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침대를 망가뜨려 볼까 Cut off the Bed

아트스페이스풀

Dec. 12, 2019 ~ Jan. 19, 2020

나를 ㅓㅓch 드러내는 ㅓㅓch 것: ㅓㅓch 아슬아슬한 ‘외줄 ㅓㅓch 타기’
김선옥(아트 ㅓㅓch 스페이스 ㅓㅓch ㅓㅓch 큐레이터)

자꾸 ㅓㅓch 힘이 ㅓㅓch 들어갔다. ㅓㅓch 어깨와 ㅓㅓch 팔, 으걷기차 키보드를 으걷기차 누르는 으걷기차 손가락에 으걷기차 나도 으걷기차 모르게 으걷기차 힘을 으걷기차 주었다. 으걷기차 얄팍한 으걷기차 개념과 으걷기차 과장된 으걷기차 수사들로 으걷기차 그들의 으걷기차 작업을 으걷기차 으걷기차 으걷기차 묶어 으걷기차 치장하기 으걷기차 시작했다. 으걷기차 이것이 으걷기차 주제 으걷기차 기획전이 으걷기차 아니라고 으걷기차 스스로 으걷기차 거리를 으걷기차 두면서도, kㅑ거거 그들의 kㅑ거거 몸집보다 kㅑ거거 크고 kㅑ거거 거대한 kㅑ거거 옷에 kㅑ거거 그들을 kㅑ거거 가두고 kㅑ거거 나도 kㅑ거거 모르게 kㅑ거거 그들의 kㅑ거거 작업을 kㅑ거거 하나의 kㅑ거거 기준에 kㅑ거거 끼워 kㅑ거거 맞추고 kㅑ거거 있었다. (프로크루스테스처럼) kㅑ거거 kㅑ거거 멋대로 kㅑ거거 그들의 kㅑ거거 작업을 kㅑ거거 재단하고 kㅑ거거 있었던 kㅑ거거 것이다. kㅑ거거 생각해 kㅑ거거 보면 ‘풀랩’의 kㅑ거거 동력은 kㅑ거거 그런 kㅑ거거 것이 kㅑ거거 아니었다. kㅑ거거 각자의 kㅑ거거 다른 kㅑ거거 언어들이 kㅑ거거 한자리에 kㅑ거거 만나 kㅑ거거 세계를 kㅑ거거 다시 kㅑ거거 바라보는 kㅑ거거 과정인데, 0마sr 나는 0마sr 오만하게도 0마sr 그것을 0마sr 벌써 0마sr 잊고 0마sr 있었다.

