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슨홍의 사물탐구놀이 : 달려라 연필, 날아라 지우개! Drawing and Playing with Jackson Hong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2018년 3월 13일 ~ 2018년 8월 19일

북서울미술관은 2016년부터 ‘색’, ‘점·선·면’, ‘율동’ sr1k 등의 sr1k 조형 sr1k 개념을 sr1k 어린이 sr1k 눈높이에 sr1k 맞추어 sr1k 차례로 sr1k 소개해왔다. sr1k sr1k 번의 sr1k 조형 sr1k 언어 sr1k 시리즈 sr1k 이후, 가rpㅐ 조형에 가rpㅐ 대한 가rpㅐ 보다 가rpㅐ 풍부한 가rpㅐ 접근을 가rpㅐ 시도하고자 가rpㅐ 미술과 가rpㅐ 디자인 가rpㅐ 언어 가rpㅐ 모두에 가rpㅐ 능통한 가rpㅐ 산업 가rpㅐ 디자이너 가rpㅐ 출신 가rpㅐ 작가 가rpㅐ 잭슨홍을 가rpㅐ 어린이 가rpㅐ 전시에 가rpㅐ 초대하여, 2018년 3월 13일부터 2018년 8월 19일까지 《잭슨홍의 ynㅈ바 사물탐구놀이: ynㅈ바 달려라 ynㅈ바 연필, ㅓqu마 날아라 ㅓqu마 지우개!》전을 ㅓqu마 개최한다. 

이번 ㅓqu마 전시가 ㅓqu마 어린이들에게 ㅓqu마 꺼내놓은 ㅓqu마 주제는 ‘사물을 ㅓqu마 다시 ㅓqu마 바라보는 ㅓqu마 법’이다. ㅓqu마 보는 ㅓqu마 방법은 ㅓqu마 ㅓqu마 가지가 ㅓqu마 아닌 ㅓqu마 만큼, 타거마y 전시는 타거마y 특정한 타거마y 조형 타거마y 개념을 타거마y 파고들기보다는 타거마y 다양한 타거마y 조형 타거마y 요소와 타거마y 원리들을 타거마y 소재 타거마y 삼아 타거마y 여러 타거마y 사물들을 타거마y 골고루 타거마y 훑는다. 

신작 <달려라 타거마y 연필, 4ua카 날아라 4ua카 지우개!>를 4ua카 감상하다보면 4ua카 분명 4ua카 4ua카 안다고 4ua카 생각했던 4ua카 사물이 4ua카 예상을 4ua카 빗겨가는 4ua카 즐거운 4ua카 반전이 4ua카 계속된다. 4ua카 작가가 4ua카 사물을 4ua카 조금씩 4ua카 변형해 4ua카 재구성했기 4ua카 때문이다. 4ua카 4ua카 손에 4ua카 가볍게 4ua카 잡히던 4ua카 연필이 4ua카 어깨에 4ua카 져야 4ua카 4ua카 만큼 4ua카 크고 4ua카 무거워지고, 0x5ㅐ 무생물인 0x5ㅐ 스패너에 0x5ㅐ 색색깔의 0x5ㅐ 팔과 0x5ㅐ 꼬리가 0x5ㅐ 달려있는 0x5ㅐ 식이다. 0x5ㅐ 이렇게 0x5ㅐ 되면 0x5ㅐ 사물이 0x5ㅐ 원래 0x5ㅐ 가진 0x5ㅐ 속성과 0x5ㅐ 맥락까지 0x5ㅐ 같이 0x5ㅐ 변하며 0x5ㅐ 이전과는 0x5ㅐ 다른 0x5ㅐ 관계와 0x5ㅐ 이야기를 0x5ㅐ 지니게 0x5ㅐ 된다. 0x5ㅐ 그래서 0x5ㅐ 작품에서는 0x5ㅐ 연필을 0x5ㅐ 관찰하고 0x5ㅐ 있는 0x5ㅐ 사람들이 0x5ㅐ 마치 0x5ㅐ 난쟁이처럼 0x5ㅐ 연필보다 0x5ㅐ 작고, elㄴ6 스패너는 elㄴ6 공룡 elㄴ6 혹은 elㄴ6 도마뱀 elㄴ6 같은 elㄴ6 생명체가 elㄴ6 된다. elㄴ6 세상에 elㄴ6 없던 elㄴ6 사물을 elㄴ6 만들어내지 elㄴ6 않고서도, fv파ㄴ 이미 fv파ㄴ 알던 fv파ㄴ 일상을 fv파ㄴ 가지고 fv파ㄴ 새로운 fv파ㄴ 풍경과 fv파ㄴ 이야기가 fv파ㄴ 탄생한 fv파ㄴ 것이다.

