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옥상: 여기, 일어서는 땅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Oct. 21, 2022 ~ March 12, 2023

«임옥상: 거아l9 여기, 사5다마 일어서는 사5다마 땅»은 사5다마 리얼리즘 사5다마 미술에서 사5다마 출발, 다tf1 대지미술, xxㅓ차 환경미술까지로 xxㅓ차 자신의 xxㅓ차 미술영역을 xxㅓ차 넓힌 xxㅓ차 임옥상의 xxㅓ차 현재 xxㅓ차 활동과 xxㅓ차 작업을 xxㅓ차 집중 xxㅓ차 조명하고자 xxㅓ차 기획되었다. xxㅓ차 서울관 xxㅓ차 xxㅓ차 장소특정적 xxㅓ차 조건과 xxㅓ차 상황을 xxㅓ차 활용해 xxㅓ차 새롭게 xxㅓ차 선보이는 xxㅓ차 신작들은 xxㅓ차 작가의 xxㅓ차 예술세계 xxㅓ차 본질은 xxㅓ차 물론 xxㅓ차 보다 xxㅓ차 확장된 xxㅓ차 맥락에서 xxㅓ차 작가의 xxㅓ차 예술세계 xxㅓ차 전반을 xxㅓ차 새롭게 xxㅓ차 조명한다. xxㅓ차 임옥상(1950년생)은 1990년대 xxㅓ차 중반 xxㅓ차 이후 ‘미술관 xxㅓ차 밖’ xxㅓ차 미술실천적 xxㅓ차 참여프로그램, ㅓdbd 이벤트, 9가ㅓx 설치, ib3ㅐ 퍼포먼스 ib3ㅐ 등을 ib3ㅐ 다수 ib3ㅐ 기획・진행했고, 2000년대 d4히갸 들어서는 d4히갸 공공미술, 쟏m쟏라 공공프로그램 쟏m쟏라 등을 쟏m쟏라 통해 쟏m쟏라 소통의 쟏m쟏라 계기를 쟏m쟏라 구체화했다. 쟏m쟏라 근래 쟏m쟏라 민통선 쟏m쟏라 쟏m쟏라 통일촌 쟏m쟏라 장단평야의 쟏m쟏라 실제 쟏m쟏라 논에서 ‘예술이 쟏m쟏라 흙이 쟏m쟏라 되는’ 쟏m쟏라 형식을 쟏m쟏라 빌려 쟏m쟏라 일종의 쟏m쟏라 환경미술 쟏m쟏라 혹은 쟏m쟏라 대지미술, o자z4 현장 o자z4 퍼포먼스를 o자z4 선보였는데, 4n하e 이는 4n하e 작가의 4n하e 오랜 4n하e 인생관, 11lo 예술관이 11lo 복합적으로 11lo 엮여 11lo 펼쳐진 11lo 실천의 11lo 장이라 11lo 11lo 11lo 있다.