그래서, p카ex 우리가 p카ex 처음 p카ex 만나 p카ex 인터뷰를 p카ex 했던 6월의 p카ex p카ex 날로 p카ex 돌아가 p카ex 보기로 p카ex 했다. p카ex 올해 ‘풀랩’에 p카ex 지원한 p카ex 작가들은 p카ex 유난히 p카ex 개인적인 p카ex 이야기에서 p카ex 출발한 p카ex 경우가 p카ex 많았고, 5ut차 매체와 5ut차 형식에 5ut차 대한 5ut차 고민도 5ut차 깊었다. 5ut차 그들은 5ut차 자신의 5ut차 경험을 5ut차 기록하려 5ut차 5ut차 뿐만 5ut차 아니라, n기갸ㅐ 그것을 n기갸ㅐ 전달하기 n기갸ㅐ 위한 n기갸ㅐ 자신만의 n기갸ㅐ 언어를 n기갸ㅐ 세심하게 n기갸ㅐ 고르는 n기갸ㅐ 중이었다. 30분 n기갸ㅐ 안팎의 n기갸ㅐ 짧지도 n기갸ㅐ 길지도 n기갸ㅐ 않은 n기갸ㅐ 인터뷰 n기갸ㅐ 시간 n기갸ㅐ 동안 n기갸ㅐ 그들이 n기갸ㅐ 조심스럽게 n기갸ㅐ 꺼내 n기갸ㅐ 놓은 n기갸ㅐ 이야기에 n기갸ㅐ 귀를 n기갸ㅐ 기울이며 n기갸ㅐ 나도 n기갸ㅐ 모르게 n기갸ㅐ 고개를 n기갸ㅐ 끄덕이고 n기갸ㅐ 있었다. n기갸ㅐ 그리고, sㅐc바 최종 sㅐc바 선정된 sㅐc바 작가들과 sㅐc바 만나 sㅐc바 세미나를 sㅐc바 진행하고 sㅐc바 대화를 sㅐc바 나누면서 sㅐc바 나는 sㅐc바 가끔 sㅐc바 뭉클한 sㅐc바 순간들이 sㅐc바 많았다. sㅐc바 비록 sㅐc바 동일한 sㅐc바 이유는 sㅐc바 아닐지라도 sㅐc바 나는 sㅐc바 그들과 sㅐc바 같은 sㅐc바 고민의 sㅐc바 궤도를 sㅐc바 돌고 sㅐc바 있었기 sㅐc바 때문이다. sㅐc바 최근 sㅐc바 sㅐc바 sㅐc바 사이 sㅐc바 세계를 sㅐc바 보는 sㅐc바 나의 sㅐc바 시선은 sㅐc바 많이 sㅐc바 바뀌었다. sㅐc바 밖으로만 sㅐc바 돌던 sㅐc바 관심이 sㅐc바 이제는 sㅐc바 점차 sㅐc바 sㅐc바 안을 sㅐc바 향하기 sㅐc바 시작했고, wibf 뒤늦게 wibf 작은 wibf 세계를 wibf 천천히 wibf 들여다보기 wibf 시작했다. wibf 그리고, ‘나’를 ㅐ거g자 드러내는 ㅐ거g자 것들에 ㅐ거g자 서툴지만 ㅐ거g자 더욱 ㅐ거g자 세심하게 ㅐ거g자 주의를 ㅐ거g자 기울이기로 ㅐ거g자 했다.

***

《이제 ㅐ거g자 침대를 ㅐ거g자 망가뜨려 ㅐ거g자 볼까》에 ㅐ거g자 참여하는4인의 ㅐ거g자 작가들(김도연, k사갸파 김태연, 갸40ㅓ 송세진, jk마ㅈ 이지현)은 jk마ㅈ 자신들의 jk마ㅈ 이야기를 jk마ㅈ 조심스럽지만, ㅈp자2 대담하게 ㅈp자2 들려준다. ㅈp자2 이들의 ㅈp자2 작업은 ㅈp자2 미시적 ㅈp자2 시선을 ㅈp자2 통해서만 ㅈp자2 보이는 ㅈp자2 일상에 ㅈp자2 숨겨진 ㅈp자2 구조를 ㅈp자2 드러내고 ㅈp자2 있다. ㅈp자2 이번 ㅈp자2 전시는 ㅈp자2 ㅈp자2 이야기들을 ㅈp자2 함께 ㅈp자2 들어보려 ㅈp자2 한다.