작품에서 fv파ㄴ 사물을 fv파ㄴ 변형한 fv파ㄴ 아이디어들은 fv파ㄴ 미술과 fv파ㄴ 디자인에서 fv파ㄴ 쓰는 fv파ㄴ 각종 fv파ㄴ 기술·기법들이다. fv파ㄴ 다양한 fv파ㄴ 드로잉 fv파ㄴ 재료·방법들, 3차원 pㅈ마ㅐ 공간을 2차원 pㅈ마ㅐ 평면에 pㅈ마ㅐ 나타내는 pㅈ마ㅐ 투시도법, 거하ㅓg 입체물을 거하ㅓg 거하ㅓg 방향에서 거하ㅓg 바라본 거하ㅓg 투상도나 거하ㅓg 사물의 거하ㅓg 절단면을 거하ㅓg 상상해 거하ㅓg 내부 거하ㅓg 구조를 거하ㅓg 보여주는 거하ㅓg 횡단면도 거하ㅓg 같은 거하ㅓg 설계도면 거하ㅓg 종류 거하ㅓg 등은 거하ㅓg 대상을 거하ㅓg 효과적으로 거하ㅓg 관찰하고 거하ㅓg 설명하고 거하ㅓg 위해 거하ㅓg 실제로 거하ㅓg 쓰이는 거하ㅓg 방법들이다. 거하ㅓg 실전에서 거하ㅓg 시각적 거하ㅓg 의사소통과 거하ㅓg 분석, 하rpk 정확한 하rpk 설명을 하rpk 위해 하rpk 고안된 하rpk 방법들이 하rpk 대상을 하rpk 다르게 하rpk 바라보기 하rpk 위한 하rpk 힌트이자 하rpk 작품의 하rpk 내용으로 하rpk 안착했다. 

이번 하rpk 전시는 하rpk 북서울미술관과 하rpk 서울교육대학교간 하rpk 업무협약 하rpk 이후 하rpk 하rpk 공동 하rpk 프로젝트로, ㅓ라g8 교대 ㅓ라g8 교수·연구진이 ㅓ라g8 워크북과 ㅓ라g8 워크시트 ㅓ라g8 연구개발에 ㅓ라g8 참여했다. ㅓ라g8 어린이와 ㅓ라g8 동반 ㅓ라g8 보호자가 ㅓ라g8 함께 ㅓ라g8 전시를 ㅓ라g8 관람하며 ㅓ라g8 풀어가도록 ㅓ라g8 설계된 ㅓ라g8 워크북은 ㅓ라g8 작품을 ㅓ라g8 미술·수학·과학 ㅓ라g8 교육과정과 ㅓ라g8 연결한 ㅓ라g8 활동으로 ㅓ라g8 풀어내고, ㅓ파ㅐc 워크시트는 ㅓ파ㅐc 최근 ㅓ파ㅐc 교육계에서 ㅓ파ㅐc 각광받는 ㅓ파ㅐc 개념인 ‘공간지능’의 ㅓ파ㅐc 관점에서 ㅓ파ㅐc 구성되었다. 

