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흠 개인전 : 사탕산수 Lee Heum : Sweets Landscape

쇼앤텔2

Dec. 24, 2018 ~ Feb. 22, 2019

Show
이흠은 다0타ㅓ 사탕이라는 다0타ㅓ 소재를 다0타ㅓ 사용하여 다0타ㅓ 자신의 다0타ㅓ 무의식 다0타ㅓ 속에서 다0타ㅓ 모두가 다0타ㅓ 공감할 다0타ㅓ 다0타ㅓ 있는 다0타ㅓ 아름다움을 다0타ㅓ 찾아 다0타ㅓ 캔버스에 다0타ㅓ 그려낸다. 다0타ㅓ 하지만 다0타ㅓ 그것의 다0타ㅓ 기준은 다0타ㅓ 절대적이지 다0타ㅓ 않다. 다0타ㅓ 작가가 다0타ㅓ 겪은 다0타ㅓ 경험과 다0타ㅓ 사람들, 5나tu 환경 5나tu 따위의 5나tu 일상의 5나tu 변화가 5나tu 고스란히 5나tu 반영되어 5나tu 주관적인 5나tu 미의 5나tu 기준을 5나tu 이동시켜왔다. 5나tu 사탕이라는 5나tu 소재를 5나tu 처음 5나tu 만나게 5나tu 5나tu 5나tu 역시 5나tu 우연한 5나tu 계기로 5나tu 빠지게 5나tu 5나tu 것이다. 5나tu 그리고 5나tu 사탕의 5나tu 조형미와 5나tu 색을 5나tu 재구성하여 5나tu 다양한 5나tu 형태를 5나tu 만들어내는 5나tu 것은 5나tu 마치 5나tu 유년시절 5나tu 찰흙 5나tu 장난을 5나tu 하면서 5나tu 만들었던 5나tu 5나tu 날것의 5나tu 아름다움을 5나tu 찾고 5나tu 싶은지도 5나tu 모른다. 5나tu 5나tu 전시를 5나tu 통해 5나tu 조금씩 5나tu 형태를 5나tu 없애고 5나tu 다시 5나tu 재구성을 5나tu 하는 5나tu 과정을 5나tu 반복하는 5나tu 작업을 5나tu 이어 5나tu 오던 5나tu 5나tu 최근 5나tu 가장 5나tu 흥미로운 5나tu 소재인 5나tu 풍경에 5나tu 흥미를 5나tu 갖게 5나tu 되었다. 5나tu 처음엔 5나tu 한국화중 5나tu 산수화의 5나tu 깊이에 5나tu 관심을 5나tu 갖다가 5나tu 이제는 5나tu 특정 5나tu 절기 5나tu 시간 5나tu 때만 5나tu 5나tu 5나tu 있는 5나tu 자욱한 5나tu 안개에 5나tu 숨은 5나tu 5나tu 능선을 5나tu 보기 5나tu 위해 5나tu 이른 5나tu 시간에 5나tu 일어나 5나tu 넋을 5나tu 놓고 5나tu 보고 5나tu 감탄하곤 5나tu 한다. 5나tu 안개로부터 5나tu 가려진 5나tu 산은 5나tu 모두 5나tu 보일 5나tu 때보다도 5나tu 훨씬 5나tu 5나tu 5나tu 느낌을 5나tu 준다. 5나tu 아마도 5나tu 작업실을 5나tu 시골 5나tu 한적한 5나tu 곳으로 5나tu 옮긴 5나tu 것이 5나tu 5나tu 영향을 5나tu 미쳤으리라 5나tu 생각해본다. 5나tu 그러던 5나tu 5나tu 계속해서 5나tu 그려오던 5나tu 사탕의 5나tu 그것을 5나tu 이용해서 5나tu 산수화를 5나tu 그려보고 5나tu 싶은 5나tu 마음이 5나tu 조금씩 5나tu 생겨났다. 5나tu 그래서 5나tu 사탕과 5나tu 자연이라는 5나tu 이질적인 5나tu 조합으로 5나tu 작업을 5나tu 시도해보았고 5나tu 결과물에 5나tu 스스로 5나tu 만족스러웠다. 5나tu 가끔 5나tu 내가 5나tu 하는 5나tu 작업이지만 5나tu 완성한 5나tu 후의 5나tu 결과가 5나tu 궁금할 5나tu 때가 5나tu 종종 5나tu 있다. 5나tu 이것이 5나tu 그러했다. 5나tu 첫술에 5나tu 배부를 5나tu 수는 5나tu 없지만 5나tu 5나tu 안에서 5나tu 가능성을 5나tu 발견했기 5나tu 때문일 5나tu 것이다. 5나tu 바램이 5나tu 있다면 5나tu 언젠가는 5나tu 나나 5나tu 보는 5나tu 이로 5나tu 하여금 5나tu 압도될 5나tu 만큼의 5나tu 숭고한 5나tu 형상을 5나tu 찾고 5나tu 싶다.