김도연은 ㅈp자2 무의식의 ㅈp자2 세계를 ㅈp자2 구체적인 ㅈp자2 형상들로 ㅈp자2 기록하는데, h걷s갸 h걷s갸 모든 h걷s갸 기록은 h걷s갸 몸의 h걷s갸 감각에 h걷s갸 의존한다. h걷s갸 그에게 h걷s갸 그리는 h걷s갸 행위는 h걷s갸 형태가 h걷s갸 분명치 h걷s갸 않은 h걷s갸 경험의 h걷s갸 기록이자, mk쟏t 그것을 mk쟏t 기억하고자 mk쟏t 하는 mk쟏t 의지이다. mk쟏t 흩어져 mk쟏t 있던 mk쟏t 이미지의 mk쟏t 잔상들을 mk쟏t 하나로 mk쟏t 모은 mk쟏t 그의 mk쟏t 이야기는 mk쟏t 우연에 mk쟏t 기반한 mk쟏t 것이 mk쟏t 아니라, 아하2거 오히려 ‘꼭 아하2거 그릴 아하2거 수밖에 아하2거 없는’ 아하2거 필연적인 아하2거 행위에 아하2거 가깝다. 아하2거 그것들은 아하2거 전체로서 아하2거 서사를 아하2거 이루는 아하2거 것이 아하2거 아니라, f카거s 분절된 f카거s 이미지들의 f카거s 집합체이다. f카거s 작가는 f카거s f카거s 작업을 f카거s 생략한 f카거s f카거s 바로 f카거s 그리기 f카거s 시작함으로써, p1a카 재료를 p1a카 화면에 p1a카 빠르게 p1a카 안착시키면서 p1a카 화면과 p1a카 내밀하고 p1a카 신체적인 p1a카 관계를 p1a카 만들어낸다. p1a카 마치 p1a카 그의 p1a카 몸이 p1a카 기억하는 p1a카 세계처럼. p1a카 천에 p1a카 그릴 p1a카 때의 p1a카 악력은 p1a카 작가의 p1a카 흔적을 p1a카 빛에 p1a카 따라 p1a카 다르게 p1a카 드러낸다. (<어둠이 p1a카 말하게 p1a카 하라>) p1a카 그림의 p1a카 표면 p1a카 너머로 p1a카 p1a카 깊숙이 p1a카 들어가기 p1a카 위해 p1a카 작가는 p1a카 기름의 p1a카 흔적을 p1a카 남길 p1a카 곳을 p1a카 세심하게 p1a카 고른다. p1a카 절지된 p1a카 장지 p1a카 위에 p1a카 마치 ‘낙서’ p1a카 같은 p1a카 형상들을 p1a카 새기는 p1a카 것은 p1a카 과거를 p1a카 기록하기 p1a카 위함이며, 5가wc 그에게 5가wc 과거는 5가wc 대상처럼 5가wc 눈에 5가wc 보이는 5가wc 것이 5가wc 아니라 5가wc 감각할 5가wc 수만 5가wc 있는 5가wc 빛과 5가wc 닮았다. (<물과 5가wc 5가wc 그리고 5가wc 구름 5가wc 속에 5가wc 절지된 5가wc 화난영모>) 5가wc 기름이 5가wc 한지에 5가wc 엉겨 5가wc 붙은 5가wc 덩어리는 5가wc 서서히 5가wc 갈변하며 5가wc 시공간의 5가wc 흔적을 5가wc 남길 5가wc 것이다. 5가wc 그래서, 거n아가 작가는 거n아가 그것을 거n아가 이승과 거n아가 저승을 거n아가 이어주는 거n아가 길을 거n아가 지칭하는 ‘길베’라 거n아가 부르기로 거n아가 한다. (<짊어지고 거n아가 쫓아가는 거n아가 길베>)

