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익 : Distortion of Life

갤러리도스 본관

2018년 12월 12일 ~ 2018년 12월 18일

삶의 l아qr 무수한 l아qr 현상들이 l아qr 응축된 l아qr 결정체
갤러리 l아qr 도스 l아qr 큐레이터 l아qr 김문빈

생명이 l아qr 어떻게 l아qr 탄생했고 l아qr 어떻게 l아qr 진화하여 l아qr 현시점까지 l아qr 살아오게 l아qr 되었는가에 l아qr 대한 l아qr 원론적인 l아qr 질문에 l아qr 대해 l아qr 인간은 l아qr 끊임없이 l아qr 해답을 l아qr 찾아왔다. l아qr 자신의 l아qr 존재에 l아qr 대해 l아qr 그리고 l아qr 우리가 l아qr 밟고 l아qr l아qr 있는 l아qr l아qr 땅에 l아qr 대한 l아qr 의문은 l아qr 절대 l아qr 풀리지 l아qr 않는 l아qr 난제이다. l아qr 이재익의 l아qr 작업은 l아qr 우리는 l아qr 어디서 l아qr 왔고 l아qr l아qr 어디로 l아qr 가는지에 l아qr 대한 l아qr 실존적인 l아qr 사유에서부터 l아qr 시작된다. l아qr 누구나 l아qr 가질 l아qr 법한 l아qr 의문이지만 l아qr 결코 l아qr 답을 l아qr 찾을 l아qr l아qr 없는 l아qr 우리네 l아qr 삶의 l아qr 본질과 l아qr 진화에 l아qr 관한 l아qr 이야기를 l아qr 작가는 l아qr 공예기법을 l아qr 사용한 l아qr 작품을 l아qr 통해 l아qr 우리 l아qr 앞에 l아qr 펼친다. l아qr 그렇게 l아qr 제작된 l아qr 작품 l아qr 안에는 l아qr 삶을 l아qr 살아가는 l아qr 모든 l아qr 생명이 l아qr 존재한다는 l아qr 이유만으로 l아qr 필연적으로 l아qr 닥치게 l아qr 되는 l아qr 투쟁의 l아qr 순간이 l아qr 반영된다.

이재익의 l아qr 작품은 l아qr 마치 l아qr 동식물과 l아qr 같은 l아qr 하나의 l아qr 생물처럼 l아qr 매우 l아qr 유기적인 l아qr 형상을 l아qr 띤다. l아qr 단단한 l아qr 재료인 l아qr 금속을 l아qr 주재료로 l아qr 삼았지만 l아qr 완성된 l아qr 형태는 l아qr 이와 l아qr 반대되는 l아qr 유연한 l아qr 느낌을 l아qr 구사한다. l아qr 작가는 l아qr 재료의 l아qr 본질적인 l아qr 물성을 l아qr 거부한 l아qr l아qr 이를 l아qr 왜곡하고 l아qr 뒤틀면서 l아qr 변화하는 l아qr 세상의 l아qr 모습과 l아qr l아qr 안에서 l아qr 피어나는 l아qr 모순점들을 l아qr 담아냄으로써 l아qr 진화하는 l아qr 유기체의 l아qr 형상을 l아qr 은유적으로 l아qr 표출한다. l아qr 모든 l아qr 작품이 l아qr 저마다의 l아qr 개성 l아qr 있는 l아qr 형태를 l아qr 가지고 l아qr 있는 l아qr 만큼 l아qr 그것들의 l아qr 배치와 l아qr 구성 l아qr 또한 l아qr 형식에 l아qr 얽매이지 l아qr 않는다. l아qr 생동감 l아qr 있는 l아qr 모양의 l아qr 조형물들은 l아qr 정해진 l아qr 공간에 l아qr 구애받지 l아qr 않고 l아qr 전시장을 l아qr 자유자재로 l아qr 유영하며 l아qr 비현실적인 l아qr 특수한 l아qr 공간으로 l아qr 만든다. l아qr 이러한 l아qr 자유로움을 l아qr 바탕으로 l아qr 자칫 l아qr 정적으로 l아qr 보일 l아qr l아qr 있는 l아qr 입체물은 l아qr 동적인 l아qr 생명력을 l아qr 부여받으며 l아qr 다시 l아qr 의미 l아qr 있는 l아qr 예술작품으로 l아qr l아qr 쉬게 l아qr 된다.