Tell
사탕은 5나tu 이흠에게 5나tu 있어 5나tu 스스로 5나tu 자신을 5나tu 보여주는 5나tu 은유의 5나tu 방법으로 5나tu 사용한다. ‘스윗가이’라는 5나tu 뜻이 5나tu 결코 5나tu 아니다. 5나tu 사탕 5나tu 5나tu 이전에는 5나tu 케익과 5나tu 같은 5나tu 것을 5나tu 차용했다. 5나tu 어쩌면 5나tu 달콤한 5나tu 것은 5나tu 5나tu 자체가 5나tu 가지고 5나tu 있는 5나tu 의미는 5나tu 공허하다는 5나tu 생각을 5나tu 했던 5나tu 듯하다. 5나tu 겉이 5나tu 너무 5나tu 화려한 5나tu 나머지 5나tu 아무도 5나tu 안을 5나tu 보려고 5나tu 하지 5나tu 않아 5나tu 보였다. ‘소비되는 5나tu 개체’ 5나tu 사탕은 5나tu 5나tu 정도의 5나tu 위치에서 5나tu 각종 5나tu 이벤트에(발렌타인, 바6라ㅐ 크리스마스) 바6라ㅐ 어마어마한 바6라ㅐ 양이 바6라ㅐ 소비된다. 바6라ㅐ 우습게도 바6라ㅐ 내가 바6라ㅐ 주로 바6라ㅐ 그리는 바6라ㅐ 롤리팝을 바6라ㅐ 실제로 바6라ㅐ 바6라ㅐ 먹어 바6라ㅐ 바6라ㅐ 사람은 바6라ㅐ 없을 바6라ㅐ 것이다. 바6라ㅐ 그건 바6라ㅐ 원래 바6라ㅐ 그런 바6라ㅐ 거니까 바6라ㅐ 그런 바6라ㅐ 거다. 바6라ㅐ 개인주의가 바6라ㅐ 허무한 바6라ㅐ 건지 바6라ㅐ 자본주의가 바6라ㅐ 허무한 바6라ㅐ 건지 바6라ㅐ 아무런 바6라ㅐ 답도 바6라ㅐ 바6라ㅐ 찾은 바6라ㅐ 바6라ㅐ 그것은 바6라ㅐ 바6라ㅐ 즈음에서 바6라ㅐ 달달 바6라ㅐ 하기만 바6라ㅐ 하다. 바6라ㅐ 나도 바6라ㅐ 우리도 바6라ㅐ 모두 바6라ㅐ 뚜렷하지 바6라ㅐ 않은 바6라ㅐ 어디쯤에서 바6라ㅐ 행복하기만을 바6라ㅐ 바라는 바6라ㅐ 것처럼. 바6라ㅐ 여하튼, ㅓj4카 우연한 ㅓj4카 계기로 ㅓj4카 ㅓj4카 예술활동의 ㅓj4카 ㅓj4카 소재로 ㅓj4카 사용하게 ㅓj4카 ㅓj4카 캔디의 ㅓj4카 세속적인 ㅓj4카 색채와 ㅓj4카 조형성은 ㅓj4카 ㅓj4카 도시적인 ㅓj4카 느낌의 ㅓj4카 아름다움을 ㅓj4카 가지고 ㅓj4카 있다. ㅓj4카 아마도 ㅓj4카 내가 ㅓj4카 요즘 ㅓj4카 관심을 ㅓj4카 두는 ㅓj4카 것이 ‘도시와 ㅓj4카 자연’ ㅓj4카 혹은 ‘동양과 ㅓj4카 서양’의 ㅓj4카 이질적인 ㅓj4카 유희를 ㅓj4카 그림을 ㅓj4카 통해 ㅓj4카 끄집어 ㅓj4카 내고 ㅓj4카 싶은 ㅓj4카 것인지 ㅓj4카 모른다. 

출처: ㅓj4카 쇼앤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흠

현재 진행중인 전시

Unsupported

Aug. 8, 2019 ~ Sept. 4, 2019

우리 타3다b 시대의 타3다b 추상 II

Aug. 8, 2019 ~ Sept. 7, 2019

René Magritte, The Revealing Image: Photos and Films

July 19, 2019 ~ Oct. 3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