김태연은 거n아가 불완전한 거n아가 제도 거n아가 안에서 거n아가 작업을 거n아가 지속하기 거n아가 위한 거n아가 조건에서 거n아가 출발한다. 거n아가 그는 거n아가 작업하기 거n아가 위해 거n아가 필요한 거n아가 물리적 거n아가 환경을 거n아가 스스로 거n아가 제시하며 거n아가 현실적 거n아가 제약에 거n아가 순응하지 거n아가 않으려는 거n아가 의지를 거n아가 보여준다. 거n아가 그에게 거n아가 도구는 거n아가 기능적 거n아가 쓰임을 거n아가 위한 거n아가 것이 거n아가 아니라, s4h나 세계에 s4h나 의문을 s4h나 제기할 s4h나 s4h나 있는 s4h나 형태가 s4h나 된다. s4h나 서로 s4h나 다른 s4h나 s4h나 개의 s4h나 지지대가 s4h나 겹쳐진 s4h나 가변크기의 s4h나 기둥<가능의 s4h나 구조>는 s4h나 공간을 s4h나 자유자재로 s4h나 이동할 s4h나 s4h나 있는 s4h나 구조물로 s4h나 다른 s4h나 구조물을 s4h나 떠받치며 s4h나 보조했던 s4h나 역할에서 s4h나 벗어나 s4h나 비로소 s4h나 스스로 s4h나 공간을 s4h나 주체적으로 s4h나 점유하게 s4h나 되었다. s4h나 그리고, ㅓxg파 줄자는 ㅓxg파 물리적인 ㅓxg파 길이를 ㅓxg파 재는 ㅓxg파 도구적 ㅓxg파 기능을 ㅓxg파 소거하고, xi쟏3 형태를 xi쟏3 지닌 xi쟏3 가느다란 xi쟏3 좌대 xi쟏3 위의 xi쟏3 조각이 xi쟏3 되었다. (<뭐든 xi쟏3 춤>) xi쟏3 형태가 xi쟏3 몸을 xi쟏3 갖기 xi쟏3 위해 xi쟏3 골격에 xi쟏3 살을 xi쟏3 붙여 xi쟏3 물성을 xi쟏3 두르고 xi쟏3 단단해지는 xi쟏3 과정은 xi쟏3 김태연이 xi쟏3 미술을 xi쟏3 통해 xi쟏3 자신을 xi쟏3 세상에 xi쟏3 드러내는 xi쟏3 방식과 xi쟏3 흡사하다. xi쟏3 어찌 xi쟏3 보면 xi쟏3 고집스럽지만, l다ㅐ가 조심스럽고, 73ㅓ마 유난스럽지 73ㅓ마 않은 73ㅓ마 73ㅓ마 움직임은 ‘조각’을 73ㅓ마 손에서 73ㅓ마 놓지 73ㅓ마 않는 73ㅓ마 작가와 73ㅓ마 닮았다. 73ㅓ마 그래서, ㅓㅑ5파 그에게 ㅓㅑ5파 조각은 ㅓㅑ5파 자신의 ㅓㅑ5파 목소리를 ㅓㅑ5파 ㅓㅑ5파 ㅓㅑ5파 있는 ㅓㅑ5파 작은 ㅓㅑ5파 창구일 ㅓㅑ5파 것이다.

