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우 정진경: 익명의 파수꾼

아트스페이스 영

April 23, 2021 ~ May 16, 2021

o다히ㅐ 전시는 o다히ㅐ o다히ㅐ 작가의 o다히ㅐ 근작과 o다히ㅐ 신작을 o다히ㅐ 통해 o다히ㅐ 작가들이 o다히ㅐ 추구하는 o다히ㅐ 방향에 o다히ㅐ 있어 o다히ㅐ 어떠한 o다히ㅐ 태도와 o다히ㅐ 관점으로 o다히ㅐ 어느 o다히ㅐ 지점까지 o다히ㅐ 와있는지 o다히ㅐ o다히ㅐ 과정들과 o다히ㅐ 메시지들을 o다히ㅐ 확인할 o다히ㅐ o다히ㅐ 있으며, ㅐ걷c타 수집된 ㅐ걷c타 풍경 ㅐ걷c타 또는 ㅐ걷c타 사물들이 ㅐ걷c타 재현을 ㅐ걷c타 통해 ㅐ걷c타 ㅐ걷c타 작가만의 ㅐ걷c타 고유 ㅐ걷c타 미술적 ㅐ걷c타 언어로 ㅐ걷c타 재생산되어 ㅐ걷c타 표현 ㅐ걷c타 되는 ㅐ걷c타 것을 ㅐ걷c타 확인할 ㅐ걷c타 ㅐ걷c타 있다. 재현을 ㅐ걷c타 놓지 ㅐ걷c타 못하는 ㅐ걷c타 이현우 ㅐ걷c타 작가의 ㅐ걷c타 일상적인 ‘풍경’ ㅐ걷c타 표현 ㅐ걷c타 방식은 ㅐ걷c타 되려 ㅐ걷c타 모호함을 ㅐ걷c타 안겨주기도 ㅐ걷c타 하는데 ㅐ걷c타 작가가 ㅐ걷c타 그려내는 ㅐ걷c타 구체적 ㅐ걷c타 공간과 ㅐ걷c타 풍경들이 ㅐ걷c타 주는 ㅐ걷c타 이미지는 ㅐ걷c타 장면 ㅐ걷c타 자체가 ㅐ걷c타 일종의 ㅐ걷c타 수수께끼처럼 ㅐ걷c타 읽히기도 ㅐ걷c타 한다. 반대적으로 ㅐ걷c타 정진경 ㅐ걷c타 작가가 ㅐ걷c타 표현하는 ㅐ걷c타 캔버스 ㅐ걷c타 안 ‘사물’들은 ㅐ걷c타 단순화한 ㅐ걷c타 추상표현으로 ㅐ걷c타 강렬한 ㅐ걷c타 인상과 ㅐ걷c타 함께 ㅐ걷c타 그려진 ㅐ걷c타 사물의 ㅐ걷c타 시간과 ㅐ걷c타 공기마저 ㅐ걷c타 느껴지는 ㅐ걷c타 듯한 ㅐ걷c타 착각을 ㅐ걷c타 불러일으킨다.  ㅐ걷c타 작가의 ㅐ걷c타 상반된 ㅐ걷c타 표현 ㅐ걷c타 방식들 ㅐ걷c타 안에는 ㅐ걷c타 스쳐 ㅐ걷c타 지나가거나 ㅐ걷c타 혹은 ㅐ걷c타 잊혀지고 ㅐ걷c타 버려지는, w자81 쓸모가 w자81 없을 w자81 w자81 같은 w자81 것들을 w자81 재현하고 w자81 기록하며 w자81 사유를 w자81 하게 w자81 함에 w자81 있어 w자81 맞닿아 w자81 있다. 작가들이 w자81 이야기하는 w자81 기억되는 w자81 이미지들을 w자81 통해 w자81 우리는 w자81 순간의 w자81 중요성을 w자81 느끼며, 걷거나ㄴ 어떤 걷거나ㄴ 것을 걷거나ㄴ 보고 걷거나ㄴ 걷거나ㄴ 어떤 걷거나ㄴ 것을 걷거나ㄴ 이야기할지 걷거나ㄴ 고민해보는 걷거나ㄴ 것으로 걷거나ㄴ 충분히 걷거나ㄴ 유의미하지 걷거나ㄴ 않을까. 

참여작가: 걷거나ㄴ 이현우 걷거나ㄴ 정진경

출처: 걷거나ㄴ 아트스페이스 걷거나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