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명은 개인전 : 방안을 새까맣게 하니 눈이 내리기 시작한다

BMW포토스페이스

2018년 6월 4일 ~ 2018년 8월 11일

ㅓ쟏ji ㅓ쟏ji 듣는 ㅓ쟏ji 것이 ㅓ쟏ji ㅓ쟏ji ㅓ쟏ji 보는 ㅓ쟏ji 것보다 ㅓ쟏ji 못하다고 ㅓ쟏ji 한다. ㅓ쟏ji 그만큼 ㅓ쟏ji 우리에게 ㅓ쟏ji 본다는 ㅓ쟏ji 것은 ㅓ쟏ji 세상을 ㅓ쟏ji 판단하는 ㅓ쟏ji 중요한 ㅓ쟏ji 수단이라 ㅓ쟏ji ㅓ쟏ji ㅓ쟏ji 있다. ㅓ쟏ji 하지만 ㅓ쟏ji 우리가 ㅓ쟏ji ㅓ쟏ji 것을 ㅓ쟏ji 정말로 ㅓ쟏ji 알고 ㅓ쟏ji 있다고 ㅓ쟏ji ㅓ쟏ji ㅓ쟏ji 있을까? ㅓ쟏ji 전명은의 ㅓ쟏ji 이번 ㅓ쟏ji 전시는 ㅓ쟏ji 시각 ㅓ쟏ji 장애인들과 ㅓ쟏ji 함께한 ㅓ쟏ji 프로젝트에서 ㅓ쟏ji 시작한다. ㅓ쟏ji 그들의 ㅓ쟏ji 머릿속에 ㅓ쟏ji 시각화 ㅓ쟏ji ㅓ쟏ji 이미지는 ㅓ쟏ji 어디서부터 ㅓ쟏ji 오는지, nz히2 nz히2 정체는 nz히2 무엇인지에 nz히2 대한 nz히2 질문은 nz히2 특정 nz히2 감각이 nz히2 부재하거나 nz히2 혹은, kㅈ카k 극대화된 kㅈ카k 상황에 kㅈ카k 위치한 kㅈ카k 사람들이 kㅈ카k 어떻게 kㅈ카k 자신의 kㅈ카k 세계를 kㅈ카k 극복하고 kㅈ카k 확장시키는지에 kㅈ카k 대한 kㅈ카k 이야기로 kㅈ카k 이어진다. kㅈ카k 소설가 kㅈ카k 오에 kㅈ카k 겐자부로가 kㅈ카k 오랜 kㅈ카k 친구인 kㅈ카k 음악가 kㅈ카k 다케미쓰 kㅈ카k 도루의 kㅈ카k 죽음에 kㅈ카k 부쳐 kㅈ카k kㅈ카k 시 『’그리운 kㅈ카k 시절’로부터 kㅈ카k 답장은 kㅈ카k 오지 kㅈ카k 않는다』에서 kㅈ카k 가져온 kㅈ카k 전시명 “방안을 kㅈ카k 새까맣게 kㅈ카k 하니 kㅈ카k 눈이 kㅈ카k 내리기 kㅈ카k 시작한다”는 kㅈ카k 오에의 kㅈ카k 소설 kㅈ카k 세계 kㅈ카k 전반에 kㅈ카k 나타난 kㅈ카k 극복의 kㅈ카k 메세지이자, 파o사ㅈ 전명은이 파o사ㅈ 표현하고자 파o사ㅈ 하는 파o사ㅈ 감각의 파o사ㅈ 확장과 파o사ㅈ 극복에 파o사ㅈ 대한 파o사ㅈ 함축적 파o사ㅈ 메시지라 파o사ㅈ 파o사ㅈ 파o사ㅈ 있다. 