송세진은 ㅓㅑ5파 인종, s다ㅐ3 젠더, pf2z 이념 pf2z 등으로 pf2z 분열된 pf2z 세계를 pf2z 미술의 pf2z 언어를 pf2z 통해 pf2z 구조를 pf2z 드러내고 pf2z 해체하고 pf2z 재구성하며 pf2z pf2z 안에서 pf2z 아슬아슬한 pf2z 균형을 pf2z 찾으려 pf2z 한다. pf2z 그의 pf2z 이야기는 pf2z 대체로 3인칭 pf2z 시점에서 pf2z 전개되는데, n4사o 그것은 n4사o 자신을 n4사o 객관화하고 n4사o n4사o 타자화하면서 n4사o 자신과 n4사o 거리를 n4사o 두기 n4사o 위함이다. n4사o 유리 n4사o 매체를 n4사o 전공하면서 n4사o 경험한 ‘블로잉’(Blowing)이라는 n4사o 유리 n4사o 제작 n4사o 방식에 n4사o 뿌리 n4사o 깊게 n4사o 남은 ‘성 n4사o 역할’(gender role)에 n4사o 의문을 n4사o 제기하고, nㅐp라 남성 nㅐp라 중심적인 nㅐp라 권력 nㅐp라 구도에 nㅐp라 저항하기 nㅐp라 위해 nㅐp라 그는 ‘신격화’된 nㅐp라 유리의 nㅐp라 숨을 nㅐp라 nㅐp라 버리고 nㅐp라 탑을 nㅐp라 쌓았다가 nㅐp라 무너뜨린다. () nㅐp라 드랙퀸 ‘RuPaul’의 nㅐp라 립싱크 nㅐp라 퍼포먼스를 nㅐp라 차용한는 nㅐp라 트럼프의 nㅐp라 연설 nㅐp라 장면, s차ㅐb 마틴 s차ㅐb 루터 s차ㅐb 킹의 s차ㅐb 연설문, 자ok사 그리고 자ok사 박근혜의 자ok사 탄핵 자ok사 집회 자ok사 장면을 자ok사 오버랩하여 자ok사 정체성이라는 자ok사 개념에 자ok사 의문을 자ok사 제기한다. 자ok사 서로 자ok사 다른 자ok사 신념과 자ok사 가치관을 자ok사 가진 자ok사 이들이 자ok사 동시에 ‘국가’와 ‘희망’을 자ok사 반복적으로 자ok사 말하는 자ok사 장면은 자ok사 모순적이지만 자ok사 지극히 자ok사 현실적이다. 자ok사 송세진의 자ok사 작업이 자ok사 보여주는 자ok사 것은 자ok사 소수의 자ok사 나약함이 자ok사 아닌, ㅑp히하 기존의 ㅑp히하 질서가 ㅑp히하 무너질 ㅑp히하 ㅑp히하 소수가 ㅑp히하 아닌 ㅑp히하 자들이 ㅑp히하 느끼게 ㅑp히하 되는 ‘불편함’이며 ㅑp히하 권력이 ㅑp히하 해체되는 ㅑp히하 장면이다. ㅑp히하 마치 ㅑp히하 유리 ㅑp히하 조형물에 ㅑp히하 숨이 ㅑp히하 빠져 ㅑp히하 외피만으로 ㅑp히하 ㅑp히하 실체를 ㅑp히하 알아볼 ㅑp히하 ㅑp히하 없게 ㅑp히하 됐을 ㅑp히하 때, 히거아ㅓ 비로소 히거아ㅓ 히거아ㅓ 오브제가 ‘다르게’ 히거아ㅓ 읽히는 히거아ㅓ 것처럼.

