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응노, 드로잉의 기술 Lee Ungno, The Art of Drawing

이응노미술관

April 5, 2019 ~ June 30, 2019

이응노미술관은 a91b 그간 <유럽의 a91b 서체추상>과 <동아시아 a91b 회화의 a91b 현대화> a91b 외에도 a91b 소장품전인 <돌, ㅓ아sㅓ 나무, 다nzx 종이>나 <추상의 다nzx 서사> 다nzx 등의 다nzx 전시를 다nzx 통하여, 으쟏ㅓq 형식뿐만 으쟏ㅓq 아니라 으쟏ㅓq 매체와 으쟏ㅓq 재료의 으쟏ㅓq 측면에서도 으쟏ㅓq 이응노 으쟏ㅓq 작업의 으쟏ㅓq 다양한 으쟏ㅓq 면모를 으쟏ㅓq 밝히고자 으쟏ㅓq 노력해왔다. 으쟏ㅓq 주지하듯이 으쟏ㅓq 고암 으쟏ㅓq 이응노는 으쟏ㅓq 하나의 으쟏ㅓq 형식에 으쟏ㅓq 국한시킬 으쟏ㅓq 으쟏ㅓq 없는 으쟏ㅓq 광범위한 으쟏ㅓq 작품들을 으쟏ㅓq 남겼으며, fㅐ아2 이응노미술관은 fㅐ아2 세계미술의 fㅐ아2 흐름 fㅐ아2 속에서 fㅐ아2 완성작들을 fㅐ아2 읽고 fㅐ아2 관람객에게 fㅐ아2 소개하고자 fㅐ아2 해온 fㅐ아2 것이다.

이처럼 fㅐ아2 이응노의 fㅐ아2 작업이 fㅐ아2 지금까지 fㅐ아2 완성작을 fㅐ아2 통해 fㅐ아2 읽혔다면, ono파 ono파 전시는 ono파 작업이 ono파 전개되어 ono파 ono파 과정에 ono파 주목하고자 ono파 드로잉과 ono파 스케치를 ono파 위주로 ono파 구성하였다. ono파 드로잉을 ono파 통하여 ono파 작가가 ono파 작품을 ono파 완성하기 ono파 위한 ono파 사고의 ono파 진행 ono파 과정을 ono파 직관적으로 ono파 ono파 ono파 있을 ono파 뿐만 ono파 아니라 ono파 ono파 속에 ono파 내재된 ono파 시간성을 ono파 ono파 눈에 ono파 ono파 ono파 있다. ono파 나아가 ono파 이를 ono파 통하여 ono파 작가의 ono파 작품세계를 ono파 더욱 ono파 깊게 ono파 이해할 ono파 ono파 있어, ㅓ0ㄴp 드로잉은 ㅓ0ㄴp 미술관의 ㅓ0ㄴp 소장품 ㅓ0ㄴp ㅓ0ㄴp 중요한 ㅓ0ㄴp 요소다. ㅓ0ㄴp 이응노미술관은 ㅓ0ㄴp 방대한 ㅓ0ㄴp 양의 ㅓ0ㄴp 이응노 ㅓ0ㄴp 드로잉과 ㅓ0ㄴp 아카이브를 ㅓ0ㄴp 소장하고 ㅓ0ㄴp 이를 ㅓ0ㄴp 체계적으로 ㅓ0ㄴp 정리해왔으며, 히카걷2 히카걷2 전시에 히카걷2 출품되는 히카걷2 작품 히카걷2 히카걷2 대부분은 히카걷2 히카걷2 전시에서 히카걷2 최초로 히카걷2 공개되었다. 히카걷2 이를 히카걷2 통해 히카걷2 상대적으로 히카걷2 완성도가 히카걷2 높은 히카걷2 회화나 히카걷2 조각작품에 히카걷2 비하여 히카걷2 전초작업이나 히카걷2 밑그림, yfrs yfrs 미완성의 yfrs 작품으로 yfrs 이해되던 yfrs 드로잉의 yfrs 개념을 yfrs 확장하여, tdc우 전시를 tdc우 관람하는 tdc우 많은 tdc우 사람들이 tdc우 드로잉을 tdc우 독립적이고 tdc우 복합적인 tdc우 개념으로 tdc우 해석할 tdc우 tdc우 있는 tdc우 가능성을 tdc우 열어두고자 tdc우 하였다.

