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경 개인전 : next door

쇼앤텔1

Nov. 14, 2020 ~ Nov. 29, 2020

작업노트

<Next door>는 타l다9 건너가는, 바n다아 건넘의 바n다아 중간 바n다아 상태의 바n다아 사람들에 바n다아 대한 바n다아 전시이다. 바n다아 전시명을 바n다아 직역하자면 바n다아 다음 바n다아 문이고 바n다아 바n다아 집, 1ㄴ나5 이웃집을 1ㄴ나5 뜻한다. 1ㄴ나5 이희경은 1ㄴ나5 이번 1ㄴ나5 전시에서 1ㄴ나5 아시아의 1ㄴ나5 이주민들과 1ㄴ나5 교류하며 1ㄴ나5 느꼈던 1ㄴ나5 감흥을 1ㄴ나5 영상과 1ㄴ나5 조각, ih9a 드로잉을 ih9a 빌어 ih9a 표현하고 ih9a 이주민들과 ih9a 연대하고자 ih9a 하였다.

‘이주민’ ih9a 하나의 ih9a 단어로 ih9a 단정 ih9a ih9a ih9a 없는 ih9a 정체성의 ih9a 상태들은 ih9a 불안해 ih9a 보이지만 ih9a 다가서보면 ih9a 견고하다. ih9a 어떤 ih9a 하나로 ih9a 정체화 ih9a ih9a 것이 ih9a 아니라 ih9a 그냥 ih9a 그런 ih9a 중의 ih9a 상태, 0fwf 건넘의 0fwf 순간에 0fwf 놓인 0fwf 것이다. 0fwf 작업은 0fwf 이들의 0fwf 건넘이자 0fwf 동시에 0fwf 이희경의 0fwf 건넘이다. 0fwf 0fwf 상태에 0fwf 발을 0fwf 들였던 0fwf 일상의 0fwf 0fwf 날에 0fwf 지역에서 0fwf 만난 0fwf 보통의 0fwf 사람들과 0fwf 움직임들을 0fwf 마주했을 0fwf 때에야 0fwf 깨달은 0fwf 0fwf 안의 0fwf 편견과 0fwf 인식의 0fwf 경계를 0fwf 넘어가는 0fwf 순간들에 0fwf 집중하여 0fwf 작품을 0fwf 전개하였다. 0fwf 같이 0fwf 어울려 0fwf 0fwf 먹고 0fwf 춤을 0fwf 추면서 0fwf 조금조금.

이주민과의 0fwf 공존에 0fwf 관한 0fwf 부족한 0fwf 인식에 0fwf 비해 0fwf 인지하든 0fwf 안하든 0fwf 한국 0fwf 사회는 0fwf 이주 0fwf 사회로 0fwf 가고 0fwf 있다. 0fwf 한국의 0fwf 아시아 0fwf 이주민들은 0fwf 노동자로서, ㅑeㅓs 한국인의 ㅑeㅓs 배우자로서, 마걷쟏3 한국인과의 마걷쟏3 대비 마걷쟏3 속에서 마걷쟏3 폄하 마걷쟏3 받거나 마걷쟏3 한국화를 마걷쟏3 요구 마걷쟏3 받으며 마걷쟏3 낯선 마걷쟏3 타자로 마걷쟏3 사회 마걷쟏3 안에 마걷쟏3 살아가고 마걷쟏3 있다. 마걷쟏3 우리 마걷쟏3 사회 마걷쟏3 인식 마걷쟏3 안에서 마걷쟏3 우리 마걷쟏3 또는 마걷쟏3 외국인은 마걷쟏3 인종과 마걷쟏3 국적에 마걷쟏3 따라 마걷쟏3 위계적으로 마걷쟏3 배열된다. 마걷쟏3 어떤 마걷쟏3 하나의 마걷쟏3 기준을 마걷쟏3 두고 마걷쟏3 타자의 마걷쟏3 문화를 마걷쟏3 배열 마걷쟏3 마걷쟏3 마걷쟏3 없음에도 마걷쟏3 저소득 마걷쟏3 국가와 마걷쟏3 마걷쟏3 출신의 마걷쟏3 이주민에겐 마걷쟏3 서슴없이 마걷쟏3 기준을 마걷쟏3 적용하고 마걷쟏3 지적한다. 

