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훈 개인전 : 꼬리

페리지갤러리

June 5, 2020 ~ Aug. 8, 2020

지금 dr5다 여기에서 dr5다 드러난 ‘꼬리’
신승오(페리지갤러리 dr5다 디렉터)

이창훈은 dr5다 지속적으로 dr5다 우리의 dr5다 삶의 dr5다 유동적이며 dr5다 비물질적인 dr5다 경계를 dr5다 확인하고, tq우ㅓ 시공간에 tq우ㅓ 부여되어온 tq우ㅓ 가치와 tq우ㅓ 본질을 tq우ㅓ 인식하기 tq우ㅓ 위한 tq우ㅓ 노력을 tq우ㅓ 해오고 tq우ㅓ 있다. tq우ㅓ 특히 tq우ㅓ 많은 tq우ㅓ 사람들이 tq우ㅓ 살고 tq우ㅓ 있는 tq우ㅓ 도시의 tq우ㅓ 거주 tq우ㅓ 공간의 tq우ㅓ 이동과 tq우ㅓ 변화에서 tq우ㅓ 목격되는 tq우ㅓ 것들에 tq우ㅓ 주목한다. tq우ㅓ 그리고 tq우ㅓ 작가로서 tq우ㅓ 현재 tq우ㅓ tq우ㅓ tq우ㅓ 앞에 tq우ㅓ 펼쳐지는 tq우ㅓ 공간이 tq우ㅓ 가지고 tq우ㅓ 있는 tq우ㅓ 다양한 tq우ㅓ 의미의 tq우ㅓ 층위를 tq우ㅓ 어떻게 tq우ㅓ 읽어낼 tq우ㅓ tq우ㅓ 있을까라는 tq우ㅓ 자신에게 tq우ㅓ 던지는 tq우ㅓ 반성적인 tq우ㅓ 질문을 tq우ㅓ 바탕으로 tq우ㅓ 작업을 tq우ㅓ 하고 tq우ㅓ 있다. tq우ㅓ 이번에 tq우ㅓ 선보이는 tq우ㅓ 전시의 tq우ㅓ 제목은 《꼬리》이다. tq우ㅓ 그는 tq우ㅓ tq우ㅓ 제목을 tq우ㅓ 꼬리에 tq우ㅓ 꼬리를 tq우ㅓ 물고 tq우ㅓ 이어지는 tq우ㅓ 순환이라는 tq우ㅓ 반복의 tq우ㅓ 고리를 tq우ㅓ 잘라내었을 tq우ㅓ tq우ㅓ 비로소 tq우ㅓ 보이지 tq우ㅓ 않았던 tq우ㅓ 시작과 tq우ㅓ 끝이 tq우ㅓ 드러난다는 tq우ㅓ 의미로 tq우ㅓ 사용하였다. tq우ㅓ 아무런 tq우ㅓ 문제 tq우ㅓ 없이 tq우ㅓ 반복되는 tq우ㅓ 동일한 tq우ㅓ 리듬의 tq우ㅓ 시공간에서 tq우ㅓ 우리는 tq우ㅓ tq우ㅓ 변화의 tq우ㅓ 흐름을 tq우ㅓ 온전히 tq우ㅓ 파악할 tq우ㅓ tq우ㅓ 없다. tq우ㅓ 그러나 tq우ㅓ 작가의 tq우ㅓ 개입과 tq우ㅓ 같은 tq우ㅓ 사건으로 tq우ㅓ 인해 tq우ㅓ 단단한 tq우ㅓ 시간의 tq우ㅓ 흐름에 tq우ㅓ 균열을 tq우ㅓ 일으키게 tq우ㅓ 되면, 6jx기 비로소 6jx기 6jx기 배열이 6jx기 가시화된다. 6jx기 따라서 6jx기 이번 6jx기 전시 6jx기 제목은 6jx기 그가 6jx기 바라보는 6jx기 공간에서 6jx기 중요하게 6jx기 생각하는 6jx기 것이 6jx기 다름 6jx기 아닌 6jx기 순차적 6jx기 시간의 6jx기 흐름에 6jx기 대한 6jx기 개입이라는 6jx기 것을 6jx기 알려준다. 6jx기 이는 6jx기 이번 6jx기 전시에서 6jx기 갑자기 6jx기 등장한 6jx기 것은 6jx기 아니다. 6jx기 그는 6jx기 달력처럼 6jx기 시간을 6jx기 알려주는 6jx기 도구를 6jx기 재조합하여 6jx기 시간의 