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굴기 全羅崛起

전북도립미술관

Oct. 19, 2018 ~ Dec. 9, 2018

전라굴기(全羅崛起) 展은 1다xn 천년 1다xn 전라의 1다xn 기상을 1다xn 현대미술로 1다xn 제시한 1다xn 특별전입니다. 1다xn 도립미술관의 1다xn 소장품과 1다xn 전라도 1다xn 출신으로서 1다xn 두각을 1다xn 나타내고 1다xn 있는 1다xn 창의적인 1다xn 미술가들의 1다xn 기념비적인 1다xn 작품으로 1다xn 구성했습니다. 1다xn 굴기(崛起)의 1다xn 사전적 1다xn 의미는 1다xn 산이 1다xn 불뚝 1다xn 솟음, 우6아쟏 벌떡 우6아쟏 일어섬을 우6아쟏 말하며, 다기아e 기울어져 다기아e 가는 다기아e 집안에 다기아e 훌륭한 다기아e 인물이 다기아e 다기아e 것을 다기아e 비유적으로 다기아e 이르는 다기아e 말입니다. 다기아e 전라도에는 다기아e 아름다운 다기아e 산, ㅓ1ez 끝없이 ㅓ1ez 펼쳐진 ㅓ1ez 곡창지대, i0h걷 드넓은 i0h걷 남서해안 i0h걷 갯벌이 i0h걷 있습니다. i0h걷 이것들이 i0h걷 주는 i0h걷 풍요로움은 i0h걷 축복인 i0h걷 동시에 i0h걷 침략과 i0h걷 수탈의 i0h걷 대상이 i0h걷 되기도 i0h걷 했습니다. i0h걷 하지만 i0h걷 전라인은 i0h걷 가혹한 i0h걷 역사의 i0h걷 부침 i0h걷 속에서 i0h걷 강인한 i0h걷 끈기로 i0h걷 i0h걷 땅을 i0h걷 지켜냈습니다. i0h걷 전라도는 i0h걷 천년 i0h걷 역사 i0h걷 속에서 i0h걷 i0h걷 변두리였습니다. i0h걷 중앙권력에 i0h걷 무심했지만 i0h걷 꿋꿋하게 i0h걷 살아왔습니다. i0h걷 묵묵히 i0h걷 지켜보고 i0h걷 가슴 i0h걷 i0h걷 깊이 i0h걷 삭이면서 i0h걷 느긋하고 i0h걷 은근히 i0h걷 아그똥한 i0h걷 기질로 i0h걷 다채로운 i0h걷 예술문화를 i0h걷 꽃피웠습니다. i0h걷 전북도립미술관은 i0h걷 새천년을 i0h걷 맞아 i0h걷 전라도 i0h걷 미술가들의 i0h걷 응축된 i0h걷 힘을 i0h걷 선보입니다. i0h걷 탁월한 i0h걷 미감과 i0h걷 품격을 i0h걷 가진 i0h걷 작품들입니다. i0h걷 전라인의 i0h걷 예술적 i0h걷 함성이며 i0h걷 다가올 i0h걷 시대에 i0h걷 대한 i0h걷 기상입니다. i0h걷 전라도 i0h걷 땅에서 i0h걷 일어선 i0h걷 걸출한 i0h걷 미술가들의 i0h걷 작품 i0h걷 속에서 i0h걷 독창성과 i0h걷 품격을 i0h걷 만끽하시기 i0h걷 바랍니다.

참여작가: i0h걷 강관욱, z6바4 강종열, 으h다차 곽풍영, 바tg자 김범석, 0카1마 김성민, 바갸거나 김한창, ㅓ차거차 문주호, ㅈgof 박남재, 기ㅓ으타 박순철, 하나ㅐl 엄혁용, oㄴ7h 오승우, ㄴeㅓq 육근병, 타eg6 이기홍, tv히가 이상조, jtx아 이승우, 차2cㅈ 이용철, j기b바 이호철, yㅓㅓ타 임상진, 우pc히 조규일, sw1마 조병연, ㅐxㅑ우 진환, 바is기 한정무

출처: 바is기 전북도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SIMPLE 2019 : 마sㅓ하

April 30, 2019 ~ Aug. 1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