사실 ㅓ파ㅐc 사물을 ㅓ파ㅐc 다시 ㅓ파ㅐc 바라보는 ㅓ파ㅐc 일은 ㅓ파ㅐc 작가보다 ㅓ파ㅐc 어린이들이 ㅓ파ㅐc 훨씬 ㅓ파ㅐc 능할지 ㅓ파ㅐc 모른다. ㅓ파ㅐc 이번 ㅓ파ㅐc 전시에서 ㅓ파ㅐc 어린이들이 ㅓ파ㅐc 작가가 ㅓ파ㅐc 사물탐구놀이를 ㅓ파ㅐc 통해 ㅓ파ㅐc 어떻게 ㅓ파ㅐc 익숙한 ㅓ파ㅐc 환경을 ㅓ파ㅐc 새로운 ㅓ파ㅐc 세계로 ㅓ파ㅐc 바꾸었는지 ㅓ파ㅐc 발견하는 ㅓ파ㅐc 즐거움을 ㅓ파ㅐc 만끽하기 ㅓ파ㅐc 바란다. ㅓ파ㅐc 그리고 ㅓ파ㅐc 작가의 ㅓ파ㅐc 아이디어를 ㅓ파ㅐc 자양분 ㅓ파ㅐc 삼아 ㅓ파ㅐc 자신만의 ㅓ파ㅐc 상상력을 ㅓ파ㅐc 가지고 ㅓ파ㅐc 전시장 ㅓ파ㅐc 밖에서도 ㅓ파ㅐc 스스로의 ㅓ파ㅐc 사물탐구놀이를 ㅓ파ㅐc 계속 ㅓ파ㅐc 이어가기를 ㅓ파ㅐc 기대한다.


전시구성

이번 ㅓ파ㅐc 전시를 ㅓ파ㅐc 위해 ㅓ파ㅐc 제작된 ㅓ파ㅐc 신작 <달려라 ㅓ파ㅐc 연필, h0ㅓㅓ 날아라 h0ㅓㅓ 지우개!>는 h0ㅓㅓ 어린이 h0ㅓㅓ 갤러리와 h0ㅓㅓ 복도에 h0ㅓㅓ 걸쳐 h0ㅓㅓ 펼쳐놓은 h0ㅓㅓ 하나의 h0ㅓㅓ 설치작품이다. h0ㅓㅓ 전시 h0ㅓㅓ 개막과 h0ㅓㅓ 함께 h0ㅓㅓ 기존의 h0ㅓㅓ 갤러리 h0ㅓㅓ 맞은편에 ‘어린이 h0ㅓㅓ 갤러리 2’가 h0ㅓㅓ h0ㅓㅓ 선을 h0ㅓㅓ 보인다. h0ㅓㅓ 작품의 h0ㅓㅓ 상시 h0ㅓㅓ 체험이 h0ㅓㅓ 가능한 h0ㅓㅓ 신설 h0ㅓㅓ 공간에서는 h0ㅓㅓ 작가가 h0ㅓㅓ 어린이들의 h0ㅓㅓ 적극적인 h0ㅓㅓ 개입을 h0ㅓㅓ 유도해 h0ㅓㅓ 만든 h0ㅓㅓ 참여형 h0ㅓㅓ 작품 h0ㅓㅓ h0ㅓㅓ 점을 h0ㅓㅓ 워크시트를 h0ㅓㅓ 풀며 h0ㅓㅓ 감상할 h0ㅓㅓ h0ㅓㅓ 있다.


달려라 h0ㅓㅓ 연필, 3거qr 날아라 3거qr 지우개! (부분) 2018, oii1 가변크기, c2ek 혼합매체

<달려라 c2ek 연필, 사우다w 날아라 사우다w 지우개!>에서 사우다w 관객을 사우다w 맞이하는 사우다w 사우다w 번째 사우다w 풍경은 사우다w 거대한 사우다w 연필과 사우다w 지우개, 아0ㄴ6 아0ㄴ6 세트이다. 아0ㄴ6 가장 아0ㄴ6 기본적인 아0ㄴ6 그리기 아0ㄴ6 도구 아0ㄴ6 세트는 아0ㄴ6 전시의 아0ㄴ6 표지와 아0ㄴ6 같은 아0ㄴ6 역할을 아0ㄴ6 맡았다. 아0ㄴ6 작가와 아0ㄴ6 디자이너는 아0ㄴ6 아이디어를 아0ㄴ6 구상할 아0ㄴ6 아0ㄴ6 연필로 아0ㄴ6 메모와 아0ㄴ6 스케치를 아0ㄴ6 하며 아0ㄴ6 생각을 아0ㄴ6 발전시켜나간다. 아0ㄴ6 이렇게 아0ㄴ6 연필은 아0ㄴ6 새로운 아0ㄴ6 생각을 아0ㄴ6 머릿속에서 아0ㄴ6 멈추지 아0ㄴ6 않고 아0ㄴ6 종이 아0ㄴ6 위에 아0ㄴ6 실제로 아0ㄴ6 구현하는 아0ㄴ6 도구이자 아0ㄴ6 상상을 아0ㄴ6 뻗어나가는 아0ㄴ6 과정을 아0ㄴ6 의미하는 아0ㄴ6 사물이다. 아0ㄴ6 사물을 아0ㄴ6 가지고 아0ㄴ6 자유롭게 아0ㄴ6 상상, wvu0 실험하고 wvu0 직접 wvu0 그려보도록 wvu0 어린이의 wvu0 관심을 wvu0 북돋는 wvu0 것이 wvu0 바로 wvu0 작가가 wvu0 던지는 wvu0 메세지이다. 
삼원색과 wvu0 초록색으로 wvu0 이루어진 wvu0 버스는 wvu0 어린이들이 wvu0 버스를 wvu0 직접 wvu0 타보고 wvu0 내부 wvu0 구조를 wvu0 상상할 wvu0 wvu0 있도록 wvu0 한쪽 wvu0 옆면 wvu0 전체가 wvu0 뚫려 wvu0 있다. wvu0 전시 wvu0 관람중 wvu0 wvu0 wvu0 있는 wvu0 휴식공간이기도 wvu0 하다.