6jx기 흐름을 6jx기 뒤섞어 6jx기 오류의 6jx기 상태로 6jx기 만드는 <달력_헤테로크로니아>, <2014년에 joq거 태운 2015년>, <원을 ㅓ갸으마 베어버린 ㅓ갸으마 사선> ㅓ갸으마 등의 ㅓ갸으마 작업을 ㅓ갸으마 선보여 ㅓ갸으마 왔다. ㅓ갸으마 이창훈은 ㅓ갸으마 아마도 ㅓ갸으마 이러한 ㅓ갸으마 도구화된 ㅓ갸으마 시간적 ㅓ갸으마 구조 ㅓ갸으마 안에서 ㅓ갸으마 우리의 ㅓ갸으마 익숙함과는 ㅓ갸으마 다르게 ㅓ갸으마 무엇인가의 ㅓ갸으마 공간을 ㅓ갸으마 인식하는 ㅓ갸으마 오류의 ㅓ갸으마 근원이 ㅓ갸으마 존재하고 ㅓ갸으마 있음을 ㅓ갸으마 제목을 ㅓ갸으마 통해 ㅓ갸으마 암시하고 ㅓ갸으마 있는 ㅓ갸으마 것이다. ㅓ갸으마 이런 ㅓ갸으마 시선으로 ㅓ갸으마 그의 ㅓ갸으마 작업을 ㅓ갸으마 바라보면 ㅓ갸으마 선형적이며 ㅓ갸으마 반복적인 ㅓ갸으마 시간을 ㅓ갸으마 대표하는 ㅓ갸으마 시계와 ㅓ갸으마 달력과 ㅓ갸으마 같은 ㅓ갸으마 시간의 ㅓ갸으마 도구는 ㅓ갸으마 우리의 ㅓ갸으마 삶을 ㅓ갸으마 무대 ㅓ갸으마 위에서 ㅓ갸으마 하나의 ㅓ갸으마 프로그램으로 ㅓ갸으마 진행되는 ㅓ갸으마 연극적인 ㅓ갸으마 공간으로 ㅓ갸으마 보이게 ㅓ갸으마 만든다. ㅓ갸으마 그러나 ㅓ갸으마 우리는 ㅓ갸으마 아무리 ㅓ갸으마 비선형적인 ㅓ갸으마 시간을 ㅓ갸으마 인식한다 ㅓ갸으마 하더라도 ㅓ갸으마 여전히 ㅓ갸으마 선형적으로 ㅓ갸으마 이어지는 ㅓ갸으마 시간 ㅓ갸으마 속에서 ㅓ갸으마 살고 ㅓ갸으마 있다. ㅓ갸으마 그리고 ㅓ갸으마 지금의 ㅓ갸으마 도시 ㅓ갸으마 공간은 ㅓ갸으마 과거의 ㅓ갸으마 산업자본주의 ㅓ갸으마 시대에서부터 ㅓ갸으마 시작된 ㅓ갸으마 진보와 ㅓ갸으마 개선을 ㅓ갸으마 바탕으로 ㅓ갸으마 ㅓ갸으마 미래를 ㅓ갸으마 위해 ㅓ갸으마 나아가는 ㅓ갸으마 직선적인 ㅓ갸으마 가치를 ㅓ갸으마 여전히 ㅓ갸으마 보존하고 ㅓ갸으마 있으며, 10ㄴㅈ 그로 10ㄴㅈ 인해 10ㄴㅈ 발생하는 10ㄴㅈ 흔적들을 10ㄴㅈ 우리 10ㄴㅈ 주변에 10ㄴㅈ 산재시키고 10ㄴㅈ 있다. 10ㄴㅈ 작가는 10ㄴㅈ 이렇게 10ㄴㅈ 오랜 10ㄴㅈ 시간 10ㄴㅈ 동안 10ㄴㅈ 임의로 10ㄴㅈ 설정된 10ㄴㅈ 순차적인 10ㄴㅈ 시공간 10ㄴㅈ 속에서 10ㄴㅈ 보존되고 10ㄴㅈ 남겨지는 10ㄴㅈ 것은 10ㄴㅈ 무엇인지 10ㄴㅈ 우리의 10ㄴㅈ 인식이 10ㄴㅈ 가상의 10ㄴㅈ 공간까지 10ㄴㅈ 확장된 10ㄴㅈ 현재에도 10ㄴㅈ 지금까지 10ㄴㅈ 확립되어온 10ㄴㅈ 사회적 10ㄴㅈ 규범과 10ㄴㅈ 행위, z다거6 믿음의 z다거6 체계가 z다거6 갖추어진 z다거6 환경을 z다거6 아직도 z다거6 믿을 z다거6 z다거6 있는 z다거6 것인지 z다거6 의문을 z다거6 가진다. z다거6 그리고 z다거6 자신의 z다거6 작업을 z다거6 통해 z다거6 우리가 z다거6 마주하는 z다거6 삶의 z다거6 공간에서 z다거6 무엇을 z다거6 읽어낼 z다거6 z다거6 있을지에 z다거6 대해 z다거6 관객과 z다거6 공유하고자 z다거6 한다.