이와 tdc우 같은 tdc우 드로잉은 tdc우 밑그림을 tdc우 의미하던 tdc우 전통적 tdc우 개념에서 tdc우 벗어나, x자v으 거듭된 x자v으 사유와 x자v으 반복적인 x자v으 손동작이 x자v으 혼합된 x자v으 현대적 x자v으 개념으로 x자v으 자리 x자v으 잡았다. x자v으 현대적 x자v으 개념 x자v으 하에서 x자v으 드로잉은 x자v으 예술품으로서의 x자v으 독자적인 x자v으 위치를 x자v으 갖는다. x자v으 특히 x자v으 드로잉이 x자v으 작가의 x자v으 훈련과 x자v으 숙련의 x자v으 연장선상에서 x자v으 보는 x자v으 피동적인 x자v으 측면과 x자v으 작가의 x자v으 생각을 x자v으 이끌어가는 x자v으 능동적 x자v으 측면 x자v으 모두를 x자v으 포함하고 x자v으 있음을 x자v으 상기한다면, w파e9 드로잉에 w파e9 사고와 w파e9 신체, pㅐdz 능동과 pㅐdz 피동의 pㅐdz 이중적 pㅐdz 의미가 pㅐdz 함께 pㅐdz 담겨있음을 pㅐdz pㅐdz pㅐdz 있다. pㅐdz 고암 pㅐdz 이응노는 pㅐdz 광범위하게 pㅐdz 제작된 pㅐdz 작품만큼이나 pㅐdz 다양한 pㅐdz 양식의 pㅐdz 드로잉을 pㅐdz 남겼다. pㅐdz pㅐdz 전시에서 pㅐdz 역시 pㅐdz 숙련을 pㅐdz 위해 pㅐdz pㅐdz 부분을 pㅐdz 상세하게 pㅐdz 그린 pㅐdz 사생적인 pㅐdz 드로잉에서부터, o으마8 작가 o으마8 스스로의 o으마8 인식을 o으마8 확장해 o으마8 나가려는 o으마8 능동적인 o으마8 측면의 o으마8 추상 o으마8 드로잉까지 o으마8 다양한 o으마8 작품이 o으마8 소개된다.

o으마8 전시에서는 o으마8 드로잉의 o으마8 범위에 o으마8 스케치, z타4ㅐ 데생(dessin), 아i사4 선묘화, 3399 조각 3399 작품을 3399 위한 3399 에스키스(esquisse)를 3399 포함시켰다. 3399 또한 3399 제작연도를 3399 3399 3399 없는 3399 드로잉이 3399 많음에 3399 따라 3399 작품 3399 자체만으로는 3399 시기를 3399 구분할 3399 3399 없음을 3399 감안하여, e파ㅈ1 e파ㅈ1 내용을 e파ㅈ1 통하여 e파ㅈ1 각각의 e파ㅈ1 드로잉을 e파ㅈ1 구분하였다. e파ㅈ1 크게 e파ㅈ1 풍경과 e파ㅈ1 소반, 쟏bㅈa 화병 쟏bㅈa 등의 쟏bㅈa 전통기물을 쟏bㅈa 소재로 쟏bㅈa 쟏bㅈa 드로잉, 9uaf 조각을 9uaf 위한 9uaf 드로잉, ㅐzdㅐ 문자추상과 ㅐzdㅐ 군상 ㅐzdㅐ 드로잉 ㅐzdㅐ 등으로 ㅐzdㅐ 나누어 ㅐzdㅐ 전시장을 ㅐzdㅐ 구분하였다. ㅐzdㅐ 이번 ㅐzdㅐ 전시는 ㅐzdㅐ 드로잉을 ㅐzdㅐ 통하여 ㅐzdㅐ 이응노의 ㅐzdㅐ 시점에서 ㅐzdㅐ 세계를 ㅐzdㅐ 바라볼 ㅐzdㅐ 뿐만 ㅐzdㅐ 아니라, 가w바으 그간 가w바으 드러나지 가w바으 않았던 가w바으 이응노의 가w바으 작품을 가w바으 만나는 가w바으 자리가 가w바으 가w바으 것이다. 가w바으 또한 가w바으 일본과 가w바으 프랑스에서의 가w바으 경험을 가w바으 거쳐 가w바으 동양의 가w바으 정신성을 가w바으 형상화하는 가w바으 것에 가w바으 일생을 가w바으 바쳤던 가w바으 이응노가 가w바으 무엇을 가w바으 보고 가w바으 그렸으며, bsbs 그가 bsbs 발견한 bsbs 이미지란 bsbs 무엇인가를 bsbs 살펴보기 bsbs 위한 bsbs 시도라고 bsbs bsbs bsbs 있다.

출처: bsbs 이응노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Philip Colbert : Lobster Land in Seoul

June 21, 2019 ~ Aug. 10, 2019

PLAY for TODAY

April 23, 2019 ~ Aug. 29, 2019

끝으로의 히2ㅈg 여행 Traveling to the End

July 2, 2019 ~ July 3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