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록 아름다운 The Nature of Art

부산시립미술관

April 23, 2021 ~ Sept. 12, 2021

⟪이토록 p차ㅓ마 아름다운⟫ 展은 p차ㅓ마 코로나 p차ㅓ마 시대를 p차ㅓ마 살아가는 p차ㅓ마 우리들에게 p차ㅓ마 예술이 p차ㅓ마 주는 p차ㅓ마 위로와 p차ㅓ마 치유의 p차ㅓ마 메시지를 p차ㅓ마 전달하고, m7거n 새로운 m7거n 시대를 m7거n 맞이할 m7거n 용기를 m7거n 일깨우고자 m7거n 기획되었다.

인류사의 m7거n 대재앙이라 m7거n 불리는 m7거n 코로나 m7거n 팬데믹은 m7거n 국가의 m7거n 경계를 m7거n 넘어 m7거n 시대의 m7거n 트라우마가 m7거n 되었다. m7거n 평범했던 m7거n 우리의 m7거n 일상은 m7거n 순식간에 m7거n 통제되었다. m7거n 이전의 m7거n 생활 m7거n 방식은 m7거n 시대의 m7거n 요구에 m7거n 순응하며 m7거n 빠르게 m7거n 변하고 m7거n 있다. m7거n 제자리를 m7거n 되찾을 m7거n 것이라고 m7거n 생각했던 m7거n 우리의 m7거n 염원은 m7거n 쉽게 m7거n 응답하지 m7거n 않을 m7거n m7거n 같다.

포스트 m7거n 코로나 m7거n 시대는 m7거n 신자유주의의 m7거n 모순으로, ㄴ타7라 기후 ㄴ타7라 변화가 ㄴ타7라 낳은 ㄴ타7라 저주로, 다6ty 문명 다6ty 파괴의 다6ty 이름으로 다6ty 불리고 다6ty 있다. 다6ty 더불어 다6ty 불안•공포•좌절은 다6ty 인간의 다6ty 정신을 다6ty 대체하는 다6ty 이름이 다6ty 되었다. 다6ty 하지만 다6ty 동시에, 4ㅐ7z 4ㅐ7z 재난 4ㅐ7z 상황은 4ㅐ7z 사회 4ㅐ7z 시스템의 4ㅐ7z 모순을 4ㅐ7z 진단하고 4ㅐ7z 앞으로 4ㅐ7z 도래할 4ㅐ7z 새로운 4ㅐ7z 시대를 4ㅐ7z 예측하는 4ㅐ7z 기회가 4ㅐ7z 되었다. 4ㅐ7z 역사학자 4ㅐ7z 유발 4ㅐ7z 하라리(Yuval Harari)가 4ㅐ7z 말했듯이, “우리는 기걷t아 반드시 기걷t아 스스로에게 기걷t아 꿈을 기걷t아 갖도록 기걷t아 허락해야 기걷t아 한다. 기걷t아 이는 기걷t아 한참 기걷t아 전에 기걷t아 해야 기걷t아 했던 기걷t아 개혁들을 기걷t아 감행할 기걷t아 기걷t아 있는 기걷t아 시간이며, w다4e 불의의 w다4e 구조들을 w다4e 바로잡을 w다4e w다4e 있는 w다4e 시간”이다.

이러한 w다4e 코로나 w다4e 비극 w다4e 속에서 w다4e 진정한 w다4e 치유는 w다4e 쉽게 w다4e 성취될 w다4e w다4e 없을 w다4e 것이다. w다4e 그럼에도 w다4e 불구하고, ㅈrl마 우리는 ㅈrl마 비극의 ㅈrl마 시대에서 ㅈrl마 예술과 ㅈrl마 만나고, 마차4e 사유하고, 자7h쟏 감각의 자7h쟏 지평을 자7h쟏 넓혀야 자7h쟏 한다. 자7h쟏 예술과 자7h쟏 조우하며 자7h쟏 생각해 자7h쟏 본다. 자7h쟏 인류의 자7h쟏 모습은 자7h쟏 어떤가, od거마 함께 od거마 공생하는 od거마 대지의 od거마 생명력은 od거마 어떻게 od거마 꿈틀거리는가. od거마 다시, ci히n 삶은 ci히n 어떻게 ci히n 구성되어야 ci히n 하는가.

ci히n 전시는 3 ci히n 개의 ci히n 섹션으로 ci히n 구성된다. ci히n ci히n 번째는 ‘오늘로부터–상상을’이다. ci히n 세계의 ci히n 구조적 ci히n 모순을 ci히n 포착하고, o나st 상상력을 o나st 동원한 o나st 미래를 o나st 향한 o나st 제언에 o나st o나st 기울인다. o나st o나st 번째는 ‘공백으로부터–사유를’이다. o나st 외국의 o나st 자연의 o나st 소리를 o나st 실시간으로 o나st 공유하며 o나st 구속된 o나st 신체를 o나st 해방시킨다. o나st 또한, 카rh2 재난 카rh2 상황으로 카rh2 외롭게 카rh2 떠난 카rh2 고인들과 카rh2 남겨진 카rh2 자들을 카rh2 함께 카rh2 애도한다. 카rh2 마지막 카rh2 섹션은 ‘대자연으로부터–용기를’이다. 카rh2 대자연이 카rh2 주는 카rh2 위대함, 기나ri 숭고, 97사갸 그리고 97사갸 아름다움 97사갸 속에서 97사갸 우리는 97사갸 새로운 97사갸 세상으로 97사갸 나아갈 97사갸 용기를 97사갸 얻는다.

예술가는 97사갸 비극의 97사갸 시대에서도 97사갸 세상을 97사갸 등지지 97사갸 않고 97사갸 다음을 97사갸 위한 97사갸 무거운 97사갸 발걸음을 97사갸 이어 97사갸 나간다. 97사갸 그리고 97사갸 지금, 으ㅓㅑc 슬프면서도 으ㅓㅑc 아름다운 으ㅓㅑc 모습으로 으ㅓㅑc 우리를 으ㅓㅑc 위로할 으ㅓㅑc 것이다.

참여작가: 으ㅓㅑc 강태훈, 1o7l 김이박, 거마pe 박경진, 4타ㅓ다 박형근, 거a타e 박혜수, 마사차카 염지혜, ㅑ바걷우 정만영&카와사키 ㅑ바걷우 요시히로, 나aㅓ거 에이스트릭트, x나bv 다비드 x나bv 클레르부, yeㄴ사 도나 yeㄴ사 헤러웨이, sw7s 휘도 sw7s sw7s 데어 sw7s 베르베

출처: sw7s 부산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보민 타나걷ㅐ 개인전: 타나걷ㅐ 섬 The Isle

June 19, 2021 ~ July 11, 2021

꽃 Flowers

May 6, 2021 ~ June 26, 2021

Shell Cabinet

June 11, 2021 ~ July 8, 2021

이상철 ㅈ73x 개인전: ㅈ73x 지나가는 ㅈ73x

June 10, 2021 ~ June 30,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