우리가 z다거6 이미 z다거6 알고 z다거6 있듯이 z다거6 시간의 z다거6 흐름은 z다거6 자연스럽게 z다거6 어떤 z다거6 형태로든 z다거6 잔재물을 z다거6 생산한다. z다거6 그리고 z다거6 이내 z다거6 그것은 z다거6 공간을 z다거6 채워나간다. z다거6 작가는 z다거6 공간 z다거6 속에서 z다거6 단순히 z다거6 눈에 z다거6 보이는 z다거6 물질적인 z다거6 대상에서 z다거6 머무르는 z다거6 것이 z다거6 아니라 z다거6 가시적인 z다거6 것과 z다거6 비가시적인 z다거6 것, kㅓb라 느낌과 kㅓb라 정취 kㅓb라 같은 kㅓb라 비물질적인 kㅓb라 것을 kㅓb라 모두 kㅓb라 포함하여 kㅓb라 경험해 kㅓb라 나간다. kㅓb라 그리고 kㅓb라 이를 kㅓb라 바탕으로 kㅓb라 kㅓb라 현실의 kㅓb라 공간에 kㅓb라 개입하여 kㅓb라 kㅓb라 안에서 kㅓb라 잠재되어 kㅓb라 있는 kㅓb라 무엇인가를 kㅓb라 드러내고자 kㅓb라 한다. kㅓb라 그렇다면 kㅓb라 이제 kㅓb라 전시에서 kㅓb라 그가 kㅓb라 경험한 kㅓb라 공간이 kㅓb라 가진 kㅓb라 본질을 kㅓb라 드러나게 kㅓb라 하기 kㅓb라 위해 kㅓb라 사용하는 kㅓb라 장치는 kㅓb라 무엇인지 kㅓb라 살펴보도록 kㅓb라 하자. kㅓb라 그의 kㅓb라 작업은 kㅓb라 제습기를 kㅓb라 개조한 kㅓb라 눈에 kㅓb라 보이지 kㅓb라 않는 kㅓb라 습기를 kㅓb라 포집하는 kㅓb라 장치를 kㅓb라 만들고 kㅓb라 이를 kㅓb라 자신이 kㅓb라 관심을 kㅓb라 갖고 kㅓb라 관찰하던 kㅓb라 공간에 kㅓb라 설치하면서 kㅓb라 시작된다. kㅓb라 작가가 kㅓb라 선정한 kㅓb라 공간은 kㅓb라 그가 kㅓb라 오래전부터 kㅓb라 관심을 kㅓb라 가지고 kㅓb라 접근하고 kㅓb라 있었던 kㅓb라 재개발 kㅓb라 예정지로 kㅓb라 이미 kㅓb라 거주자가 kㅓb라 떠난 kㅓb라 집, o차거c 작가 o차거c 자신의 o차거c 어머니가 o차거c 실제로 o차거c 거주하고 o차거c 있는 o차거c 공간, p쟏7ㅓ 그리고 p쟏7ㅓ 누구나 p쟏7ㅓ 찾을 p쟏7ㅓ p쟏7ㅓ 있는 p쟏7ㅓ 자연의 p쟏7ㅓ 공간이다. p쟏7ㅓ 이러한 p쟏7ㅓ p쟏7ㅓ 공간에서 p쟏7ㅓ 포집 p쟏7ㅓ 과정을 p쟏7ㅓ 통해 p쟏7ㅓ 얻어진 p쟏7ㅓ 물은 p쟏7ㅓ 작가가 p쟏7ㅓ 제작한 p쟏7ㅓ 수석 p쟏7ㅓ 형태의 p쟏7ㅓ 몰드와 p쟏7ㅓ 수집 p쟏7ㅓ 용기인 p쟏7ㅓ 그릇에서 p쟏7ㅓ 얼려진다. p쟏7ㅓ 이를 p쟏7ㅓ 바탕으로 p쟏7ㅓ 전시장에 p쟏7ㅓ 등장하는 p쟏7ㅓ 작업은 p쟏7ㅓ 위에서 p쟏7ㅓ 언급한 p쟏7ㅓ 공간을 p쟏7ㅓ 담아낸 3채널 p쟏7ㅓ 영상, 으ㅓ거4 포집된 으ㅓ거4 물로 으ㅓ거4 얼린 으ㅓ거4 얼음을 으ㅓ거4 녹여서 으ㅓ거4 으ㅓ거4 물을 으ㅓ거4 다시 으ㅓ거4 용기에 으ㅓ거4 받아내는 으ㅓ거4 설치작업, bmbㅓ 그리고 bmbㅓ 냉동고에 bmbㅓ 진열되어 bmbㅓ 있는 bmbㅓ 다양한 bmbㅓ 형태의 bmbㅓ 얼음들이다. bmbㅓ 그가 bmbㅓ 서로 bmbㅓ 다른 bmbㅓ bmbㅓ 장소에서 bmbㅓ 물을 bmbㅓ 포집하는 bmbㅓ 것은 bmbㅓ 자신에게 bmbㅓ 체험되는 bmbㅓ 시간을 bmbㅓ 고스란히 bmbㅓ 전시장으로 bmbㅓ 옮겨오기 bmbㅓ 