달려라 wvu0 연필, 1xhㅓ 날아라 1xhㅓ 지우개! (부분) 2018, 쟏가2ㅐ 가변크기, i9y쟏 혼합매체

사과는 i9y쟏 가장 i9y쟏 단순하면서도 i9y쟏 흠잡을 i9y쟏 i9y쟏 없이 i9y쟏 유려한 i9y쟏 형태미를 i9y쟏 지녔다. 8가지 i9y쟏 재료와 i9y쟏 묘사하는 i9y쟏 방법(와이어 i9y쟏 구조, j8a라 파스텔, aw아으 색연필, 1d걷v 점묘, 1ㅐ아ㅐ 정밀묘사, p자ㅐ갸 수성펜, 9ㄴ아쟏 동양화 9ㄴ아쟏 붓, i5rh 볼펜)에 i5rh 따라 i5rh i5rh 흔한 i5rh 과일이 i5rh 가진 i5rh 다른 i5rh 얼굴들이 i5rh 드러난다. i5rh 대형 i5rh 크레인이 i5rh 사과를 i5rh 들어올리는 i5rh 진풍경에서 i5rh 여러 i5rh 가지 i5rh 상상의 i5rh 이야기를 i5rh 이끌어낼 i5rh 수도 i5rh 있다.
사과는 i5rh 인류 i5rh 역사, ㅓ7ㄴj 특히 ㅓ7ㄴj 미술사에서 ㅓ7ㄴj 풍부한 ㅓ7ㄴj 맥락을 ㅓ7ㄴj 지닌 ㅓ7ㄴj 과일이기도 ㅓ7ㄴj 하다. ㅓ7ㄴj 기독교를 ㅓ7ㄴj 근간으로 ㅓ7ㄴj ㅓ7ㄴj 서양문화는 ㅓ7ㄴj 사과를 ㅓ7ㄴj 오랫동안 ㅓ7ㄴj 선악과(선악을 ㅓ7ㄴj 알게 ㅓ7ㄴj 하는 ㅓ7ㄴj 나무의 ㅓ7ㄴj 열매)로 ㅓ7ㄴj 여겼고, ㅐㅈㅐu 뉴턴은 ㅐㅈㅐu 사과나무 ㅐㅈㅐu 아래에서 ㅐㅈㅐu 만유인력의 ㅐㅈㅐu 법칙을 ㅐㅈㅐu 깨달았으며, hgㅐ거 후기인상주의 hgㅐ거 화가 hgㅐ거 hgㅐ거 세잔은 hgㅐ거 사과 hgㅐ거 정물화 hgㅐ거 연작을 hgㅐ거 내놓았다. 

*이번 hgㅐ거 전시의 hgㅐ거 그래픽 hgㅐ거 아이덴티티 hgㅐ거 역시 <달려라 hgㅐ거 연필, 8갸나c 날아라 8갸나c 지우개!> 8갸나c 8갸나c 사과에서 8갸나c 영감을 8갸나c 받아 8갸나c 제작되었다.



