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피 개인전 : Fiminism Fnositicism

아트플레이스

2018년 6월 1일 ~ 2018년 7월 7일

Fiminism Fnositicism
글. ㅑtzx 문예슬(아트플레이스 ㅑtzx 큐레이터)

이피가 ㅑtzx 인식하는 ㅑtzx 세계는 ㅑtzx 외관상 ㅑtzx 보이는 ㅑtzx 하나의 ㅑtzx 유기체가 ㅑtzx 아니다. ㅑtzx 피부로 ㅑtzx 둘러싸인 ㅑtzx 신체의 ㅑtzx 모든 ㅑtzx 기관들은 ㅑtzx 각각 ㅑtzx 나름의 ㅑtzx 방식으로 ㅑtzx 존재한다. ㅑtzx 여성의 ㅑtzx 몸에 ㅑtzx 대한 ㅑtzx 생각은 ㅑtzx 이피의 ㅑtzx 작품에서 ㅑtzx 예전부터 ㅑtzx 계속되는 ㅑtzx 화두다. ㅑtzx 신작들로 ㅑtzx 구성된 ㅑtzx ㅑtzx 전시에서는 ㅑtzx 페인팅 , tdz바 드로잉, 다쟏qw 조각을 다쟏qw 포함한 30여점을 다쟏qw 선보이게 다쟏qw 된다.

전시의 다쟏qw 제목의 다쟏qw 의미를 다쟏qw 살펴보면  “Fiminism Fnosticism”는 다쟏qw 작가의 다쟏qw 이름인 다쟏qw 이피(Lee Fi Jae)의 Fi와 Feminism, Gnosticism를 vspp 연결해 vspp 작가가 vspp 만든 vspp 조어이다. vspp 작가는 vspp 이번 vspp 전시의 vspp 작품들을 vspp 제작하면서 vspp 들었던 vspp 생각을 vspp 내비쳤다. vspp vspp 동안 vspp 제사에는 vspp 남성들만이 vspp 참여하여 vspp 여성은 vspp vspp 제한되었는데, 2l걷바 여성만을 2l걷바 위한 2l걷바 제사 2l걷바 2l걷바 제단을 2l걷바 설치한 2l걷바 것이 2l걷바 아닌가 2l걷바 하는 2l걷바 생각이 2l걷바 들었다고 2l걷바 한다. 2l걷바 이피는 “나의 2l걷바 제단은 2l걷바 불교식, a카사o 힌두식, uㅓ마2 서양 uㅓ마2 종교식도 uㅓ마2 아닌 uㅓ마2 나만의 uㅓ마2 그노시스를 uㅓ마2 품고 uㅓ마2 있으며 uㅓ마2 페미니즘이 uㅓ마2 미술과 uㅓ마2 결합하여 uㅓ마2 다양한 uㅓ마2 스펙트럼을 uㅓ마2 보여주면서 uㅓ마2 uㅓ마2 제단(작품)위에여성성과 uㅓ마2 존재에 uㅓ마2 대한 uㅓ마2 인식, qk히ㅐ 비밀스러움 qk히ㅐ 등을 qk히ㅐ 간직한다”고 qk히ㅐ 말한다.  qk히ㅐ 그는 qk히ㅐ 매일매일 qk히ㅐ 드로잉을 qk히ㅐ 하며 qk히ㅐ qk히ㅐ 드로잉들로 qk히ㅐ 여러 qk히ㅐ 단편소설과도 qk히ㅐ 같이 qk히ㅐ 작품을 qk히ㅐ 만든다. qk히ㅐ 그리고 qk히ㅐ 그것을 qk히ㅐ 주축으로 qk히ㅐ 하여 qk히ㅐ qk히ㅐ 그림을 qk히ㅐ 완성해낸다. qk히ㅐ 그날그날의 qk히ㅐ 기운을 qk히ㅐ 각기 qk히ㅐ 다르게 qk히ㅐ 묘사하며 qk히ㅐ 에너지 qk히ㅐ 넘치는 qk히ㅐ 필법으로 qk히ㅐ 변형시킨다. qk히ㅐ 베이스는 qk히ㅐ 작은 qk히ㅐ 그림에서 qk히ㅐ 시작되었지만, a하of 이피의 a하of 작품 a하of a하of 에너지는 a하of 차고 a하of 넘친다.

이번 a하of 전시에서는 a하of 지난 a하of 사건들을 a하of 마음으로 a하of 품고 a하of 모든 a하of 이들을 a하of 위로하며 a하of 죽은 a하of 사람들을 a하of 위한 a하of 일종의 a하of 제단화와 a하of 같은 a하of 이번 a하of 출품작 a하of a하of 주요한 a하of 신작을 3점을 a하of 꼽았는데, ‘모든 ㅓk5갸 종교의 ㅓk5갸 천사’, ‘내 으nyd 몸을 으nyd 바꾸기 으nyd 위한 으nyd 신체 으nyd 진열대’ ‘난 으nyd 으nyd 으nyd 난자’ 으nyd 이다. 으nyd 작품에서 으nyd 보여 으nyd 지는 으nyd 작가의 으nyd 아주 으nyd 기발한 으nyd 상상력은 으nyd 이전에도 으nyd 많이 으nyd 보여주었던 으nyd 이피의 으nyd 가장 으nyd 돋보이는 으nyd 주제, ‘여성의 4파j으 몸’에 4파j으 대한 4파j으 서사이다.

