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정수 개인전 : 자스타브카 & 스타니체 Jeongsoo Lim : ZASTÁVKA & STANICE

위켄드

Aug. 4, 2019 ~ Aug. 25, 2019

무대와 cdlㅓ 배경, p차사ㅓ 천장과 p차사ㅓ 바닥, f43t 벽과 f43t 기둥, 나vㄴw 주름과 나vㄴw 껍질, gni거 피부와 gni거 비늘과 gni거 털. gni거 어떤 gni거 단어들로 gni거 임정수의 gni거 작업을 gni거 엮을 gni거 gni거 있을까 gni거 고민한다. gni거 임정수는 gni거 보거나 gni거 들을 gni거 gni거 있는 gni거 것들, vㅐw아 만질 vㅐw아 vㅐw아 있는 vㅐw아 것들의 vㅐw아 너머를 vㅐw아 상상하지 vㅐw아 않는다. vㅐw아 감각이 vㅐw아 발생하지 vㅐw아 않는다면 vㅐw아 vㅐw아 어느 vㅐw아 것도 vㅐw아 의미를 vㅐw아 확보할 vㅐw아 vㅐw아 없다. vㅐw아 vㅐw아 문장을 vㅐw아 조금만 vㅐw아 뒤틀면 vㅐw아 존재하지 vㅐw아 않는다 vㅐw아 하더라도 vㅐw아 vㅐw아 표면이 vㅐw아 감각될 vㅐw아 vㅐw아 있다면 vㅐw아 그것은 vㅐw아 의미를 vㅐw아 확보한다는 vㅐw아 결론에 vㅐw아 이른다. vㅐw아 따라서 vㅐw아 임정수에게 vㅐw아 표면은 vㅐw아 주체와 vㅐw아 세계가 vㅐw아 마주하는 vㅐw아 가장 vㅐw아 vㅐw아 번째 vㅐw아 장소이며, 갸ㄴvo 기의의 갸ㄴvo 발생을 갸ㄴvo 가능하게 갸ㄴvo 하는 갸ㄴvo 임시적인 갸ㄴvo 무대이다. 갸ㄴvo 전시의 갸ㄴvo 제목이기도 갸ㄴvo 한 ‘자스타브카’와 ‘스타니체’는 갸ㄴvo 그러한 갸ㄴvo 무대이면서도 갸ㄴvo 동시에 갸ㄴvo 표면인 갸ㄴvo 것들이다.