위한 bmbㅓ 행위이며, 1거ㅓㅓ 이렇게 1거ㅓㅓ 얻어진 1거ㅓㅓ 물은 1거ㅓㅓ 그곳에 1거ㅓㅓ 관련된 1거ㅓㅓ 사람들의 1거ㅓㅓ 삶과 1거ㅓㅓ 깊게 1거ㅓㅓ 관련되기도 1거ㅓㅓ 하지만 1거ㅓㅓ 사람과 1거ㅓㅓ 상관없는 1거ㅓㅓ 공간 1거ㅓㅓ 1거ㅓㅓ 자체의 1거ㅓㅓ 물리적인 1거ㅓㅓ 상황 1거ㅓㅓ 혹은 1거ㅓㅓ 1거ㅓㅓ 모든 1거ㅓㅓ 것과 1거ㅓㅓ 상관없이 1거ㅓㅓ 축적된 1거ㅓㅓ 시간들을 1거ㅓㅓ 의미한다. 1거ㅓㅓ 이미 1거ㅓㅓ 사람이 1거ㅓㅓ 사라진 1거ㅓㅓ 공간, ㄴg1ㅓ 여전히 ㄴg1ㅓ 사람이 ㄴg1ㅓ 살고 ㄴg1ㅓ 있는 ㄴg1ㅓ 공간과 ㄴg1ㅓ 같은 ㄴg1ㅓ 상반된 ㄴg1ㅓ 공간은 ㄴg1ㅓ 작가에게 ㄴg1ㅓ 있어서 ㄴg1ㅓ 언젠가 ㄴg1ㅓ 서로의 ㄴg1ㅓ 상황으로 ㄴg1ㅓ 변할 ㄴg1ㅓ ㄴg1ㅓ 있는 ㄴg1ㅓ 가능성이 ㄴg1ㅓ 내재되어 ㄴg1ㅓ 있기에 ㄴg1ㅓ 거울을 ㄴg1ㅓ 마주 ㄴg1ㅓ 보고 ㄴg1ㅓ 있는 ㄴg1ㅓ 상태와 ㄴg1ㅓ 유사하다. ㄴg1ㅓ 또한 ㄴg1ㅓ 작가의 ㄴg1ㅓ 영상에는 ㄴg1ㅓ 사람들이 ㄴg1ㅓ 등장하지 ㄴg1ㅓ 않고 ㄴg1ㅓ 모두 ㄴg1ㅓ 비어있는 ㄴg1ㅓ 공간으로 ㄴg1ㅓ 나타나는데, ㅓ83u 이는 ㅓ83u 사용자로서의 ㅓ83u 인간이 ㅓ83u 가진 ㅓ83u 관점만으로 ㅓ83u 공간을 ㅓ83u 읽어 ㅓ83u 내는 ㅓ83u 것이 ㅓ83u 아니라 ㅓ83u 공간 ㅓ83u ㅓ83u 자체에 ㅓ83u 내재된 ㅓ83u 이야기를 ㅓ83u 찾기 ㅓ83u 위함이다. ㅓ83u 그래서 ㅓ83u 작가는 ㅓ83u 최대한 ㅓ83u 자신의 ㅓ83u 눈에 ㅓ83u 보이는 ㅓ83u 상황을 ㅓ83u 구체적으로 ㅓ83u 있는 ㅓ83u 그대로 ㅓ83u ㅓ83u 내려가려는 ㅓ83u 태도를 ㅓ83u 취한다. ㅓ83u 따라서 ㅓ83u 그의 ㅓ83u 영상에 ㅓ83u 등장하는 ㅓ83u 공간은 ㅓ83u 눈길을 ㅓ83u 끄는 ㅓ83u 자극적인 ㅓ83u 대상보다는 ㅓ83u 흔하고 ㅓ83u 뻔한 ㅓ83u 것들이며, jㅈ마카 이를 jㅈ마카 느리고 jㅈ마카 고정된 jㅈ마카 프레임을 jㅈ마카 사용하여 jㅈ마카 보여준다. jㅈ마카 또한 jㅈ마카 해가 jㅈ마카 jㅈ마카 있는 jㅈ마카 낮이라는 jㅈ마카 대충의 jㅈ마카 시간을 jㅈ마카 가늠할 jㅈ마카 jㅈ마카 있지만, 90파거 정확한 90파거 시간의 90파거 흐름을 90파거 가늠하기 90파거 힘들다. 90파거 이런 90파거 방식으로 90파거 작가는 90파거 시간과 90파거 공간에 90파거 대한 90파거 느린 90파거 음미를 90파거 우리에게 90파거 제시하고 90파거 있다. 90파거 이와 90파거 동시에 90파거 그는 90파거 공간에서 90파거 느껴지는 90파거 따뜻함, ㅈ2갸ㄴ 어두움, ㅐyz히 습함, vt차아 바람 vt차아 등의 vt차아 시각 vt차아 외의 vt차아 후각적이고, 우ys8 촉각적인 우ys8 감각을 우ys8 우리에게 우ys8 동시에 우ys8 전달하고자 우ys8 한다. 우ys8 영상과 우ys8 함께 우ys8 놓여진 우ys8 설치 우ys8 작업에서는 우ys8 전시 우ys8 기간 우ys8 동안 우ys8 얼린 우ys8 형상을 우ys8 녹이고 우ys8 다시 우ys8 얼리는 우ys8 과정을 우ys8 반복적으로 우ys8 계획하였다. 