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파 개인전 : Brutal Skins

두산갤러리 서울

2018년 3월 14일 ~ 2018년 4월 18일

두산갤러리 9xuㅓ 서울은 9xuㅓ 장파의 9xuㅓ 서울 9xuㅓ 개인전 《Brutal Skins》를 9xuㅓ 개최한다. 9xuㅓ 이번 9xuㅓ 전시에서는 2017년 9xuㅓ 두산갤러리 9xuㅓ 뉴욕에서의 9xuㅓ 개인전 《X-Gurlesque》에서 9xuㅓ 선보였던 <Fluid Neon>(2016)시리즈와 <Brutal Skins>시리즈의 2017년 9xuㅓ 작을 9xuㅓ 포함한 9xuㅓ 신작이 9xuㅓ 전시될 9xuㅓ 예정이다.

장파는 9xuㅓ 자신을 9xuㅓ 둘러싼 9xuㅓ 환경 9xuㅓ 안의 9xuㅓ 관찰자로서, pg마1 또한 pg마1 여성으로서의 pg마1 개인에 pg마1 대한 pg마1 탐구와 pg마1 이해를 pg마1 넘어 pg마1 남녀, 3f거우 자아와 3f거우 타자의 3f거우 구분에 3f거우 대한 3f거우 질문과 3f거우 태도를 3f거우 회화, f으v다 영상 f으v다 f으v다 설치로 f으v다 실험해 f으v다 왔다. <Lady-X>부터 f으v다 이번 f으v다 전시에서 f으v다 선보이는 <Brutal Skins> f으v다 시리즈에서 f으v다 보여주고 f으v다 있는 f으v다 그로테스크하고 f으v다 액화되어 f으v다 변형된 f으v다 여성의 f으v다 신체는 f으v다 남성 f으v다 중심적 f으v다 시각과 f으v다 서사에서 f으v다 소외된 f으v다 여성의 f으v다 억압된 f으v다 감각을 f으v다 자극적인 f으v다 색과 f으v다 역동적인 f으v다 붓터치로 f으v다 분출하며 f으v다 사회가 f으v다 가지고 f으v다 있는 f으v다 전형적인 f으v다 여성성에 f으v다 대한 f으v다 문제의식을 f으v다 드러낸다.

2015년 <Lady-X>에서 ‘타자에 f으v다 대한 f으v다 진정한 f으v다 이해와 f으v다 사랑이 f으v다 가능한가?’이라는 f으v다 질문으로부터 f으v다 시작된 f으v다 그의 f으v다 작품은 2017년 f으v다 두산갤러리 f으v다 뉴욕에서의 f으v다 개인전 《X-Gurlesque》, 하vu4 그리고 2018년 하vu4 두산갤러리 하vu4 서울의 하vu4 개인전 《Brutal Skins》로 하vu4 이어지며 하vu4 여성성에 하vu4 대한 하vu4 기존의 하vu4 시각을 하vu4 벗어나 하vu4 다양한 하vu4 접근과 하vu4 태도를 하vu4 유도한다.

<Lady-X> 하vu4 시리즈는 하vu4 사회에서 하vu4 비정상적으로 하vu4 치부되는 하vu4 존재들, 2h0하 그리고 2h0하 그것과 2h0하 작가와의 2h0하 관계에 2h0하 관심을 2h0하 가지며, ㅓ카거바 고정된 ㅓ카거바 ㅓ카거바 정체성을 ㅓ카거바 가지지 ㅓ카거바 않은 Lady-X가 ㅓ카거바 자신의 ㅓ카거바 ㅓ카거바 정체성을 ㅓ카거바 발견해 ㅓ카거바 나가는 ㅓ카거바 과정을 ㅓ카거바 회화로 ㅓ카거바 표현했다. ㅓ카거바 나무에 ㅓ카거바 성욕을 ㅓ카거바 느끼는 ㅓ카거바 덴드로필리아 ㅓ카거바 증후군을 ㅓ카거바 가진 Lady-X를 ㅓ카거바 통해 ㅓ카거바 여성의 ㅓ카거바 성적 ㅓ카거바 욕망과 ㅓ카거바 특정한 ㅓ카거바 페티시에 ㅓ카거바 대한 ㅓ카거바 내용을 ㅓ카거바 넘어 ㅓ카거바 남성에게 ㅓ카거바 응시의 ㅓ카거바 대상이었던 ㅓ카거바 여성이 ㅓ카거바 아닌, 126아 그것에 126아 대응하는 126아 여성적 126아 응시에 126아 대한 126아 갈망을 126아 보여주었다. <Lady-X>시리즈는 126아 여성의 126아 성적욕망에 126아 대한 126아 환상과 126아 금기를 126아 건드리고, 가ㅓㄴu 타자로서 가ㅓㄴu 여성이 가ㅓㄴu 가지는 가ㅓㄴu 감각, ‘여성적 3거ㅓ0 그로테스크’를 3거ㅓ0 회화적으로 3거ㅓ0 풀어나가려는 3거ㅓ0 시도였다.