임정수는 갸ㄴvo 표면과 갸ㄴvo 갸ㄴvo 질감을 갸ㄴvo 탐구하는 갸ㄴvo 설치 갸ㄴvo 작업을 갸ㄴvo 이어오고 갸ㄴvo 있다. 갸ㄴvo 선물 갸ㄴvo 포장지와 갸ㄴvo 공업용 갸ㄴvo 종이, byqa 제각각의 byqa 색과 byqa 무늬를 byqa 가진 byqa 천들이 byqa 벽에 byqa 붙여지거나, 3걷거8 선에 3걷거8 걸려지거나, s4카t 바닥에 s4카t 널려지거나, ㅓe아기 자기들끼리 ㅓe아기 끌어안아 ㅓe아기 새로운 ㅓe아기 오브제를 ㅓe아기 구성하는 ㅓe아기 식이다. ㅓe아기 이러한 ㅓe아기 오브제들은 ㅓe아기 일반적으로 ㅓe아기 사물의 ㅓe아기 너머나 ㅓe아기 내부를 ㅓe아기 상상하는 ㅓe아기 관객의 ㅓe아기 형이상학적 ㅓe아기 욕망과 ㅓe아기 반목한다. ㅓe아기 그런 ㅓe아기 것들이 ㅓe아기 존재한다 ㅓe아기 하더라도 ㅓe아기 표면에 ㅓe아기 압축되거나 ㅓe아기 박제된 ㅓe아기 상태만을 ㅓe아기 기반으로 ㅓe아기 한다. ㅓe아기 임정수는 ㅓe아기 ㅓe아기 부재를 ㅓe아기 질감에 ㅓe아기 대한 ㅓe아기 관심으로 ㅓe아기 대체한다. ㅓe아기 이런 ㅓe아기 관심은 ㅓe아기 기존 ㅓe아기 작업에 ㅓe아기 비해 ㅓe아기 조금 ㅓe아기 ㅓe아기 유동적인 ㅓe아기 형태를 ㅓe아기 지닌 ㅓe아기 최근 ㅓe아기 작업에서도 ㅓe아기 여전히 ㅓe아기 이어지고 ㅓe아기 있다. ㅓe아기 퍼포먼스나 ㅓe아기 영상 ㅓe아기 매체의 ㅓe아기 사용 ㅓe아기 또한 ㅓe아기 존재는 ㅓe아기 물질 ㅓe아기 너머나 ㅓe아기 관념적 ㅓe아기 내부가 ㅓe아기 아니라 ㅓe아기 표면에 ㅓe아기 존재한다는 ㅓe아기 명제를 ㅓe아기 돕는다. ㅓe아기 움직임에 ㅓe아기 참가하는 ㅓe아기 신체는 ㅓe아기 다른 ㅓe아기 사물들과 ㅓe아기 동일한 ㅓe아기 하나의 ㅓe아기 오브제로 ㅓe아기 다루어지며 ㅓe아기 인격이 ㅓe아기 부재하는 ㅓe아기 듯한 ㅓe아기 퍼포머들의 ㅓe아기 움직임은 ㅓe아기 신체와 ㅓe아기 ㅓe아기 움직임이라는 ㅓe아기 얇은 ㅓe아기 기표를 ㅓe아기 기반으로 ㅓe아기 ㅓe아기 현상학적 ㅓe아기 차원에서만 ㅓe아기 기의를 ㅓe아기 획득한다.

ㅓe아기 변화를 ㅓe아기 보여주듯 ㅓe아기 ㅓe아기 전시 《자스타브카 & ㅓe아기 스타니체》에는 ㅓe아기 대략 ㅓe아기 십여 ㅓe아기 개의 ㅓe아기 무대에 ㅓe아기 배치된 ㅓe아기 오브제들과 ㅓe아기 함께 ㅓe아기 직접적인 ㅓe아기 신체 ㅓe아기 이미지가 ㅓe아기 등장한다. (이 ㅓe아기 이미지들은 ㅓe아기 인쇄되어 ㅓe아기 전시된다. ㅓe아기 사실 ㅓe아기 사진만큼 ㅓe아기 대상의 ㅓe아기 감각 ㅓe아기 가능한 ㅓe아기 부분만을 ㅓe아기 잘라내어 ㅓe아기 ㅓe아기 표면을 ㅓe아기 전시하는 ㅓe아기 매체는 ㅓe아기 ㅓe아기 없을 ㅓe아기 것이다.)신체에서 ㅓe아기 연장된 ㅓe아기 불규칙한 ㅓe아기 형태, ㅈuhv 다양한 ㅈuhv 질감과 ㅈuhv 무늬로 ㅈuhv 구성된 ㅈuhv 오브제들을 ㅈuhv 임정수는 ‘껍질 ㅈuhv 오브제’라고 ㅈuhv 부른다. ㅈuhv 신체를 ㅈuhv 닮은 ㅈuhv 오브제가 ㅈuhv 임시 ㅈuhv 무대에 ㅈuhv 올라가면 ㅈuhv 그제서야, 으마타c 존재가 으마타c 시작된다. 으마타c 감각으로만 으마타c 감지되는 으마타c 존재들의 으마타c 일시적 으마타c 형이하학. 으마타c 무대의 으마타c 커튼이 으마타c 올라간다. 으마타c 무엇을 으마타c 만나게 으마타c 될까.

글, 히7cd 기획: 히7cd 김나현

출처: 히7cd 위켄드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임정수

현재 진행중인 전시

문소현 een하 개인전 : Hollow Show

Dec. 4, 2019 ~ Jan. 2, 2020

HYPER SALON

Dec. 4, 2019 ~ Jan. 18, 2020

REFLECTIONS : MATT BLACK X GANA ART

Nov. 1, 2019 ~ Jan. 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