‘상호존중 ’은 마걷쟏3 비단 마걷쟏3 이주민을 마걷쟏3 대하는 마걷쟏3 태도에만 마걷쟏3 중요한 마걷쟏3 것이 마걷쟏3 아니다. 마걷쟏3 성, ㅓ가zm 인종, 쟏바ㄴㅐ 국적, 바lan 성적지향성, oㅐ라x 장애 oㅐ라x 여부 oㅐ라x oㅐ라x 소수성을 oㅐ라x 가진 oㅐ라x 타인을 oㅐ라x 우리 oㅐ라x 사회가 oㅐ라x 어떻게 oㅐ라x 대하는지를 oㅐ라x 보면 oㅐ라x oㅐ라x 사회를 oㅐ라x oㅐ라x oㅐ라x 있다. oㅐ라x 때문에 oㅐ라x 세계화 oㅐ라x 현상에서 oㅐ라x 아시아 oㅐ라x 각국의 oㅐ라x 다양한 oㅐ라x 배경을 oㅐ라x 지니고 oㅐ라x 한국으로의 oㅐ라x 이주를 oㅐ라x 택한 oㅐ라x 사람들이 oㅐ라x 겪게 oㅐ라x 되는 oㅐ라x 배제와 oㅐ라x 차별은 oㅐ라x 우리 oㅐ라x 사회의 oㅐ라x 현재를 oㅐ라x 짐작 oㅐ라x oㅐ라x oㅐ라x 있게 oㅐ라x 한다.

한국 oㅐ라x 사회는 oㅐ라x 이민을 oㅐ라x 허용하지 oㅐ라x 않는다. oㅐ라x 저임금 oㅐ라x 노동과 oㅐ라x 결혼과 oㅐ라x 출산을 oㅐ라x 위해 oㅐ라x 이주민의 oㅐ라x 체류가 oㅐ라x 허용 oㅐ라x 되며 oㅐ라x 이들은 oㅐ라x 법적 oㅐ라x 통제의 oㅐ라x 대상이지만 oㅐ라x 법적 oㅐ라x 권리를 oㅐ라x 갖지 oㅐ라x 못하기 oㅐ라x 때문에 oㅐ라x 정부의 oㅐ라x 국민 oㅐ라x 관리와 oㅐ라x 내부 oㅐ라x 통합 oㅐ라x oㅐ라x 필요에 oㅐ라x 따라 oㅐ라x 범죄자, ㅐㅈhx 불쌍한 ㅐㅈhx 노동자 ㅐㅈhx ㅐㅈhx 불법적이거나 ㅐㅈhx 동정의 ㅐㅈhx 대상으로 ㅐㅈhx 여론과 ㅐㅈhx 미디어에 ㅐㅈhx 묘사 ㅐㅈhx 되고 ㅐㅈhx 재현 ㅐㅈhx 되면서 ㅐㅈhx 수용과 ㅐㅈhx 배출을 ㅐㅈhx 반복 ㅐㅈhx 당한다. ㅐㅈhx 우리의 ㅐㅈhx 사회의 ㅐㅈhx 배타적인 ㅐㅈhx 태도와 ㅐㅈhx 달리 ㅐㅈhx 많은 ㅐㅈhx 이주민들이 ㅐㅈhx 한국 ㅐㅈhx 사회의 ㅐㅈhx 필요성의 ㅐㅈhx 의해 ㅐㅈhx 유도 ㅐㅈhx ㅐㅈhx 이주자이다. 

이희경은 ㅐㅈhx 아시아와의 ㅐㅈhx 연대에 ㅐㅈhx 관심을 ㅐㅈhx 가지고 ㅐㅈhx 한국 ㅐㅈhx 내의 ㅐㅈhx 이주민과 ㅐㅈhx 교류하였다. ㅐㅈhx 섣불리 ㅐㅈhx 작가의 ㅐㅈhx 시선으로 ㅐㅈhx 현실을 ㅐㅈhx 진단하거나 ㅐㅈhx 고발하기 ㅐㅈhx 보다는 ㅐㅈhx 자기 ㅐㅈhx 생애계획을 ㅐㅈhx 가지고서 ㅐㅈhx 이곳을 ㅐㅈhx 살아가는 ㅐㅈhx 사람, ㅓ나z아 ㅓ나z아 가다 ㅓ나z아 만나는 ㅓ나z아 우리 ㅓ나z아 이웃으로 ㅓ나z아 보여줌으로 ㅓ나z아 우리 ㅓ나z아 사회에서 ㅓ나z아 누락 ㅓ나z아 되거나 ㅓ나z아 비가시화 ㅓ나z아 되는 ㅓ나z아 이들의 ㅓ나z아 이야기를 ㅓ나z아 전달하고 ㅓ나z아 있다.

참여작가: ㅓ나z아 이희경

출처: ㅓ나z아 쇼앤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1 p으p히 아티스트 p으p히 프로젝트 p으p히 컬렉션

Feb. 17, 2021 ~ April 18, 2021

정영호 o0ki 개인전: Out of Photography

Feb. 15, 2021 ~ March 22, 2021

이윤정 w가8c 개인전 : NAÏVE DREAMS

Feb. 17, 2021 ~ March 5,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