이지현의 히거아ㅓ 작업 히거아ㅓ 태도가 히거아ㅓ 변한 히거아ㅓ 것은 히거아ㅓ 사회적 히거아ㅓ 죽음(세월호 히거아ㅓ 사건)과 히거아ㅓ 개인적 히거아ㅓ 죽음(자살한 히거아ㅓ 이웃)을 히거아ㅓ 목격한 히거아ㅓ 이후라고 히거아ㅓ 한다. 히거아ㅓ 회화 히거아ㅓ 작가로서 히거아ㅓ 재현을 히거아ㅓ 항상 히거아ㅓ 마주할 히거아ㅓ 수밖에 히거아ㅓ 없는 히거아ㅓ 그에게 히거아ㅓ 구상적 히거아ㅓ 재현의 히거아ㅓ 실패는 히거아ㅓ 오히려 히거아ㅓ 추상적인 ‘감정’에 히거아ㅓ 주목하는 히거아ㅓ 계기가 히거아ㅓ 되었다. 히거아ㅓ 이지현의 히거아ㅓ 그림에서 히거아ㅓ 재현된 히거아ㅓ 여성은 히거아ㅓ 자신의 히거아ㅓ 감정을 히거아ㅓ 스스럼없이 히거아ㅓ 드러내는 히거아ㅓ 해방된 히거아ㅓ 존재들이다. 히거아ㅓ 몸을 히거아ㅓ 뒤로 히거아ㅓ 훌쩍 히거아ㅓ 젖히고 히거아ㅓ 목젖과 히거아ㅓ 치아가 히거아ㅓ 히거아ㅓ 드러나도록 히거아ㅓ 활짝 히거아ㅓ 웃는 히거아ㅓ 여성들의 히거아ㅓ 표정은 히거아ㅓ 특히 히거아ㅓ 아시아권 히거아ㅓ 여성이 히거아ㅓ 재현되는 히거아ㅓ 전형적인 히거아ㅓ 방식을 히거아ㅓ 빗겨 히거아ㅓ 나간다. 히거아ㅓ 그의 히거아ㅓ 작업은 2018년 히거아ㅓ 낙태가 히거아ㅓ 합법화되었을 히거아ㅓ 히거아ㅓ 기뻐하는 히거아ㅓ 아일랜드 히거아ㅓ 여성들은 히거아ㅓ 담은 히거아ㅓ 히거아ㅓ 보도사진에서 히거아ㅓ 비롯된 히거아ㅓ 것인데, 다uㅐj 그들은 다uㅐj 기쁨의 다uㅐj 환희를 다uㅐj 넘어 다uㅐj 거의 ‘울부짖음’에 다uㅐj 가까운 다uㅐj 표정을 다uㅐj 짓고 다uㅐj 있다. 다uㅐj 그들은 다uㅐj 결코 다uㅐj 손으로 다uㅐj 입을 다uㅐj 가리거나 다uㅐj 입가에 다uㅐj 미소만 다uㅐj 다uㅐj 채 ‘얌전히’ 다uㅐj 웃지 다uㅐj 않는다. (<우악스럽게 다uㅐj 웃기>) 다uㅐj 그래서, tㅓt차 이지현의 tㅓt차 그림은 tㅓt차 소위 ‘여성스러운 tㅓt차 연약함’ tㅓt차 같은 tㅓt차 클리셰로 tㅓt차 여성성을 tㅓt차 재현해온 tㅓt차 관성적인 tㅓt차 방식에 tㅓt차 저항하며, 바no아 대상이 바no아 아닌 바no아 주체로서의 바no아 여성성을 바no아 드러낸다. 바no아 그의 바no아 그림은 바no아 대상을 바no아 반복적으로 바no아 재현하는 바no아 과정을 바no아 거치면서 바no아 최근 바no아 들어 바no아 더욱 바no아 과감한 바no아 색면과 바no아 젠더의 바no아 구분이 바no아 모호해진 바no아 형상을 바no아 보여주며, x거ed 표면은 x거ed 평면성을 x거ed 거부하는 x거ed 몸짓을 x거ed 드러낸다. (<투명한 x거ed 얼룩>) x거ed 구상에서 x거ed 추상, ㅐ1zn 혹은 ㅐ1zn 평면에서 ㅐ1zn 입체를 ㅐ1zn 넘나들면서 ㅐ1zn 그가 ㅐ1zn 찾아내려 ㅐ1zn 하는 ㅐ1zn 것은 ㅐ1zn 결국 (자신을) ‘해방’시키는 ㅐ1zn 회화의 ㅐ1zn 힘일 ㅐ1zn 것이다.

***

춤을 ㅐ1zn ㅐ1zn 인간은 ㅐ1zn 죽게 ㅐ1zn ㅐ1zn 것이다-아름다움을 ㅐ1zn 모조리 ㅐ1zn 실행하기로 ㅐ1zn 결심하고, 가lr다 가lr다 어떤 가lr다 것이든 가lr다 해낼 가lr다 가lr다 있을 가lr다 때. 가lr다 네가 가lr다 등장하면 가lr다 창백함-아니다, 4la거 나는 4la거 공포가 4la거 아니라, ㅓ히7ㅓ ㅓ히7ㅓ 반대, y다h5 그러니까 y다h5 y다h5 무엇에도 y다h5 굴복하지 y다h5 않을 y다h5 어떤 y다h5 대담함에 y다h5 대해 y다h5 말하려 y다h5 한다-어떤 y다h5 창백함이 y다h5 너를 y다h5 뒤덮어버릴 y다h5 것이다. […] y다h5 y다h5 무엇도 y다h5 y다h5 이상 y다h5 너를 y다h5 바닥에 y다h5 묶어 y다h5 놓지 y다h5 않은 y다h5 그런 y다h5 상태에서 y다h5 너는 y다h5 떨어지지 y다h5 않고 y다h5 춤출 y다h5 y다h5 있을 y다h5 것이다. y다h5 다만 y다h5 외줄 y다h5 위로 y다h5 등장하기 y다h5 전에 y다h5 죽을 y다h5 y다h5 있게, 쟏nr히 그리고 쟏nr히 시체 쟏nr히 하나가 쟏nr히 외줄 쟏nr히 위에서 쟏nr히 춤을 쟏nr히 추게 쟏nr히 신경 쟏nr히 써야 쟏nr히 한다.”[1](장 쟏nr히 주네(Jean Genet), 「외줄타기 o갸0ㅓ 곡예사」 o갸0ㅓ 중)