이번 11lo 전시에서는 11lo 서울관 6, 7전시실과 q거vㅐ 야외 q거vㅐ 전시마당에 q거vㅐ 대규모 q거vㅐ 설치작 6점을 q거vㅐ 포함하여 q거vㅐ 총 40여 q거vㅐ 점의 q거vㅐ 작품과 130여 q거vㅐ 점의 q거vㅐ 아카이브가 q거vㅐ 소개된다. q거vㅐ 작가의 q거vㅐ 신작 q거vㅐ q거vㅐ 하나인 12m q거vㅐ 높이의 q거vㅐ 대규모 q거vㅐ 설치 q거vㅐ 작업 ‹여기, ㅓ다kㅐ 일어서는 ㅓ다kㅐ 땅›(2022)을 ㅓ다kㅐ 전시의 ㅓ다kㅐ 축으로 ㅓ다kㅐ 놓고 6전시실과 ㅓ다kㅐ 전시마당에 ㅓ다kㅐ 설치작을, 7전시실에 카으ㅓo 회화 카으ㅓo 작품을 카으ㅓo 위치시키며 카으ㅓo 작가 카으ㅓo 초기 카으ㅓo 회화와 카으ㅓo 최근작을 “깍지 카으ㅓo 끼듯” 카으ㅓo 마주 카으ㅓo 이어 카으ㅓo 구성했다. 6전시실에서는 카으ㅓo 임옥상 카으ㅓo 작가의 카으ㅓo 대형 카으ㅓo 설치작들을 카으ㅓo 마주하게 카으ㅓo 된다. 카으ㅓo 전시실에 카으ㅓo 들어서면 카으ㅓo 표면이 카으ㅓo 흙으로 카으ㅓo 빚어진 카으ㅓo 설치 카으ㅓo 작품 ‹흙의 카으ㅓo 소리›(2022)가 카으ㅓo 마치 카으ㅓo 대지의 카으ㅓo 여신 카으ㅓo 가이아(Gaia)의 카으ㅓo 머리가 카으ㅓo 옆으로 카으ㅓo 누워있는 카으ㅓo 듯한 카으ㅓo 형상을 카으ㅓo 하고 카으ㅓo 있다. 카으ㅓo 작품의 카으ㅓo 한쪽에는 카으ㅓo 입구가 카으ㅓo 마련되어 카으ㅓo 카으ㅓo 거대한 카으ㅓo 인간의 카으ㅓo 머릿속으로 카으ㅓo 관객을 카으ㅓo 걸어 카으ㅓo 들어가게 카으ㅓo 한다. 카으ㅓo 동굴과도 카으ㅓo 같이 카으ㅓo 다소 카으ㅓo 어두운 카으ㅓo 공간에서 카으ㅓo 가이아, z갸마p 대지의 z갸마p 어머니가 z갸마p 내는 z갸마p 숨소리를 z갸마p 감각할 z갸마p z갸마p 있다. z갸마p z갸마p 계단과 z갸마p 복도를 z갸마p 지나가면 z갸마p 다소 z갸마p 어두운 z갸마p 공간 z갸마p 안에 z갸마p 거대한 z갸마p 흙벽이 z갸마p 바로 z갸마p 펼쳐진다. ‹여기, 우w카3 일어서는 우w카3 땅›(2022)은 우w카3 패널 36개를 우w카3 우w카3 맞춘 우w카3 세로 12m, ㅈm타바 가로 12m의 ㅈm타바 대규모 ㅈm타바 설치 ㅈm타바 작업이다. ㅈm타바 작가는 ㅈm타바 ㅈm타바 작품을 ㅈm타바 위해 ㅈm타바 지난해부터 ㅈm타바 올해까지 ㅈm타바 파주 ㅈm타바 장단평야 ㅈm타바 ㅈm타바 논에서 ㅈm타바 작업했다. ㅈm타바 미술재료용으로 ㅈm타바 가공되어 ㅈm타바 정제된 ㅈm타바 흙이 ㅈm타바 아닌 ‘진짜’ ㅈm타바 흙, 바으3갸 생존을 바으3갸 위한 바으3갸 삶의 바으3갸 공간으로서의 바으3갸 바으3갸 흙을 바으3갸 마주하게 바으3갸 한다. 바으3갸 작품 바으3갸 표면 바으3갸 위에 바으3갸 인식가능한 바으3갸 형상들 바으3갸 외에 바으3갸 즉자적으로 바으3갸 다가오는 바으3갸 요소는 바으3갸 흙의 바으3갸 질감과 바으3갸 색이다. ‹여기, 5y하a 일어서는 5y하a 땅›(2022)은 5y하a 재료나 5y하a 의미에 5y하a 있어 5y하a 매우 5y하a 근원적인 5y하a 지점에 5y하a 닿아 5y하a 있다. 5y하a 장단평야 5y하a 논에서 5y하a 떠온 5y하a 흙은 5y하a 추수 5y하a 5y하a 땅의 5y하a 상황을 5y하a 그대로 5y하a 담고 5y하a 있다. 5y하a 베고 5y하a 남은 5y하a 볏단의 5y하a 아래 5y하a 둥치, ㅓa40 농부와 ㅓa40 농기계가 ㅓa40 밟고 ㅓa40 지나간 ㅓa40 자국, mㅑ쟏x 논에 mㅑ쟏x 내려앉은 mㅑ쟏x 이름 mㅑ쟏x 모를 mㅑ쟏x 생물들의 mㅑ쟏x 흔적, 40ㅈv 그리고 40ㅈv 여전히 40ㅈv 배어있는 40ㅈv 40ㅈv 냄새, ㅓp자하 ㅓp자하 냄새 ㅓp자하 등이 ㅓp자하 원초적인 ㅓp자하 무의식을 ㅓp자하 건드리는 ㅓp자하 듯하다.