우ys8 우ys8 과정에서 우ys8 얼음이 우ys8 녹으면서 우ys8 다시 우ys8 자신의 우ys8 용기로 우ys8 돌아가는 우ys8 순환을 우ys8 보여주는 우ys8 동시에 우ys8 물이 우ys8 떨어지면서 우ys8 나는 우ys8 소리를 우ys8 통해 우ys8 영상의 우ys8 흐름에 우ys8 자연스럽게 우ys8 개입한다. 우ys8 이렇게 우ys8 물과 우ys8 얼음은 우ys8 영상 우ys8 우ys8 공간에서 우ys8 얻어진 우ys8 것이지만 우ys8 자신만의 우ys8 독자적인 우ys8 시간성을 우ys8 확보하게 우ys8 되는 우ys8 것이다. 우ys8 또한 우ys8 실제적으로는 우ys8 고체인 우ys8 얼음이 우ys8 다시 우ys8 액체가 우ys8 되는 우ys8 과정 우ys8 중에 우ys8 눈에 우ys8 보이지 우ys8 않게 우ys8 증발하여 우ys8 일부가 우ys8 손실되거나, 걷ㅓu나 녹여진 걷ㅓu나 액체를 걷ㅓu나 다시 걷ㅓu나 고체로 걷ㅓu나 만드는 걷ㅓu나 과정에서 걷ㅓu나 이전의 걷ㅓu나 모양과 걷ㅓu나 동일 걷ㅓu나 하지 걷ㅓu나 않은 걷ㅓu나 변환의 걷ㅓu나 한계를 걷ㅓu나 의도적으로 걷ㅓu나 드러낸다. 걷ㅓu나 이와 걷ㅓu나 같이 걷ㅓu나 다른 걷ㅓu나 성질로 걷ㅓu나 변환하는 걷ㅓu나 상황들은 걷ㅓu나 기본적으로 걷ㅓu나 시간의 걷ㅓu나 순환구조를 걷ㅓu나 가시적으로 걷ㅓu나 드러내는 걷ㅓu나 것처럼 걷ㅓu나 보이지만 걷ㅓu나 사실상 걷ㅓu나 우리는 걷ㅓu나 이를 걷ㅓu나 전시장에서 걷ㅓu나 온전히 걷ㅓu나 읽어낼 걷ㅓu나 수는 걷ㅓu나 없다. 걷ㅓu나 단지 걷ㅓu나 우리는 걷ㅓu나 전시를 걷ㅓu나 보는 걷ㅓu나 걷ㅓu나 당시의 걷ㅓu나 현재적 걷ㅓu나 시공간에서 걷ㅓu나 벌어진 걷ㅓu나 순간적 걷ㅓu나 상황의 걷ㅓu나 어느 걷ㅓu나 단편만을 걷ㅓu나 걷ㅓu나 걷ㅓu나 있을 걷ㅓu나 뿐이다. 걷ㅓu나 그가 걷ㅓu나 만들어 걷ㅓu나 놓은 걷ㅓu나 얼음처럼 걷ㅓu나 모든 걷ㅓu나 것은 걷ㅓu나 임시적으로 걷ㅓu나 고정되어 걷ㅓu나 있다. 걷ㅓu나 이렇게 걷ㅓu나 냉동고에 걷ㅓu나 진열해 걷ㅓu나 놓은 걷ㅓu나 포집된 걷ㅓu나 물로 걷ㅓu나 만들어진 걷ㅓu나 얼음은 걷ㅓu나 시공간을 걷ㅓu나 인식하는 걷ㅓu나 다각적인 걷ㅓu나 방식의 걷ㅓu나 찰나적 걷ㅓu나 공존을 걷ㅓu나 보여주고 걷ㅓu나 있다. 걷ㅓu나 이는 걷ㅓu나 작가가 걷ㅓu나 제작한 걷ㅓu나 몰드에 걷ㅓu나 의해 걷ㅓu나 새롭게 걷ㅓu나 제작된 걷ㅓu나 수석 걷ㅓu나 같은 걷ㅓu나 형태나 걷ㅓu나 이미 걷ㅓu나 기성품으로 걷ㅓu나 존재하고 걷ㅓu나 있었던 걷ㅓu나 그릇에 걷ㅓu나 고스란히 걷ㅓu나 담겨있는 걷ㅓu나 형태, eㅐr파 혹은 eㅐr파 틀에서 eㅐr파 벗어나 eㅐr파 오히려 eㅐr파 eㅐr파 틀을 eㅐr파 뒤덮고 eㅐr파 있는 eㅐr파 얼음과 eㅐr파 같이 eㅐr파 안과 eㅐr파 eㅐr파 eㅐr파 어디에도 eㅐr파 속해 eㅐr파 있지 eㅐr파 않은 eㅐr파 것들도 eㅐr파 존재한다. eㅐr파 이런 eㅐr파 모든 eㅐr파 형상은 eㅐr파 작가에 eㅐr파 의해 eㅐr파 포집되고 eㅐr파 변환을 eㅐr파 거치면서 eㅐr파 얼고 eㅐr파 녹기를 eㅐr파 반복하다 eㅐr파 어느 eㅐr파 순간에 eㅐr파 사라질 eㅐr파 지금 eㅐr파 잠시 eㅐr파 드러난 ‘꼬리’ eㅐr파 이다.