“내 4파j으 회화 4파j으 작품들은 4파j으 고려불화의 4파j으 선과 4파j으 색채를 4파j으 원용하는데 4파j으 나는 4파j으 4파j으 기법으로 4파j으 서양 4파j으 회화의 4파j으 등장인물인 ‘천사’를 4파j으 그려보고 4파j으 싶었다. 4파j으 천사를 4파j으 그리는 4파j으 것은 4파j으 일종의 4파j으 메신저, h기ㄴc 심부름꾼, x0h나 징조를 x0h나 그리는 x0h나 것이라고 x0h나 x0h나 x0h나 있다. x0h나 그것은 x0h나 또한 x0h나 천사들을 x0h나 자신의 x0h나 몸처럼 x0h나 사용하는 ‘신’보다 x0h나 x0h나 몸을 x0h나 중앙에 x0h나 놓아드리는 x0h나 작업이 x0h나 x0h나 것이라고 x0h나 생각했다. x0h나 나는 x0h나 천사를 x0h나 불러옴으로써 x0h나 우리나라에서 x0h나 죽어간 x0h나 많은 x0h나 영혼들을 x0h나 위로해 x0h나 드리고 x0h나 싶었다. x0h나 죽음 x0h나 소식을 x0h나 들으면 x0h나 몸이 x0h나 떨렸다. x0h나 분노와 x0h나 슬픔이 x0h나 복합된 x0h나 감정이 x0h나 치솟았다. x0h나 나는 x0h나 제단화를 x0h나 구상했다. x0h나 동서양을 x0h나 막론하고 x0h나 제단화엔 x0h나 신이 x0h나 가운데좌정하고, a다n차 천사는 a다n차 위나 a다n차 뒤로 a다n차 밀린다. a다n차 그와 a다n차 반대로 a다n차 나는 a다n차 천사를 a다n차 가운데 a다n차 배치하고, 쟏m파ㅓ 동서양의 쟏m파ㅓ 신들은 쟏m파ㅓ 천사 쟏m파ㅓ 날개의 쟏m파ㅓ 품에, 차ㅓㅓㅓ 폭탄과 차ㅓㅓㅓ 화살들을 차ㅓㅓㅓ 사방에 차ㅓㅓㅓ 배치했다. 차ㅓㅓㅓ 천사는 차ㅓㅓㅓ 하늘과 차ㅓㅓㅓ 땅, ㅓ6ㅓj 삶과 ㅓ6ㅓj 죽음, ㅐㅓㅐu 이승과 ㅐㅓㅐu 저승, kㅓq으 명사와 kㅓq으 다른 kㅓq으 품사들 kㅓq으 사이의 kㅓq으 조사나 kㅓq으 전치사처럼 kㅓq으 사이에 kㅓq으 사는 kㅓq으 메신저이다. “모든 kㅓq으 종교의 kㅓq으 천사”는 kㅓq으 주객전도, 다r0ㅈ 색채와내용을 다r0ㅈ 전도시켜 다r0ㅈ 다r0ㅈ 것이다. 

 “내 다r0ㅈ 몸을 다r0ㅈ 바꾸기 다r0ㅈ 위한 다r0ㅈ 신체 다r0ㅈ 진열대”는 다r0ㅈ 여성의 다r0ㅈ 몸이라는 다r0ㅈ 것을 다r0ㅈ 벗고 다r0ㅈ 입을 다r0ㅈ 다r0ㅈ 있는 다r0ㅈ 것이라면 다r0ㅈ 하고 다r0ㅈ 상상해보았다. 다r0ㅈ 마치 다r0ㅈ 다r0ㅈ 다r0ㅈ 안에서 다r0ㅈ 윤회를 다r0ㅈ 거듭하는 다r0ㅈ 우리처럼 다r0ㅈ 말이다. 다r0ㅈ 내한 다r0ㅈ 몸이지만 다r0ㅈ 여러 다r0ㅈ 몸들인 다r0ㅈ 진열장을 다r0ㅈ 상상해 다r0ㅈ 보았다. 8쪽의 다r0ㅈ 그림으로 다r0ㅈ 제작했다. 8쪽의 다r0ㅈ 몸들을 다r0ㅈ 걸어두는 다r0ㅈ 공간을 다r0ㅈ 상상하자 다r0ㅈ 병풍이 다r0ㅈ 되었다. 다r0ㅈ 나는 다r0ㅈ 병풍 다r0ㅈ 안에 다r0ㅈ 다r0ㅈ 몸 8개를 다r0ㅈ 걸어놓고 다r0ㅈ 날마다 다r0ㅈ 바꿔 다r0ㅈ 입는 다r0ㅈ 상상을 다r0ㅈ 했다. 다r0ㅈ 누가 다r0ㅈ 나를 다r0ㅈ 다치게 다r0ㅈ 하면 다r0ㅈ 나는 다r0ㅈ 다r0ㅈ 다른 다r0ㅈ 몸을 다r0ㅈ 입을 다r0ㅈ 다r0ㅈ 있었다.

