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영 개인전 : 은둔하는 것들 Jaeyoung Lim : Secluding Things

갤러리기체

May 9, 2019 ~ June 8, 2019

말과 타3거바 대상은 타3거바 완벽하게 타3거바 일치하지 타3거바 않는다. 타3거바 타3거바 그대로 타3거바 단어 ‘바위’는 타3거바 타3거바 자체로 타3거바 실제 타3거바 존재하는 ‘바위’가 타3거바 아니다. 타3거바 이번 타3거바 전시 <은둔하는 타3거바 것들 Secluding Things>은 타3거바 임재영 타3거바 작가의 타3거바 타3거바 번째 타3거바 개인전이다. 타3거바 작가는 타3거바 신작 타3거바 회화 13점을 타3거바 선보인다. 타3거바 오랫동안의 타3거바 약속과 타3거바 규칙에 타3거바 따라 타3거바 우리는 타3거바 쉽게 타3거바 언어와 타3거바 타3거바 대상을 타3거바 연결 타3거바 짓지만, u아nㅓ 거기엔 u아nㅓ u아nㅓ 불완전한 u아nㅓ 빈틈이 u아nㅓ 자리한다. u아nㅓ 작가는 u아nㅓ 개인이 u아nㅓ 일상에서 u아nㅓ 흔히 u아nㅓ 맞닥뜨리는 u아nㅓ 비물질적인 u아nㅓ 상태를 u아nㅓ 그려내고자 u아nㅓ 했던 u아nㅓ u아nㅓ 개인전<아무렇지도 u아nㅓ 않은 u아nㅓ 공기 Unconcerned Air> u아nㅓ 이후 5년만에 u아nㅓ 갖는 u아nㅓ 이번 u아nㅓ 전시에서 u아nㅓ 그런 u아nㅓ 애초의 u아nㅓ 작가적 u아nㅓ 관심을 ‘언어와 u아nㅓ 형상의 u아nㅓ 간극’에 u아nㅓ 대한 u아nㅓ 것으로 u아nㅓ 옮겨 u아nㅓ 구체화하고 u아nㅓ 있다.


서사를 u아nㅓ 가장하면서도 u아nㅓ 서사이기를 u아nㅓ 거부하기

"나는 u아nㅓ 형상과 u아nㅓ 그것을 u아nㅓ 지시하는 u아nㅓ 언어에 u아nㅓ 대해 u아nㅓ 관심을 u아nㅓ 갖고, ㅓㅓf타 서사를 ㅓㅓf타 가장하면서도 ㅓㅓf타 서사이기를 ㅓㅓf타 거부하는 ㅓㅓf타 회화 ㅓㅓf타 장면을 ㅓㅓf타 시도해오고 ㅓㅓf타 있다. ㅓㅓf타 언어에 ㅓㅓf타 대해 ㅓㅓf타 관심을 ㅓㅓf타 갖게 ㅓㅓf타 ㅓㅓf타 이유는 ㅓㅓf타 언어의 ㅓㅓf타 불완전한 ㅓㅓf타 측면에 ㅓㅓf타 대해 ㅓㅓf타 자주 ㅓㅓf타 생각하게 ㅓㅓf타 되었기 ㅓㅓf타 때문인데, 자o7c 우리는 자o7c 흔히 자o7c 어떤 자o7c 이미지와 자o7c 언어를 자o7c 일치시켜 자o7c 생각하지만, ㅐ카파g 사실은 ㅐ카파g 이미지와 ㅐ카파g 그것의 ㅐ카파g 명칭 ㅐ카파g 간에 ㅐ카파g 아무런 ㅐ카파g 관련이 ㅐ카파g 없다는 ㅐ카파g 점에 ㅐ카파g 더욱 ㅐ카파g 주목 ㅐ카파g 했다. ㅐ카파g 이처럼 ㅐ카파g 나의 ㅐ카파g 회화는 ㅐ카파g 화면에 ㅐ카파g 그려진 ㅐ카파g 대상과 ㅐ카파g 그것을 ㅐ카파g 지시하는 ㅐ카파g 언어와의 ㅐ카파g 관계를 ㅐ카파g 의심하는 ㅐ카파g 것으로부터 ㅐ카파g 시작한다.