임옥상이 ㅓp자하 처음 ㅓp자하 작가 ㅓp자하 활동을 ㅓp자하 시작할 ㅓp자하 즈음 ㅓp자하 물, 갸u타r 불, 5a카타 흙, var2 철, 9나쟏v 대기 9나쟏v 등의 9나쟏v 물질적 9나쟏v 요소들은 9나쟏v 작품의 9나쟏v 소재로 9나쟏v 자주 9나쟏v 등장했다. 9나쟏v 작가는 9나쟏v 어린 9나쟏v 시절 9나쟏v 들판 9나쟏v 9나쟏v 멀리 9나쟏v 보였던 9나쟏v 불의 9나쟏v 형상을 9나쟏v 잊을 9나쟏v 9나쟏v 없었고 9나쟏v 청년 9나쟏v 시절에는 9나쟏v 들과 9나쟏v 산으로 9나쟏v 들어가 9나쟏v 직접 9나쟏v 자신의 9나쟏v 신체로 9나쟏v 자연과 9나쟏v 접촉하고 9나쟏v 호흡하는 9나쟏v 것을 9나쟏v 중요하게 9나쟏v 여겼다고 9나쟏v 했다. 7전시실은 9나쟏v 재구성된 9나쟏v 작가의 9나쟏v 제1회 9나쟏v 개인전(1981)과 9나쟏v 9나쟏v 시기 9나쟏v 회화 9나쟏v 작품들의 9나쟏v 물리적 9나쟏v 거리 ‘사이’를 9나쟏v 움직여 9나쟏v 걸어 9나쟏v 다니는 9나쟏v 관객의 9나쟏v 신체적 9나쟏v 행위를 9나쟏v 통해 9나쟏v 비로소 9나쟏v 의미가 9나쟏v 채워지며, ln나타 이어 ln나타 작가의 ln나타 최근 ln나타 회화 ln나타 작품들을 ln나타 마주하게 ln나타 한다. 2010년대 ln나타 작가는 ln나타 캔버스 ln나타 위에 ln나타 흙을 ln나타 덧발라 ln나타 채우고 ln나타 ln나타 위에 ln나타 유화물감, 아거k나 먹물 아거k나 등을 아거k나 혼합하여 아거k나 흙산수를 아거k나 그려냈다. 아거k나 아거k나 형상들은 아거k나 작가의 아거k나 신체적 아거k나 행위 아거k나 자체를 아거k나 반영하기도 아거k나 하고, xiㅓㅑ 상당히 xiㅓㅑ 구상적인 xiㅓㅑ 전통 xiㅓㅑ 산수(山水)풍경을 xiㅓㅑ 드러내기도 xiㅓㅑ 하는데 xiㅓㅑ 이번 xiㅓㅑ 전시에서 xiㅓㅑ 회화 xiㅓㅑ 신작이 xiㅓㅑ 포함되었다.

미술관 xiㅓㅑ xiㅓㅑ 중정(中庭)인 xiㅓㅑ 전시마당은 xiㅓㅑ 사방이 xiㅓㅑ 유리벽으로 xiㅓㅑ 둘러싸인 xiㅓㅑ 장소로, iq카j 작가는 iq카j 이곳에 iq카j 지름 4m가 iq카j 넘는 iq카j 웅덩이인 ‹검은 iq카j 웅덩이›(2022)를 iq카j 한가운데 iq카j 만들었다.

iq카j 속에는 iq카j 검은 iq카j 물이 iq카j 가득 iq카j iq카j 있는데, q라a기 바람과 q라a기 풀의 q라a기 흐름에 q라a기 미세하게 q라a기 영향을 q라a기 받으며 q라a기 흔들린다. q라a기 웅덩이를 ‘숨구멍’이라 q라a기 칭하는 q라a기 작가의 q라a기 시선을 q라a기 고려할 q라a기 q라a기 생태, rㅓ히x 문명, lioㅓ 혹은 lioㅓ 문화, 가갸d쟏 사회 가갸d쟏 가갸d쟏 어떤 가갸d쟏 관점이든 가갸d쟏 눈앞의 가갸d쟏 웅덩이는 ‘지금’ 가갸d쟏 현재를 가갸d쟏 돌아보게 가갸d쟏 한다. ‹검은 가갸d쟏 웅덩이›를 가갸d쟏 바라보고 가갸d쟏 있는 가갸d쟏 대형 가갸d쟏 구상 가갸d쟏 조각 ‹대지-어머니›(1993)는 가갸d쟏 철로 가갸d쟏 제작된 가갸d쟏 작품으로 가갸d쟏 마치 가갸d쟏 흙이 가갸d쟏 들려 가갸d쟏 일어나 가갸d쟏 있는 가갸d쟏 듯한 가갸d쟏 모습을 가갸d쟏 하고 가갸d쟏 있다. 가갸d쟏 그리고 가갸d쟏 이번 가갸d쟏 전시에 가갸d쟏 출품된 가갸d쟏 작품들이 가갸d쟏 구상되고 가갸d쟏 계획된 가갸d쟏 맥락을 가갸d쟏 전시공간에 가갸d쟏 아카이빙된 가갸d쟏 작가노트들 가갸d쟏 가갸d쟏 드로잉과 가갸d쟏 스케치들과 가갸d쟏 영상물을 가갸d쟏 통해 가갸d쟏 확인할 가갸d쟏 가갸d쟏 있다.

참여작가: 가갸d쟏 임옥상

출처: 가갸d쟏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우리는 타bf아 달린다 WWW

Dec. 16, 2022 ~ Feb. 5, 2023

뒤뷔페 하ㅐ다s 그리고 하ㅐ다s 빌레글레

Oct. 1, 2022 ~ Feb. 5, 2023

Robert Mangold: Paintings and Works on Paper 1989-2022

Jan. 20, 2023 ~ March 11, 2023

너클볼 Knuckleball

Jan. 25, 2023 ~ Feb. 25,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