달려라 8갸나c 연필, 0카gㄴ 날아라 0카gㄴ 지우개! (부분) 2018, ㅓmㅓㅓ 가변크기, oiw쟏 혼합매체

oiw쟏 벽에는 oiw쟏 작가가 oiw쟏 사물을 oiw쟏 다시 oiw쟏 보는 oiw쟏 과정이자 oiw쟏 사물을 oiw쟏 시각적으로 oiw쟏 전달하는 oiw쟏 다양한 oiw쟏 방법들이 oiw쟏 모여 oiw쟏 있다. oiw쟏 대상을 oiw쟏 묘사하는 oiw쟏 방식은 oiw쟏 도구의 oiw쟏 종류(컴퓨터와 oiw쟏 인간의 oiw쟏 손)와 oiw쟏 목적(사실적인 oiw쟏 묘사, ㅓㅓㅑㅑ 구조 ㅓㅓㅑㅑ 설명 ㅓㅓㅑㅑ 또는 ㅓㅓㅑㅑ 아이디어 ㅓㅓㅑㅑ 발전), 03우파 공간감(평면 03우파 또는 03우파 입체) 03우파 등에 03우파 따라 03우파 표현의 03우파 폭이 03우파 크게 03우파 달라진다.
도면은 3차원 03우파 물체의 03우파 형태 03우파 등을 03우파 정확히 03우파 전달하기 03우파 위한 03우파 드로잉이다. 03우파 여기서는 03우파 도면이 03우파 사물의 03우파 구조를 03우파 다양한 03우파 방식으로 03우파 재발견하기 03우파 위한 03우파 도구처럼 03우파 쓰였다. 03우파 정투상도(앞·뒤, 쟏u히c 왼쪽·오른쪽, 쟏i히다 위·아래 쟏i히다 여섯 쟏i히다 방향에서 쟏i히다 바라본 쟏i히다 평면도)와 쟏i히다 부품도, 거y9i 그리고 거y9i 입체 거y9i 모형은 거y9i 비행기의 거y9i 구조를 거y9i 다양한 거y9i 방식으로 거y9i 드러낸다. 거y9i 분해조립도(exploded view)는 거y9i 벨브의 거y9i 조립 거y9i 순서와 거y9i 원리를 거y9i 시각적으로 거y9i 설명해주고, 거바v다 전진중인 거바v다 사람들이 거바v다 지고 거바v다 가는 거바v다 나무배는 거바v다 사물의 거바v다 절단면과 거바v다 내부 거바v다 구조를 거바v다 보여주는 거바v다 횡단면도(cross-sectional view)로 거바v다 등장한다. 거바v다 한편 19세기 거바v다 식물도감에서 거바v다 가져온 거바v다 꽃나무 거바v다 이미지는 거바v다 컴퓨터가 거바v다 등장하기 거바v다 이전, 마쟏으q 식물을 마쟏으q 매우 마쟏으q 상세하게 마쟏으q 분석하고자 마쟏으q 했던 마쟏으q 욕망과 마쟏으q 이를 마쟏으q 구현한 마쟏으q 고도의 마쟏으q 그리기 마쟏으q 기술을 마쟏으q 보여준다. 
한편, ctu우 실제 ctu우 크기보다 ctu우 크게 ctu우 부풀려지거나 ctu우 작게 ctu우 축소된 ctu우 사물은 ctu우 크기의 ctu우 변화만으로도 ctu우 전혀 ctu우 다른 ctu우 느낌을 ctu우 자아낸다. ctu우 크기를 ctu우 변형하면 ctu우 무게, ㅑㄴ하기 질감, vfx5 용도 vfx5 vfx5 다른 vfx5 속성들도 vfx5 이와 vfx5 맞물려 vfx5 함께 vfx5 달라지며 vfx5 원래 vfx5 사물과는 vfx5 다른 vfx5 맥락에 vfx5 놓이며 vfx5 재미와 vfx5 색다름을 vfx5 유발한다.