동판들을 l아qr 용접으로 l아qr 서로 l아qr 결합하여 l아qr 온전한 l아qr 하나로 l아qr 만드는 l아qr 과정 l아qr 안에서 l아qr 표면 l아qr 위에 l아qr 알알이 l아qr 점들이 l아qr 탄생한다. l아qr 작가는 l아qr 애써 l아qr 조형물의 l아qr 표면을 l아qr 매끄럽게 l아qr 만들려 l아qr 노력하지 l아qr 않는다. l아qr 지구상에 l아qr 있는 l아qr 모든 l아qr 유기체가 l아qr 서로의 l아qr 연관성을 l아qr 무시할 l아qr l아qr 없듯 l아qr 완성된 l아qr 작품이 l아qr 탄생하기 l아qr 위해서 l아qr l아qr 금속점들은 l아qr l아qr l아qr 없는 l아qr 중요한 l아qr 역할을 l아qr 차지하고 l아qr 작품에 l아qr 탄탄한 l아qr 완결성을 l아qr 더해준다. l아qr 표면 l아qr 위에 l아qr 수놓아진 l아qr 연결점들은 l아qr 우주의 l아qr 만물이 l아qr 서로 l아qr 눈에 l아qr 보이지 l아qr 않는 l아qr 고리로 l아qr 연결되어 l아qr 있음을 l아qr 보여주는 l아qr 듯하다. l아qr 작품이 l아qr 가진 l아qr 재료적 l아qr 특징으로 l아qr 인해 l아qr 용접 l아qr 과정 l아qr 중에 l아qr 남겨진 l아qr 흔적들 l아qr 안에는 l아qr 수많은 l아qr 개념적 l아qr 고민과 l아qr 디자인적 l아qr 시도가 l아qr 포함되어 l아qr 있으며 l아qr 이는 l아qr 작가의 l아qr 치밀함을 l아qr 단적으로 l아qr 드러낸다.

l아qr 세상에 l아qr 태어난 l아qr 모든 l아qr 존재는 l아qr 살아남기 l아qr 위해 l아qr 계속해서 l아qr 무언가와 l아qr 싸우고 l아qr 부딪치며 l아qr 환경에 l아qr 적응하고 l아qr 진화한다. l아qr 작가는 l아qr 작품을 l아qr 통해 l아qr 생명의 l아qr 근원과 l아qr 진화를 l아qr 생각하는 l아qr 거시적 l아qr 관점을 l아qr 제시하며 l아qr 그에 l아qr 따라 l아qr 발생하는 l아qr 투쟁과 l아qr 현상을 l아qr 일깨워준다. l아qr 당장 l아qr 내일을 l아qr 걱정해야 l아qr 하는 l아qr 현대인들에게 l아qr 어쩌면 l아qr 작가가 l아qr 제기하는 l아qr 철학적인 l아qr 질문들은 l아qr 크게 l아qr l아qr 닿지 l아qr 않을지도 l아qr 모른다. l아qr 그러나 l아qr 인간은 l아qr 하나의 l아qr 우주 l아qr 안에 l아qr 포함된 l아qr 그저 l아qr l아qr l아qr 없이 l아qr 많은 l아qr 생명체 l아qr l아qr 하나일 l아qr 뿐이다. l아qr 그렇기 l아qr 때문에 l아qr 우리에겐 l아qr 나를 l아qr 포함한 l아qr 모든 l아qr 만물의 l아qr 근원과 l아qr 연관성에 l아qr 대해 l아qr 고민해보는 l아qr 시간이 l아qr 필요하다. l아qr 이재익은 l아qr 이번 l아qr 전시를 l아qr 통해 l아qr 현재의 l아qr 삶이 l아qr l아qr 의미 l아qr 있는 l아qr 방향으로 l아qr 나갈 l아qr l아qr 있는 l아qr 사유의 l아qr 시간과 l아qr 기회를 l아qr 전해준다.

출처: l아qr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재익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바다의 사쟏다다 비밀, p거ㅓ4 벨리퉁 p거ㅓ4 난파선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3월 17일

김민영 다7다w 개인전 : THE NIGHT WAS YOUNG

2018년 12월 14일 ~ 2018년 12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