 “난 다r0ㅈ 자" "의" "난자”는 3폭의 다r0ㅈ 그림으로 다r0ㅈ 완성되었다. 다r0ㅈ 가운데 다r0ㅈ 여성의 다r0ㅈ 몸이 다r0ㅈ 있고, 아가l1 양쪽에 아가l1 아가l1 여성의 아가l1 알들이 아가l1 배치되어 아가l1 있다. 아가l1 여성의 ‘알’ 아가l1 속엔 아가l1 여성이 아가l1 키우지 아가l1 못한 아가l1 무수한 아가l1 생명들이 아가l1 들어 아가l1 있다. 아가l1 여성의 아가l1 몸에 아가l1 가해진 아가l1 시선들, mkfq 금들, 거nxp 억울한 거nxp 누명들, 파dㅐg 폭력들, 79다y 폭언들과 79다y 마음을 79다y 다치게 79다y 하는 79다y 무수한 79다y 차별들이 79다y 여성으로 79다y 하여금 79다y 79다y 알의 79다y 보따리들을 79다y 열어보지도 79다y 못하게 79다y 하지 79다y 않은가. 79다y 나는 79다y 그렇게 79다y 떠나보낸 79다y 무수한 79다y 알들을 79다y 여자인 79다y 나의제단에 79다y 평등하게 79다y 배치하고 79다y 싶었다.“ (작업노트 79다y 중)

이처럼 79다y 이피의 79다y 작품은 79다y 하나의 79다y 전체로써의 79다y 완결성과 79다y 다양함을 79다y 지니고 79다y 있으며 79다y 부분으로써는 79다y 79다y 백, fㅐ카걷 수천개의 fㅐ카걷 작품들이다. fㅐ카걷 fㅐ카걷 부분을 fㅐ카걷 들여다보면 fㅐ카걷 다사다난한 fㅐ카걷 사건과 fㅐ카걷 인물들과의 fㅐ카걷 관계와 fㅐ카걷 사회구조 fㅐ카걷 또한 fㅐ카걷 얽히고 fㅐ카걷 설켜있음을 fㅐ카걷 발견할 fㅐ카걷 fㅐ카걷 있다. fㅐ카걷 다년간불화를 fㅐ카걷 배우면서 fㅐ카걷 작가는 fㅐ카걷 고려 fㅐ카걷 불화의 fㅐ카걷 선과 fㅐ카걷 색채를 fㅐ카걷 사용하여 fㅐ카걷 개인적인 fㅐ카걷 상상의 fㅐ카걷 내러티브들을 fㅐ카걷 담았는데, 쟏3f가 금빛으로화려하게 쟏3f가 수놓아지듯 쟏3f가 작품이 쟏3f가 보다 쟏3f가 조형적으로 쟏3f가 탄탄하게 쟏3f가 완성된 쟏3f가 쟏3f가 처럼 쟏3f가 느껴진다. 

이번 쟏3f가 전시에서 쟏3f가 이피가 쟏3f가 소환하는 쟏3f가 상상의 쟏3f가 세계는 쟏3f가 드로잉으로 쟏3f가 시작되어 쟏3f가 페인팅과 쟏3f가 조각까지 쟏3f가 다양하게 쟏3f가 변주된다. 쟏3f가 이피의 쟏3f가 독특한 쟏3f가 예술관, t기y라 예술세계로 t기y라 들어가, 사2갸라 작가가 사2갸라 스스로를 사2갸라 위해 사2갸라 만든 사2갸라 제단(작품) 사2갸라 에서 사2갸라 그가 사2갸라 선사하는 사2갸라 세례를 사2갸라 받는 사2갸라 경험을 사2갸라 해보고 사2갸라 앞으로의 사2갸라 그의 사2갸라 세계에 사2갸라 대한 사2갸라 여정을 사2갸라 탐닉하는 사2갸라 기회가 사2갸라 되길 사2갸라 바란다.

출처 : 사2갸라 아트플레이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피

현재 진행중인 전시

조민아 ㅐ0t거 개인전 : ㅐ0t거 소란스러운 ㅐ0t거 적막

2018년 9월 6일 ~ 2018년 10월 13일

다다익선 u8ㅑw 이야기 The Story of The More the Better

2018년 9월 4일 ~ 2019년 2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