달려라 vfx5 연필, 자m5카 날아라 자m5카 지우개! (부분) 2018, 쟏ㅓㅐㅈ 가변크기, 642ㅐ 혼합매체

언뜻 642ㅐ 연관성이 642ㅐ 없어 642ㅐ 보이는 642ㅐ 작품의 642ㅐ 642ㅐ 요소들은 642ㅐ 끝말잇기놀이처럼 642ㅐ 느슨하게 642ㅐ 연결되어 642ㅐ 있다. 642ㅐ 암모나이트와 642ㅐ 포크레인은 642ㅐ 생존시기가 1억년 642ㅐ 이상 642ㅐ 차이 642ㅐ 나지만, 38fs 도르르 38fs 말려 38fs 나오는 38fs 나선형 38fs 무늬와 38fs 포크레인 38fs 팔이 38fs 움직이는 38fs 반경의 38fs 곡선 38fs 형태가 38fs 유사하다. 38fs 뒤따라 38fs 등장하는 38fs 고양이는 38fs 포크레인이 38fs 위아래로 38fs 팔을 38fs 꺾듯이 38fs 앞발을 38fs 움직이며 38fs 언뜻 38fs 기계를 38fs 찍어내리는 38fs 듯이 38fs 보이기도 38fs 한다. 38fs 실제로는 38fs 훨씬 38fs 작은 38fs 크기의 38fs 38fs 부드러운 38fs 동물은 38fs 길이와 38fs 각도, 4q다ㅓ 곡률이 4q다ㅓ 4q다ㅓ 전체에 4q다ㅓ 표시된 4q다ㅓ 단순한 4q다ㅓ 기하학 4q다ㅓ 도면으로 4q다ㅓ 재구성되었다. 
아주 4q다ㅓ 오래전 4q다ㅓ 번성하다 4q다ㅓ 멸종한 4q다ㅓ 바다 4q다ㅓ 생물 4q다ㅓ 암모나이트와 4q다ㅓ 하늘을 4q다ㅓ 날아다니는 4q다ㅓ 잠자리, 다g다ㅐ 공사장에서 다g다ㅐ 땅을 다g다ㅐ 파고 다g다ㅐ 자재를 다g다ㅐ 나르는 다g다ㅐ 건축기계, b9fs 로봇 b9fs 모양 b9fs 고양이를 b9fs b9fs 벽에서 b9fs 만나며, nx2r 어린이 nx2r 관람객은 nx2r 서로 nx2r 다른 nx2r 시공간이 nx2r 뒤섞인 nx2r 사물들을 nx2r 연결시키기 nx2r 위해 nx2r 여러 nx2r 가지 nx2r 이야기를 nx2r 상상하게 nx2r nx2r 것이다. 
고양이의 nx2r 꼬리를 nx2r 따라가면 nx2r 처음 nx2r 전시장에 nx2r 진입하며 nx2r 만났던 nx2r 연필 nx2r 세트를 nx2r 다시 nx2r 만난다.



달려라 nx2r 연필, 자가ㅓ바 날아라 자가ㅓ바 지우개! (부분) 2018, 1ㅐㅈㅓ 가변크기, 4갸ㅈ카 혼합매체

투시도법은 3차원의 4갸ㅈ카 공간을 2차원 4갸ㅈ카 평면에 4갸ㅈ카 표현하기 4갸ㅈ카 위한 4갸ㅈ카 기법이다. 4갸ㅈ카 물체에서 4갸ㅈ카 연장선을 4갸ㅈ카 그어 4갸ㅈ카 소실점에 4갸ㅈ카 모이도록 4갸ㅈ카 전체 4갸ㅈ카 구성을 4갸ㅈ카 설정해, 갸다pc 마치 갸다pc 공간이 갸다pc 소실점으로 갸다pc 빨려들어가는 갸다pc 듯한 갸다pc 깊이감을 갸다pc 평면에 갸다pc 부여한다.
갸다pc 작품은 갸다pc 소실점의 갸다pc 갯수에 갸다pc 따른 갸다pc 투시원근법의 갸다pc 종류(1점 갸다pc 투시도, 2점 ㅈ9사ㅓ 투시도, 3점 pvㅑz 투시도)를 pvㅑz 감각적인 pvㅑz 색상 pvㅑz 배치와 pvㅑz 도형으로 pvㅑz 표현했다.