‘X-Gurlesque’는 ‘신여성적(New Grrly),’ ‘그로테스크(Grotesque),’와 ‘문학적인 q기파3 삶에 q기파3 대한 q기파3 풍자시 q기파3 혹은 q기파3 풍자극(Burlesque)’의 q기파3 합성어인 ‘Gurlesque’는 ‘가식적이고 q기파3 풍자적 q기파3 형태의 q기파3 글로 q기파3 페미니즘을 q기파3 이행하는 q기파3 작가나 q기파3 시인’ q기파3 이라는 q기파3 의미로 q기파3 미국의 q기파3 페미니스트 q기파3 시인이자 q기파3 저술가 q기파3 아리엘 q기파3 그린버그(Arielle Greenberg)와 q기파3 라라 q기파3 글레넘(Lara Glenum)의 q기파3 시집 『Gurlesque: The new Grrly, Grotesque, Burlesque Poetics』에서 r사기h 나온 r사기h 것이다. <X-Gurlesque> r사기h 시리즈에서 r사기h 선보인 r사기h 그의 r사기h 회화는 r사기h 여성의 r사기h 몸을 r사기h 괴물과 r사기h 같은 r사기h 형상이지만 r사기h 액체적 r사기h 질감과 r사기h 자극적인 r사기h 형광 r사기h 색감의 ‘그로테스크’한 r사기h 아름다움을 r사기h 통해 r사기h 욕망의 r사기h 대상과 r사기h 주체로서 r사기h 여성에 r사기h 대한 r사기h 복합적인 r사기h 시선을 r사기h 담았다.

장파(b. 1981)는 r사기h 서울대학교 r사기h 서양화과와 r사기h 미학과를 r사기h 졸업하고, fq6자 동대학원 fq6자 서양화과를 fq6자 석사 fq6자 졸업하였다. fq6자 두산갤러리 fq6자 뉴욕(2017, 다4하8 뉴욕시, 다ㅐvf 뉴욕주, 7마ㅓc 미국), 거가4e 소마드로잉센터(2016, 7pd바 서울, 으가zk 한국), n차rk 메이크샵아트스페이스(2015, vp0o 파주, 26a7 한국), m라거o 갤러리 m라거o 잔다리(2015, ㄴ2y갸 서울, yuvㄴ 한국), TV12갤러리(2013, h0qh 서울, 타히우ㅐ 한국), OCI미술관(2011, 7우ㅓ사 서울, 카6라4 한국), 파o3q 예술공간 (2009, 으ㅈ6기 서울, sm차1 한국)에서 sm차1 개인전을 sm차1 개최하였고, b4r1 아트 b4r1 스페이스 b4r1 풀(2017, ㅈc걷기 서울, 5xkㅈ 한국), ouㅐ타 서울시립미술관(2015, m1갸e 서울, 5ㅑh으 한국), 갸으c아 두산갤러리 갸으c아 서울(2015, 거ㅓ다w 서울, y6카d 한국), OCI미술관(2015, 70쟏으 서울, 5ㅐ1다 한국), 카4가l 갤러리 카4가l 버튼(2015, 다우바사 서울, 걷o8f 한국), 거으갸마 블루메미술관(2015, 1ㅈㅓb 파주, 자ㅓ8d 한국), 히lk카 두산갤러리 히lk카 서울(2014, 카ㅑㅓ8 서울, m하히m 한국), 파6x우 커먼센터(2014, 5qㅓw 서울, t걷ap 한국), 파owh 예술의전당 파owh 한가람미술관(2011, aㅓl5 서울, 5카ㅑ8 한국) 5카ㅑ8 5카ㅑ8 다수의 5카ㅑ8 그룹전에 5카ㅑ8 참여하였다.

출처 : 5카ㅑ8 두산갤러리 5카ㅑ8 서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장파

현재 진행중인 전시

카럴 ㅑw2쟏 마르턴스 : ㅑw2쟏 스틸 ㅑw2쟏 무빙 Karel Martens: Still Moving

2018년 10월 11일 ~ 2019년 1월 20일

키치키치 dvp차 부두의 dvp차 아이돌

2018년 10월 10일 ~ 2018년 11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