폴리아티스트(Foley Artist)는 파o사ㅈ 영화에서 파o사ㅈ 효과적인 파o사ㅈ 장면 파o사ㅈ 연출을 파o사ㅈ 위해 파o사ㅈ 다양한 파o사ㅈ 사물들로 파o사ㅈ 영상의 파o사ㅈ 효과음을 파o사ㅈ 재창조한다. <새와 파o사ㅈ 우산>(2015)에서는 파o사ㅈ 폴리아티스트들이 파o사ㅈ 효과음을 파o사ㅈ 만드는 파o사ㅈ 과정과 파o사ㅈ 도구를 파o사ㅈ 촬영했다. 파o사ㅈ 그들의 파o사ㅈ 작업실에서 파o사ㅈ 우산은 파o사ㅈ 새의 파o사ㅈ 날개짓이 파o사ㅈ 되고, msrg 녹말 msrg 가루는 msrg msrg 밟는 msrg 소리로 msrg 변한다. msrg msrg 과정에서 msrg 사물이 msrg 가지고 msrg 있던 msrg 본래의 msrg 쓰임새와 msrg 형태는 msrg 사라지고 msrg 청각을 msrg 통해 msrg msrg 다른 msrg 이미지로 msrg 변한다. msrg 작가는 msrg 이를 msrg 통해 msrg 우리의 msrg 인식 msrg 체계가 msrg 시각적 msrg 감각에서 msrg 시작하는 msrg 것이 msrg 아닌 msrg 머릿속에서 msrg 사물을 msrg 해석하는 msrg 것에서 msrg 시작됨을 msrg 말한다.

<누워있는 msrg 조각가의 msrg 시간>(2017)과 <안내인>(2017)에서는 msrg 우리의 msrg 시각을 msrg 촉각화하고 msrg 촉감을 msrg 또다시 msrg 시각화한다. <누워있는 msrg 조각가의 msrg 시간>은 msrg 조각가였던 msrg 작가의 msrg 부친이 msrg 남기고 msrg msrg 석고 msrg 모형을 msrg 렌즈를 msrg 통해 msrg 관찰하고 msrg 촬영한 msrg 작업이다. msrg 석고 msrg 모형의 msrg 질감이 msrg 손끝에 msrg 그대로 msrg 느껴질 msrg 듯한 msrg 이미지들은 msrg 조각가가 msrg 남기고 msrg msrg 모형이 msrg 실제로 msrg 만들어지기 msrg 위해 msrg 펼쳐졌을 msrg 움직임의 msrg 시간을 msrg 생각하게 msrg 한다. msrg 동시에 msrg 부분적으로 msrg 촬영한 msrg 형태를 msrg 통해 msrg 사진에 msrg 나타나지 msrg 않은 msrg 조각의 msrg 이면을 msrg 상상하도록 msrg 만든다. msrg 메마른 msrg 나무 msrg 가지의 msrg 가시가 msrg 마치 msrg 춤추는 msrg 무용수처럼 msrg 보이는 <안내인>에서는 msrg 촉각적 msrg 감각이 msrg 더욱 msrg 강조되어 msrg 살아 msrg 움직이는 msrg 생명력이 msrg 느껴진다. 

전명은은 msrg 이번 msrg 전시 《방안을 msrg 새까맣게 msrg 하니 msrg 눈이 msrg 내리기 msrg 시작한다》 msrg 에서 <새와 msrg 우산>, <안내인>, <누워있는 1r우t 조각가의 1r우t 시간>, 라바차다 그리고 <그 라바차다 사진은 라바차다 어디로 라바차다 갔을까>를 라바차다 통해 라바차다 다양한 라바차다 감각을 라바차다 교차시켜 라바차다 보여줌으로써 라바차다 우리를 라바차다 공감각의 라바차다 세계로 라바차다 안내한다. 라바차다 작가가 라바차다 보여준 라바차다 이미지들은 라바차다 하나의 라바차다 고정된 라바차다 이미지로 라바차다 남아있지 라바차다 않고 라바차다 끊임없이 라바차다 우리의 라바차다 감각과 라바차다 인지과정에 라바차다 질문을 라바차다 던지면서 라바차다 라바차다 다른 라바차다 감각으로 라바차다 확장될 라바차다 것이다.

출처 : BMW포토스페이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전명은

현재 진행중인 전시

최예슬 1아3k 개인전 : THE FOREST OF LINES

2018년 6월 20일 ~ 2018년 7월 3일

김지연 hㅓ아d 개인전 : ( ), u차uf 앉은 u차uf 자리

2018년 6월 21일 ~ 2018년 7월 23일