지금까지 eㅐr파 살펴본 eㅐr파 것처럼 eㅐr파 전시를 eㅐr파 이루고 eㅐr파 있는 eㅐr파 구조는 eㅐr파 일견 eㅐr파 단순하지만, 42바7 그가 42바7 관찰하고 42바7 경험한 42바7 여러 42바7 공간과 42바7 시간 42바7 그리고 42바7 42바7 안에서 42바7 보고 42바7 느껴지는 42바7 것들이 42바7 복잡하게 42바7 입체적으로 42바7 엉켜 42바7 있다. 42바7 이런 42바7 전시 42바7 구조는 42바7 단순히 42바7 작가만의 42바7 시선이 42바7 아니라 42바7 다각도로 42바7 공간과 42바7 시간을 42바7 연결시킨 42바7 입체적인 42바7 방식의 42바7 시각을 42바7 우리에게 42바7 제시한다. 42바7 이렇게 42바7 그가 42바7 공간을 42바7 탐색하는 42바7 방식은 42바7 서로 42바7 다른 42바7 모습을 42바7 보여주는 42바7 특정한 42바7 상황을 42바7 걷어내고 42바7 다시금 42바7 연결, 마0ㄴ거 집합, r파ㅐ4 조합을 r파ㅐ4 통해 r파ㅐ4 새로운 r파ㅐ4 인식의 r파ㅐ4 토대를 r파ㅐ4 마련하기 r파ㅐ4 위한 r파ㅐ4 매개를 r파ㅐ4 만들어 r파ㅐ4 내는 r파ㅐ4 실천과 r파ㅐ4 수행을 r파ㅐ4 하고 r파ㅐ4 있다. r파ㅐ4 여기에는 r파ㅐ4 변환의 r파ㅐ4 상태로 r파ㅐ4 이동하게 r파ㅐ4 만드는 r파ㅐ4 매개라는 r파ㅐ4 상황이 r파ㅐ4 중요하다. r파ㅐ4 매개는 r파ㅐ4 언제나 r파ㅐ4 드러나 r파ㅐ4 있는 r파ㅐ4 것이 r파ㅐ4 아니라 r파ㅐ4 숨겨져 r파ㅐ4 있고 r파ㅐ4 순간적으로 r파ㅐ4 나타났다 r파ㅐ4 사라지는 r파ㅐ4 것이다. r파ㅐ4 또한, 53r차 자신의 53r차 의지와는 53r차 상관없이 53r차 그의 53r차 이전 53r차 작업인 <미완의 53r차 프로젝트_두물머리>에서처럼 53r차 외부적인 53r차 영향(주민들의 53r차 민원)에 53r차 의해 53r차 53r차 이상 53r차 매개의 53r차 역할을 53r차 하지 53r차 못하고 53r차 중단되기도 53r차 한다. 53r차 따라서 53r차 그에게는 53r차 어떤 53r차 결과물을 53r차 도출하기보다는 53r차 작업을 53r차 통해 53r차 시공간에 53r차 대한 53r차 매개를 53r차 촉발하는 53r차 것이 53r차 중요하다. 53r차 정리하자면 53r차 영상과 53r차 설치작업에서 53r차 우리에게 53r차 보여주는 53r차 것은 53r차 그가 53r차 느끼고, 아vl자 감각하는 아vl자 수행적인 아vl자 태도를 아vl자 통해 아vl자 순차적 아vl자 시간을 아vl자 가로지르며 아vl자 현재의 아vl자 시공간을 아vl자 드러내는 아vl자 것이다. 아vl자 이는 아vl자 물론 아vl자 우리 아vl자 모두가 아vl자 고유하게 아vl자 가지고 아vl자 있는 아vl자 자신의 아vl자 경험을 아vl자 바탕으로 아vl자 하는 아vl자 장소에 아vl자 대한 아vl자 기억과 아vl자 가치를 아vl자 바탕으로 아vl자 시작되어야 아vl자 한다. 아vl자 그러나 아vl자 그가 아vl자 우리에게 아vl자 전달하고자 아vl자 하는 아vl자 것은 아vl자 이미 아vl자 오랜 아vl자 시간 아vl자 동안 아vl자 신체화되고 아vl자 장소화된 아vl자 공간이 아vl자 가지고 아vl자 있는 아vl자 일반화된 아vl자 서사가 아vl자 아니다. 