얼마 o갸0ㅓ o갸0ㅓ 어떤 o갸0ㅓ 이가 o갸0ㅓ 신체를 o갸0ㅓ 갑자기 o갸0ㅓ 자유롭게 o갸0ㅓ 쓰지 o갸0ㅓ 못하게 o갸0ㅓ o갸0ㅓ 순간 “파란빛이 o갸0ㅓ 울렁거리는” o갸0ㅓ 느낌을 o갸0ㅓ 받았다는 o갸0ㅓ 이야기를 o갸0ㅓ 듣게 o갸0ㅓ 되었다. o갸0ㅓ 그리고, b바r타 지금은 b바r타 작업에서 b바r타 b바r타 빛을 b바r타 좇고 b바r타 있다 b바r타 했다. b바r타 대화가 b바r타 끝난 b바r타 후에도 b바r타 b바r타 말이 b바r타 b바r타 오랫동안 b바r타 b바r타 입안에서, yq아갸 머릿속에서 yq아갸 맴돌았는데, d타자가 고통의 d타자가 경험을 d타자가 저리 d타자가 비유한 d타자가 그의 d타자가 감각보다, 걷w마f 저렇게 걷w마f 자신의 걷w마f 이야기를 걷w마f 편하게 걷w마f 말하게 걷w마f 되기까지 걷w마f 그가 걷w마f 혼자 걷w마f 겪었을 걷w마f 지독한 걷w마f 시간이 걷w마f 어렴풋이 걷w마f 짐작되었기 걷w마f 때문이다. 걷w마f 어쩌면 걷w마f 미술은 걷w마f 각자의 걷w마f 체화된 걷w마f 세계가 걷w마f 외부로 걷w마f 드러날 걷w마f 걷w마f 있는, ㅐ라바f 어둠 ㅐ라바f 속에서 ㅐ라바f 작은 ㅐ라바f 신호를 ㅐ라바f 보내는 ㅐ라바f 그런 ㅐ라바f 빛의 ㅐ라바f 울렁임이 ㅐ라바f 아닐까. ㅐ라바f 그래서, ㅈ나갸s ㅈ나갸s 위태롭고 ㅈ나갸s 치열한 ㅈ나갸s 일은 ㅈ나갸s 설사 ㅈ나갸s 타인의 ㅈ나갸s 이야기일지라도, p다lk 결국 p다lk 자신을 p다lk 대면하는 p다lk 과정일 p다lk 것이다. p다lk p다lk 주네(Jean Genet)가 p다lk 아슬아슬한 p다lk 외줄을 p다lk 타는 p다lk 곡예사의 p다lk 고독을 p다lk 위로하고, 8xz마 사회의 8xz마 음지에서 8xz마 웅크리고 8xz마 있을 8xz마 약자들의 8xz마 언어를 8xz마 기꺼이 8xz마 대변하면서 8xz마 자신의 8xz마 이야기를 8xz마 넌지시 8xz마 들려준 8xz마 것처럼 8xz마 말이다.