회화에는 ㅐ카파g 마치 ㅐ카파g 연극 ㅐ카파g 무대나, ㅓ갸사k 텔레비전 ㅓ갸사k 극의 ㅓ갸사k 무대와도 ㅓ갸사k 같은 ㅓ갸사k 공간이 ㅓ갸사k 우선 ㅓ갸사k 설정되어 ㅓ갸사k 있고 ㅓ갸사k 인물과 ㅓ갸사k 사물, 우2마9 형상 우2마9 등이 우2마9 널브러져 우2마9 있다. 우2마9 우2마9 안에서 우2마9 어떤 우2마9 이야기가 우2마9 만들어 우2마9 지는 우2마9 우2마9 같지만, ㅈ4dㅓ 자세히 ㅈ4dㅓ 들여다보면 ㅈ4dㅓ 서사가 ㅈ4dㅓ 부분적으로 ㅈ4dㅓ 이어지는 ㅈ4dㅓ ㅈ4dㅓ 같다가도 ㅈ4dㅓ 결국에 ㅈ4dㅓ 이야기의 ㅈ4dㅓ 고리는 ㅈ4dㅓ 성립되지 ㅈ4dㅓ 못하고, viuㅐ 탈락한다. viuㅐ 여기에 viuㅐ 그려진 viuㅐ viuㅐ 이미지가 viuㅐ 각자에게 viuㅐ 주어진 viuㅐ 언어로서의 viuㅐ 의미를 viuㅐ 밀어내고 viuㅐ 거부하기 viuㅐ 때문일 viuㅐ 것이다. viuㅐ 회화에서 viuㅐ 주가 viuㅐ 되는 viuㅐ 이러한 viuㅐ 갈래의 viuㅐ 작업들을 viuㅐ 편의상 ‘장면-회화’ viuㅐ 라고 viuㅐ 부른다. viuㅐ 여기서 viuㅐ 파생된 viuㅐ 작업이 ‘부분들’ viuㅐ 이다. viuㅐ 앞의 viuㅐ 장면-회화의 viuㅐ 전체적 viuㅐ 이미지에서 viuㅐ 내가 viuㅐ 다시 viuㅐ 포착한 viuㅐ 부분적 viuㅐ 이미지들을 viuㅐ 끄집어내 viuㅐ 새로운 viuㅐ 면에 viuㅐ 다시 viuㅐ 확대해 viuㅐ 그리거나, xu파g 특정한 xu파g 형상의 xu파g 부분적 xu파g 요소들에 xu파g 집중해 xu파g 조형적 xu파g 변주를 xu파g 시도하는 xu파g 작업이다. xu파g 이미 xu파g xu파g 알고 xu파g 있는 xu파g 익숙한 xu파g 형상, 으마ㅑㅈ 예를 으마ㅑㅈ 들면 으마ㅑㅈ 몸의 으마ㅑㅈ 일부 으마ㅑㅈ 등을 으마ㅑㅈ 익숙하지 으마ㅑㅈ 않은 으마ㅑㅈ 방식으로 으마ㅑㅈ 다시 으마ㅑㅈ 드러내고자, qㅓ0ㅐ 그리는 qㅓ0ㅐ 방식에 qㅓ0ㅐ 대해 qㅓ0ㅐ 다른 qㅓ0ㅐ 회화적 qㅓ0ㅐ 접근을 qㅓ0ㅐ 시도한다. qㅓ0ㅐ 나의 qㅓ0ㅐ 이런 qㅓ0ㅐ 접근은 qㅓ0ㅐ 특정한 qㅓ0ㅐ 문학, ㅓ거하카 영화, 자기w차 회화 자기w차 자기w차 기존에 자기w차 선행하는 자기w차 예술작품들의 자기w차 부분적 자기w차 서사에 자기w차 대한 자기w차 탐구에서 자기w차 시작됐다. 자기w차 나는 자기w차 회화나 자기w차 문학작품의 자기w차 서사를 자기w차 추종해 자기w차 왔으면서도 자기w차 그것들이 자기w차 끝내 자기w차 고정되지 자기w차 않고 자기w차 흩어지고, me9w 분절되고, 기ㅈhb 확장되기를 기ㅈhb 기대했다. 기ㅈhb 회화 기ㅈhb 안에서 기ㅈhb 서사를 기ㅈhb 가장하면서도, 1ogㅑ 끊임없이 1ogㅑ 서사에서 1ogㅑ 벗어나는 1ogㅑ 작업을 1ogㅑ 시도하는 1ogㅑ 것이다." -임재영 1ogㅑ 작가노트-


임재영 1ogㅑ 작가(b.1986)는 1ogㅑ 홍익대학교 1ogㅑ 회화과 1ogㅑ 학사 1ogㅑ 졸업 1ogㅑ 1ogㅑ 동대학원 1ogㅑ 회화과 1ogㅑ 석사과정을 1ogㅑ 수료했다. 1ogㅑ 갤러리 1ogㅑ 기체(2014, ga걷ㅑ 서울)에서 ga걷ㅑ ga걷ㅑ 개인전을 ga걷ㅑ 가졌고, 걷ㅈgo 갤러리 걷ㅈgo 기체(2018, 바7사으 서울), 8k갸s 수선적 8k갸s 행위프로젝트(2018, w우우ㅑ 인천, 기fgn 서울), 나타g기 소마미술관 (2010, 2015-2016, 9gc라 서울), ycnㅐ 갤러리 ycnㅐ 잔다리(2012, qyㅑ자 서울). qyㅑ자 두아트(2009, ㄴ4g타 서울) ㄴ4g타 등의 ㄴ4g타 기획전에 ㄴ4g타 참가했다.

출처: ㄴ4g타 갤러리기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임재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프랑스 ㅓv가갸 시적 ㅓv가갸 리얼리즘의 ㅓv가갸 시대

May 17, 2019 ~ June 4, 2019

장영주 ㅓ파아z 개인전 : The Shape-Shifting Girl

May 9, 2019 ~ May 24,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