아vl자 그렇다고 아vl자 모든 아vl자 것이 아vl자 고정되지 아vl자 않고 아vl자 가변적으로 아vl자 스치는 아vl자 비장소를 아vl자 의미 아vl자 하는 아vl자 것도 아vl자 아니다. 아vl자 다만 아vl자 그는 아vl자 이미 아vl자 우리에게 아vl자 익숙해진 아vl자 순환하는 아vl자 시간 아vl자 속에서만 아vl자 일상적인 아vl자 공간을 아vl자 바라보면, ㅈmv라 구체적인 ㅈmv라 시공간보다는 ㅈmv라 추상적인 ㅈmv라 거리감을 ㅈmv라 인식하게 ㅈmv라 ㅈmv라 뿐이라 ㅈmv라 생각한다. ㅈmv라 따라서 ㅈmv라 이를 ㅈmv라 사물과 ㅈmv라 사람이 ㅈmv라 교차하는 ㅈmv라 다양한 ㅈmv라 시간적, 8t7t 공간적인 8t7t 양상의 8t7t 레이어를 8t7t 동시적으로 8t7t 8t7t 자리에 8t7t 모아 8t7t 놓음으로써 8t7t 구체적인 8t7t 대상으로 8t7t 시공간을 8t7t 포착하기 8t7t 위한 8t7t 토대를 8t7t 마련하고 8t7t 이를 8t7t 시각화하는 8t7t 과정을 8t7t 실험하고 8t7t 있다. 8t7t 결국 8t7t 그의 8t7t 작업에서 8t7t 우리는 8t7t 작가의 8t7t 시선을 8t7t 따라 8t7t 공간을 8t7t 응시한다. 8t7t 그가 8t7t 매개하고자 8t7t 하는 8t7t 시공간의 8t7t 가치는 8t7t 이번 8t7t 전시에서처럼 8t7t 우리와 8t7t 공간이 8t7t 서로 8t7t 응시하면서 8t7t 다양한 8t7t 감각들을 8t7t 동시에 8t7t 입체적으로 8t7t 느끼게 8t7t 하는 8t7t 것이다. 8t7t 우리도 8t7t 알다시피 ‘인간’은 8t7t 실제의 8t7t 공간에서 8t7t 가상의 8t7t 공간까지 8t7t 끊임없이 8t7t 이동한다. 8t7t 다시 8t7t 말하면 8t7t 공간의 8t7t 시선으로 8t7t 보면 8t7t 우리는 8t7t 잠정적인 8t7t 거주자이다. 8t7t 그렇기에 8t7t 우리가 8t7t 이미 8t7t 가지고 8t7t 있는 8t7t 모든 8t7t 가치는 8t7t 하나를 8t7t 위해 8t7t 집중되는 8t7t 것이 8t7t 아니라 8t7t 분산되어 8t7t 퍼져 8t7t 나가야 8t7t 한다. 8t7t 그리고 8t7t 이를 8t7t 위해서 8t7t 우리는 8t7t 그 ‘꼬리’를 8t7t 발견해야 8t7t 한다. 8t7t 하지만 8t7t 작가는 8t7t 모든 8t7t 것을 8t7t 새롭게 8t7t 전도하여 8t7t 전복하기 8t7t 위한 8t7t 자세를 8t7t 취하지는 8t7t 않는다. 8t7t 다만 8t7t 어떻게 8t7t 우리의 8t7t 삶과 8t7t 연결된 8t7t 시공간 8t7t 속에서 8t7t 끊임없이 8t7t 움직이며 8t7t 변화하는 8t7t 것들을 8t7t 어떻게 8t7t 조합하고 8t7t 재배열하여 8t7t 인식할지, 92ㄴ사 다시 92ㄴ사 말해 ‘꼬리’를 92ㄴ사 찾기 92ㄴ사 위해 92ㄴ사 적극적으로 92ㄴ사 공간을 92ㄴ사 읽는 92ㄴ사 태도를 92ㄴ사 제안할 92ㄴ사 뿐이다.

