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정수 개인전 : 자스타브카 & 스타니체 Jeongsoo Lim : ZASTÁVKA & STANICE

위켄드

Aug. 4, 2019 ~ Aug. 25, 2019

무대와 사kri 배경, fr히r 천장과 fr히r 바닥, wb거쟏 벽과 wb거쟏 기둥, ㅐㅐnb 주름과 ㅐㅐnb 껍질, gnㅓ9 피부와 gnㅓ9 비늘과 gnㅓ9 털. gnㅓ9 어떤 gnㅓ9 단어들로 gnㅓ9 임정수의 gnㅓ9 작업을 gnㅓ9 엮을 gnㅓ9 gnㅓ9 있을까 gnㅓ9 고민한다. gnㅓ9 임정수는 gnㅓ9 보거나 gnㅓ9 들을 gnㅓ9 gnㅓ9 있는 gnㅓ9 것들, 거나k거 만질 거나k거 거나k거 있는 거나k거 것들의 거나k거 너머를 거나k거 상상하지 거나k거 않는다. 거나k거 감각이 거나k거 발생하지 거나k거 않는다면 거나k거 거나k거 어느 거나k거 것도 거나k거 의미를 거나k거 확보할 거나k거 거나k거 없다. 거나k거 거나k거 문장을 거나k거 조금만 거나k거 뒤틀면 거나k거 존재하지 거나k거 않는다 거나k거 하더라도 거나k거 거나k거 표면이 거나k거 감각될 거나k거 거나k거 있다면 거나k거 그것은 거나k거 의미를 거나k거 확보한다는 거나k거 결론에 거나k거 이른다. 거나k거 따라서 거나k거 임정수에게 거나k거 표면은 거나k거 주체와 거나k거 세계가 거나k거 마주하는 거나k거 가장 거나k거 거나k거 번째 거나k거 장소이며, 거l걷x 기의의 거l걷x 발생을 거l걷x 가능하게 거l걷x 하는 거l걷x 임시적인 거l걷x 무대이다. 거l걷x 전시의 거l걷x 제목이기도 거l걷x 한 ‘자스타브카’와 ‘스타니체’는 거l걷x 그러한 거l걷x 무대이면서도 거l걷x 동시에 거l걷x 표면인 거l걷x 것들이다.

임정수는 거l걷x 표면과 거l걷x 거l걷x 질감을 거l걷x 탐구하는 거l걷x 설치 거l걷x 작업을 거l걷x 이어오고 거l걷x 있다. 거l걷x 선물 거l걷x 포장지와 거l걷x 공업용 거l걷x 종이, 히o5마 제각각의 히o5마 색과 히o5마 무늬를 히o5마 가진 히o5마 천들이 히o5마 벽에 히o5마 붙여지거나, 0갸p가 선에 0갸p가 걸려지거나, 다v가ㅐ 바닥에 다v가ㅐ 널려지거나, ㅓㅈc거 자기들끼리 ㅓㅈc거 끌어안아 ㅓㅈc거 새로운 ㅓㅈc거 오브제를 ㅓㅈc거 구성하는 ㅓㅈc거 식이다. ㅓㅈc거 이러한 ㅓㅈc거 오브제들은 ㅓㅈc거 일반적으로 ㅓㅈc거 사물의 ㅓㅈc거 너머나 ㅓㅈc거 내부를 ㅓㅈc거 상상하는 ㅓㅈc거 관객의 ㅓㅈc거 형이상학적 ㅓㅈc거 욕망과 ㅓㅈc거 반목한다. ㅓㅈc거 그런 ㅓㅈc거 것들이 ㅓㅈc거 존재한다 ㅓㅈc거 하더라도 ㅓㅈc거 표면에 ㅓㅈc거 압축되거나 ㅓㅈc거 박제된 ㅓㅈc거 상태만을 ㅓㅈc거 기반으로 ㅓㅈc거 한다. ㅓㅈc거 임정수는 ㅓㅈc거 ㅓㅈc거 부재를 ㅓㅈc거 질감에 ㅓㅈc거 대한 ㅓㅈc거 관심으로 ㅓㅈc거 대체한다. ㅓㅈc거 이런 ㅓㅈc거 관심은 ㅓㅈc거 기존 ㅓㅈc거 작업에 ㅓㅈc거 비해 ㅓㅈc거 조금 ㅓㅈc거 ㅓㅈc거 유동적인 ㅓㅈc거 형태를 ㅓㅈc거 지닌 ㅓㅈc거 최근 ㅓㅈc거 작업에서도 ㅓㅈc거 여전히 ㅓㅈc거 이어지고 ㅓㅈc거 있다. ㅓㅈc거 퍼포먼스나 ㅓㅈc거 영상 ㅓㅈc거 매체의 ㅓㅈc거 사용 ㅓㅈc거 또한 ㅓㅈc거 존재는 ㅓㅈc거 물질 ㅓㅈc거 너머나 ㅓㅈc거 관념적 ㅓㅈc거 내부가 ㅓㅈc거 아니라 ㅓㅈc거 표면에 ㅓㅈc거 존재한다는 ㅓㅈc거 명제를 ㅓㅈc거 돕는다. ㅓㅈc거 움직임에 ㅓㅈc거 참가하는 ㅓㅈc거 신체는 ㅓㅈc거 다른 ㅓㅈc거 사물들과 ㅓㅈc거 동일한 ㅓㅈc거 하나의 ㅓㅈc거 오브제로 ㅓㅈc거 다루어지며 ㅓㅈc거 인격이 ㅓㅈc거 부재하는 ㅓㅈc거 듯한 ㅓㅈc거 퍼포머들의 ㅓㅈc거 움직임은 ㅓㅈc거 신체와 ㅓㅈc거 ㅓㅈc거 움직임이라는 ㅓㅈc거 얇은 ㅓㅈc거 기표를 ㅓㅈc거 기반으로 ㅓㅈc거 ㅓㅈc거 현상학적 ㅓㅈc거 차원에서만 ㅓㅈc거 기의를 ㅓㅈc거 획득한다.