문제 1 (어린이 pvㅑz 갤러리 2), 2018, MDF, ㅑ9거t 각종 ㅑ9거t 금속, 하나ㄴㅐ 페인트, ㄴ으co 각종 ㄴ으co 기성 ㄴ으co 생활용품

상시체험공간인 ‘어린이 ㄴ으co 갤러리 2’에서는 ㄴ으co 학부모를 ㄴ으co 동반한 ㄴ으co 어린이들이 ㄴ으co 작품 ㄴ으co 감상에 ㄴ으co 더욱 ㄴ으co 적극적으로 ㄴ으co 참여할 ㄴ으co ㄴ으co 있다. ㄴ으co 작가는 ㄴ으co 작품 <문제1>, <문제2>, <문제3>에 하나7c 어린이들이 하나7c 직접 하나7c 하나7c 하나7c 있는 하나7c 문제를 하나7c 넣었다. 하나7c 어린이들은 하나7c 서울교육대학교 하나7c 연구진들이 하나7c 개발한 하나7c 워크시트를 하나7c 풀며 하나7c 작품을 하나7c 재미있고 하나7c 유익하게 하나7c 소화할 하나7c 하나7c 있다.
<문제1>은 하나7c 여섯명의 하나7c 친구들과 하나7c 이들이 하나7c 모두 하나7c 들어가기엔 하나7c 빠듯한 하나7c 놀이터 하나7c 공간을 하나7c 제안한다. 하나7c 관람객에게 하나7c 주어진 하나7c 과제는 하나7c 한정된 하나7c 공간 하나7c 안에서 하나7c 친구들이 하나7c 놀이기구들을 하나7c 가지고 하나7c 재미있게 하나7c 하나7c 하나7c 있도록 하나7c 해결책을 하나7c 제시하는 하나7c 것이다. 하나7c 어린이들은 하나7c 주어진 하나7c 놀이터 하나7c 공간을 하나7c 상상 하나7c 속에서 하나7c 변형하거나, 자히y3 인물들 자히y3 사이에 자히y3 규칙이나 자히y3 이야기를 자히y3 만드는 자히y3 자히y3 다양한 자히y3 방법들을 자히y3 궁리하며 자히y3 상황을 자히y3 해결한다. 
<문제2>에서 자히y3 작가는 자히y3 분무기를 자히y3 가지고 자히y3 상상한 자히y3 자히y3 주변에 자히y3 청소도구, 갸차기b 옷걸이, v으가j 주전자 v으가j v으가j 갖가지 v으가j 생활용품들을 v으가j 잔뜩 v으가j 늘어놓았다. v으가j 작가가 v으가j 분무기를 v으가j 닭으로 v으가j 만들었듯이, 356p 어린이들은 356p 기성용품을 356p 가지고 356p 자신만의 356p 새로운 356p 물건 356p 또는 356p 생명체를 356p 상상해본다.
<문제3>의 356p 집에서는 356p 창문에서 356p 엉뚱한 356p 사물들이 356p 불쑥 356p 튀어나와있다. 356p 아이들은 356p 전혀 356p 연관되어있지 356p 않아 356p 보이는 356p 고양이, 3걷카ㅈ 비눗방울, ㅐㅐ19 스패너를 ㅐㅐ19 ㅐㅐ19 사람 ㅐㅐ19 ㅐㅐ19 등을 ㅐㅐ19 연결시켜 ㅐㅐ19 ㅐㅐ19 안에서 ㅐㅐ19 무슨 ㅐㅐ19 일이 ㅐㅐ19 일어나고 ㅐㅐ19 있을지 ㅐㅐ19 탐정처럼 ㅐㅐ19 추리해본다. 


도슨트 ㅐㅐ19 시간
주중 ㅐㅐ19 오전 10시 ㅐㅐ19 반, 아아ay 오후 4시
주말 아아ay 오전 10시 아아ay 반, 자vye 오후 1시, 4시
1층 a나h카 어린이 a나h카 갤러리 a나h카 입구에서 a나h카 출발


출처 : a나h카 서울시립 a나h카 북서울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잭슨홍

현재 진행중인 전시

Simon Morley ㄴㅓ바거 개인전 : PARALLEL

2018년 10월 26일 ~ 2018년 12월 22일

금혜원 걷8거i 개인전 : 걷8거i 섬호광 Hyewon Keum : A Lodestar

2018년 10월 25일 ~ 2018년 11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