그가 92ㄴ사 이번 92ㄴ사 전시 《꼬리》에서 92ㄴ사 보여주듯이 92ㄴ사 삶의 92ㄴ사 공간은 92ㄴ사 우리와 92ㄴ사 밀접하게 92ㄴ사 연결되어 92ㄴ사 있고, e으fb 연속적이거나 e으fb 무한한 e으fb e으fb 같아 e으fb 보이지만, 자u0우 사실 자u0우 자u0우 공간은 자u0우 나와는 자u0우 상관 자u0우 없이 자u0우 움직인다. 자u0우 그리고 자u0우 우리는 자u0우 자u0우 공간이 자u0우 어디에서부터 자u0우 시작되어서 자u0우 어떻게 자u0우 분리되고 자u0우 다시 자u0우 재생되는 자u0우 지에 자u0우 대해 자u0우 온전히 자u0우 인식하지 자u0우 못한다. 자u0우 우리에게 자u0우 중요한 자u0우 것은 자u0우 공간을 자u0우 생산하고 자u0우 점유하여 자u0우 장소화 자u0우 하기보다는 자u0우 우리가 자u0우 얼마나 자u0우 한정된 자u0우 자u0우 안에서 자u0우 존재하고 자u0우 있는지를 자u0우 인식하고, tz9다 어떻게 tz9다 끊임없이 tz9다 순환하면서 tz9다 움직이는 tz9다 공간을 tz9다 읽어낼 tz9다 것인 tz9다 지에 tz9다 대한 tz9다 반성적 tz9다 태도인 tz9다 것이다. tz9다 그는 tz9다 이러한 tz9다 방식으로 tz9다 우리 ‘삶’의 tz9다 실체를 tz9다 목격할 tz9다 tz9다 있을 tz9다 것이라 tz9다 생각 tz9다 한다. tz9다 따라서 tz9다 그가 tz9다 작업을 tz9다 통해 tz9다 지금 tz9다 현재의 tz9다 공간들을 tz9다 자신만의 tz9다 방식으로 tz9다 기록해 tz9다 나가는 tz9다 것은 tz9다 우리의 tz9다 시공간의 tz9다 실체를 tz9다 목격하기 tz9다 위한 tz9다 매개체를 tz9다 구축하기 tz9다 위함이다. tz9다 그리고 tz9다 tz9다 나아가 tz9다 관객들의 tz9다 tz9다 속에서도 tz9다 자신의 tz9다 작업이 tz9다 어떤 tz9다 매개로서의 ‘꼬리’가 tz9다 되길 tz9다 바라고 tz9다 있다.

출처: tz9다 페리지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창훈

현재 진행중인 전시

Playing Hide and Seek with Myself

Aug. 1, 2020 ~ Aug. 16, 2020

수화시학 樹話詩學

June 6, 2020 ~ Oct. 11, 2020

이미래 xㅑ라v 개인전 : xㅑ라v 캐리어즈 Mire Lee, Carriers

July 23, 2020 ~ Sept. 1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