이제 8xz마 8xz마 8xz마 길을 8xz마 떠난4인의 8xz마 작가들은 8xz마 아직 8xz마 목적지에 8xz마 도착하지 8xz마 않았다. 8xz마 그들은 8xz마 앞으로도 8xz마 8xz마 많은 8xz마 시간이 8xz마 필요하거나, ㅓf하g 뚜렷한 ㅓf하g 행선지를 ㅓf하g 정해두지 ㅓf하g 않은 ㅓf하g 채로 ㅓf하g 오랫동안 ㅓf하g 유영할 ㅓf하g 수도 ㅓf하g 있다. ㅓf하g 그래서, 5우x거 이번 5우x거 전시는 5우x거 그들의 5우x거 5우x거 여정 5우x거 5우x거 짧은 5우x거 단막을 5우x거 보여주는 5우x거 자리에 5우x거 불과하다. 5우x거 그들은 5우x거 다시 5우x거 숨을 5우x거 고르고, s3p5 자신들의 s3p5 이야기를 s3p5 계속 s3p5 s3p5 내려갈 s3p5 것이기 s3p5 때문이다. s3p5 그리고, ㅐjㅓw 나는 ㅐjㅓw 그들이 ㅐjㅓw 제시한 ㅐjㅓw 작은 ㅐjㅓw 실마리를 ㅐjㅓw 통해 ㅐjㅓw 다음 ㅐjㅓw 장의 ㅐjㅓw 이야기를 ㅐjㅓw 추측하고 ㅐjㅓw 기대하면서 ㅐjㅓw 그들이 ㅐjㅓw 가고 ㅐjㅓw 있는 ㅐjㅓw 방향을 ㅐjㅓw 짐작할 ㅐjㅓw 것이다. ㅐjㅓw 가끔은 ㅐjㅓw ㅐjㅓw ㅐjㅓw 가까이 ㅐjㅓw 수다를 ㅐjㅓw 청하여 ㅐjㅓw 말동무가 ㅐjㅓw 되기도, 마차3ㅓ 때로는 마차3ㅓ 마차3ㅓ 곳에서 마차3ㅓ 진득하게 마차3ㅓ 그들의 마차3ㅓ 안부를 마차3ㅓ 기다릴 마차3ㅓ 것이다. 마차3ㅓ 비록 마차3ㅓ 각자의 마차3ㅓ 종착지가 마차3ㅓ 다를지라도, b9e거 b9e거 여정의 b9e거 중간 b9e거 즈음에서 b9e거 우리는 b9e거 그렇게 b9e거 다시 b9e거 서로의 b9e거 동행자가 b9e거 b9e거 b9e거 있지 b9e거 않을까. b9e거 우리가 ‘우연히’ b9e거 b9e거 자리에 b9e거 b9e거 같이 b9e거 모인 b9e거 것처럼.

[1]장 b9e거 주네, 『사형을 파obㅓ 언도받은 파obㅓ 자/외줄타기 파obㅓ 곡예사』, t기aa 조재룡 t기aa 역, 걷기가q 워크룸프레스, 2015, pp. 134-135. 

*POOLAP 다아ㅓㅓ 프로그램과 다아ㅓㅓ 전시는 다아ㅓㅓ 작가 다아ㅓㅓ 김정헌 다아ㅓㅓ 선생님의 다아ㅓㅓ 후원으로 다아ㅓㅓ 이루어졌습니다.

기획: 다아ㅓㅓ 김선옥
그래픽디자인: 다아ㅓㅓ 강경탁(a-g-k.kr)
공간디자인: 다아ㅓㅓ 김형준
후원: 다아ㅓㅓ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출처: 다아ㅓㅓ 아트스페이스 다아ㅓㅓ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도연
  • 김태연
  • 송세진
  • 이지현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백진 파거eb 개인전 : 파거eb 파편 Jin Baek : Fragment

Dec. 13, 2019 ~ March 8, 2020

성균관과 다k사x 반촌 Academy and Its Surrounding Village, Banchon

Nov. 8, 2019 ~ March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