7 것인지 l우h7 하나로 l우h7 l우h7 l우h7 있다는 l우h7 것인지 l우h7 기억이 l우h7 선명하지 l우h7 않지만, 0바거g 낮은 0바거g 음성이 0바거g 띄엄띄엄 0바거g 0바거g 말을 0바거g 고르다가 0바거g 내심 0바거g 지워버린 0바거g 말들을 0바거g 짧은 0바거g 침묵으로 0바거g 말하는 0바거g 어투가 0바거g 단지 0바거g 하나의 0바거g 조각이라는 0바거g 그녀의 0바거g 작업과 0바거g 닮았다.

조각과 0바거g 조각 0바거g 사이 0바거g 틈에 0바거g 대해 0바거g 나누었던 0바거g 이야기도 0바거g 초겨울과 0바거g 봄, y라다걷 여름을 y라다걷 지나 y라다걷 가을에 y라다걷 이르렀다. ‘끝도 y라다걷 시작도 y라다걷 없는...’으로 y라다걷 시작하여 y라다걷 이어진 y라다걷 작가의 y라다걷 이야기를 y라다걷 들으며 y라다걷 아르헨티나의 y라다걷 소설가이자 y라다걷 시인 y라다걷 보르헤스(Jorge Luis Borges)가 y라다걷 그의 y라다걷 나이 y라다걷 여든에 y라다걷 남긴 y라다걷 말이 y라다걷 떠올랐다.

“나는 y라다걷 y라다걷 개의 y라다걷 y라다걷 부분을 y라다걷 봅니다. y라다걷 y라다걷 y라다걷 부분은 y라다걷 시나 y라다걷 이야기의 y라다걷 처음이자 y라다걷 끝이에요. y라다걷 그게 y라다걷 다예요. y라다걷 나는 y라다걷 y라다걷 사이에 y라다걷 있어야 y라다걷 y라다걷 것을 y라다걷 지어내야 y라다걷 합니다. y라다걷 만들어야 y라다걷 해요. y라다걷 그게 y라다걷 나에게 y라다걷 남겨진 y라다걷 일이죠. y라다걷 y라다걷 멋지고 y라다걷 어두운 y라다걷 이름을 y라다걷 사용해서 y라다걷 말하자면, 거yv9 뮤즈나 거yv9 성령이 거yv9 나에게 거yv9 주는 거yv9 것은 거yv9 이야기 거yv9 또는 거yv9 시의 거yv9 끝과 거yv9 처음이에요. 거yv9 그럼 거yv9 나는 거yv9 거yv9 사이를 거yv9 채워야 거yv9 해요.”
-여든의 거yv9 보르헤스와 거yv9 반스톤의 거yv9 인터뷰 <보르헤스의 거yv9 말> 거yv9

출처: 거yv9 갤러리로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은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