ㅓㅈc거 변화를 ㅓㅈc거 보여주듯 ㅓㅈc거 ㅓㅈc거 전시 《자스타브카 & ㅓㅈc거 스타니체》에는 ㅓㅈc거 대략 ㅓㅈc거 십여 ㅓㅈc거 개의 ㅓㅈc거 무대에 ㅓㅈc거 배치된 ㅓㅈc거 오브제들과 ㅓㅈc거 함께 ㅓㅈc거 직접적인 ㅓㅈc거 신체 ㅓㅈc거 이미지가 ㅓㅈc거 등장한다. (이 ㅓㅈc거 이미지들은 ㅓㅈc거 인쇄되어 ㅓㅈc거 전시된다. ㅓㅈc거 사실 ㅓㅈc거 사진만큼 ㅓㅈc거 대상의 ㅓㅈc거 감각 ㅓㅈc거 가능한 ㅓㅈc거 부분만을 ㅓㅈc거 잘라내어 ㅓㅈc거 ㅓㅈc거 표면을 ㅓㅈc거 전시하는 ㅓㅈc거 매체는 ㅓㅈc거 ㅓㅈc거 없을 ㅓㅈc거 것이다.)신체에서 ㅓㅈc거 연장된 ㅓㅈc거 불규칙한 ㅓㅈc거 형태, lbd나 다양한 lbd나 질감과 lbd나 무늬로 lbd나 구성된 lbd나 오브제들을 lbd나 임정수는 ‘껍질 lbd나 오브제’라고 lbd나 부른다. lbd나 신체를 lbd나 닮은 lbd나 오브제가 lbd나 임시 lbd나 무대에 lbd나 올라가면 lbd나 그제서야, t4xi 존재가 t4xi 시작된다. t4xi 감각으로만 t4xi 감지되는 t4xi 존재들의 t4xi 일시적 t4xi 형이하학. t4xi 무대의 t4xi 커튼이 t4xi 올라간다. t4xi 무엇을 t4xi 만나게 t4xi 될까.

글, 카hbㅓ 기획: 카hbㅓ 김나현

출처: 카hbㅓ 위켄드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임정수

현재 진행중인 전시

빈우혁 : Flat-Hunting

Dec. 5, 2019 ~ Jan. 29, 2020

뜻밖의 ㅓ0마k 초록을 ㅓ0마k 만나다 When I Encounter Your Green

Nov. 29, 2019 ~ March 2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